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Back to basics

“경제는 정치인이 잠 자는 밤에 성장한다”
Dec 22,2018
Lee Chul-ho, a senior columnist of the JoongAng Ilbo

“Disconnection and the incompetence of the past administration has pulled South Korea down. As a result, the country is facing cliffs in growth, employment and population. As the economy has lost growth momentum, the young — without jobs — have given up hopes to start a family,”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claimed in May 2017. He presented his so-called “income-led growth” concept as a cure-all for the slow-moving economy, deepening wealth inequalities and joblessness. The prescription has been tested out on the economy over the last 18 months.

The results of the untested economic ideology have been catastrophic. Economic growth, unemployment and demographic weaknesses all worsened. Growth has plunged to barely over 2.5 percent from last year’s 3.0 percent. Around 300,000 jobs were wiped out from the manufacturing sector and services areas of lodging, restaurants, wholesale and retail after the minimum wage increased by double digits. More young people are shunning both marriage and having kids. The birth rate sank to 0.95 in the third quarter. The gap between the top and bottom 20 percent income brackets widened to 5.52 times, the highest level in 11 years. The government’s bold experiment in income-led growth has been very costly.

Fortunately, the administration is now showing some flexibility in its relentless pushing of the policy. Moon confessed that the economic state was “grave,” admitting that his attempt to create jobs failed. He asked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if he really believed the minimum wage hike had been too steep. What has made him suddenly waver on his conviction? The only plausible reason could be his plunging approval rating. Moon, who enjoyed an unprecedented rating close to 80 percent last year, may have been shocked to find his polling numbers go down to around 45 percent. Most of the negative sentiment stems from the difficulties in the economy: a failure in economic governance has brought about a political awakening.

On Monday, the president chaired the first expanded cabinet meeting on economic affairs since he took office in May 2017. He vowed to adjust the minimum wage and flextime in working hours “according to public consensus.” He needs not wait. Polls show overwhelming opposition to his economic policies: 20.5 percent want a freeze in the minimum wage next year after a double-digit increase this year, while 50.8 percent accentuated the need to moderate the pace of the wage hike. That’s not all. Nearly half — 45.8 percent — called for more flexibility in the rigid application of the 52-hour workweek. In short, the public wants the government to chuck away its income-led growth policy.

But the future is full of land mines. Two months after Moon was inaugurated, the administration pushed up the minimum wage for 2018 by a whopping 16.4 percent. It has been dragging its feet on making adjustments. Despite its speed in raising the minimum wage, the administration plans to take all the time it wants to make any changes — setting up a task force, reviewing the existing regulations, gauging opinions from experts, and holding hearings among different age groups and regional communities. By the time it makes any moderations — possibly in 2020 — our economic conditions could be beyond repair.

The signs are ominous: the government is still reluctant to accept reality. “It is difficult not to accept that our economic condition is not good,” it said in a recent statement. Most analysts predict the economy will be worse off next year. Higher interest rates could trigger off debt bombs in the private sector and prick bubbles in real estate assets. China’s slowdown also poses a risk. But authorities are short on policy ammunition.

Moon is a good player of the game of Go. In an introduction to a Go guide book three years ago, he wrote that he learned wisdom through the game. “We must always try to see big and far, a broad picture. A trick can never win,” he said. A classic strategy in Go is to “discharge anything unnecessary in the face of a crisis.” Another Go adage is that if a player has to employ three clever moves, they lose the game as it means they are desperate.

The time has come to let go of the unhelpful policy. The government must stop wrecking the economy through drastic hikes in the minimum wage and a reduction in the workweek. There are certain rules economies must abide by: they are better when run on the economic concepts of competitiveness, efficiency and voluntary restructuring instead of political jargon such as fairness and democratization. The United States is enjoying an economic renaissance thanks to shale gas and the digital revolution. What fuels growth is raising productivity through deregulation, new technologies and a flexible labor market.

Moon recently ordered his secretary to print out reports in a bigger font. The former lawyer-turned-president is an obsessive reader. If he has time to read, he should try a book published in 2012: “The Economy Grows While Politicians Are Asleep.” The less politicians interfere, the better the economy gets, according to the author. The best the government can do to aid the economy is to leave it up to the market and economic players. The economy becomes predictable when it is led by the market. Companies and consumers will spend when they can predict a better future. Otherwise,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s will criticize the outgoing president for having been “uncommunicative and incompetent.”


이철호 중앙일보 논설주간

“지난 정부의 불통과 정책 무능이 대한민국을 크게 후퇴시켰다. 그 결과가 성장절벽, 고용절벽, 인구절벽이다.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은 상실됐고 일자리가 없는 청년들은 결혼과 출산을 포기하고 있다.” 지난해 5월 문재인 대선 후보의 공약집 내용이다. 문 후보는 저성장ㆍ양극화ㆍ실업을 동시에 해결할 만병통치약으로 소득주도 성장을 내세웠다. 그리고 1년 반의 생체실험이 이어졌다.

결론부터 말하면 성장ㆍ고용ㆍ인구절벽은 더 가팔라졌다. 성장률은 2%대 중반으로 주저앉았고 최저임금 급등으로 제조업과 숙박ㆍ음식점·도소매 업종에서 30여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청년들의 결혼과 출산 포기가 더 심해져 3분기 출산율은 0.95명으로 떨어졌다. 상ㆍ하위 20%의 소득 격차는 5.52배로 벌어져 11년 만의 최고치다. 소득주도 성장의 참사다.

다행히 지난 11일부터 미묘한 조짐이 감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엄중한 경제 상황”이라는 표현과 함께 “일자리는 성공하지 못했다”고 뼈아픈 고백을 했다. 담당 공무원에게 “최저임금 인상이 너무 빠른가”라고 묻기도 했다. 대통령이 왜 바뀌었을까? 아무리 되짚어 봐도 그동안 눈에 띄는 변화는 국정 지지율 폭락밖에 없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40%대 중반으로 내려앉아 데드 크로스를 눈앞에 두고 있다. 그리고 부정 평가의 대부분은 경제와 민생 때문이다. 경제 실패가 정치적 위기를 부른 것이다.

그제 문 대통령은 집권 이후 처음으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열었다. 그리고 “최저임금ㆍ탄력근로제를 국민 공감 속에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렇다면 답은 이미 나와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최저임금을 동결(20.5%)하거나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50.8%)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주 52시간 근무제도 ‘업종별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45.8%로 가장 높았다. 한마디로 소득주도 성장을 접으라는 게 민심이다.

하지만 앞날은 밝지 않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두 달 만에 뚝딱 최저임금을 16.4%나 올렸다. 이에 비해 최저임금 개선 작업은 소걸음이다. 태스크포스(TF)안과 기존계류법안 검토-전문가 의견 수렴- 청년ㆍ고령자 등 대상별 간담회-지역별 토론회를 거치겠다는 입장이다. 경제가 망가진 뒤 2020년쯤에야 손질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 흐름도 좋지 않다. 정부는 “현재 경기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을 부정하기 쉽지 않다”는 3중 부정이 공식 입장이지만 한마디로 경기가 침체 중이라는 뜻이다. 여기에다 내년 경제는 올해보다 더 나쁘리란 전망이 대세다. 언제 금리가 올라 가계부채와 부동산 침체가 뇌관으로 등장할지 모르고 중국 경제의 경착륙도 우려된다. 새 위기가 닥칠 경우 대응할 재정·금융 수단이 거의 고갈된 것도 문제다.

문 대통령은 아마추어 3단 실력의 바둑 고수다. 3년 전 한 바둑책의 추천사에 “바둑을 통해 인생을 배웠다. 언제나 크게 보고, 멀리 보고, 전체를 봐야 한다. 꼼수가 정수에 이길 수 없는 이치도 같다”고 썼다. 그렇다면 바둑의 ‘위기십결(圍棋十訣)’ 중의 하나인 봉위수기(逢危須棄: 위기에 봉착하면 불필요한 것은 버려라)도 잘 알 것이다. 그리고 바둑 세계에는 ‘묘수 세 번이면 반드시 진다’는 말이 있다. 묘수를 세 번 뒀다는 것은 그만큼 판세가 좋지 않아 궁지에 몰려 있었다는 뜻이다.

이제 불필요한 소득주도 성장은 과감하게 버려야 할 때다. 더 이상 최저임금 인상이나 노동시간 단축 같은 얼치기 묘수로 경제를 망치지 않아야 한다. 경제에도 정석이 있다. 그 첫걸음은 공정·민주화 같은 정치적 용어 대신 경쟁력·효율성·구조조정 같은 경제용어부터 복권시키는 일이다. 그리고 셰일가스 혁명과 디지털 혁명으로 잠재성장률을 확 끌어올린 미국을 눈여겨보라. 경제 성장에는 규제 완화와 신성장산업 발굴, 노동 유연화 등으로 생산성을 제고하는 방법 외에 다른 묘수는 없다.

문 대통령은 얼마 전 비서실에 보고서의 글자 크기를 키워달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변호사 출신의 대통령답게 '문자 중독'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열심히 책과 보고서를 읽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혹 시간이 날 때 읽기를 권하고 싶은 책이 있다. 몇 년 전에 나온 『경제는 정치인이 잠 자는 밤에 성장한다』는 책이다. 이 제목대로 이제 웬만하면 시장에 맡기고 정부가 나서지 말았으면 한다. 지금 가계와 기업 같은 경제 주체들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비전이다. 시장에 맡겨둬야 미래가 예측 가능하고, 비전이 생겨야 투자도 하고 소비도 하는 법이다. 그래야 차기 대선의 공약집에선 ‘불통·정책 무능’ 같은 단어가 다시 등장하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