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he emergence of a new alliance

'중·일 연합군'이 몰려온다
Dec 01,2018
Nam Jeong-ho,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What are the biggest risks? According to the famous analysis by former U.S.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they are “unknown unknowns.” We can prepare for known risks, but we cannot prepare for unidentified risks.

Stupefied by economic troubles and the North Korea issue, South Korea is facing “unknown unknowns.” Although a crisis is unfolding outside the country, it has no idea; the crisis I am talking about is the unprecedented coalition between China and Japan, which emerged about a month ago.

Five days before the Supreme Court’s ruling to order a Japanese company to compensate Koreans forced into labor during the colonial period,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visited China on Oct. 25 for the first time since he took office in 2012. In his summi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the next day, the two leaders agreed that the two countries will help each other. On the surface, it seems like just an ordinary overseas trip.
But the itinerary was significant. Abe attended a special meeting with 200 Japanese businessmen during the trip for the first China-Japan Third Party Market Cooperation Forum. The two countries want to cooperate in various business endeavors around the world. The two sides have already achieved much.

Some of the successful cases presented at the forum included the Dubai power plant project, worth 800 billion won ($708.3 million) and the largest solar energy project in history. Japan’s Marubeni and China’s Jinko Solar created a consortium and won the bid against competitive American and European companies. State-run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and Hanwha Q Cells formed a team and participated in the bid, but it ended up in last place.

More surprisingly, China and Japan already agreed to cooperate on 50 projects across the world. Korea’s construction and renewable energy companies are now facing the behemoths of the China-Japan alliance.

After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Japan tried to cooperate with Korean companies. In Japan, the idea was that it would make sense to enter third markets by cooperating with Korean companies. Over 50 Korea-Japan cooperative projects, including a gas project in Indonesia, proved successful.

But the mood in Japan has completely changed. No one talks about cooperating with Korea now, while everyone is talking about cooperating with China. For the One-Belt, One-Road project, China needs Japan’s capital. And Japan is in desperate need of new markets in the face of U.S. President Donald Trump’s protectionism. Therefore, their interests align.

To this end, Tokyo asked Beijing to participate in the ongoing infrastructure development projects in Africa, and it received a positive reply. Japanese companies are undertaking environmental projects in many provinces in China. Due to their ongoing territorial disputes and history issues, there seemed to be no prospect that China and Japan would improve their relations. In international politics, however, there are no eternal enemies and no eternal friends. If the current mood continues, it is just a matter of time until the China-Japan alliance grows stronger.

Korea brought the current crisis upon itself. Because the government abandoned the “comfort women” deal last year, the emo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soured to the extreme. After the ruling on the conscripted laborers last month, the government announced on Nov. 21, 2018 that it will dismantle the Reconciliation and Healing Foundation, fund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to compensate the wartime sex slavery victims, dealing a fatal blow to the bilateral relations.

On Nov. 29, the Supreme Court is scheduled to rule on a Mitsubishi Heavy Industries forced laborers case. If the top court delivers a ruling against the company, not only will Japan’s direct investment in Korea decline, but so too will cooperative projects between the two countries in other nations.

There are hopeful expectations that Japanese companies in Korea won’t respond to a ruling against Mitsubishi Heavy. But that is a serious misconception: the close ties between China and Japan are the proof. That’s why we should hurry and devise a plan regarding comfort women and forced laborer rulings.

1128-COL-A 한글:
'중·일 연합군'이 몰려온다
남정호 중앙일보 논설위원
최악의 위험은 뭘까. 도널드 럼스펠드 미국 전 국방장관의 유명한 분석에 따르면 '모른다는 사실도 모르는 (Unknown Unknown)' 리스크다. 알려진 위기는 대비할 수 있지만, 모르면 그냥 당할 수밖에 없는 탓이다.

경제난과 북한 문제에 얼이 빠진 요즘 한국이 딱 그 꼴이다. 나라 밖에서 위기 상황이 펼쳐져도 도통 깜깜이다. 바로 '중·일 연합'이란 전례 없는 현상으로 한 달 전 그 실체가 드러냈다.

강제징용 판결이 내려지기 5일 전인 지난달 2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012년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찾았다. 그리곤 다음날 시진핑(習近平) 주석과의 회담에서 서로 돕기로 합의한다. 여기까지만 보면 그저 평범한 해외 방문이다.

하지만 이번 방중엔 회심의 일정이 숨어 있었다. 그 바쁜 와중에 아베는 동행한 일본 기업인 200여명과 특별한 회의에 참석했다. 이름하여 '1차 중·일 제3국시장 협력포럼'. 두 나라가 손잡고 세계 각지의 사업에 함께 진출하자는 얘기다.

눈길을 끄는 건 양측이 이미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는 대목이다. 이날 소개된 성공 사례는 태양광 사업으로서는 사상 최대라는 8000억 원 규모의 두바이 발전소 프로젝트-. 일본 종합상사 마루베니와 중국의 신생업체 진코로 이뤄진 컨소시엄은 쟁쟁한 구미 업체들을 누르고 입찰을 땄다. 한국에선 한전과 한화큐셀이 팀을 짜 참가했지만 6위에 그치는 수모를 겪었다. 더 충격적인 사실은 중·일이 세계 50여 곳에서 합작하기로 했다는 점이다. 바야흐로 한국의 건설·신생에너지 업체들은 이제 '중·일 연합군'이라는 공룡과 싸우게 됐다.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일본에선 한국 기업과의 협력 바람이 분 적이 있다. 한국에 대한 평판이 좋아지면서 훌쩍 큰 한국 업체들과 손잡고 제3국에 진출하는 게 여러모로 좋을 거란 인식이 퍼졌다. 인도네시아 가스사업 등 50건 이상의 한·일 협력사업이 성공한 것도 이런 흐름 덕분이었다.

하지만 요즘 일본 분위기는 싹 변했다. 한·일 합작은 쑥 들어가고 온통 중·일 협력 이야기뿐이다. 거대한 '일대일로' 사업을 위해 일본 자본이 필요한 중국과 트럼프의 보호주의에 몰려 새 시장이 절실해진 일본 간 이해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이 덕에 일본 정부는 올 초, 그동안 진행해온 아프리카 인프라 개발에 중국의 동참을 요청해 긍정적인 답을 얻었다. 중국 각 성(省)이 벌이는 환경사업에도 일본 회사들이 뛰어들고 있다. 영토 분쟁과 과거사 문제 등으로 늘 원수로 남을 것 같던 중국과 일본이었다. 하지만 국제정치에선 영원한 적도 동지도 없는 법. 지금 추세라면 중·일 연합군이 막강해지는 건 시간문제다.

이런 위기는 한국이 자초한 측면이 크다. 지난해 위안부 합의를 깨는 바람에 한·일 간 감정은 틀어질 대로 틀어졌다. 지난달 말 강제징용 판결에 이어 21일 발표된 화해치유재단 해산은 비틀거리는 양국 관계에 결정타를 날렸다.

게다가 오는 29일로 잡힌 미쓰비시중공업의 강제징용 및 근로정신대 소송에서 똑같은 취지의 판결이 이뤄지면 직접 투자는 물론, 한·일 간의 제3국 합작사업도 확 줄 게 틀림없다.

국내 일본 기업들 반발이 생각보다 격렬하지 않자 '찻잔 속 태풍'으로 끝날 수 있다는 기대 섞인 예측도 없진 않다. 하지만 이는 큰 착각이다. 눈 밖에서 이뤄지는 중·일 간 밀착이 바로 진짜 후유증이다. 위안부 및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일본도 납득할 절충안을 하루빨리 찾아야 하는 결정적 이유가 여기에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