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앵커브리핑]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 (All we want is peace)

Oct 20,2018
이미지뷰
Broadcasted on Oct. 15, 2018
Translated by Jeong Ju-won and Edited by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정정지기 당당지진" 正正之氣 堂堂之陣

“Jeongjeongjigi dangdangjijin”


가지런히 늘어선 깃발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의 모양을 의미하는 말로 중국의 고전 <손자병법>에 등장합니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정정당당' 이란 말이 여기에서 온 것이지요. "깃발이 정돈되고 기세가 당당한 적과는 맞서 싸우지 말아야 한다." 즉, 상대가 강하면 싸우지 않고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으라는 것.

This idiomatic phrase, which originated from a scene in the ancient Chinese military treatise “The Art of War,” depicts an army with high spirts and neatly arranged flags.
The common phrase “jeongjeongdangdang,” otherwise known as being “fair and square,” comes from the phrase “Jeongjeongjigi dangdangjijin.” It stipulates that “one should not fight with an army that has sprits as high their neatly arranged flags.” In other words, one should find another way to win instead of fighting a powerful opponent.

* idiomatic: 관용구, 숙어 * treatise: ~ (on sth) 논문 * depict: …으로 묘사하다[그리다].


다시금 책을 들여다보면 손자병법이란 상대에 대항해 이기는 것보다는 나를 지키는 방법을 일깨워주는 잠언서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말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 것인가…

“The Art of War” is a book that teaches the reader how to protect oneself in a fight rather than how to win the fight itself. In spite of everything that is happening, how should we interpret this phrase according to our current state?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

“They do nothing without our approval.”


5·24 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외교장관 발언에 대해서 미국의 대통령은 '승인'이라는 표현을 누차 사용해가며 제동을 걸었습니다. 한·미 양국이 긴밀하게 협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는 하지만 자칫, 주권 국가의 대북정책에 대한 '간섭'으로까지 비춰질 수 있는 단어. 그의 발언은 우리가 지금 처해있는 국제적 상황이 어떠한가를 새삼 돌아보게 했습니다.

U.S. President Donald Trump repeatedly used the word “approval” after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signaled lifting of economic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which were originally imposed by South Korean government in 2010 after the sinking of a navy corvette that killed 46 sailors. The word, which was intentionally used to state that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needed to closely cooperate before deciding to do anything, could be looked upon as the United States interfering with the Seoul’s North Korea policy. Trump’s statement prompts us to think about the international political situation that we find ourselves in.

* impose: (새로운 법률·세금 등을) 도입[시행]하다 * corvette: 콜베트함(다른 배들을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소형 호위함) * sanction: (against sb) 제재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다시 떠올린 한신의 고사. 지난 2003년 이라크 파병 문제로 뜨거웠던 시절. 미국의 압력에 의해서 결국 파병을 결정해야 했던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한신도 무뢰한의 가랑이 밑을 기었다'는 고사를 인용했습니다. 훗날을 기약하기 위해서라면 한때의 수치와 치욕은 얼마든지 견뎌낼 수 있다는 오래된 이야기. 너무나 솔직했던 대통령의 말에 듣는 이들이 오히려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던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Therefore, we have no choice but to think about another Chinese idiomatic phrase. In 2003, parliament was in a heated debate over whether to dispatch forces to Iraq. Korea finally decided to do so because of pressure exerted from the United States. When President Roh Moo-hyun announced the deployment to the public, he cited the phrase: “(General) Hanshin had to endure the embarrassment of crawling between a bastard’s legs.” This meant that in order to prepare for the future, one would need to endure temporary humiliation. Many listeners were taken aback by the frank, yet honest words of the president.

* deployment: 군대·무기를) 배치하다 * endure: 견디다, 참다, 인내하다 * frank: 때로는 남을 불편하게 만들 수도 있을 정도로) 솔직한


그리고 길고 긴 15년의 시간을 돌아서 그리 바뀐 것 없어 보이는 냉엄한 현실. 국회에선 자국의 외교장관에게 혹시 저 거대 강국의 국무장관으로부터 욕지거리를 들은 게 아니냐며 그 강국의 심기를 걱정하는 현실 속에서 우리는 또한 이렇게 다시 한번 스스로를 위로하면 되는 것일까.

After a long and winding 15 years, nothing much has changed about our harsh reality. We live in a reality where lawmakers worry about the possible abusive language that our foreign minister might have heard from the all-powerful nation’s secretary of state solely because it would prove that she had somehow irritated them. Must we once again comfort ourselves with the following phrase?


노벨평화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받고 우리는 평화만 가져오면 된다
- 2018년 4월 30일

“The Nobel Prize Award can go to U.S. President Trump. All we want is peace.”
-April 30, 2018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