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2 Thu

Clinic

Why judges wear black

[분수대]법복
Mar 13,2009

Your browser doesn’t support audio


A person who has obtained a legal practitioner’s certificate receives a wig as a congratulatory gift in Britain. Both judges and barristers are required to wear wigs as part of the formal courtroom attire. The wigs are usually made from hair from a horse’s mane and tail, and the price can exceed 1,500 pounds ($2,081). People seldom replace their wigs, because the more it has faded, the more judicial experience one has.

The primary purpose of the wigs, which appeared for the first time in British courts in the 17th century, was to hide individual differences during court trials. If individual characteristics become recognizable, it might give the false impression that different rulings might be given based on one’s personality. Despite people’s dissatisfaction with the inconvenience and unsanitary features of wigs, however, the tradition has stayed strong for over 300 years as far as criminal trials are concerned.

Judicial robes also reflect the people’s viewpoints and the mood of the times. After the United States won independence from the British Crown, judges continued to wear wigs until the fourth Chief Justice of the Supreme Court, John Marshall, abolished the tradition and simplified judicial robes into a gown-like garment. Here, we can see the spirit of pragmatic innovation in the New World.

Western judicial robes were first imported into Korea during Japan’s colonial rule (1910?1945). Judges were forced to carry a sword until the March First Movement in 1919.

However, the symbolic pattern of the Japanese Paulownia flower was embroidered on the chest of judicial robes, signifying that a judge was appointed by Japan’s Emperor.

In 1953, Chief Justice Kim Byung-ro introduced a new judicial robe with a pattern of the Rose of Sharon. The current judicial robe, adopted in 1998, emphasizes integrity.

Although judicial robes have undergone numerous changes over the past half century, the color is still black. Why? Black is associated with fairness and neutrality. The same may be said of the black garments worn by Catholic priests and football referees. It should mean that a judge’s actions should be no different from that of priests. How fearful and lonely they must be, as they judge the world based on laws and conscience.

We are now seeing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whether e-mails sent by Supreme Court Justice Shin Young-cheol to judges under his supervision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constituted intervention in court trials or fair use of his judicial and administrative authority.

We hope that this controversy will not hurt peoples’ trust in the law. Judicial robes have seen years of honor and disgrace within the judiciary.

However, those robes are nothing but thin cloth. It is only the judges who can attach importance to the garment.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won Seok-cheon [sckwon@joongang.co.kr]


법복


영국에서 변호사 자격을 따게 되면 축하 선물로 받는 것이 있는데 바로 가발이다. 판사든 변호사든 정규 법복(法服)의 하나인 가발을 쓰지 않으면 법정에 들어갈 수 없다. 보통 말의 갈기나 꼬리 털로 만들며, 비싼 것은 1500파운드(300만원)가 넘는다. 색깔이 바랠수록 재판 경험이 풍부하다는 뜻이어서 평생 가발을 바꾸는 경우가 거의 없다.

17세기 들어 영국 법정에 등장하기 시작한 가발의 가장 큰 목적은 판사들의 개성을 숨기는데 있었다. 개성이 너무 두드러지면 판사마다 제각각 다른 판결이 나올 것이란 인상을 줄 수 있다고 여겼다. 불편하고 비위생적이란 불만 속에서도 영국 법조계는 300년 넘게 가발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법복에는 그 시대 사람들의 세계관과 고민이 드리워지기 마련이다. 영국 식민지였던 미국의 판사들도 독립 직후까지 가발을 썼지만 4대 대법원장 존 마셜이 가발을 없애고, 법복을 가운(gown) 형으로 간소화했다. 신대륙 특유의 실용 정신이 엿보인다.

우리나라에 서양식 법복이 들어온 때는 일제 강점기였다. 1910년대 무단통치 기간엔 우스꽝스럽게도 판사도 칼을 차고 다녀야 했다. 3·1 운동 이후 일제가 ‘문화정치’로 돌아서면서 칼은 사라졌지만 법복 가슴 부위에 일본 천황이 임명했음을 뜻하는 오동잎 무늬가 새겨졌다. 광복 후 한동안 평상복 차림으로 재판을 하다가 53년 당시 김병로 대법원장이 무궁화 무늬를 새긴 법복을 도입했다. 1998년 채택된 현재의 법복은 옷 앞면의 수직 주름으로 강직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법원 문양이 있는 검자주색 양단을 대도록 돼 있다.

지난 반세기 동안 법복 모양이 몇 차례 바뀌는 가운데서도 법복의 색깔은 줄곧 검은 색이었다. 그 까닭은 무엇일까. 어떤 색에도 물들지 않는 특성을 지닌 검은 색은 공정성과 중립성을 상징한다. 천주교 사제복이나 축구 주심의 옷이 검은 색인 이유도 비슷하다. 판사의 길이 성직자의 길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말해준다. 법률과 양심으로 세상사를 판가름한다는 것이 사실 얼마나 두렵고 고독한 일이겠는가.

신영철 대법관이 판사들에게 보낸 e-메일이 재판에 대한 개입인지, 아니면 정당한 사법 행정권 행사인지를 놓고 대법원 진상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번 논란으로 법에 대한 신뢰에 금이 가는 일은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사법부와 영욕의 세월을 함께 해온 법복도 따지고 보면 얇은 천에 불과할지 모른다. 그 법복의 의미를 새기고 엄중함을 더하는 일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판사들 자신의 몫이다. 권석천 논설위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