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Reunions elicit bittersweet tears

눈물바다가 된 이산가족 상봉
Aug 25,2018
이미지뷰
Korea JoongAng Daily
Tuesday, August 21, 2018


Lee Geum-seom, 92, one of 89 relatives from South Korea visiting the North this week to reunite with loved ones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1950-53 Korean War, embraces her son, Ri Sang-chol, 71, on Monday at the Mount Kumgang resort in Kosong County, Kangwon Province, along North Korea’s east coast. [JOINT PRESS CORPS]

월요일 북한 강원도 고성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 단체상봉 행사에서 남측 방북 이산가족 89명 중 한명인 이금섬(92) 할머니가 북측 아들 리상철(71)씨와 만나 포옹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Nearly 300 people separated from close relatives by the Korean War gathered in North Korea’s Mount Kumgang resort for their first reunions in more than six decades, which are also likely to be their last.

*reunion: 재회, 상봉

한국전쟁으로 헤어진 남북 이산가족 300여명이 60여년만에 처음으로 다시 만나러 북한의 금강산 리조트에 모였다. 이 상봉행사가 그들에게는 마지막일 가능성이 높다.




Eighty-nine South Koreans, mostly gray-haired and frail, crossed the border early Monday with a large delegation from the South that included relatives traveling with them, journalists, support staff and government officials.

*gray-haired: 백발의 *frail: 노쇠한, 연약한 *support staff: 보조원

대부분 노쇠한 백발 노인들인 남측 이산가족 89명이 월요일 아침 일찍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으로 들어갔다. 함께 따라온 가족들, 취재기자들, 보조원들, 정부 관계자들 등 대규모 남측 대표단도 이산가족들과 함께 방북했다.


The group had arrived in Sokcho, Gangwon, on Sunday and departed the coastal city on Monday morning to take a road connecting the two Koreas along the east coast to reach the resort.


*depart: 출발하다 *take a road: 도로를 따라 가다

강원도 속초에 일요일 도착한 이산가족 방북 대표단은 월요일 아침 속초를 떠나 남북을 연결하는 육로를 달려 금강산 리조트로 갔다.



According to data from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ry, which handles relations with the North, 185 North Koreans were scheduled to meet with the 89 South Koreans in the first of two reunions planned for this week.

남북관계 주무부서인 남한의 통일부의 자료에 따르면, 이번 주에 계획된 첫 두 번의 상봉행사에서 북한 이산가족 185명이 남한 가족 89명을 만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


The oldest South Korean taking part is 101-year-old Baek Seong-kyu, who will be meeting his North Korean granddaughter and daughter-in-law. Six South Koreans are related to someone who was kidnapped by the North during the war.

*take part: 참석하다 *be related to~ :~와 관계가 있다 *kidnapped: 납치된

이산가족 상봉에 참석하는 남측 최고령자는 101세 백성규 할아버지이고, 북측 손녀와 며느리를 만날 예정이다. 남측 이산가족 6명은 한국전쟁 기간에 납북된 가족들과 관련이 있다.



The first reunion runs from Monday through Wednesday, with the families meeting with each other on six different occasions for 11 hours in total. On Monday, they had a group reunion from 3 to 5 p.m. at the Kumgang Hotel within the resort, and shared dinner from 7 to 9 p.m. at the same venue. The second batch of reunions runs from Friday through Sunday with a similar schedule.

*occasion: 때, 기회 *venue: 장소

첫 번째 상봉행사는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있으며, 남북 이산가족들이 총 11시간 동안 여섯 차례 만난다. 월요일에는 리조트 내 금강호텔에서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단체 상봉행사가 있다.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같은 장소에서 함께 저녁식사를 한다. 두 번째 상봉행사는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비슷한 일정으로 예정돼 있다.




Lee Geum-seom, 92, wailed as she laid eyes upon her son, Ri Sang-chol, 71, for the first time in over 60 years, pulling him to her chest as she cried, “Sang-chol!” Sobbing, Ri took out a family photo and pointed to his father, Lee’s husband, who died in North Korea. “Mother, it’s your husband,” said Ri. “It’s father.”
*wail: 울부짖다, 통곡하다

*lay eyes on~ :~를 처음 만나다

이금섬(92) 할머니는 60여년 만에 처음 만나는 아들 리상철(71)을 보자마자 오열했다. 아들을 가슴으로 끌어안은 이금섬 할머니는 “상철아”라고 아들 이름을 불렀다. 아들 리상철씨는 흐느끼며 가족사진을 꺼내서 보여주며 북한에서 사망한 아버지를 가리켰다. “어머니, 이 분이 당신의 남편입니다. 제 아버지입니다”고 아들 리상철씨는 말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