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he old man of Wanna One reflects: Yoon misses the band, but enjoys going solo and does not miss the online hecklers

Apr 01,2019
이미지뷰
[ILGAN SPORTS]
Becoming famous was definitely no piece of cake for Yoon Ji-sung. Having debuted as part of 11-member act Wanna One after making it through to the finals of Mnet’s “Produce 101,” he saw his dream come true in his late 20s, which is considered quite old in the K-pop industry. When at last he held the flowers of his life-long ambition in his hands, little did he know that the thorns would give him pain he never imagined.

For Yoon, becoming a celebrity wasn’t just something he thought about in teenage daydreams. He graduated from the National High School of Traditional Korean Arts and majored in stage performance in university, practicing every day for his chance to be in the spotlight. He had to spend seven years living in a tiny one-room apartment as a trainee, but he finally got his chance with “Produce 101.”

As the oldest of the group, Yoon spent a year and a half as Wanna One’s leader. He was known for being the liveliest of the 11, which won him both love from his fans and criticism from those who thought that he was overreacting; some vicious comments left him with a wounded heart.

“Those were such hard times, but at the same time such precious memories that will never come back,” said Yoon.

Having made his official solo debut in February, he is currently cast in a musical titled “The Days,” which is likely to be his last professional engagement before he begins his mandatory military service. Yoon sat down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of the interview.



Q. You wasted no time debuting your solo career after Wanna One disbanded in December. How do you keep in shape?

A
. I try to stay fit because I shouldn’t gain weight. I take personal training sessions, but I recently lost all my muscle while preparing for my album. I’m a little bit sad because my role as Gang Mu-yeong in the play “The Days” is that of an armed guard at the Blue House, which would have been better if I’d kept up my muscular body.



What kind of a character did you think Gang Mu-yeong was?

I think he’s a witty guy with a free soul, but not the kind of person who’s always happy and positive. Everyone has scars, so I tried to look at his situation from different angles, thinking about what his wounds might be. I came to the conclusion that Gang Mu-yeong is a fantastic character - I couldn’t believe he was so perfect.



But were you able to relate to him nevertheless?

I think we were similar in that we can both hide our sorrows and console others, thinking about other people’s emotions first.



Was that the case when you were the leader of Wanna One?

I did have to think a lot about the members and the on-site staff. I was in a position where I couldn’t just think about myself.



What would you say are the ups and downs of being in a group versus being solo?

I think being alone itself has both positive and negative aspects, as does being in a group. When I was a member of Wanna One, I enjoyed the fact that we could order a variety of foods. But as a solo act, I like that practice only takes an hour.



Are you stressed these days?

I actually worry a lot and have a very low self-esteem. Every day I think to myself, ‘What am I going to do?’ only to forget my answer the next minute. I end up telling myself, ‘Well, this is just the way it’s going to be.’ I get stressed but soon forget. I might sound like an old man, but I think I’m the way I am because it’s worked until now. Saying, ‘This is just the way it is and I was born this way,’ makes me feel more relaxed.



So you’re not exactly that optimistic?

I try to think that way, even with the bad things, that this is the way it is because it is the only way it can be - but that’s also true of good things. I try to do my best with what I can do, but other than that, it’s inevitable. I had huge mood swings when I was younger, but I discovered that it didn’t help me at all. I realized that I was only damaging myself. That’s when I started to just face things as they are.



What was it like being a member of Wanna One?

I seriously can’t remember. Whole months of my memory are gone because they were so hectic. I only got to sleep an hour or two every day, with four events each day, and I was just so exhausted. It’s actually quite similar these days. Between the musical, recording, filming, performance and practice, there are just so many things I need to do. But I try to care more about each event because I have to bear it on my own.



Were there hardships you couldn’t overcome?

I got a lot of vicious comments from the beginning of my time with Wanna One. Being only human, I saw them and at first I lost a lot of confidence, thinking, ‘People are saying all this because I deserve it.’ I care a lot about what others think, which made me cower more. I even tried to stay away from the other members because I didn’t want to damage them. But the members trusted me and stuck by me.



It must have been so difficult for you, seeing all those bad comments.

I was scared of people - I even suffered from panic attacks. I was waiting to perform overseas, and my hands began shaking so badly. I couldn’t tell the other members, but I locked the doors as soon as I got to the hotel and threw up. I was shaking so badly that there was no scene [in the video of the performance] where they took me on my own. I couldn’t even sleep some days, but it’s not so bad - we are reporting internet trolls to the police.



Was it always your dream to become a celebrity?

I wanted to be a star on TV. I really liked Fin.K.L., especially Lee Hyori. I even joined this agency to see Hyori. One time, I ran into her when I was a trainee, and she told me to ‘drop by at Jeju Island.’ It was such an honor. I consider myself a successful fan.



How does it feel now that you’ve actually become a star?

A lot of things changed so suddenly. I really couldn’t believe it. A lot of things changed around me, and they fascinate me. Wanna One received so much love and popularity in such a short amount of time, so I think I’m going to need more time to take it all in. But it’s so shocking every time, when someone tells me, “I’m a fan, Yoon Ji-sung.”



Would you, given the same chance, contend at the “Produce 101” series again?

No. I made my debut through it, but I definitely couldn’t do it again - it was just so hard, both physically and mentally. I was never the type of person who does well in competitions. I can’t stand that atmosphere where people fight over something.

BY HWANG JI-YOUNG [yoon.soyeon@joongang.co.kr]



윤지성 "워너원 첫 정산받고 부모님께 용돈 드려"


가수 윤지성(29)의 연예계 입문은 쉽고도 어려웠다.

7년간 연습생 생활이 무색할 정도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이하 '프듀')' 방송 3개월여 만에 '벼락스타' 워너원으로 데뷔했다. 혹자는 '프듀' 최고 수혜자라고도 말한다. 20대 후반이라는 신인 아이돌로는 늦은 나이에, 그것도 최고 인기 그룹 멤버가 됐으니 복이 절로 들어왔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윤지성에게는 절박한 마지막 도전 끝에 꿈을 이룬 짜릿한 순간이었다. 단숨에 얻은 부와 명예로 보일지도 모르지만 데뷔 전 7년 동안 고시원 생활을 하며 가수 꿈을 키워 온 남모를 노력이 있었다. 초등학생 시절부터 윤지성의 꿈은 연예인이 되는 것이었다. 16세 때 강원도 원주에서 홀로 상경해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 음악연극과를 졸업했고, 대학교에선 연극영상과를 전공하면서 연극 무대를 동경해 왔다.

그러나 꿈꿨던 스타의 삶은 윤지성의 상상과는 조금 달랐다. 일과를 곱씹어 볼 시간조차 부족했다. 가장 바빴던 워너원 활동 시기의 몇 달간은 기억이 증발했을 정도로 스케줄이 넘쳤다. 인기에 따라오는 악플은 상처가 됐다. 사람들을 대하기가 두렵고, 무대가 무섭기도 했다. 호텔 방에서 구토했을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다. 윤지성은 "그때는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다시 없을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라고 기억했다.

파란만장한 워너원 활동이 끝나고 윤지성은 홀로서기 중이다. 리더의 책임감도 내려놨고, 톱 아이돌 그룹에 대한 부담감도 벗었다. 워너원으로 쌓은 경험으로 한층 성숙해졌고, 멤버들은 의지할 수 있는 친구로 곁에 남았다. 다 가진 윤지성은 "나만 잘하면 돼요"라며 "올해 군 입대 전까지 솔로 가수로, 뮤지컬 배우로 후회 없이 활동하면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것"을 최우선 과제로 정했다.


- 체중 관리는 어떻게 하나요.

"살이 찌면 안 되니까 관리해요. PT도 받아요. 앨범 활동을 하면서 근육이 다 빠졌어요. 뮤지컬 '그날들'에서 청와대 경호원 '강무영' 역할을 맡아서 근육을 좀 보여 줘야 하는데 아쉬워요."


- 강무영 캐릭터는 어떻게 해석했나요.

"위트 있고 자유로운 영혼이지만 마냥 행복하고 즐거운 사람은 아니라고 봐요. 아픔이 없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해요. 앞뒤 상황과 대사를 여러 방면으로 살펴보면서 이 친구의 아픔은 뭘까, 고민했어요. 결론은 강무영은 판타지적인 인물이에요. 어떻게 사람이 이정도로 완벽할까 싶을 정도죠."


- 공통점을 발견했나요.

"자신의 아픔을 숨기고 남을 위로해 줄 수 있다는 점과 다른 사람의 감정을 먼저 생각한다는 것이 비슷한 것 같아요."


- 워너원 리더 때와도 비슷한데요.

"리더를 맡은 뒤 멤버들이나 스태프를 생각할 일이 많긴 했어요. 저만 생각할 수는 없는 위치였죠."


- 그룹과 솔로 활동의 장단점이 있다면요.

"혼자 한다는 것 자체가 장점이자 단점인 것 같아요. 그룹일 때도 마찬가지고요. 멤버들과 함께 있을 때는 여거 가지 메뉴를 시켜 놓고 먹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혼자 할 떄는 준비 시간이 1시간으로 줄어들어서 좋아요. 북적댔던 대기실 풍경이 사라지니 심심하기도 해요."


- 스트레스는 없나요.

"걱정이 진짜 많고 자존감도 낮아요. 그래서 맨날 '어떡하지' 하지만 또 금방 잊어요. 결국 '뭘 어떡해, 그냥 해야지' 이렇게 돼요. 스트레스를 받아도 금방 풀어요. 애늙은이 같을 수도 있는데요, 그럴 만하니까 그렇게 사는 것 같아요. '어쩔 수 없는 일이고, 나는 이런 팔자야'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요."


- 타고난 긍정적인 성격은 아니네요.

"좋지 않은 일이 있어도 이렇게 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려고 해요. 좋은 일도 마찬가지고요. 제가 할 수 있는 건 최선을 다하지만 그 외는 어쩔 수 없잖아요. 어렸을 때는 감정 기복이 심했어요. 클수록 이런 성격이 손해라고 생각했고, 가장 피해를 보는 건 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때부터 주변 상황을 다 받아들이게 된 것 같아요."


- 워너원 활동은 어땠나요.

"진짜 기억나지 않아요. 정신없이 지나가서 몇 달간 기억이 없어요. 하루에 1~2시간을 자고, 스케줄을 네댓 개 다녀오니까 마냥 몸이 지쳤던 것 같아요. 사실 솔로 활동도 비슷해요. 뮤지컬·녹음·콘텐트 촬영·앨범 활동·연습 등 할 일이 많아요. 혼자 감당해야 하는 걸 알기 때문에 무슨 스케줄인지 더 정확히 파악하려고 해요. 체력적으로 힘든 건 다 이겨 낼 수 있어요."


- 위축된 이유가 있나요.

"워너원 활동 시작 때부터 악플이 있었어요. 당연히 저도 사람인지라 들리고 보였죠. 처음에 봤을 때는 '내가 이럴 만하니까 사람들이 그러는 거야' 하는 생각이 들어서 스스로 자신감을 많이 잃었어요. 남들 눈치를 많이 보는 성격이라 더 위축됐고, 다른 멤버들에게 피해를 줄까 봐 한발 떨어져 있으려고도 했죠. 근데 어느 순간, 멤버들이 믿고 따라 줘서 이겨 내고 털어냈어요."


- 악플 탓에 많이 힘들었겠어요.

"워너원 활동을 할 때는 사람들이 무서웠어요. 공황장애 증세도 있었죠. 해외 공연을 갔는데 무대에 오르기 직전에 손 떨림이 오더라고요. 멤버들에겐 말을 못 했지만 호텔 방 문을 잠가 놓고 구토했어요. 그 공연에서 카메라가 제 '원샷'을 잡지 못할 정도로 덜덜 떨었어요. 이제는 그런 악플을 보고도 힘들지만 넘길 수 있게 됐어요. 예전에는 잠을 아예 잘 수 없었는데, 그 정도는 아닌 거죠. 악플러 고소는 계속 진행 중이에요."
- 어렸을 때부터 연예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고요.

"TV에 나오는 연예인이 되고 싶었어요. '핑클'을 정말 좋아했거든요. 이효리 누나를 정말 좋아해요. (이)효리 누나를 보려고 이 회사에 들어온 것도 있어요.(웃음) 연습생 때 효리 누나를 만났는데 '제주도에 놀러 오라'고 했던 한마디가 기억나요. 정말 영광이었어요. 전 '성덕(성공한 팬)'이에요."


- 연예인이 돼 보니 어떤가요.

"정말 하루 아침에 많은 게 바뀌었어요. 이렇게 바뀔 수 있나 싶을 정도였죠. 주변은 바뀌었는데 전 아직 신기한 것이 많아요. 워너원 그룹 자체가 이른 시일 내에 인기를 얻고 사랑받았잖아요. 그래서 정작 체감할 시간은 부족했던 것 같아요. '윤지성씨 팬이에요'라고 하면 너무 신기해요. 특히 식당에서 어르신분들이 알아봐 주시는 게 놀라워요."


- '프듀'를 또 하라면 할 건가요.

"아니요. '프듀'로 데뷔했지만 다시 하라면 못 할 것 같아요.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힘들었어요. 성격이 경쟁과는 거리가 멀어요. 뭔가를 얻기 위해 서로 눈치 보고 의식하는 그런 분위기를 견디지 못해요. 누가 하기 싫어하면 제가 하는 게 속이 편하고, 누가 하고 싶으면 내주는 게 좋아요."


- 워너원 멤버들과는 매년 8월 7일에 만나기로 했다고요.

"올해 8월 7일에는 나라를 지키고 있을 것 같아요.(웃음) 워너원이라는 프로젝트 그룹은 끝났지만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좋은 친구와 연예계 동료들이 생겨서 좋아요. 솔로 앨범에 (이)대휘가 노래를 준 것처럼, 멤버들 간 여러 컬래버레이션을 하는 모습을 보면 괜히 뿌듯해요. 워너원을 생각해 주시는 분들이 많구나 싶어요."


황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