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 Wed

Culture

Music festivals are a hot ticket for young Koreans

June 05,2018
The number of music festivals in Korea has increased in recent years, a testament to their growing popularity. They include, the World DJ Festival, top, and the Grand Mint Festival, center. Above is a picnic prepared by a music festival attendee. [JOONGANG ILBO]
Music festivals have become some of the most popular cultural events for young Koreans today, and the genre of music being performed doesn’t seem to matter in attracting crowds. People love to enjoy festivals being held outdoors and take the opportunity to check out artists from both home and abroad in one place.

Back in 2000s, there were only a couple of large music festivals that young Koreans went to, such as the Jarasum International Jazz Festival, which began in 2004, and Incheon Pentaport Rock Festival, which started in 2006. Today, there are about 30 music festivals held throughout the country.

The response to the festivals are also hot. Blind tickets, or the early bird tickets that get sold prior to the festival’s line-up being revealed, for the “Let’s Rock Festival” which is being held on Sept. 15, opened on May 2 and sold out instantly. One of the most popular music festivals in the country every year is Ultra Music Festival Korea. According to organizers, the number of attendees has increased every year, and they expect to see about 60,000 people per day during the three-day festival this weekend.

The majority of festival-goers in Korea are in their 20s and 30s. EDM, or electronic dance music, festivals are especially popular among younger crowds. According to Interpark, the country’s largest ticketing site, 93.6 percent of ticket buyers for the World DJ Festival were in their 20s and 30s and the figure was 98.5 percent for the Water Bomb Festival last year. Both are EDM festivals.

On the other end of the wild and electrifying EDM festivals stands more tranquil ones like Greenplugged Seoul and the Jarasum Folk Festival, which offer folk and pop acts that are more familiar to Korean audiences. Rock festivals, which started the music festival fever in Korea, however, are seeing a decline. The Jisan Rock Festival, once the most popular rock music festival in the country, will not be held this year.

Festivals are also expanding their reach. Back in the early years of music festivals, most of them were concentrated in Seoul, but today, many are being held outside the capital city. The Island Fest Bomb, a DJ festival, was held on May 19 and 20 on Jeju Island, while the first Okcheon Music Festival, based on folk music and poems, was held in Okcheon, North Chungcheong, for three days beginning May 11. The popular Greenplugged Music Festival, which is held in Seoul in May, has added Gangwon province as its second venue. Greenplugged Donghae will be held at Mangwon Beach for two days starting July 21.

Most festival-goers don’t make their annual visits solely for the music. Many of them in fact visit the festival without knowing much about the artists or their songs, but become fans after seeing them perform.

Park Ji-seon, 28, an employee in Seoul says she attends about two music festivals a year.

“Among the line-up of artists that come to the festival, I honestly know only a couple,” she said. “But I simply go there to enjoy myself, just like I go to waterparks during summer, or clubs on weekends.”

Lee Jeong-min, head of trend analysis firm Trendlab 506, says there’s a reason for this transformation of music festivals here in Korea.

“Music festivals are a perfect event for millenials to enjoy,” Lee said, explaining that big beer brands like Cass and Fitz spend millions to become the main sponsors of these music festivals.

One of the elements of a music festival that is especially appealing to younger crowds is that they are social media friendly, allowing attendees to “look hip,” says Lee, when uploading photographs and videos of themselves enjoying the festival on their Instagram accounts. According to Linkbricks, a firm that specializes in analyzing social media big data, music festival hashtags have increased by nearly 100 percent every year between 2015 to 2017.

Another element is that music festivals provide “experiences” that most millenials regard as important. Festivals offer an escape from the city, an opportunity to showoff their best looks and a day to enjoy the outdoors with friends while listening to great live music.

It is also cost-effective.

“You get to see so many famous artists who may not hold concerts in Korea in one place,” said Kim So-young, 36. “It costs about 100,000 won ($93.55) per day, but because the festivals are held for the whole day, I think it is more economical than other events that end in two to three hours.”

BY LEE DO-EUN [sharon@joongang.co.kr]



야외 클럽서 탈진할 때까지 … ‘뮤페’는 2030 새 놀이터

대학생 김한영(21)씨는 6월 8일 열리는 울트라뮤직페스티벌(UMF) 표를 지난해 10월 사 놓았다. 입대 전에 해볼 건 다 해보겠다며 해외 배낭여행과 클럽 순례 다음으로 택한 것이 뮤직 페스티벌(이하 ‘뮤페’)이다. 그는 “탈진될 때까지 즐긴다는 말에 버킷리스트에 넣었다”고 말했다.

요즘 떠오르는 놀이 문화를 꼽자면 단연 뮤페다. 여러 명의 뮤지션이 나오는 야외무대로, 오전부터 밤늦게까지 혹은 2~3일에 걸쳐 열리기도 한다. 2000년대 중반만 해도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2004년 시작)이나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2006년 시작) 정도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30개 가까이 된다.

반응도 뜨겁다. 9월 15일 열리는 ‘렛츠락페스티벌’은 출연진 공개없이 파는 블라인드 티켓이 2일 예매를 시작하자마자 매진됐다. 대표적인 뮤페로 꼽히는 UMF(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역시 매년 관람객이 늘어 올해는 하루당 6만 명을 웃돌 것이라는 게 주최 측의 전망이다.

이를 이끄는 건 단연 2030세대다. 특히 EDM(Electronic Dance Music) 공연에선 압도적이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지난해 열린 월드디제이페스티벌과 워터밤2017의 관객 중 2030 비율은 각각 93.6%, 98.5%에 이른다. EDM 뮤페들은 ‘대형 클럽’을 표방하며 다채로운 연출을 선보이며 젊은 관객을 끌어안는다.

EDM의 대척점에는 자라섬포크페스티벌·그린플러그드서울처럼 포크송이나 대중가요처럼 잔잔하고 익숙한 음악을 테마 삼는 무대가 성장 중이다. 정작 뮤페의 원조였던 록 페스티벌은 하락세다. 지산록밴드페스티벌은 올해 열리지 않는다.

지역적 확산도 두드러진 변화다. 수도권 중심에서 벗어나 아일랜드페스트밤·옥천뮤직페스티벌·그린플러그드동해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뮤페에 토크(청춘콘서트)·플리마켓·캠핑(레인보우 뮤직&캠핑 페스티벌)을 결합한 행사도 화제몰이 중이다.

뮤페를 찾는 이들 상당수는 음악을 알고 행사를 찾는 게 아니다. 오히려 행사를 찾아 왔다 음악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일 년에 두 번 이상 꼭 티켓을 구매한다는 직장인 박지선(28)씨도 마찬가지다. “정작 아티스트 리스트에서 아는 이름은 한두 개 정도”라면서 “워터파크에 가듯, 클럽에 가듯 부담 없이 즐긴다”고 말한다.

뮤페를 즐기는 방법도 제각각이다. 4년 내리 서울재즈페스티벌을 찾은 박지은(39)씨는 나름의 원칙이 생겼다. 인기가 많은 캠핑형 뮤페에선 오픈에 맞춰 입장해 자리를 잡아두고 다시 나와 주변 맛집을 찾는다. 자주 못 올 지방에선 특히 일석이조가 된다.

클럽형 뮤페의 경우, 굳이 무대 앞보다 관람객들끼리 노는 것에 개의치 않는다. 특히 EDM 뮤페의 경우 동그랗게 원을 그리고 한두 명씩 나와 몸을 부딪히는 ‘슬램’이 새로운 유행으로 부상했다. EDM 뮤페만 골라 다니는 이승주(28)씨는 “밟혀도 신경 쓰지 않을 검은색 운동화, 수분을 보충해 줄 얼음물 한 통이 필수”라고 말한다. “편의점에서 맥주 한 캔 정도 마시고 들어오면 공연 초반부터 흥을 돋우며 놀 수 있다”는 게 그의 귀띔이다.=

소수지만 비 오는 뮤페를 즐기는 매니어층도 있다. 표를 버릴 수 없어 가지만, 막상 비를 맞으며 라이브 음악을 듣는 경험이 색다르다는 것이다. 박지선씨는 “‘이왕 버린 몸’이라는 심정으로 온몸으로 비 맞고 진흙을 밟으면 은근한 해방감을 맛볼 수 있다”고 말한다.

뮤페의 진화에는 이유가 있다. 트렌드 분석업체 ‘트렌드랩 506’ 이정민 대표는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가 원하는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는 완벽한 놀이 플랫폼”이라고 설명한다. 카스·피츠 등 국내외 주류 브랜드들이 6억~7억원을 들여 스폰서를 맡거나 행사를 주최하고, 메트로시티 같은 패션 브랜드까지 뛰어드는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뮤페는 일단 SNS형 맞춤 콘텐트를 제공한다. 맛집이나 카페 순례가 식상해진 다수에게 ‘인스타그래머블’한 소재다. 관객들의 떼샷은 물론이고 EDM 공연에서 연출되는 네온쇼와 폭죽·퍼포먼스가 시선을 나꿔챈다. 소셜미디어 빅데이터 분석업체 링크브릭스에 따르면, 뮤페 해시태그(#)는 2015~2017년 사이 해마다 100%씩에 가까운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라이프스타일 업계의 화두인 ‘경험’을 선사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이유다. 도시 생활을 벗어난 피크닉에, 노출 패션까지 즐길 기회다. 뮤페 현장 사진을 찍는 백성원 포토그래퍼는 “뮤페 안과 밖은 딴 세상”이라면서 “자기 표현이 확실한 멋쟁이들 천국”이라고 이야기한다.

가성비가 높다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직장인 김소영(36)씨는 “내한 공연이 언제일지 모를 유명 뮤지션들을 보는 종합선물세트”라며 “하루 10만원 내외의 가격이지만 온종일 행사라 2시간 내외에 끝나는 영화나 콘서트보다 효율적인 소비”라고 말한다.

이도은 기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