09.23 Sun

Clinic

E-Commerce Gets Priority in Patent Process

Mar 02,2000

The e-commerce patent application process is to be shortened to 15 months from the current 24, the Korean Industrial Property Office (KIPO) announced on February 28. They will put the e-commerce application process on a special fast-track system, so the applicant can receive earlier notification of the outcome. The change should become effective within this year. Currently, nine patent application categories are fast-tracked, including environmental and export-related applications.
KIPO will also impose detailed regulations on e-commerce-related applications within the year. There have been demands made for special guidelines for the expensive and time-consuming e-commerce applications, to replace current standardsfor 'computer-related patents', and to fall into line with U.S. and Japanese regulations.
An officer at KIPO said, "We are focusing on creating new laws, mainly for the Business Model (BM) authorization system and security system."
However, some argument over the new standard is expected, for example, whether or not to require a patent for every new model or to limit requirements for those in the BM category which incorporate new technology.




by Kim Chang-yop







전자상거래 특허 우선 심사

앞으로 전자상거래와 관련된 특허출원은 빠르면 15개월만에 특허를 받을수 있게 된다.
특허청은 28일 전자상거래의 활성화를 위해 올해내에 전자상거래 관련 출원을 우선심사 대상에 넣어 출원한지 2개월만에 특허등록 가능 여부를 알수 있게 하고 특허권확보도 현재 약24개월 걸리던 것을 15개월로 줄이기로 했다.
지금은 공해방지분야,수출촉진관련 출원등 9개분야를 우선심사대상으로 하고 있다. 
 특허청은 이와함께 전자상거래에 관한 별도의 심사기준을 연내 마련할 방침이다.
전자상거래관련 출원은 지금까지 미국·일본과 동일한‘컴퓨터관련 발명 심사기준’에 맞춰 심사해왔으나 최근 이 분야의 특허 출원이 급증,별도의 가이드라인 설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주무부서인 심사4국의 제대식과장은 “비즈니스 모델(BM)·인증방법·보안장치등이 심사기준 제정의 초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 특히 비즈니스 모델의 경우 영업모델 자체만으로 특허를 인정하느냐,기술적 요소가 있을 경우 신규성을 인정하느냐 등이 주요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