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Burst pipe turns street into boiling death trap

일산 지하 온수관 터져 1명 사망
Dec 08,2018
이미지뷰
Korea JoongAng Daily
Thursday, December 6, 2018


A car lies crashed into a road, subsumed by the bursting of a hot water pipe in Goyang, Gyeonggi, on Tuesday evening. The passenger, a 68-year-old man surnamed Song, was found dead after boiling water filled his vehicle. [KIM SEONG-RYONG]

화요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에서 지역 열수송관 파열로 함몰한 도로에 차 한대가 추락했다. 끓는 물이 쏟아져 들어온 차에 타고 있던 68세 남성 송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김성룡 기자]



An underground pipe carrying hot water to local neighborhoods in Goyang, Gyeonggi, burst on Tuesday evening, killing one man and scalding over a dozen people.

*underground: 지하의 *scald: (뜨거운 물 수증기에) 데다

화요일 저녁 경기도 고양 지역 지하에 매설된 온수수송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화상을 입었다.



Boiling water of around 80 degrees Celsius (176 degrees Fahrenheit) erupted like a geyser from the pipe at around 8:43 p.m., gushing as high as the 10th floor of a building, according to local residents who witnessed the incident.

*geyser: 간헐온천 *gush: 솟구치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들에 따르면, 오후 8시43분쯤 섭씨 80도에 이르는 끓는 물이 간헐온천처럼 수송관에서 터져 나와 10층 높이까지 솟구쳐 올라갔다.



With steam blanketing the area like smoke from a fire, the street was inundated with hot water, inflicting severe burns on pedestrians. Parts of the street even collapsed.

*blanket: 뒤덮다 *inundate: 침수시키다 *pedestrian: 보행자 *collapse: 붕괴되다, 무너지다

수증기가 연기처럼 주변을 뒤덮었고, 거리는 뜨거운 물로 침수됐고, 현장을 걷던 행인들에게 심각한 화상을 입혔다. 도로 일부는 무너져 내렸다.



One 68-year-old man, identified by his surname Song, died in his car after suffering burns from boiling water that flooded his vehicle, according to firefighters. Emergency responders said that burns covered his entire body when he was removed from the car.

소방관들에 따르면, 68세 남성 송모씨가 자신의 차 안으로 쏟아져 들어온 끓는 물에 화상을 입고 차 안에서 숨졌다. 구급대원들은 송씨를 차에서 구조했을 때 이미 전신에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Pandemonium ensued on the street for at least an hour as people screamed in pain as their feet were scalded. Many had to be carried to safety by other pedestrians. At least 23 people were admitted to the hospital that evening.

*pandemonium: 대혼란, 아비규환 *ensue: 뒤따르다

끓는 물에 발을 데인 행인들이 아파서 소리지르는 등 한 시간 가량 거리는 아비규환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부축을 받아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했다. 적어도 23명이 이날 저녁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When the hot water was shut off by its operator - the Korea District Heating Corporation’s Goyang branch - at around 9:55 p.m., a total of 2,861 households in the area were left devoid of hot water as the temperature dropped to its lowest point this winter in Seoul, minus 6.6 degrees Celsius, on Wednesday morning.

*devoid of~: ~이 없는

오후 9시55분쯤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가 온수 공급을 중단하자 2천8백61세대에 온수와 난방이 끊겼다. 서울지역 수요일 아침 기온이 섭씨 영하 6.6도로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이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