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Entrepreneurial and bold, Jessica gladly wears many hats: Former Girls’ Generation singer surprised fans with her first Christmas single

Dec 24,2018
이미지뷰
[CORIDEL ENTERTAINMENT]
Jessica has had not just one, but multiple successful careers, as a former member of Girls’ Generation, an actor, a model and a fashion designer. Now, a year and half after the release of her most recent EP “My Decade,” she’s back to doing what she does best - singing. On Dec. 14, Jessica released “One More Christmas,” a holiday surprise to her fans that is sure to brighten up their year-end celebrations.

Earlier this year, Jessica was focused on her fashion brand, “BLANC & ECLARE,” as well as keeping up with her celebrity duties. While attending various industry events, she has been meeting with experts to learn the secrets of running a successful business.

“I have a big picture in my head,” said Jessica. “It’s not strictly set, but I complete small parts every year. I think I’m a third of the way there. And fortunately, it’s all been going in a positive direction so far.”

Jessica sat down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 talk about her career and goals for the upcoming year.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Some people call you a workaholic. Would you say that is true?

A
. I do think it’s lucky that I’m able to enjoy my work. I enjoy what I do because I can choose to do what I think is fun, and it’s all the more fun because I enjoy it. The quality of the work gets higher because I enjoy it, and I can work hard because I get along really well with the staff.



It’s been a while since your last song. Have you stayed away from music on purpose?

This is something of a surprise. I’m actually working on an album, but I’ve just been so busy with everything else this year. I need to save some time if I’m going to work on an album and get really immersed in it, but that hasn’t happened this year. But I keep listening to demos and talking to producers. I’m looking at [releasing] an album next year.



Is ‘One More Christmas’ your first holiday release?

I’ve always thought about doing a Christmas song. When I heard “One More Christmas” for the first time, I knew right away that this was it. It’s a song that uplifts and gets you in the holiday mood. I hope that people get good vibes from it.



You’ve been performing as a solo artist for five years now. What has that been like?

I’m used to it now. I think everything is hard at first. And when you’re doing something for the first time, there are things that you’re not good at. Many things (laughs). That could get you frustrated, take your courage away and make you give up. But thankfully, that’s not what I’m like: I’m a fighter. I’m very competitive, and I’m not easily persuaded by other people’s talk.

It’s not that I’m ruthless about everything, because I make my decisions with responsibility. My future’s going to look very different depending on the choices that I make.



Isn’t it hard being a singer and a businessperson at the same time?

I actually don’t think there’s a major difference [between the two.] If singer Jessica expresses herself with music, then being a brand’s creative director means that I get to show my identity through my products. Some people ask me which job I prefer, and I tell them that I’m doing both because I like both. There are so many people out there that take on multiple jobs these days. And I don’t just want to hang on to one field: there is so much you can learn doing different things.



You signed a contract with American agency UTA. How did that happen?

I met with a lot of agencies, and I felt that UTA was different. They thought more about my career than the business. They planned everything out in the long-term and supported me for that. And above all, they still tell me that I’m young. In Korea, if it’s been 12 years since you debuted, you feel really old. But there they tell me that I can do anything because I’m still young. It’s like I have a family that supports me.



Do you have any tips on keeping yourself in shape?

Eat less and drink water - these two things. If I want to eat chicken, then I have to eat chicken, even if it’s just two pieces. I usually eat more than half a chicken, but I try to control myself when I need to. But I can’t bear not being able to eat at all. So, I drink a lot of water instead - it keeps your circulation going. I can’t even keep track of how much water I drink. My mom even calls me a fish.



Have you kept your goals this year?

My biggest goal was to be healthy, and I am really healthy now. I wanted to have more fun while I was working, and I did that too. I was fortunate enough to go to a lot of countries. And that’s allowed me to come in contact with various cultures and learn a lot from it. Every country has something that I can learn from.



What goals do you have for next year?

I hope I become a mature person. I hope that I become a person with a broader perspective. Next year I will be 30 and I think I’m aging naturally.



Are you preparing anything in particular?

I’m thinking of doing something fun with my sister [Krystal from girl group f(x)]. You have YouTube and Netflix and so many other platforms these days, and so I’ll be doing something fun with her.



Will you be more active in music as well?

I haven’t done much music-wise this year, but I’d like to release an album next year. I have people out there waiting for me, and I’d like to focus on [music] for them.


제시카 ”홀로서기 5년차, 도전정신으로 이겨냈죠”

가수 제시카가 14일 솔로 첫 크리스마스 시즌송 '원 모어 크리스마스'를 낸다. 지난해 데뷔 10주년 기념 미니앨범 '마이 디케이드' 이후 1년 4개월만의 신곡발표다. 크리스마스를 열흘 앞두고 내는 깜짝 음원이지만 오랜 공백을 깨는 신곡인지라, 팬들에게도 제시카 본인에게도 반가운 음악 활동이다.

올해 제시카는 패션 행사에 무게를 두고 활동을 펼쳐왔다. 자신의 브랜드 블랑앤에클레어(BLANC & ECLARE) 사업을 비롯해 셀럽 제시카로서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를 알렸다. 다양한 나라를 돌며 만난 각지의 팬들로부터 힘을 얻기도 했고, 각 분야 전문가들을 만나 앞으로 자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새롭게 꾸리는 시간도 가졌다.

솔로 가수로, 사업가로 영역을 확장 중인 제시카는 "제가 그리는 큰 그림이 있어요. 정해놓은 건 아니고 매년 조금씩 그림을 그려나가는 과정이죠. 아직 3분의 1 정도 그린 것 같은데, 다행히 지금까지는 좋은 방향으로 채워지고 있어요"라고 돌아보며 "몇 년이 지났을 때 이 그림이 어떻게 완성되었을지 저도 궁금해요. 당장 내년부터 재미있는 일이 많을 거예요"라고 2019년 행보를 귀띔했다.


-주변에서 '워커홀릭'이라던데요.

"즐기면서 일을 한다는 건 정말 행운이에요. 좋아하는 일을 선택할 수 있어서 재미있고, 재미있으니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게 되더라고요. 즐기면서 일하니 퀄리티도 좋아지고 스태프들과 호흡도 좋아서 열심히 일할 수 있어요."


-신곡 발표는 오랜만이에요.

"이벤트성 음원이에요. 사실 앨범 작업도 계속 하고 있는데 다른 일들이 많아서 올해는 조금 바빴어요. 저는 앨범 작업을 하려면 시간을 빼놓고 몰입해서 하는 스타일인데, 올해는 시간적 여유가 없더라고요. 그래도 계속해서 데모도 받아보고 있고, 작가들과 이야기도 많이 해요. 내년에는 앨범을 내야죠."


-캐럴송에 처음 도전하는 건가요.

"언젠가 크리스마스 시즌송을 부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어요. '원 모어 크리스마스'를 처음에 들었을 때 '이거야'하는 확신이 들었어요. 발랄한 분위기에 기분 좋은 연휴를 만들어주는 노래예요. 신나고 업되는 분위기라서 듣는 분들이 기분 좋은 연말 보내시길 바라요."


-홀로서기 5년차라 여유가 많이 생긴 듯 해요.

"아무래도 적응이 됐죠. 무슨 일이건 처음하면 다 어려운 것 같아요. 처음 시작하니까 불리한 것도 있죠. 수두룩해요(웃음). 그러다보면 좌절할 수도 있고, 의기소침해져서 포기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데 다행히 제 성격이 그렇진 않아요. 오히려 이겨내는 타입이죠. 승부욕도 있고, 누군가의 말로 인해 흔들리는 사람도 아니에요. '누가 이기나 해보자'하고 더욱 달려들죠. 무작정 하는 건 아니고 신중하고 책임감있게 결정해야 해요. 제 선택에 따라 앞으로의 미래가 어떻게 달라지느냐가 달렸으니까요."


-가수 겸 사업가로 활동하기 힘들진 않나요.

"특별히 다른 점이 없다고 생각해요. 가수 제시카가 노래로 표현한다면, 브랜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라는 직업도 결국엔 제품을 통해 제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는 거잖아요. 사람들이 '어떤 직업이 더 좋아요?'라고 물어보곤 하는데 저는 둘다 좋아서 하는 일이에요. 요즘엔 일반인 분들도 다양한 일을 하시는 경우도 많잖아요. 저 역시 한 분야만 하고 싶지 않아요. 여러 활동들을 통해 얻는 것들이 커요."


-미국 최대 에이전시 UTA와 계약은 어떻게 성사됐나요.

"많은 회사들이랑 미팅을 했는데 UTA는 다른 회사와 다르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비지니스보다 제 커리어를 생각해주는 회사였어요. 길게 보고 플랜을 세우고, 서포트 해주더라고요. 무엇보다 그들은 저한테 어리다고 해요. 한국에서는 12년차라고 하면 굉장히 나이가 든 느낌인데, 거기선 '너는 아직 어리니까 차근차근 해보자. 여러가지 해볼 수 있는 것들이 많아'라고 말하죠. 든든한 가족이 생긴 기분이에요."


-자기관리 비결이 있다면요.

"먹는 양 조절하기, 물 마시기. 크게 두 가지예요. 치킨이 먹고 싶으면 두 조각이라도 먹어요. 평소에는 반 마리 이상은 먹지만 양 조절이 필요하면 자제해요. 아예 안 먹고 참지는 못하겠더라고요. 대신 물을 엄청 마셔요. 순환이 잘 되거든요. 물을 얼마나 마시는지 셀 수도 없어요. 엄마가 저보고 '붕어'라고 했다니까요."


-올해 계획은 이뤘나요.

"건강하기가 목표였는데 지금 되게 건강해요. 일을 조금 더 재미있게 하고 싶었는데 재미있게 했고요. 행운인 건 다양한 나라를 가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았어요. 그렇게 많이 찾아주시기도 하고 그러다보니 다양한 문화도 접하고 이야기해보고 배울 수 있었죠. 나라마다 배울 점들이 있더라고요. 그런 경험이 쌓여 지혜가 되지 않을까요."


-내년 도전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요.

"그 나이에 맞게 성숙해졌으면 해요. 조금 더 넓어지고 시야가 넓어지고 그런 사람이 됐으면 좋겠어요. 내년이 만 서른인데 자연스럽게 나이를 먹고 있다고 생각해요. 내년에도 브랜드 블랑도 좀더 키워보고 싶고 노래를 많이 들려드리고 싶고요."


-준비하는 컨텐트가 있나요.

"동생과 재미있는 일을 해볼 생각이에요. 1월호 화보를 시작으로 뭔가 다양한 재미있는 컨텐트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요즘엔 유튜브도 있고 넷플릭스도 있고 여러 플랫폼이 있으니까 잘 생각해봐서 동생과 재미있는 컨텐트를 해보고 싶어요."


-새 앨범 컴백도 기다려져요.

"올해는 음악적으로는 큰 활동이 없었는데 내년엔 앨범을 내고 싶어요. 기다려주시는 분들을 위해 음악 쪽으로 조금 더 집중해보려고요. 내년에는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아요."

BY HWANG JEE-YOUNG
[yoon.soy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