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 Wed

Culture

Tourists come to Korea with empty stomachs : Topping electronics, beauty and art, food has become the most sought-after experience to enjoy while visiting the peninsula

Aug 10,2018
At the entrance of Myeong-dong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there is a food truck that sells what is known as the tornado potato, a fried potato that looks like a screw on a long stick. At top right is a list of top Korean restaurants made by Meishi Lin, China’s own version of Michelin. At bottom right is a list of great local restaurants in Korea made by Japanese tourists on the travel site, TripAdvisor. [NAM JEONG-HO]
At left is boy group BTS introducing the tteokbokki (spicy rice cakes) dish to their fans in a video posted on YouTube. At right is a scene from the SBS hit drama series “My Love from the Star,” in which actor Jun Ji-hyun is eating chimaek, the Korean slang word referring to the combination of chicken and beer. [YOUTUBE, SCREENCAPTURE]
Of the many different cultural elements that make up what is known as the Korean Wave, such as films, dramas, music, beauty products and more, the category most sought out by foreign travelers when they visit Korea is food.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Korean Foundation for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conducted in July, K-food was chosen as the No. 1 Korean product or service that people planned to spend money on, surpassing the other categories such as traditional cultural experiences, beauty, electronics and more. From traditional Korean dishes to street food, K-food is becoming a worldwide trend.

There are several reasons why Korean food is becoming so trendy and recognized. People tend to view Korean food as healthy, and the continuing popularity of Korean popular culture internationally is making a big impact. Especially Japanese tourists have found great hidden restaurants that even local epicureans have not yet discovered.

Despite the record-breaking high temperatures in July and early August, Myeong-dong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remained crowded with tourists. The streets were also filled with Myeong-dong’s popular food trucks. Of the over 100 different food trucks, some sold Japanese okonomiyaki and Chinese dumplings, while others sold unique foods created locally.

The tornado potato is one good example. At the entrance of Myeong-dong, a food truck sells fried potato that looks like a screw circling a long stick. Although the tornado potato can now easily be found in China and throughout Southeast Asia, it was first created by a small local business in 2006. The company has registered for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for their tornado potato, but they have turned a blind eye for the benefit of local street vendors.

However, they have not been so easygoing when they see evidence of their product being made by companies abroad. In China, the company was in a long legal battle regarding property rights and eventually won.

Roasted rice cakes and cheese is another unusual street food found in Myeong-dong. Rice cakes with cheese on top are skewered onto a stick and roasted over a fire. After they’re cooked, the roasted cheese and rice cake is covered in condensed milk. The owner of a food truck selling the treat, Oh Jae-mu, says, “Although you can find many roasted cheese dishes abroad, the treats made with rice cakes are probably only found in Korea.”

Oh started selling roasted rice cakes and cheese two years ago. “At first, I wasn’t selling much, but when people started [posting them] on social media, they started to gain attention and now they’re quite popular.”

Like these street food treats, K-food is gaining popularity thanks to the higher quality of food and chefs in Korea in general, says Kim Eun-jo, editor-in-chief of a local restaurant guide Blue Ribbon Survey.

“In the past, I liked restaurants with chefs who were from the country of the food’s origin, but nowadays, I think foreign restaurants run by Korean chefs are better.” Kim believes that Korean chefs who have refined their skills abroad make better pizza and pasta, for example, than an Italian chef working in Korea.

The rising influence of Hallyu, or the Korean Wave, is another reason behind Korean food’s popularity.

After the SBS drama “My Love from the Star” became a hit in 2014, chimaek, a Korean portmanteau of chicken and maekju, the Korean word for beer, became a popular comfort food combination for people outside of Korea, with restaurants in China and Southeast Asia offering the combination after seeing it being enjoyed on the show.

These days, tteokbokki (spicy rice cakes), a long-time favorite dish among Koreans, is the new “it food” that is gaining popularity in not just Asia, but also in the U.S. and Europe. This was made possible thanks to Korean boy band BTS, and a video they posted on YouTube introducing tteokbokki to their fans.

Choi Jung-wha, the president of the Corea Image Communication Institute (CICI), said, “Recently, a public figure from the U.K. made a visit to Korea with her daughter, and the first place they wanted to go was a tteokbokki restaurant.” She added, “I once again felt the power of Hallyu, knowing that it was an influence from BTS’ endorsement.”

Health and wellness trends have also helped boost the popularity of K-food globally. Many people looking for ways to eat healthy find bibimbap (rice mixed with vegetables) to be an excellent option. According to research done by CICI, the No. 1 Korean food people want to introduce abroad is bibimbap. Since 2007, when CICI first began their survey and research regarding Korean food, bulgogi (grilled marinated meat) has been the No. 1 choice. However,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bibimbap took the top spot.

With the increase in tourists visiting the country, there has been a spike in interest in local restaurants. In July, “Kodoku No Gurume,” a famous mukbang (a combination of the words “eating” and “program” in Korean) series in Japan, came to Korea and filmed an episode introducing Korean dishes. The show’s star visited local restaurants in Seoul to try grilled spareribs and in Jeonju, North Jeolla for a taste of authentic bibimbap.

The show is evidence that more and more Japanese visitors are on the hunt for hidden restaurants in Korea. To find more information, they visit TripAdvisor, one of the world’s largest travel sites, and refer to the list of must-visit Korean restaurants made by Japanese tourists. Some of the restaurants listed in the top 10 are ones that even local food enthusiasts do not know about, such as unique Scandinavian or African restaurants.

For Chinese tourists, there is Meishi Lin (Gourmet Forest), a company under Ctrip, China’s largest online travel agency, which evaluates restaurants, and many Korean restaurants have been introduced and assessed since last year. This company, which is China’s version of Michelin, has their own food critics who judge and rate restaurants out of three stars. They also give restaurants that have three stars their very own Meishi Lin approval sticker to put on the front door. Many of the restaurants listed on the top 10 by Meishi Lin are also ones that have gotten good reviews from Michelin.

The CICI president, Choi, said “Instead of insisting on traditional dishes that even locals do not eat, it would be better to promote popular Korean food that is gaining attention among foreign visitors such as bibimbap, tteokbokki and chimaek, in order to globalize Korean food.”

BY NAM JEONG-HO [sung.jieun@joongang.co.kr]



한국인도 모르는 숨은 맛집 … 일본 관광객이 몰려 온다


영화·드라마·음악·화장품 등 다양한 장르의 한류 가운데 외국인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은 무엇일까. 바로 한국 식품, 즉 K푸드다.

지난 6월 공개된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조사에 따르면 "앞으로 한국의 해당 제품 또는 서비스를 다시 사거나 이용할 뜻이 있느냐"는 질문에 K푸드가 전통문화 체험, 화장품, 전자제품 등을 제치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전통 한식에서 길거리 음식에 이르기까지, K푸드가 세계인의 입맛을 만족시키고 있다는 뜻이다.

변방 취급을 받던 한국의 음식이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게 된 이유는 여러가지다. 채소 위주의 건강식이라는 이미지에다 또다시 불기 시작한 한류 바람이 큰 몫을 했다. 이런 덕에 K푸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커지고 있다. 심지어 일본인들은 한국 미식가들도 잘 모르는 숨은 국내의 맛집을 찾아내 몰려가고 있다. 진화 중인 K푸드 열풍의 현장을 찾았다.

지난 2일 기록적인 무더위에도 외국인 관광객으로 북적였던 서울 명동. 거리 곳곳에서는 관광 명물로 자리를 굳힌 푸드 트럭들이 신개념의 길거리 음식들을 팔고 있다. 100여개의 명동 푸드 트럭들 중에는 일본의 오꼬노미야끼, 중국의 교자 등을 그대로 가져온 것도 있지만 개중에는 국내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것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회오리 감자. 명동 입구에 들어서면 길다란 나사 모양으로 깎은 감자를 파는 가게가 제일 먼저 눈에 띈다. 이제는 중국과 동남아에서도 쉽게 볼 수 있지만 회오리 감자는 2006년 한국 중소기업이 발명해낸 대표적인 신개념 K푸드다. 제조 방법 및 디자인에 대한 지적재산권까지 등록해 놨지만 국내 노점에서 만들어 파는 것은 눈감아 주고 있다. 하지만 해외에서의 기업형 표절은 그냥 넘어가지 않는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기나긴 소송 끝에 지적재산권을 인정받아 현재 500개 이상의 프렌차이즈점을 운영하고 있다.

치즈 구이 역시 신개념 K푸드로 꼬치에 꽂은 임실 치즈와 떡을 불에 구어 연유에 찍어 먹는다. 사장 오재무씨는 "구운 치즈 요리는 외국에도 있지만 떡과 함께 먹는 건 한국이 유일할 것"이라고 설명한다. 오씨가 치즈 구이를 팔기 시작한 건 2년 전. 그는 "처음엔 잘 팔리지 않다 SNS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이젠 꽤 잘 나간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K푸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인 요리사들의 수준이 높아진 게 한 몫을 했다. 맛집 평가서 블루리본의 김은조 편집장은 "옛날엔 해당 국가 출신 요리사가 있는 레스토랑이 좋았는데 요즘엔 한국인 셰프가 운영하는 외국 음식점이 더 맛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일하는 이탈리아인 셰프보다 해외에서 실력을 닦은 한국인 요리사가 피자·스파케티도 더 잘 만든다는 얘기다.

세계를 휩쓸고 있는 한류의 덕도 크다. 2014년 한국 인기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히트 하면서 한때 '치맥'이 각광을 받았지만 이젠 좀 시들해진 상태. 대신 요즘은 떡볶이가 새로운 히트 상품으로 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유럽에서도 큰 관심을 모은다고 한다.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유투브를 통해 떡볶이 요리를 소개하면서 바람이 불고 있다는 것이다.

한식 세계화에 노력해온 최정화 한국이미지커뮤니케이션연구원(CICI) 이사장은 "최근 한국을 찾은 영국의 지도층 인사 모녀가 오자마자 떡볶이 집을 가자고 했다"며 "방탄소년단의 선전 덕이라는 걸 알고는 한류의 위력을 실감했다"고 토로했다.

웰빙 바람이 불면서 한식의 인기도 높아졌다. 이 때문에 요즘 가장 각광 받는 것은 비빔밥이라고 한다. 야채가 듬뿍 들어가 세계적인 건강식으로 통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CICI가 최근 국내 거주 외국인과 국제관계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해외에 가장 소개하고 싶은 한국 음식" 1위로 비빔밥이 꼽혔다. 이 기관이 2007년부터 한국 음식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이래 지금까지는 불고기가 단연 수위였다. 그랬던 게 웰빙 바람이 불면서 한식과 관련된 선호도 바뀌게 된 것이다.

이와 함께 최근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국내 음식점에 대한 관심도 크게 늘었다. 이런 현상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지난 7월 일어났다. 일본의 최고 먹방인 '고독한 미식가'가 한국 음식점을 소개한 것이다. 이 프로의 주인공이 서울의 돼지갈비집과 전주 비빔밥집을 찾아가 음식을 즐기는 모습이 일본 내에서 방영됐다. 한국 내 음식점에 대한 일본인들의 관심이 반영된 셈이다.

이런 인기는 다양한 결과를 낳고 있다. 한국인들은 잘 모르지만 중국의 대표적인 레스토랑 평가업체인 메이스린(美食林)이 지난해부터 국내 식당에 점수를 매기고 이를 온라인에서 소개하고 있다. '중국판 미쉐린'을 표방하는 이 업체도 전문적인 음식 평가위원을 두고 뛰어난 식당에게 하나에서 최고 셋까지 별 등급을 준다. 또 해당 음식점에는 메이스린 등급 식당이라는 스티커를 붙이도록 해준다.

일본 관광객 역시 한국 내 맛집 찾기에 민감하긴 마찬가지다. 메이스린 같은 사이트는 없지만 일반 관광객들의 의견을 모아 순위를 매긴 사이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여행 전문 싸이트인 트립어드바이저 일본판이 대표적으로 여기에는 일본 관광객이 매긴 국내 음식점 랭킹이 있다.

똑같이 한국 내 음식점을 평가한 것이지만 메이스린과 트립어드바이저 일본판과는 커다란 차이가 있다. 메이스린도 음식 전문가를 동원해 평가하는 까닭에 같은 방법을 쓰는 미쉐린과 랭킹 순위가 몹시 비슷하다. 메이스린 리스트에서 10위 안에 든 레스토랑은 하나 같이 미쉐린에서도 별등급을 받았다.

반면 일본쪽 순위는 완전히 딴판이다. 10위권 내 음식점 중 미쉐린에서 별등급을 받은 경우는 정식당과 류니크 두 개밖에 없다. 나머지는 한국 미식가들조차 있는지도 잘 모르는 스칸디나비아·아프리카 음식점 등 독특한 맛집이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일본인 사이에서 유명한 한국 내 숨겨진 맛집이 숱하다는 얘기다. 그만큼 한국 내 음식점들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커졌다는 뜻이기도 하다.

최정화 CICI 이사장은 "신선로처럼 한국인도 잘 안 먹는 전통음식 만을 고집할 게 아니라 비빔밥·떡볶이·치맥 등 전 세계인이 관심을 갖는 대중적인 K푸드를 집중적으로 홍보하는 것도 한식 세계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남정호 기자
All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