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Phillip Lee takes his talents to skincare: The one-time actor created a premium cosmetics brand after suffering an eye injury

Nov 26,2018
이미지뷰
Former actor Phillip Lee, who launched a skincare brand earlier this year, sits down for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JOONGANG ILBO]
Say goodbye to the long-haired actor Phillip Lee and meet businessman Lee, owner of the skincare company PRO RE NATA.

The Korean-American actor made his TV debut with the MBC drama “The Legend” in 2007, gaining popularity for his strong and masculine look that was smoothed out by his gentle and calm voice. He made his name as a part of the cast of the 2010 SBS drama “Secret Garden,” and it seemed that yet another SBS drama, “Faith,” would have put him on a path to a greater career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However, Lee suffered a severe injury to his eyes while he was carrying out an action scene for “Faith,” putting him at a 75 percent chance of losing his eyesight. He fortunately recovered but was forced to leave acting since he could not bear the lights used on set. So Lee prepared himself for something different: a new life as the owner of a skincare product company.

In April, Lee launched a new skincare brand named PRO RE NATA with his company Katalyst, after two years of careful preparation. The words may not be the most common words that you would hear on a daily basis, but both names carry special meaning for Lee.

“Pro re nata” is a Latin term used for medical prescriptions, which literally translates to “as required,” and refers to medication that can be applied as often as necessary to the patient in question. Keeping true to its name, all six of the products for different skin types are designed in a simple cylinder shape with a white label on it, as if it’s been prescribed by a doctor.

“The name is from an actual medical term,” said Lee. “I wanted to make something that would prescribe you just what you need, according to the different conditions of the skin.”

Lee sat down for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 introduce himself as businessman Lee.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Q. Why did you take on the role of a businessman after you left acting?

A
. I had run a small IT company for two years, based on the things that I learned from my father (founder and president of Virginia-based IT company STG, Lee Soo-dong). Then I came to acting in 2007 thanks to an acquaintance of mine. My thought was that I could always start a business when I was older, but that I couldn’t pursue acting in 10 years time. And so I took the leap to become an actor. After the unfortunate accident, I became unable to continue my acting career. That’s when I thought, ‘This is the time to start a business again.’



So why skincare?

While I was spending two years trying to recover from my eye injury, I thought a lot about the ways in which I could steer my life in a better direction. The name of the company, Katalyst means a catalyst that changes [you] for the better. I thought that skincare would be a small catalyst for change - not just an aethetic one, but one capable of making your life more vibrant and make you more beautiful.

There are different types of products - like gels or creams - but they can all be sprayed onto the face directly like a mist.



Why did you choose this particular method?

I wanted the products to be used frequently and in cases when people want to apply them without having to wash their hands to put them on. I actually put a lot of effort into finding the right pump [for the spray].



You seem very proud of your brand. What are you most proud of?

I only used the best ingredients, thinking that it would be members of my own family who were going to use it. Of course, I had the urge to make it stand out from the existing [skincare] brands. That’s the reason why I used plant placenta and plant stem cells as the main ingredient. Plant placenta is responsible for the germination and growth of fruits and are only made in the smallest amounts, which makes them very expensive. But it has all the necessary energy and nutrition within it.



Please sum up your brand, as businessman Lee.

It’s for both men and women, but how they feel about the product will be different for them. So I wouldn’t tell anyone that this is the best and you should only use this. You can use what you have been using, and just take an interest in the new things. The decision can come later.

BY SEO JUNG-MIN [yoon.soyeon@joongang.co.kr]



배우 이필립의 인생 2막 “연기 접고 화장품 만들어요”

드라마 ‘시크릿 가든’ ‘신의’ 등에서 선 굵은 마스크와 차분한 목소리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배우 이필립(38)이 화장품 브랜드를 론칭했다. 2007년 ‘태왕사신기’를 통해 데뷔한 이래 승승장구하던 그는 2012년 ‘신의’ 액션 연습 중 실명위험 75%에 가까운 눈 부상을 입고 배우생활을 접어야 했다. 간신히 시력은 회복했지만 더 이상 촬영장의 강한 조명을 감당할 수 없게 된 그는 사업가로서의 새로운 삶을 준비했다. 그 첫 번째 결과물이 2년 간 준비한 화장품 브랜드 ‘프로레나타(PRO RE NATA)’다. 회사명은 ‘카탈리스트(katalyst)’. 우리에겐 익숙치 않은 단어들이지만 미국에서 태어나 대학까지 졸업한 그로선 삶의 방향을 선회하면서 오랜 고민 끝에 선택한 의미 있는 단어들이다. 드라마에서 익숙했던 긴 머리와 콧수염을 자르고 나타난 그에게 사업가로서의 출사표를 들어봤다.

사업가로 변신한 이유.
“대학 졸업 후 아버지(미 국무부가 선정한 최고의 IT기업 STG의 이수동 회장)에게서 배운 것을 토대로 작은 IT 기업을 2년 정도 운영했었다. 2007년 지인의 소개로 연기자의 길을 알게 됐고 ‘사업은 나이 들어서도 할 수 있지만 연기는 10년 후에는 시작할 수 없다’는 생각에 배우에 도전한 거다. 원치 않았던 사고로 배우를 더 이상 할 수 없게 됐을 때 ‘지금이 다시 사업을 시작할 때구나’ 생각했다.”

왜 ‘화장품’이었나.
“눈 부상으로 2년 여의 회복기간을 갖는 동안 내 삶을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많이 고민했다. 회사명 ‘카탈리스트’는 더 나은 방향으로의 변화를 위한 ‘촉매’라는 뜻이다. 외모 뿐 아니라 삶을 더 생기 있고 아름답게 변화시켜줄 작은 촉매로 화장품은 아주 매력적인 도구라고 생각했다.”

화장품명 ‘프로레나타’는 무슨 의미인가.
“실제 처방전에 사용하는 의학 용어로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라는 의미다. 저마다의 피부 상태와 고민에 따라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 맞춤처방 해줄 수 있는 화장품을 만들고 싶었다.”

프로레나타의 ‘필요할 때마다 수시로’라는 컨셉트는 제품에 고스란히 반영돼 있다. 현재 총 6종의 제품이 출시됐는데 모두 둥근 원통형 용기에 담겨 있다. 안에 든 제형은 겔·크림 등 각각 다르지만 사용법은 모두 펌프를 통한 분사 형태다.

기존 화장품들과 달리 모든 제품을 미스트 같은 ‘분사형’으로 만든 이유.
“손을 씻고 뭘 바를 수 있는 상태가 아닐 때도 수시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거다. 사실 골고루 분사되는 펌프를 찾느라 고생 많이 했다.(웃음)”

유명 수입화장품부터 국내 제품까지 총 60여 종의 펌프를 구해 깐깐하게 실험한 끝에 샤넬 고가 라인에 사용되는 지금의 제품을 골랐다. 제품 성분과 원료, 포장지 디자인 하나까지 그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게 없다. 덕분에 프로레나타 포장 디자인은 벌써 ‘IF 어워드’ 등 다수의 국제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제품에 대한 자부심이 남다르다.
“내 가족이 쓴다고 생각하고 정말 좋은 원료를 썼기 때문이다. 물론 기존 브랜드와 확연히 달라야 된다는 욕심도 있었고. 흔치 않은 ‘식물 태반’과 ‘식물 줄기세포’를 주 성분으로 쓴 이유는 그 때문이다. 열매의 발아와 성장을 책임지는 식물 태반은 배양이 쉽지 않아서 소량 밖에 얻을 수 없고 당연히 단가도 비싸다. 하지만 다양한 에너지와 영양성분이 응축돼 있다.”

물건을 팔면서 ‘손해보고 판다’는 말은 장사꾼의 흔한 표현 아닌가.
“80㎖ 제품의 가격이 3만5000~5만2000원 선인데 물론 손해는 보지 않지만 남기는 게 적는 건 맞다. 첫 선을 보인 라인은 대중에 빨리 쉽게 다가가기 위해 만든 거라 이익은 적게 설정했다. 물론 두 번째 라인으로 계획 중인 앰플 가격부터는 조금 다를 거다.(웃음)”

‘사업가 이필립’답게 제품을 소개한다면.
“남녀공용 제품이고, 미스트 제형이라 남녀가 느끼는 사용감·만족감은 다를 것이다. 그래서 난 ‘내가 만든 게 제일 좋으니 이 것만 쓰라’는 말 안 한다. 기존에 좋았던 화장품들 그대로 쓰면서, 새로운 것에도 흥미를 가져보라. 선택은 그 후에 해도 된다.”

서정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