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A Moon resistance?

미국 발칵 뒤집어 놓은 익명의 기고
Sept 15,2018
By Chun Young-gi, a columnist at the JoongAng Ilbo

An anonymous op-ed in The New York Times by a senior official in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turned the United States upside down, and the president is dying to find the traitor. About 20 senior White House officials have publicly declared that they were not the author, even making loyalty pledges to Trump.

“Given the instability many witnessed, there were early whispers within the cabinet of invoking the 25th Amendment, which would start a complex process for removing the president,” the op-ed reads.

In South Korea, such an instigation would be interpreted as inciting rebellion or a coup, but in the United States, the 25th Amendment provides for this. “Whenever the Vice President and a majority of either the principal officers of the executive departments or of such other body as Congress may by law provide, transmit to the President pro tempore of the Senate and the Speaker of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their written declaration that the President is unable to discharge the powers and duties of his office, the Vice President shall immediately assume the powers and duties of the office as Acting President.”

The U.S. Constitution allows the cabinet to remove a president if it deems the incumbent incapable of running the country. The United States is clearly a country of resistance, where breakwaters of democracy are built in many places.

There is a lot of speculation in the media that the anonymous author could be Vice President Mike Pence,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or White House Chief of Staff John Kelly. They are deeply trusted by the public and politicians. If one of them is revealed to be the author, he would be respected as a hero who fought against the president to defend democracy rather than publicly admonished. Trump’s humiliation would grow and his authority would weaken.

The essay clearly and consistently delivered a message that the Constitution and state are more important than the president. It means that resistance forces inside the administration owe much to the president, but their loyalty goes to the United States and the American people. “We believe our first duty is to this country, and the president continues to act in a manner that is detrimental to the health of our republic,” the op-ed reads. “The bigger concern is not what Mr. Trump has done to the presidency but rather what we as a nation have allowed him to do to us. We have sunk low with him and allowed our discourse to be stripped of civility.” Quoting the late Senator John McCain, the author of the op-ed calls on Americans to break free from the trap of tribalism.

As a declaration by a public servant, the essay bears comparisons to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and the Declaration of Rights and Sentiments. When the op-ed was published last week, Trump was about to join a Republican campaign, and a journalist asked him who controls the White House, The Washington Post reported. The journalist’s question suggests that while the president is in command on the surface, the resistance is actually leading the administration. Trump did not answer the question, according to The Post.

As I read the op-ed, I, too, began to wonder, “Who is really in command in the Blue House?” Without clear assurances from North Korea for its nuclear disarmament, South Korea’s presidential office is speeding up its campaign to restore inter-Korean relations on its own. Blue House officials believe in their policies as if they’re members of a cult. The grounds for them are weak, and statistics have proven their failure, but they still believe. I wonder if the Blue House is truly in the hands of President Moon Jae-in, who took the oath to defend our Constitution and embrace all Koreans, or if there is some sort of “Moon resistance” blocking his eyes and ears and eventually hindering the success of his presidency.

Of course, our situation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at of the United States. The Trump resistance is like a Robin Hood trying to protect American democracy from the impulses of an unpredictable president. If there is a Moon resistance in the Blue House, its participants must surely have the ambition to overturn the country’s system by taking advantage of an ethical and reform-minded president.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나는 트럼프 저항군의 일원이다(I am part of the Trump resistance)"는 제목으로 뉴욕타임스에 익명 기고한 고위 공직자의 글이 미국을 발칵 뒤집어 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반역자 색출에 혈안이 됐다. 20여 명에 달하는 백악관 고위 참모진과 행정부의 장관들이 공개적으로 "나는 아니다"고 충성서약하기에 바쁘다. 

기고문엔 수정헌법 25조를 거론하며 "내각에서 대통령을 제거하는 복잡한 절차에 착수하자는 속삭임이 있었다"는 사실도 소개됐다.

우리로 치면 내란·쿠데타로 극형을 면키 어려운 스토리다. 그러나 미국 헌법 25조 4항은 "부통령과 내각의 과반수가 현직 대통령의 직무수행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할 경우 관련 내용을 상원과 하원에 통보함으로써 부통령이 직무를 대행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현직 대통령이 도저히 안 되겠다고 내각이 판단할 경우 그를 쫓아낼 수 있는 권한을 헌법이 허락한 것이다. 역시 미국은 저항권의 나라, 민주주의의 방파제가 곳곳에 설치된 나라다.

외신들은 익명의 기고자가 펜스 부통령이나 매티스 국방장관,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일 가능성을 거론한다. 대중과 정치권의 신뢰가 두터운 사람들이다. 만일 그들이 기고자로 밝혀진다 해도 여론의 비난은커녕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대통령과 싸운 영웅으로 존경받을 것이다. 트럼프의 수치(羞恥)와 권력 누수는 더 심해진다. 

뉴욕타임스 기고문은 헌법과 국가가 대통령보다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일관되게 전하고 있다. 트럼프 정부 안에 퍼져 있는 저항군이 비록 대통령의 은혜를 입었으나 충성은 미국과 미국인에 바친다는 얘기다. "우리의 의무는 나라에 대한 것이다. 대통령은 공화국의 건강(health of our republic)을 해치고 있다" "대통령직의 훼손보다 무서운 건 트럼프가 국민의 일원인 우리(공직자)를 유린하도록 허용했다는 것" "트럼프와 함께 질이 낮아졌고 우리의 대화에서 시민성이라는 개념은 사라졌다" "모든 미국인은 트럼프의 당파주의(tribalism)라는 덫을 부수고 해방되어야 한다."

이쯤 되면 기고문은 미국 독립이나 여성인권·민권자유 선언에 못지않은 '공직자의 반헌법 통치 거부 선언'으로 손색이 없다. 기고문이 보도된 지난 목요일(6일) 공화당 선거 운동을 하러 떠나는 트럼프 대통령한테 어떤 기자가 "지금 백악관은 누가 장악하고 있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트럼프 정부의 겉은 대통령이 지휘하고 있지만 속은 저항군이 이끄는 것 아니냐는 조롱조의 질문이었다. 트럼프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워싱턴포스트). 

이 장면을 떠올리면서 문득 "한국의 청와대는 누가 장악하고 있지?" 하는 의문이 생겼다. 북한의 비핵화 보장 없이 혼자서만 무장해제한 채 남북관계 과속 페달을 밟는 청와대, 빈약한 이론에다 현실 파탄이 통계로 증명된 소득주도 성장과 탈원전 미신을 무슨 신앙처럼 믿는 청와대, 그곳이 과연 한국의 헌법을 수호를 서약하고 모든 한국인의 포용을 약속한 문재인 대통령의 통치 공간이 맞나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고 결과적으로 그의 대통령직 성공에 방해가 되는 저항군이 숨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꼬리를 문다.

물론 미국과는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 트럼프의 저항군은 변덕스럽고 충동적인 대통령으로부터 미국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로빈후드 같은 세력이다. 청와대에 문재인의 저항군이 있다면 그들은 도덕적이고 개혁적인 대통령을 이용해 국가 체제를 바꿔 보겠다는 야심가일 것이다. 포장이야 어떻든 국가 권력을 사유화한다는 점에서 국정농단세력의 일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