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앵커브리핑] '한국에 가면 무슨 일을 당하냐면…' (‘What happens when you go to Korea’)

Feb 02,2019
이미지뷰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붐비는 저녁 시간이라. 그 장면을 목격한 사람은 족히 200명은 넘었을 것이라 했습니다. 전철역 선로에 취객 1명이 떨어졌고 지나던 한 시민은 그를 구하고자 뛰어들었다가 함께 목숨을 잃었습니다.

It happened during a busy evening, so there must have been at least 200 witnesses. A drunken man fell on the tracks of a subway station and a citizen, who was passing by, tried to save him, only to lose his life along with the drunken man.

*witness: 목격자, 증인 *citizen: 시민


18년 전인 2001년, 도쿄 신오쿠보역에서 사망한 고 이수현 씨. 일본은 그가 한국인이어서 놀랐고 한국은 그가 일본인을 구하려다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Lee Su-hyon was killed in JR Shin-Okubo Station in Tokyo 18 years ago in 2001. The Japanese community was shocked that he was Korean, and surprised again by the fact that he lost his life trying to save a Japanese man.

*community: 사회, 공동체 *shock: 깜짝 놀라다


아무리 오랜 시간이 지났다고는 하나 지배-피지배의 기억은 완전히 가릴 수가 없는 일이어서 그 시절과 무관한 세대라 해도 흔히 하는 말로 한일전에 목숨 걸고, 심지어 일본과 베트남전을 목이 터져라 응원한 오묘한 심리…

Though they say it has been a long time, we Koreans still can’t get rid of the painful memories that happened during the colonization period, even if this generation that hasn’t experienced it directly. Things such as watching a Korean-Japanese match like our lives depend on it and cheering for the Vietnamese team during a Vietnam-Japanese match is a complicated psychology of ours.

*colonization period: 식민지 시대 *generation: 세대 *complicated: 오묘한, 복잡한 *psychology: 심리, 생각


한국과 일본의 관계란, 그러했습니다. 위안부 논란과 강제징용 판결. 여기에 더해 일본 초계기의 근접비행 논란은 다시 한 번 그 문제를 생각하게 만들었지요.

That was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Japan – the controversy of comfort women and forced labor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period. The recent issue of Japan conducting a close-range, threatening flyby added to our list of things to think about.

*controversy: 논란 *comfort women: 위안부 여성 *forced labor: 강제징용 *conduct: 하다, 지휘하다, 실행하다 *close-range: 근거리 *flyby: 의례비행, 저공비행


얼마 전엔 "한국에 가면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른다"는 일본 정치인의 주장마저 나왔다고 하는군요. 그러나… 평범한 한국과 일본 시민들의 대응은 달랐습니다.

Recently a Japanese politician even said that “you don’t know what might happen to you when you go to Korea.” However, the response of ordinary citizens from Korea and Japan were different.

*politician: 정치인


"꼬이는 외교. 풀리는 관광" 최근에 전해드린 뉴스처럼 사람들은 오히려 한결같았지요. 엊그제 신오쿠보역에서 진행된 이수현 씨의 추모식에서도 고인의 어머니는 정치의 언어를 안타까워하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Complicated diplomacy, easy-going tourism.” Like the recent news, people didn’t change that easily. Lee Su-hyon’s mother also expressed pity about the harsh political language at her son’s memorial ceremony in Shin-Okubo Station couple days ago.

*diplomacy: 외교 *pity: 연민, 동정, 안타까움


한국에 가면 무슨 일을 당할지 모른다. 한국은 지금 법도 윤리도 도덕도 통하지 않는다며 맹비난을 늘어놓았던 일본 중의원 의원… 그러나 그 아래에 달린 일본 시민들의 발랄한 댓글들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You don’t know what might happen to you when you go to Korea. The Japanese politician went on to criticize Korea, saying that Koreans do not obey the law, nor do they follow ethics. But the jolly comments left by Japanese citizens were as follows:

*criticize: 비판, 비난 *ethics: 윤리, 도덕 *jolly: 발랄, 쾌활한


한국에 가면 무슨 일을 당하냐면…"식당에 가면 먹는 방법까지 하나하나 다 알려주더라", "서툴게 길을 물었는데. 전부 안내해주고 사진까지 찍어줬다", "정말 한국에서 함부로 말을 걸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좋은 의미에서 말이지요.

What happens when you go to Korea? “They [Koreans] tell you ways to eat their food when you go to a restaurant.” “I asked for directions in poor Korean, and they kindly showed me the way and even helped me take a picture.” “If you try to engage in conversation with Koreans, you really don’t know what might happen” – In a good way.

*engage: (대화나 행동 등에) 참여하다


정치와는 상관없이 시민은 이미 알고 있는 관계와 소통의 미학… 몇 년 전 아일랜드에서 만난 어느 택시운전사의 일화를 끝으로 소개해 드립니다. 그날은 바다 건너 영국에 눈이 쏟아져 피해가 막심했던 날이었습니다. 그 소식을 전해주자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영국은 그래도 싸지…"

The citizens acknowledge the aesthetics of relationships and communication, regardless of politics.
I’d end this with an anecdote about a taxi driver that I came across a few years ago in Ireland.
On that day, England experienced disastrous damage due to immense snowfall.
After I told him the news, he said: “England deserves it.”

*aesthetics: 미학 *regardless: 개의치(상관하지)않고 *anecdote: 일화 *disastrous: 처참한 *immense: 엄청난, 어마어마한


그에 비한다면 우리는 얼마나 격조가 있는가… 심지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까지 일본에 재해 성금을 전해주었던 것이 바로 우리였습니다.

Compared to this, I believe that we have grace. It was Korean comfort women that gave relief aid to Japan after they experienced a natural disaster.

*grace: 격조, 품위 *relief aid: 구호 성금 *natural disaster: 자연재해, 천재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is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January 28, 2019
Broadcasted on Jan. 28, 2019

Translated by Lee Hae-sun and James Consta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