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orean Air CEO kicked off board

조양호 대한항공 대표이사직 퇴진
Mar 30,2019
이미지뷰
Korea JoongAng Daily
Thursday, March 28, 2019


Hanjin Group Chairman Cho Yang-ho has lost control of the group’s key affiliate Korean Air as he failed to extend his term as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at an annual general meeting held Wednesday.

*affiliate: 계열사 *board of directors: 이사회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수요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이 부결되면서 한진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을 상실했다.



Cho’s ouster marks the first time that a chaebol owner family member has been forced to step down since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the country’s largest institutional investor, adopted the stewardship code last year. The code is a set of principles aimed at guiding institutional investors to exercise their voting rights in a transparent and responsible manner.

*ouster: 축출 *stewardship code: 수탁자책임 원칙 *institutional investor: 기관투자가

한국의 최대 기관투자가인 국민연금이 지난해 스튜어드십 코드(수탁자책임 원칙)을 채택한 이후 주주가 대기업 사주의 경영권을 박탈한 첫 사례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기관투자가들에게 투명하고 책임있는 방법으로 투표권을 행사하도록 명시한 원칙이다.



It is also the first time that a chaebol head has been ousted by shareholders. According to a Korean Air spokesperson, Cho is still CEO of the company, but without a seat on the board, it is unclear how much authority he will actually have.

*oust: 축출하다

주주들이 대기업 사주를 축출한 첫 사례이기도 하다. 대한항공 대변인에 따르면 조 회장은 여전히 회사의 대표이사직을 유지하지만 사내이사가 아니어서 실제로 조 회장이 얼마나 경영을 할 수 있을지 불분명하다.



Cho’s loss was expected from Tuesday when the NPS, the airline’s second-largest shareholder, decided through a committee meeting to vote against his re-election. While the Cho family and Hanjin affiliates control 33.35 percent of Korean Air shares, the NPS controls 11.56 percent.

*re-election: 재선, 연임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 부결은 화요일 국민연금이 조 회장의 연임에 반대한다고 결정하면서부터 예상됐다. 조 회장 가족과 한진그룹 계열사들이 대한항공 지분 33.35%를 보유하고 있고,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 2대 주주이다.



Since many minority shareholders have also expressed doubts about Cho, who is currently facing charges of embezzlement and malpractice, leading the airline, support from the NPS was crucial to ensure his re-election.

*minority shareholder: 소액주주 *malpractice: 위법 행위 *crucial: 중대한, 결정적인

소액주주들이 횡령과 위법 행위 혐의를 받고 있는 조 회장에 대해 불신임을 표명해왔기 때문에 사내이사 연임을 위해서는 국민연금의 지지가 꼭 필요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