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Sat

Culture

Military musical set to hit the stage : ‘Shinheung Military Academy’ is the ROK Army’s fourth production

July 13,2018
The first musical produc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Republic of Korea Army was “Mine” in 2008, starring singers Yang Dong-geun, left, and Kangta, top-middle. [REPUBLIC OF KOREA ARMY HEADQUARTERS]
Ji Chang-wook(L), Kang Ha-neul(M), Kim Sung-kyu(R)
In celeb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its establishment, the Republic of Korea Army will stage the musical “Shinheung Military Academy,” at the National Museum of Korea’s Theater ‘Yong’ in central Seoul, from Sept. 9 to 23.

The musical tells the stories of the patriotic young people who fought and sacrificed their lives for the freedom of Korea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1910-1945). The production will star celebrities who are currently active duty soldiers such as actors Ji Chang-wook and Kang Ha-neul as well as singer Kim Sung-kyu of the boy band Infinite.

Ji will play Dong-kyu, a distinguished student at the academy and son of an anti-Japanese Confucian scholar, who fights for the freedom of his nation. Meanwhile, Kang plays an orphan who grows up to be a freedom fighter, and Kim will play General Ji Cheong-cheon, who graduated from the Imperial Japanese Army Academy and later led the Korean guerilla forces against the Japanese.

The musical is being produced by renowned production company Shownote, which is well known for their production of musicals such as “Hedwig and the Angry Inch.” Lieutenant colonel Yang Won-do, who is planning the upcoming musical, said, “‘Shinheung Military Academy,’ which is the [beginning] root of the nation’s armed forces, is also a fitting theme for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March 1 independence movement next year.” He added, “We will produce a high quality performance and we plan on staging this musical in Shanghai, China as well.”

The first military musical, produc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Republic of Korea Army, was “Mine,” which premiered in 2008. The musical is based on the true story of Lieutenant Colonel Lee Jong-myeong, a man who lost both of his legs after a mine explosion near the demilitarized zone in 2000. The story follows the conflict and reconciliation of a military father and son who do not see eye-to-eye. The musical was produced to commemorate the 6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armed forces, and singers Kangta and Yang Dong-geun, who were both serving in the military at the time, were cast as the main characters.

After “Mine,” the military produced two other military musicals. “Life Voyage” was produced to commemorate the 6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on June 25, 2010 and “The Promise” was staged in 2013 in celebrat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the ceasefire of the Korean War. Both musicals also starred celebrities serving in the military at the time, including Lee Joon-gi and Ju Ji-hoon in “Life Voyage,” and Ji Hyun-woo and Kim Moo-yul in “The Promise.”

For some of these actors, including Kangta and Yang, participating in the military musicals served as an opportunity to enter the musical industry.

“Until now, military musicals were seemingly out-dated,” said Won Jong-won, a professor of mass communications at Soonchunhyang University.

“If we break out of the box of trying to educate, and create novel projects, [the military musicals] will be able to gain greater attention, even in the musical market,” he added.

BY LEE JI-YOUNG [sung.jieun@joongang.co.kr]


5년 만에 돌아온 군대 뮤지컬 …지창욱ㆍ강하늘ㆍ성규의 '신흥무관학교'

군(軍) 뮤지컬의 5년 만에 돌아온다. 건군 70주년 기념으로 육군본부가 기획한 창작뮤지컬 ‘신흥무관학교’가 오는 9월 9∼23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한다. 현재 군 복무 중인 배우 지창욱ㆍ강하늘과 보이그룹 인피니트 성규 등이 캐스팅됐다. 이들은 모두 ‘원캐스트’로 출연한다. 지창욱은 국권 침탈에 항거해 자결한 유생의 아들이자 신흥무관학교의 뛰어난 학생인 ‘동규’ 역을, 강하늘은 고아로 자랐지만 신흥무관학교에서 훌륭한 독립군으로 성장하는 ‘팔도’ 역을, 성규는 일본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이끌어간 장군 ‘지청천’ 역을 연기한다.
제작은 뮤지컬 ‘헤드윅’ 으로 유명한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맡았다. ‘신흥무관학교’를 기획한 양원도 중령은 “국군의 뿌리인 신흥무관학교는 내년 3ㆍ1운동 100주년에도 걸맞는 주제"라며 "수준 높은 뮤지컬로 만들어 중국 상하이 공연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방부와 육군본부 등이 기획하고 군인들이 출연하는 ‘군 뮤지컬’의 효시는 2008년 초연한 ‘마인(MINEㆍ지뢰)’이다. 2000년 비무장지대에서 지뢰폭발 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이종명 중령의 실화를 바탕으로 군인 아버지와 신세대 아들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작품이다. 건국 60주년 기념으로 기획돼 당시 육군 이병으로 복무 중이었던 강타와 양동근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마인’의 예술감독을 지낸 설도윤 설앤컴퍼니 대표는 “출연 배우 40명을 뽑는 오디션에 400명 넘는 장병들이 지원해 치열한 경쟁을 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후 군 뮤지컬은 두 차례 더 만들어졌다. 2010년 6ㆍ25 60주년 기념으로 제작한 ‘생명의 항해’와 6ㆍ25 정전 60주년 기념작인 ‘프라미스’(2013년)다. 이들 작품 역시 군 복무 중인 스타들을 캐스팅했다. 1950년 흥남철수작전이 배경인 ‘생명의 항해’에는 이준기ㆍ주지훈ㆍ김다현 등이, 일곱 병사의 이야기를 담은 ‘프라미스’에는 지현우ㆍ김무열ㆍ정태우ㆍ이특ㆍ윤학 등이 출연했다. 제작진도 번번이 화려했다.
장병 배우들에게 군 뮤지컬은 출연료 없는 ‘의무’ 공연이지만, 새로운 진로 모색의 기회가 되기도 했다. 강타ㆍ양동근는 군 뮤지컬 ‘마인’으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했고, 현재 서울시뮤지컬단의 간판 배우로 활약 중인 허도영은 ‘생명의 항해’ 제작 당시 일반 병사 오디션에서 뽑혀 무대에 선 뒤 진로를 굳혔다.

원종원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그동안의 군 뮤지컬은 목적성이 두드러지다보니 콘텐트가 고루하다는 느낌이 있었다”며 “연예인이란 좋은 자원이 계속 확보되는 군에서 계몽성이란 틀을 깨고 기발한 작품을 개발한다면 일반 뮤지컬 시장에서도 주목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