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Sat

Culture

Becoming a K-pop star is tougher than it looks : Success in the music industry depends on more than just talent

July 05,2018
Choi Jin-woo, the CEO of Highup Entertainment, discusses the importance of considering the personality of a potential pop star, during the audition process. [SHIN IN-SUB]
From top to bottom: Apink, BTS and Exo are some of the most popular K-pop stars abroad. According to Choi Jin-woo, different groups appeal to different markets depending on their look and sound. [JOONGANG ILBO]
People generally belittle pop stars, forgetting the painstaking efforts they make before they ever step foot on stage and simply assume that they are just pretty faces seeking attention. But the K-pop stars of today need to have genuine talent and tenacity to make it in the highly competitive and increasingly global music industry. And for some, there’s some factors that are increasingly even more important.

“When I choose trainees, the first thing I take into consideration, besides talent, is their personality,” said Choi Jin-woo, the CEO of Highup Entertainment, who has been working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since 2006. Noted for being the road manager of singers and groups such as Park Ji-yoon, Huh Gak and Apink, Choi is meticulous when it comes to selecting potential trainees.

The scrutiny that pop idols face once they are in the public is incredibly intense and even if they make a seemingly small mistake, it can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group’s image.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the backgrounds of young trainees are heavily considered before they enter the entertainment industry and it is now necessary to carefully scan each candidates’ individual social media accounts during the selection process.

To discuss what he values most in potential pop stars, Choi sat down for an interview with JoongAng Sunday,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Please introduce the selection process of choosing a trainee.

A
. Well, we do hold an audition at our company, but we also do select individuals attending vocal training academies. We first film the activities of the candidates and then examine whether they have potential or not. Then, we offer interviews. While carefully considering factors such as their attitude at school and their future goals, we also take a look at their social media accounts. [No matter how talented the candidate is,] we refuse to take them if they are a bully. We finalize our decisions after carefully interviewing the candidates.



If a person wants to be a pop star do they need to have good morals?

Most adults view idols as physically attractive individuals who can only dance well and lack the ability [to sing]. In reality, this isn’t the case. Those who become successful pop stars usually have a strong sense of purpose. Becoming an idol is extremely painstaking and laborious because they have to follow a tight daily curriculum. It is not only important for an idol to sing and dance well but also for him or her to learn foreign languages and receive moral education. Compared to the past, they also need to have done well in school.



What is the future for the K-pop industry?

Currently, the foreign markets are continuously growing and expanding. K-pop promotes Korea to the world. Thanks to K-pop, the number of foreign visitors has rapidly risen. They come here to watch shows, buy goods, eat Korean food and tour the country.



How do you prepare to expand overseas?

We prepare for this in advance these days, when we’re preparing new groups. For example, if China is our target, then we get a Chinese member. If Japan is our target, then we place a Japanese member in the group. The most important factor is language. Profits vary greatly depending on whether a group is able to fluently speak the mother language of that country or not. Along with English, we also make sure that the singers learn Japanese and Chinese. To become an idol, you need to be clever.



Does each country have their favorite type of K-pop stars?

Yes. In China, groups with a strong and powerful image, like Big Bang and Exo, are extremely popular. On the other hand, girl groups that are youthful and feminine, like Twice, Girl’s Generation and Apink, are well-received in Japan. These [preferences probably] exist because of the difference in the characteristics of fans. In China, they expect a lot of big, powerful performances. Compared to China, Japan has a smaller market but has a strong fan base. When it comes to keeping the albums of their favorite pop stars, Japanese fans are extremely passionate. They will buy 100 to 200 copies of the albums from their favorite groups.



How is the profit model for each idol different?

It’s different based on the group. Generally, boy groups make more profit in the number of albums sold thanks to their foreign fans, while girl groups are more advantageous when it comes to sponsorships. In the case of BTS, they are popular in every sector, including on the music charts, in performances and securing commercial work. Also, physically attractive groups do better than others in terms of events. Overall, the main profitable factors are goods, events, concerts, albums and commercials.



Have you received a lot of foreign investment?

I am receiving investment from diverse areas. About three to four years ago, we started receiving a lot of capital from China. Like other industries, we had our doubts about the possibility of technology leaks. In the past, China frequently requested help with the production of music videos, choreography and songs, but this has rapidly decreased. We think that this is a direct and indirect effect of taking our technology away.



Do you think that other countries will soon catch up?

So far, Korea is obviously in first place. K-pop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easily achieved in one or two years. While other countries can seemingly imitate K-pop externally, it will take them a long time to internally develop.



What are your future goals?

I want to be recognized in the domestic market first and then go overseas. Most of the pop stars these days carry pride in themselves for being diplomats who represent Korea.

BY LEE SOO-KI [lee.jeonghyun@joongang.co.kr]



연습생 뽑을 때 인성 따진다 … 일진 출신은 절대 사절

아이돌을 바라보는 기성세대의 일반적인 시선이다. 하지만 요즘은 이것만으로는 아이돌이 될 수 없는 시대다. 끼는 기본이고 여기에 피나는 노력과 착한 인성이 더해져야 한다. CJ E&M과 유명 프로듀서인 블랙아이드필승이 합작해 설립한 하이업엔터테인먼트의 최진우(34) 대표를 통해 요즘 아이돌의 세계를 들여다봤다. 최 대표는 대학을 중퇴한 뒤 2006년부터 연예기획사에 몸을 담았다. 가수 박지윤·허각, 걸그룹 에이핑크 등의 로드매니저를 거쳐 기획사 대표에 올랐다. 덕분에 현장과 기획사 경영을 두루 안다는 평을 받는다. 메이저급 기획사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젊은 편이기도 하다.

그는 “아이돌 연습생을 뽑을 때 ‘끼’ 못지않게 ‘인성’을 가장 눈여겨본다”고 했다. 아이돌의 작은 말 실수나 과거 부정적인 경력 등이 활동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연습생 선발 단계에서부터 인성 관련 사항들을 집중적으로 따져보고 개개인의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같은 SNS 계정까지 꼼꼼히 살펴보는 이유다. 이 때문에 요즘 연습생 선발 과정은 대기업 신입사원 선발 과정 못잖다는 얘기도 나온다. 최 대표를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서 만났다. 인성을 강조하는 기획사 CEO답게 조심스럽고 겸손한 태도였다.


어려서부터 목적의식 강한 아이들이 성공

질의 :연습생 선발 절차를 소개해 달라.
응답 :“기획사별로 자체 오디션도 하지만 아이돌을 꿈꾸는 이들이 다니는 실용음악 학원을 통해 선발하기도 한다. 일단 카메라로 활동 내용을 담아와 가능성이 보이는지 살펴본 뒤 꼼꼼한 면접 절차 등을 거쳐 다시 골라낸다. 이 과정에서 뚜렷한 목표가 있는지, 학교 생활은 잘하고 있는지 등을 본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같은 SNS 계정도 살펴본다. 일진 출신은 절대 사절이다. 활동 중 과거의 잘못된 행동이 알려지면 회사 입장에서는 투자한 부분을 고스란히 날리게 되기 때문이다.”

질의 :인성이 좋아야 아이돌이 될 수 있단 얘기인가.
응답 :“아이돌 하면 ‘예쁘고 잘생겼는데 춤만 잘 추고 실력은 떨어진다’는 게 어른들의 시선이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아이돌이 되는 친구는 어려서부터 대단히 목적의식이 강한 친구들이다. 아이돌이 되는 과정도 굉장히 힘들다. 노래와 춤 연습 못지않게 외국어·인성 교육도 받는다. 타이트한 육성 커리큘럼이 있다. 과거와 달리 학교생활도 꾸준히 해야 한다. 착한 인성은 기본이다.”

질의 :‘공장형 아이돌’에 대한 거부감이 큰데.
응답 :“아이돌도 사람인데 만든다고 되겠나. 어린 친구들이 커리큘럼을 잘 따라와 준 거다. 이들은 기계가 아니다. 다년간 쌓아 온 노하우와 시스템을 적용해 체계적으로 길러낸 거다. 고등학교 1학년 전후의 어린 학생들이 그만큼 노력하고 인내하기가 쉬운가.”
질의 :아이돌을 비롯한 K팝 산업 전망은.
응답 :“해외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본다. 한국을 알리는 데 K팝만 한 아이템이 없다. K팝 덕에 한국에 오려는 이들이 늘지 않나. 공연도 보고 아이돌 굿즈(Goods·상품)도 사겠지만 한국에 와서 밥을 먹고 관련 관광도 많이 하게 된다. K팝은 그 모든 활동의 시작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파급효과는 엄청나게 크다.”

질의 :해외 진출 준비는 어떻게 하나.
응답 :“요즘은 신인을 키워낼 때부터 해외 진출을 염두에 둔다. 중국을 겨냥하면 중국인 멤버를, 일본을 겨냥한 팀에는 일본인 멤버를 넣는다. 그리고 가장 기본은 언어다. 현지어를 구사할 수 있는지에 따라 수익은 천차만별이다. 할리우드 스타가 한국말 한두 마디만 해도 다들 좋아하지 않나. 영어는 물론 일본어와 중국어 교육을 별도로 시킨다. 아이돌이 되려면 머리도 좋아야 하는 세상이다.”

질의 :국가별로 선호하는 아이돌 유형이 있나.
응답 :“중국은 빅뱅이나 EXO처럼 강한 스타일의 그룹을 좋아한다. 반면에 일본은 에이핑크나 트와이스·소녀시대처럼 아기자기한 걸그룹이 상대적으로 인기다. 팬 성향도 다르다. 중국은 아무래도 굵직한 공연 무대가 많다. 일본은 중국보다 시장은 작지만 팬의 충성도가 높다. 한번 좋아하면 쉽게 떠나지 않는다. 또 앨범 소장 등에 대한 열망이 크다. 일본 팬 중에는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의 앨범을 100~200장씩 구매하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포장 등을 다양화해 이들이 질리지 않도록 배려한다.”


아이돌은 이젠 반도체 못잖은 무역 첨병

질의 :아이돌 관련 수익구조는 어떤가.
응답 :“그룹마다 다 다르다. 일반적으로 남자 그룹은 해외 팬들 덕에 앨범 판매량이 많고 CF 광고 등은 여자 그룹이 유리하다. 요즘 가장 핫한 BTS는 음원이나 음반·광고·공연 등 모든 분야에서 인기일 테고. 비주얼이 좋은 일부 걸그룹은 앨범보다는 행사 수입이 압도적으로 많다. 일반적으로는 행사와 광고·앨범·굿즈·콘서트 등이 주요 수입원이다.”

질의 :외부 투자도 많이 받나.
응답 :“다양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창작이 기본인 만큼 성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는 자금이 많아졌으면 한다. 3~4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계 자본이 많았다. 그로 인해 일반 기업들처럼 기술 유출에 대한 의구심도 커졌었다. 과거엔 중국이 뮤직비디오 촬영이나 곡·안무 의뢰 등이 많았는데 요즘은 그런 의뢰가 확 줄었다. 우리 기술을 직간접적으로 가져간 때문이 아닌가 한다.”

질의 :따라잡힐 수 있겠다.
응답 :“아직은 한국이 단연 1등이다. K팝이란 게 한두 해 반짝해서 이뤄진 게 아니다. 199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쌓여온 결과다. 외형적인 부분은 따라할 수 있을지 몰라도 시간이 더 많이 걸릴 것이다.”

질의 :목표가 있다면.
응답 :“일단 국내에서 인정받고 그 다음에 해외로 나가고 싶다. 대부분의 아이돌은 자신이 대한민국을 알리는 민간 외교관이란 자부심을 갖고 있다.”


이수기 기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