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he departure of James Mattis

한·미동맹 우려 안긴 매티스의 퇴장
Dec 29,2018
Nam Jeong-ho,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U.S. Secretary of Defense James Mattis resigned a week ago. He was a hidden protector of the Korea-U.S. alliance, standing against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siding with South Korea. At the height of North Korea’s nuclear threat in December 2017, Trump wanted to evacuate families of U.S. Forces in South Korea (USFK), but Mattis opposed it as North Korea may consider it a sign for a possible strike and could make a move first.

In December 2017, Trump mentioned breaking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FTA). White House aides asked for help from Mattis as he was the only aide who could persuade Trump. Mattis ran to the White House and offered all the reasons why the Korea-U.S. FTA should not be scrapped. But Trump was agitated, as the United States was spending $1 billion to set up a Thaad anti-missile system in South Korea. Mattis explained that helping South Korea was helping the United States. The crisis was quickly averted. Mattis knows the importance of alliance better than anyone. In his letter of resignation to Trump, his key message was not to forget the value of alliance.

As Mattis has stepped down, the last bulwark preventing Trump from abandoning allies has gone. The president has openly said he would break alliances on many occasions. In July, he threatened European allies, saying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leave NATO if its share of defense cost were not increased. It would not be surprising if he withdrew the USFK.

Security is like air: you don’t appreciate it when you have it. While the Korea-U.S. alliance has been in place for 65 years, flaws are more often noted than merits. The alliance is a typical asymmetrical relationship with negative aspects. In such an alliance, the weaker country earns security in exchange for a degree of intervention by the powerful one. In the Korea-U.S. alliance, it is partially true that South Korea was swayed by Uncle Sam.

But it is not desirable to consider that entirely bad. Gains so far are bigger than the losses. Thanks to the USFK, we did not have to worry about invasions from China and the Soviet Union, not to mention North Korea. South Korea was saved from an astronomical defense cost. According to a 2011 research, it would cost a maximum of 36 trillion won ($31 billion) for us to re-establish military strength in case of a U.S. withdrawal. Without the USFK, we might not have benefitted from foreign investment. Without the USFK, our credit rating would have been lower and it would have been hard for us to borrow money from international financial institutions.

Naturally, when the mutual enemy is eliminated, any alliance is bound to disappear or change. If North Korea abandons nuclear weapons and sincerely pursues peace, it may be right to either dissolve the Korea-U.S. alliance or seek a new one. But just look at what North Korea has done since promising to denuclearize: it shut down one or two nuclear test sites, but hasn’t scrapped a single nuclear weapon. What would we do if the shield of the alliance disappeared when the North Korean threats are present?

President Moon Jae-in has been critical of our dependence on the Korea-U.S. alliance. In the name of self-reliant diplomacy, he even tried to move the nation from the influence of the United States to China. But lately he may have realized his old friend’s value. At a Ministry of Defense briefing on Dec. 20, he said he was for a reinforcement of the Korea-U.S. alliance.

It may be too late. On Dec. 23, Trump sent a frightening tweet, with Mattis’ letter in mind. “Allies are very important — but not when they take advantage of the United States.” It is not clear exactly which country he was referring to, but there is no assurance that it is not South Korea. I hear the sound of the Korea-U.S. alliance cracking like a breaking iceberg. I cannot help but feel we are headed for a worst-case scenario with the breaking a decades-old alliance without remov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남정호 중앙일보 논설위원

지난 20일 사표를 던진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 여러 번 한국 편을 들어준 한·미 동맹의 숨은 수호자다. 그는 북핵 위기가 절정이던 지난해 12월, 트럼프가 주한미군 가족들을 대피시키려 하자 기를 쓰고 막았다. 북한이 북폭의 전조로 여기고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는 이유에서다.

그해 9월, 트럼프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깨겠다고 펄펄 뛰자 백악관 참모들은 즉시 국방부에 있는 매티스에게 SOS를 쳤다. 트럼프를 설득할 수 있는 유일한 참모가 그였던 까닭이다. 백악관으로 달려간 매티스는 온갖 이유를 대며 한·미 FTA를 깨면 안 된다고 역설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한국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를 두는 데 왜 미국이 10억 달러나 쓰냐"며 더 흥분했다. 매티스는 이에 "한국을 돕는 게 우리 자신을 돕는 일"이라고 설명해 위기를 넘게 했다. 동맹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이 매티스다. 그가 트럼프에게 보낸 사퇴의 편지도 "동맹의 소중함을 잊지 말라"는 게 핵심 메시지였다.

이런 매티스가 물러났다. 동맹을 헌신짝처럼 내버릴 트럼프를 막을 최후의 보루가 없어진 것이다. 그간 트럼프는 수없이 동맹을 깨겠다고 공언해 왔다. 지난 7월에는 유럽 동맹국들에 "국방비를 안 올리면 나토에서 빠지겠다"고 위협했다. 주한미군 철수가 당장 결정돼도 놀랄 일이 아닐 정도다.

안보는 공기와 같다. 있으면 소중한 줄 모른다. 65년간 있어 온 한·미 동맹이라 장점보다 허물이 부각된 느낌이다. 한·미 동맹은 전형적인 비대칭 관계로 이에 따른 폐단도 없진 않다. 비대칭 동맹에선 약한 나라는 안보를 얻는 대신 강대국의 간섭을 받기 마련이다. 한·미 동맹 탓에 한국이 미국에 휘둘려 왔다는 비판에 어느 정도 진실은 담겨 있다.

하지만 그저 나쁘게만 봐선 곤란하다. 그간의 이득은 손해를 덮고도 남는다. 주한미군 덕에 북한은 물론 중국·소련의 침공을 걱정하지 않아도 됐다. 아낀 국방비도 천문학적이다. 2011년 연구에 따르면 미군 철수 시 이만한 전력을 갖추기 위해선 23조~36조원이 든다고 한다. 또 주한미군이 없었다면 외국인 투자도 거의 없었을뿐더러 낮은 신용등급 탓에 해외 금융기관에서 돈 빌리는 것조차 어려웠을 거다.

물론 공동의 적이 없어지면 어떤 동맹이든 사라지거나 변하는 게 마땅하다. 북한이 핵무기를 버리고, 진실로 평화를 추구한다면야 한·미 동맹의 해체나 새 역할을 고민하는 게 옳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보라. 비핵화를 약속했던 북한이 그동안 뭘 했는지. 실험장 한두 개를 닫았을 뿐 핵무기 하나 없애지 않았다. 북한의 위협이 여전한 상황에서 한·미 동맹이란 방패가 사라지면 어찌할 건가.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동맹에만 기대는 외교 노선에 비판적이었다. '자주외교'란 이름 아래 미국 영향권에서 벗어나 중국과 가깝게 지내려 했다. 이랬던 그도 늦게나마 옛 전우의 소중함을 절감한 모양이다. 그는 지난 20일 국방부 업무보고에선 "한·미 동맹을 더욱 튼튼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미 늦었는지도 모른다. 지난 23일 밤 트럼프는 매티스의 편지를 염두에 둔 듯한 섬뜩한 트윗을 날렸다. "동맹은 몹시 중요하다. 그러나 우리를 이용해 먹지 않는 경우에만 해당한다"고. 어느 나라를 겨냥한 건지는 모르지만 한국은 아니라는 법도 없다. 빙산이 쪼개지듯, 한·미 동맹이 금가는 소리로도 들린다. 이러다 북핵은 없애지 못한 채 한·미 동맹만 깨지는 최악의 시나리오로 가는 듯한 불길한 예감을 지울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