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Thu

Culture

Learning to garden by getting your hands dirty : Oh Kyung-ah teaches amateur horticulturists at her home in Sokcho

May 10,2018
Garden designer Oh Kyung-ah uses her home and garden to hold gardening classes. [KIM KYUNG-BIN]
Clockwise from top left: Oh teaching a class at her garden school; the entrance to Oh’s garden school classroom made by her husband; Oh brings her students out to the garden area for a lesson; Oh’s kitchen is decorated with plants and artwork. [KIM KYUNG-BIN]
In Jungdomun Village in Sokcho, Gangwon, sits a house with a blue tin roof that is the home of garden designer Oh Kyung-ah. Having lived in Sokcho for about seven years, Oh has transformed her home into her very own garden school. She uses her husband’s old woodwork room as a classroom for her gardening classes.

“If you have a garden and a library, you have everything you need,” reads a quote from Roman philosopher Marcus Tullius Cicero that is written on the wall of Oh’s classroom. In the classroom, Oh holds a special class as part of her “Twelve Months of Gardening” monthly lecture series held on the weekends.

However, Oh held an additional lecture on a weekday in April to make sure that she got a class in before May, which is considered the best season for gardening in Korea. Even on such short notice, 11 students from as far as Daejeon, Yangpyeong, Gyeonggi and Jeju Island traveled to fill in the seats. The students all had different backgrounds: a mother facing retirement and her daughter, a married couple who had relocated to a rural area, a young electrician and so on. Nonetheless, they all came for the single purpose of wanting to learn more about gardening.




The tricks of the trade

Oh spends a day every one to two weeks taking care of her garden. One would expect the amount of time it takes to cultivate flowers and vegetables like cucumbers, lettuce, pumpkins, eggplants and tomatoes in a 7,116-square-foot garden would be longer than a day, but Oh has proven otherwise.

“It is important to consider space design when making a garden, and you need to study theories related to horticulture,” said Oh. She explained how people will only create more work for themselves if they jump into gardening without much knowledge. Some students attend her lectures saying, “I decided to come here after giving up pulling weeds.”

Oh spent seven years in England studying the theories of gardening. She worked as a writer at a radio station in Korea for 16 years before leaving to study at the University of Essex in 2005, where she finished both a master’s degree and a doctoral program in garden design. She returned to Korea in 2012. Oh’s weekend course consists of understanding horticulture on the first day and learning garden design on the second day. She uses her own garden as the course material.

Oh explained the changes in flowers, saying, “From April to May, blue grape hyacinths blossom. Blue is a color you don’t often see in naturally-grown flowers. White is the most prevalent color among flowers. Because blue flowers are so rare, many people buy them for their gardens. Flowers are in their most beautiful state in May. However, spring flowers are too afraid of the cold, so they tend not to blossom fully. These flowers use their scent to attract insects, and when summer comes, their scent fades, but their colors begin to turn vibrant. After mid-May, the flowers go through a big change.”

Oh’s garden is made up of three different areas - the vegetable garden, a flower bed full of plants that bloom in different seasons and an area with plants that only need to be looked after once or twice a year. Oh is able to take care of the entire garden on her own because of its structure.

In the vegetable garden, edible plants are cultivated next to beautiful flowers. The flowers are not only aesthetically pleasing to the eyes, but they also serve a purpose: pest control. They drive out harmful insects with their particular scent.

For example, in Oh’s garden, cucumbers and tomatoes are planted next to marigolds, while strawberries and leaf vegetables are rooted beside borages, also known as starflowers. Oh scrubbed away at the bark of the boxwood tree with her foot, saying, “I know this doesn’t look nice, but I’m trying to prevent sand flies from sticking to the tree. Scrubbing the bark like this helps with ventilation. Sand flies like damp and stuffy environments. You need to regularly cut off the branches of trees with densely packed leaves, and scrub the bark with either your feet or a broom before the rainy season.”



Don’t overdo it

On the way to the back of the garden, there is a thistle plant partially infested with black aphids. “I haven’t used pesticides for three years,” Oh told her students.

She explained how, in the beginning, the leaves were completely surrounded by the aphids, but after leaving the plant to survive on its own, it grew its own resistance against pests.

Oh further explained, “More often, plants die from excessive care rather than disregard. As long as you provide them with survival necessities, plants can grow on their own. The problem is when you prevent them from nurturing their survival abilities with preventative actions, such as pesticides. May is a time when plants not only flourish but also have the most pests. However, if you spray them with pesticides, the plants won’t be able to survive without human care. Imagine what would happen to the ecosystem if pests were to annihilate plants. Our job is to help these plants find balance on their own. As you garden, you will learn about symbiotic life.”

Trusting the plant to survive on its own and being patient. In a way, this sounds a lot like raising a child.

Oh said, “Having times when I can and cannot interfere with plants very much reminded me of how bad it is to try and control children the way I want.”

Around the time Oh returned to Korea after her studies in England, garden design was a foreign concept in the country. But, after a while, greenhouse cafes and kitchen gardens started becoming trendy.

While most thought this was good news for her, Oh was filled with worry, hoping gardening would not be like other trends - out as quickly as they come in. She wanted it to be a part of the culture. The very reason why Oh studied in England and is researching Korean gardening is to bring more attention to the practice.

“Korean gardening culture is very unique and different from any other gardening style around the world. Unlike other countries, we prefer not to build fences or build low ones, to prevent people’s views from being blocked. Even when you go to Soswaewon Garden in Damyang, South Jeolla, you can hardly tell which is a part of the garden and what is nature. Korean gardens are especially nature-friendly.”

“Fortunately, there is a boom in Europe, striving to cultivate a garden with respect for nature, leaving it in its natural state. I’ve actually been meaning to do more research on this,” said Oh.

Oh decided to move to the countryside with her husband to avoid the air in the city.

During a morning stroll along Mount Seorak, she said to her husband, “We’re good as long as we’re not dying of hunger.” As a gardener living in Sokcho, she had no choice but to choose a modest lifestyle. Instead, she gained a thriving garden.

BY HAN EUN-HWA [sung.jieun@joongang.co.kr]



"너무 간섭하면 식물도 싫어해요"

강원도 속초시 중도문 마을의 푸른 양철지붕 집에서 살고 있는 정원 생활자이자 가든 디자이너 오경아(51)씨의 살림집에서 만난 봄날의 오후 풍경이다. 속초 살이 7년차, 그의 소문난 정원은 ‘ㄱ자’ 형 고택을 에워싸고 있었다. 오씨는 이곳에서 정원 생활자이자, 정원학교 선생님으로 산다.
정원 학교 교실은 살림집인 고택 옆에 자리 잡았다. 원래 남편 임종기(56)씨의 목공 작업실이었으나 정원학교가 입소문 나면서 오씨의 교실로 탈바꿈했다. “도서관과 정원만 있으면 필요한 모든 것을 가진 셈이다(고대 로마 철학자 키케로)”라고 교실 벽면에 써 놓은 격언대로 삶을 일구고자 하는 학생들이 마주앉았다. 한 달에 한번, 1박 2일 주말 특강으로 열리는 ‘정원의 열두 달’의 일환이다. 지난달 26일에는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을 앞두고 평일 특강이 개설됐다. 짧은 공지에도 제주ㆍ대전ㆍ속초ㆍ양평 등 전국 방방 곳곳에서 11명의 수강생이 모였다. 정년퇴직을 앞둔 엄마와 딸, 귀촌 5년차인 부부, 전기기술자인 청년 등 사연은 달라도 모인 이유는 같았다. “정원을 체계적으로 배우고 싶습니다.”


향기로 곤충을 유혹하는 봄꽃의 지혜

오씨는 정원을 가꾸기 위해 1~2주에 하루 정도를 쓴다고 했다. 200여 평 정원에서 사시사철 꽃이 피어나고, 텃밭 정원에서 오이ㆍ상추ㆍ호박ㆍ가지ㆍ고추ㆍ토마토가 무럭무럭 자라나게끔 보살피는데 드는 시간은 생각보다 적었다. 오씨는 “그래서 정원을 만들 때 공간 디자인이 중요하고, 원예 관련 이론 공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단 해보면 되겠지’라며 뛰어들었다간 노동량만 늘어날 뿐이라는 지적이었다. “정원에서 풀 잡다가 도무지 안 되어서 왔다”는 수강생이 있는 이유다.

오씨가 정원 공부를 하기 위해 택했던 영국 유학생활이 7년으로 길어졌던 이유도 이론에 좀 더 집중했기 때문이었다. 그는 라디오 방송 작가로 16년을 일하다 2005년 영국 에식스대로 유학을 떠났고, 석사에 이어 가든 디자인 박사 과정까지 수료한 뒤 2012년 귀국했다. 1박2일 코스인 정원 학교의 수업은 첫날 원예의 이해, 둘째날 정원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교재는 오씨가 가꾼 정원의 사계였다.

“4~5월에는 파란색 무스카리가 피어요. 파란색은 자연 상태에서 가장 드문 색이에요. 꽃 색깔로 흰색이 가장 많죠. 파란 꽃은 희귀하니 파는 것을 보면 정원으로 많이 가져오세요. 5월부터는 꽃이 점점 화려해집니다. 봄꽃은 추위를 걱정해서 크게 피지 않아요. 대신 곤충을 부르기 위해 향기를 무기로 씁니다. 여름 되면 향기가 약해지면서 색이 화려해지죠. 5월 중순이 넘어가면 꽃들에 본격적인 변화가 찾아옵니다.”

오씨의 정원은 크게 3개의 구역으로 나뉜다. 집중 케어가 필요한 텃밭 정원과 사계절 식물이 피고 지는 화단, 나머지는 일 년에 한 두 번만 살펴 보면 되는 식물 구역이다. 이런 완급 조절이 있기에 넓은 정원을 홀로 가꾸는 게 가능하다.

텃밭 정원의 경우 식용 작물과 관상용 꽃을 함께 심었다. 먹을거리와 볼거리의 즐거움을 동시에 만끽하기 위해서다. 단순히 예쁘라고 심는 꽃만은 아니다. 특유의 향으로 해충을 쫓는 역할을 한다. 오이ㆍ토마토와 메리골드, 오이ㆍ딸기ㆍ잎채소와 보리지를 함께 심는 식이다. 텃밭 정원을 구획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회양목 옆에 선 오씨가 갑자기 한쪽 발을 들어 나무 위를 닦아 내듯 훑는다.

“껄렁껄렁해 보여도 응애라는 해충 끼는 것을 방지하려는 조치에요. 이렇게 쓸어주는 것만으로 통풍이 되거든요. 응애는 공기가 안 통하고 축축한 환경을 좋아해요. 잎이 촘촘하게 나 있는 나무의 경우 정기적으로 가지를 잘라주고, 장마철 오기 전 빗자루나 발로 위를 한 번씩 쓸어주세요.”


과잉보호는 금물, 식물의 생존 의지를 믿어라

정원 뒤쪽으로 가는 길, 진딧물이 까맣게 일부 껴 있는 곤드레가 눈에 띈다. “약 안 치고 둔 지 3년째”라는 오씨의 말에 수강생들이 술렁였다. 원래 잎 전체에 진딧물이 새까맣게 붙어 있었는데 3년을 기다리니 어느정도 자체 저항력이 생긴 것 같다고 그는 설명했다.

“식물을 보살피지 않아서 죽이는 것보다 지나치게 케어해서 죽이는 경우가 더 많아요. 최소한의, 생존에 필요한 여건만 갖춰주면 식물이 알아서 자라요. 그런 자생 능력을 가지지 못하게 사전 조치를 하는 게 문제에요. 약 치는 것이 그렇죠. 5월에는 식물도 왕성히 자라지만 해충도 수가 급격히 늘어나요. 그런데 약을 쳐서 식물을 키우면 그 식물은 인간 없이 스스로 생존할 수 없어요. 게다가 벌레들이 전멸해버리면 자연 생태계가 어떻게 바뀌게 될까요. 우리가 할 일은 자연 스스로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거에요. 정원을 가꾸다 보면 공생의 삶을 배울 수 있습니다.”

식물의 생존 의지를 믿고 기다리는 것. 어찌 보면 식물 키우는 것이 아이 키우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듯 했다. 오씨는 “식물 키울 때조차도 내가 간섭할 수 있는 부분과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는데, 두 아이를 내 손에서 쥐락펴락 하려 했던 게 얼마나 안 좋은 일인가 깨닫기도 했다”고 소회했다.

그가 영국 유학을 마치고 귀국했을 때만 해도 정원 디자이너라는 직함은 이 땅에서 낯설기만 했다. 그러던 차에 갑자기 온실 카페, 키친 가든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주력 분야가 인기를 끌면 좋을 텐데, 오씨는 걱정부터 했다. 유행처럼 왔다가 금세 가버리지 않고, 문화의 한 축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영국에서 공부했던 그가 한국식 정원을 연구하는 것도 우리 정원 문화를 뿌리내리게 하고 싶은 바람에서다.

“우리나라의 정원 문화는 전세계에서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독특합니다. 보통 높은 울타리를 쳐서 정원을 만드는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나라는 담장을 안 치거나 낮게 쳐서 시선을 가로막지 않아요. 담양 소쇄원만 봐도 어디까지가 정원이고, 자연인지 알기 힘들잖아요. 상상 이상으로 자연 친화적인 것이 우리나라 정원이에요.”

인위적으로 식물을 조합하고, 변화시키는 유전자가 없는 나라에서 서양식 정원 문화가 자리 잡기란 어려운 일이다. 오씨는 “다행히 유럽에서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정원을 가꾸자는 붐이 일고 있고, 우리와도 코드가 맞아떨어지는 것 같아 더 연구해 볼 참”이라고 전했다.

도시의 공기와 냄새가 싫어 시골살이를 택했던 삶, 그는 설악산 아침 산책을 하며 남편과 이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굶어 죽지 않았으니 된 것 아니야.” 속초에서 정원생활자는 많이 버는 것에 대한 열망을 줄여가는 삶을 살아야 했다. 대신 정원은 풍성해졌고, 정원 생활자는 단단해졌다.

한은화 기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