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orea’s Hawking’ awarded $2.8M

‘한국의 호킹’ 이상묵 교수, 30억 배상 받는다
May 19,2011
A court in California ordered Ford Motor Co. to pay $2.78 million in damages to Lee Sang-mook,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s School of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 who was crippled in a July 2006 accident in a Ford E350 in California.

The judgement was passed last December but was only announced by Seoul National University Tuesday.

The court said Lee, who is paralyzed from the neck down, was due compensation because the design of the car’s roof was faulty. Lee, 49, filed the lawsuit in April 2010.

In 2006, Lee was driving the Ford van, which had been remodeled for field research, for a geological survey on the Carrizo Plain grassland in southeastern California with a 24-year-old female student. The van accidentally flipped over and its roof collapsed, killing the student and paralyzing Lee due to a spinal injury.

According to the court, Ford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a design flaw in the van’s roof. Lee demanded $4.69 million in compensation.

The court also ruled that Quigley Motor Company, which remodeled the van for field research, should pay Lee $775,000 in compensation.

“Lee has suffered through the death of his student and the medical payments for his injury,” a Seoul National University official said, “and he’s relieved by the ruling.”

Despite his paralysis, Lee has continued his research and gives lectures. He rides around campus in an electric wheelchair, giving rise to the nickname “Korea’s Stephen Hawking.”

Lee published an autobiography called “0.1 Grams of Hope,” based on his ordeal, and donated its profits to a scholarship in the name of the killed student.


By Kang Shin-who,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한국의 호킹’ 이상묵 교수, 30억 배상 받는다

2006년 전복 사고로 전신마비
LA 법원 “제조사에도 책임 있다”
포드 상대 소송 일부 승소 판결

‘한국의 스티븐 호킹’으로 불리는 서울대 이상묵(49·지구환경과학·사진) 교수가 미국 자동차회사인 포드사를 상대로 한 소송에서 일부 승소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서울대 등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법원은 “포드사는 이 교수에게 278만 달러(약 30억원)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 교수가 차량 전복사고로 전신마비가 된 데는 차량 제조사에도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2006년 7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차량 전복사고로 전신마비가 됐고 당시 함께 탔던 제자는 숨졌다. 이 교수 측은 “안전벨트를 했지만 차량 지붕이 무너져 피해를 본 만큼 제조사에 잘못이 있다”며 지난해 4월 포드사와 차량 개조업체를 상대로 469만 달러를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법원은 또 차량을 야외 조사용으로 개조한 업체에도 책임을 인정해 77만5000달러(약 8억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 교수가 의료비 문제와 제자의 죽음으로 많이 힘들어 했는데 이번 판결로 위안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당시 사고로 전신이 마비됐지만 이를 딛고 활발하게 강의와 연구 활동을 하고 있다.

이 교수는 사고 후 재활 당시의 경험을 토대로 한 자서전 『0.1그램의 희망』을 출간했다. 또 판매 수입금 전액을 2006년 숨진 제자의 이름을 딴 장학금으로 기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