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Populism vs. democracy

'손혜원 현상'이 민주주의를 능멸하고 있다
Feb 02,2019
Lee Ha-kyung, chief editor of the JoongAng Ilbo

Rep. Sohn Hye-won, former lawmak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got what she wanted. As she determinedly fought against allegations of real estate speculation in the modern historical cultural space in Mokpo, South Jeolla, her supporters got together to back her up. Four days after she left the DP, over 10,000 supporters made donations, quickly capping the yearly maximum of 150 million won ($134,409) for a lawmaker. On social media, Sohn posted, “As I am desperately fighting, you cheer me up.”

When Sohn held a news conference in Mokpo, the biggest crowd sinc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s election campaign gathered. Opposition lawmaker Park Ji-won, whose district is Mokpo, attacked Sohn as an “icon of speculation.” But as he was attacked as “an icon of betrayal,” he backed off, saying, “I’m being shaken.” What is really shaking is our country’s democracy.

Democracy is based on pluralism that acknowledges different opinions. The purpose of the representative system — a key apparatus of democracy — is to listen and reflect various voices. Lawmakers are prohibited from engaging in activities pertaining to personal interests. It is a process that requires patience.

Only after this process can real democracy with collective intelligence be reached. Rep. Sohn is a populist who denies pluralism given she differentiated her side from others as good versus evil. Can she still be considered an ally of democracy?

Sohn tried to evade the complicated decision-making process, which is the fate of a representative system. After purchasing buildings in Mokpo’s old downtown area under the names of her family members, she mentioned the need to restore old wooden structures in the city at the National Assembly’s subcommittee on budgets and planning. When it became an issue, she said those buildings would be vested to the state. Given her good intention to preserve traditional culture, I don’t want to place suspicion on her purchase of the old houses.

Yet I cannot understand why the structures she bought and the heritage she showed interest in should receive special treatment. No matter how complicated it may be, she should have gone through a transparent procedure to avoid any conflicts of interest and achieve the goal of preserving and nurturing cultural heritage in Mokpo.

She violated this precious rule of a representative system and shook the foundations of democracy. Sohn tried to bring her supporters together by saying, “When you offer to help, I can go to the wilderness and win in the end.” It is a classic populist scheme in which a leader and supporters meet directly by side-stepping the system.

At a press conference announcing her departure from the party, she had the party floor leader on her side and put her hand on his shoulder. The symbol of representative system became a sideshow to the first-term lawmaker, who declared a war on the media as she would sue over 200 articles. The representative system and the media, the backbones of democracy, became tools for populist instigation.

Sohn’s choice of words was also extreme. “I would put my life at stake if speculation is true,” she said. When asked about conflicts of interest, she told reporters, “I am tired of that accusation and cannot talk any more.” She said the media’s accusations were “fake news deceiving the people.” She has an extreme dichotomy of claiming her acts were good and anyone opposing her is evil. That doesn’t fit democracy, a system that values pluralism.

The Sohn phenomenon — wherein she can do as she wishes as long as she has good intentions — is also reflected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e government disabled the preliminary validity survey created by the Kim Dae-jung administration in 1999 to avoid budgetary waste. At the New Year’s conference, President Moon announced the metropolitan government will select one public infrastructure project for exemption from the validity test. That’s pork-barreling for next year’s general election despite the ruling party’s cause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Moon raised controversy by appointing one of his former campaign aides as a member of the Central Election Commission. That’s the same as a player from one team being named referee. After storming out of a confirmation hearing,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is boycotting the National Assembly session. Can the government do that when they were given a chance to govern and restore the democracy that Park Geun-hye destroyed?

The Sohn phenomenon is just one example of a prevailing culture in the government. Sohn said the path to hell is paved with good will. She was criticizing former South Chungcheong Gov. Ahn Hee-jeong’s comment on Feb. 21, 2017, “Those who helped President Park Geun-hye may have tried good politics for people with good will, but the law and system didn’t work as they wished.” Now, she needs to say the same to herself.

Politics that is generous to one-self and ignores others is populism that looks down on democracy. I hope the administration and Sohn care about the future of our democracy if they don’t want to follow in the last government’s footsteps.



이하경 중앙일보 주필

손혜원 의원은 결국 원하는 것을 손에 쥐었다. 목포 근대역사 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에 ‘결사항전’하자 지지층이 뭉쳤다. 더불어민주당 탈당 나흘만에 1만여명의 지지자가 후원금 연간 한도액 1억5000만원을 채워주었다. 손 의원은 SNS를 통해서 “악다구니로 싸우고 있는데 여러분이 저를 울게 만든다”고 했다.

그가 목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자 김대중 전 대통령 유세 이후 최대 규모라는 인파가 몰려들었다. 목포가 지역구인 박지원 의원은 손 의원을 “투기의 아이콘”으로 공격하다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공격을 받은 뒤 “나 지금 떨고 있다”면서 꼬리를 내렸다. 지금 진짜로 떨고 있는 것은 이 나라의 민주주의다.

민주주의는 서로 다른 의견이 존재하는 현실을 인정하는 다원주의를 대전제로 한다. 민주주의의 핵심 장치인 대의제의 목표는 되도록 다양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빠짐없이 듣고 반영하는 것이다. 국회의원이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인내심이 필요한 과정이다.

이 과정을 거쳐야만 플라톤이 옹호한 철인정치의 가파른 산맥을 넘고 집단지성이 숨쉬는 민주주의의 진경(眞景)을 마주할 수 있다. 피아(彼我)를 선악으로 가르고, 상대를 극단적으로 공격하는 손 의원은 다원주의를 거부하는 포퓰리스트다. 그러고도 민주주의의 동지일 수 있을까.

손 의원은 대의제의 숙명인 복잡한 의사결정 과정을 회피하려 했다. 친인척까지 동원해 목포 구도심의 건물을 사들인 뒤 국회 상임위 예결소위에서 목포 목조주택 복원을 거론했다. 문제가 되자 “국가에 귀속시킬 것”이라고 했다. 전통문화 유산을 지키겠다는 선의가 있는만큼 투기 의도는 없는 것으로 믿고 싶다.

하지만 왜 하필 손 의원이 사들인 건물, 관심을 쏟는 유산들만 특별한 배려를 받아야 하는지는 납득하기 어렵다. 아무리 복잡해도 이해충돌을 피하면서 목포 근대문화유산 보존·육성이라는 공익적 목표 를 달성할 수 있는 투명한 절차를 밟았어야 했다.

하지만 그는 대의제의 이런 핵심 규칙을 어겼고, 민주주의를 흔들고 말았다. 손의원은 “동지 여러분이 힘을 주셔야 끝까지 광야에 나가서도 승리할 수 있다”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했다. 제도를 우회해서 지도자와 추종자가 직접 만나는 것은 포퓰리스트의 고전적 방식이다.

그는 탈당 기자회견을 하면서 원내대표를 옆에 세우고 어깨에 손을 올렸다. 대의제의 상징이 “기사 200여건을 고소하겠다”며 언론에 선전포고를 하는 초선의원의 들러리 신세가 됐다. 민주주의의 중추인 대의제와 언론이 포퓰리스트의 선동 도구가 된 것이다.

손 의원의 언어는 극단적이다. “투기가 사실이면 목숨을 걸겠다“고 했다. 기자들이 이해충돌을 추궁하면 “지겨워서 그 얘기는 못하겠다”고 했다. 언론의 의혹제기는 “국민을 속이는 가짜뉴스”일 뿐이다. 나의 행위는 선이고, 반대하는 것은 악이라는 극단적인 이분법이다. 다원주의를 생명으로 하는 민주주의와는 맞지 않는다.

“선의만 있으면 내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손혜원 현상’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방식에서도 비친다. 문재인 정부는 1999년 김대중 정부가 만든 예비 타당성 조사(예타)를 무력화시켰다.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광역 단체별로 공공인프라 사업을 1건씩 선정해 면제하겠다“고 했다. 내년 총선을 겨냥한 선심이다. 친정부 성향 시민단체들도 반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민주당 대선 백서에‘공명선거 특보’로 등재된 인물을 지난 주 중앙선거관리위원으로 임명했다. 자기팀 선수를 내년 총선의 심판으로 세운 셈이다. 인사청문회를 거부했던 야당은 국회 전면 보이콧을 선언해버렸다. 박근혜가 헝클어 놓은 민주주의를 되살리라고 집권 기회를 주었는데 이래도 되는 것일까.

‘손혜원 현상’은 이 정부에 퍼져있는 민주주의 경시 풍조의 한 조각일 뿐이다. 손 의원은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고 했다. 2017년 2월 21일 안희정 충남지사가 ”그분(박근혜 대통령)들도 선한 의지로 없는 사람과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를 하려고 했는데 법과 제도를 따르지 않아 뜻대로 되지 않았다“고 한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이제 이 발언을 스스로에게 해야 할 것이다.

자기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은 무시하는 정치는 민주주의를 능멸하는 포퓰리즘이다. 문재인 정부와 손 의원은 흔들리는 민주주의의 미래도 생각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