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Thu

Clinic

Poetic portraits

[분수대]기생
Mar 12,2009

Your browser doesn’t support audio


“I take a bit of a long night in midwinter and tuck it under the blanket of a spring breeze.” This sijo (a tightly composed lyric verse of three lines) by Hwang Jin-I is well-known among Koreans.

Hwang was a famous gisaeng, a female entertainer, during the Joseon Dynasty, who beguiled monks of high virtue and had a love affair with the Confucian scholar Seo
Gyeong-deok, contributing to the literary world of the Joseon Dynasty.

Hsuei Tao was a prominent poet and entertainer in Tang Dynasty China and was regarded to be as talented as Hwang.

Her name may not be familiar to Koreans but it would be surprising to know that the original lyrics of the popular Korean song “Dongsimcho” were written by her.

“Flower petals fall as wind blows and we don’t know when we will meet again.” The song is especially well known among Koreans in their 40s.

The Korean poet Kim Eok, the teacher of the romantic poet Kim So-wol, translated Hsuei Tao’s poem into Korean. The translation did not render the entire poem but took part of the original.

The lyrics and the nostalgic melody soothed the people’s troubled hearts in the immediate period after liberation from Japanese occupation.

“While two hearts fail to be connected, I just try to tie blades of grass,” the lyrics, translated from the original, describe how one longs to be with someone she loves.

Tao thought about marrying Yuan Zhen, a Tang Dynasty poet. She fell in love with the poet, 10 years her junior, but their relationship didn’t last long. It is not certain whether Tao wrote the poem because she missed Zhen, but there is a possibility.

Documents also show that other famous poets such as Bai Juyi and Liu Yuxi and many government officials who visited Sichuan where Tao lived socialized and exchanged poems with her.

She was also famous for producing her own paper, tinted with a hint of red, to write on.

The portrait of Shin Saimdang on the new 50,000 won banknote is controversial these days.

No one can be sure about what the mother of Yi I, who became one of the great scholars during the Joseon Dynasty, looked like. There is no record of her appearance.

As the portrait on the bill is different from the official portrait designated by the state, some claim the woman on the bill looks like a gisaeng.

Jin-i and Tao must feel it is unfair. A painting must be evaluated as a painting.

It is unwise to judge a person by one’s social standing or career.

It was some 2,200 years ago that the leader of the first rebellion against the Qin Dynasty, Chen Sheng, declared, “There is nothing like a specific heritage to become a nobleman.”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oo Kwang-jong [kjyoo@joongang.co.kr]



기생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 베어내어, 춘풍 이불 아래 서리 서리 넣었다가…"라는 황진이의 시조는 누구에게나 익숙하다. 덕 높은 고승을 유혹하는가 하면 유학자 서경덕(徐敬德)과는 흥미로운 로맨스를 벌여 조선 문단의 일각을 꾸몄던 유명 기생이다.

그에 못지 않은 당(唐)나라 때의 기생이 있었으니 그 이름은 설도(薛濤)다. 이름 그 자체는 낯설겠지만 우리에게 친숙한 가요 '동심초(同心草)'의 원 작사자다. "꽃잎은 하염 없이 바람에 지고, 만날 날은 아득타 기약이 없네…"라는 내용은 40대 이상의 사람들이면 한 때 조용히 읊조린 적이 있을 법한 대중 가요다.

설도가 지은 '춘망사(春望詞)'라는 시를 김소월의 스승인 시인 김억이 번안해 붙였다. 전체 시의 내용을 그대로 살리지는 못했지만 한 단락을 옮겨 지은 노랫말은 애절한 곡조와 함께 해방 직후 어수선했던 사람들의 마음에 크게 호응했다.

노래에 나오는 "무어라 맘과 맘을 맺지 못하고, 한갓되이 풀잎만 맺으려는고"라는 내용은 설도의 시 "마음 함께 하려는 이와는 맺어지지 못하고, 그저 동심초만을 엮는다(不結同心人, 空結同心草)" 는 이름난 구절을 의역한 것이다.

설도가 한 때 부부의 연을 맺을까 생각했던 대상은 당 나라 시인 원진(元稹)이다. 10살 아래의 남자에게 연정이 생겼으나 둘의 사이는 오래 가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원진을 그리면서 지은 시인지는 분명치 않으나 그 가능성만큼은 충분하다.

그뿐 아니다. 백거이(白居易)와 유우석(劉禹錫) 등 유명 문인, 설도가 머물렀던 쓰촨(四川) 지역을 거쳐간 많은 관료들이 그와 즐겨 시감을 나눴던 기록이 나온다. 설도는 특히 엷은 빨간색을 넣어 시를 적거나 인사를 건네는 용도로 직접 만들었던 종이, '설도전(薛濤箋)'으로도 이름을 남겼다.

요즘 5만원권에 그려진 신사임당의 모습을 두고 논란이 있다. 조선의 대학자 율곡 이이의 어머니인 신사임당의 얼굴이 어땠으리라고는 누구도 선뜻 말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의 진짜 모습이 알려진 게 없어서다.

국가에서 정한 표준영정의 모습과 다르다 해서 5만원권의 신사임당이 "기생을 닮았다" "주모(酒母) 같다"는 비난을 늘어놓는 사람들이 있다. 일단 기생 황진이와 설도가 억울하겠다. 그림은 그림의 문제로만 따지는 게 옳다. 신분과 직업의 귀천을 따져 사람을 평가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다. "왕후장상(王侯將相)의 씨가 따로 있느냐"는 말이 나온 게 2200여년 전이다. 유광종 논설위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