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wo new books, two approaches to BTS : One says the band is representative; other argues the opposite

Apr 01,2019
이미지뷰
BTS arrives at the 61st annual Grammy Awards held at the Staples Center in Los Angeles in February. Suggesting BTS’ special position in the popular culture, dozens of books about the band have been published in recent years. [EPA/YONHAP]
이미지뷰
From left, the English and Korean-language versions of “BTS: Icons of K-Pop” by Adrian Besley, a British writer who formerly worked as a copywriter at the BBC, and the two versions of “BTS: The Review” written by Kim Youngdae, a Korean music critic who lives in Seattle. [JOONGANG ILBO]
BTS is no longer just a K-pop boy band. It is also now a global phenomenon. Two of its recent albums - “Love Yourself: Tear” and “Love Yourself: Answer” - hit the top position on the Billboard album chart last June and last September respectively.

Suggesting BTS’ special position in not only the K-pop music industry but also in general popular culture, dozens of books about the band have been published in recent years. They include philosophy books, in addition to music books and marketing strategy books.

Among the philosophy books is “BTS Art Revolution” published in April 2018. Author Lee Ji-young, an expert on the philosophy of Gilles Deleuze (1925-95),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BTS and its ARMY fan club based on the concept of “Rhizome” developed by Deleuze.

Two newly published books are now attracting attention. One is “BTS: Icons of K-Pop” by Adrian Besley, a British writer who formerly worked as a copywriter at the BBC. The other is “BTS: The Review,” written by Kim Youngdae, a Korean music critic who lives in Seattle. Both of these books have English- and Korean-language versions, indications that BTS criticism and analysis is global. “Icons of K-Pop” was first published in English last August. The Korean translation came out in February. The Korean and English versions of “The Review” were published late last month.

Both of the books deal with BTS, but their approaches to the band are different. “Icons of K-pop” looks into the characteristics of K-Pop as much as BTS because it considers the band as representative of K-Pop. It analyzes how “idols” are born and interact with pop music consumers in Korean society.

“The Review,” on the other hand, focuses on explaining why BTS is different from existing K-pop bands. Most Korean boy bands and girl groups are armed with the “total package” of singing, dancing and appearance, but they have been regarded as “factory-made idols.” BTS, which started as a hip-hop boy band, has proven itself through music, even in the U.S. pop market, author Kim argues. Accordingly, the band generated a fandom that loves the music of BTS, instead of fans fascinated by the exotic qualities of Korean popular culture, according to Kim.

Both “Icons of K-Pop” and “The Review” identify the 2014 KCON, the annual Korean music festival held in Los Angeles, as an important breakthrough in the history of BTS. Both books detail how the then-aspiring band, which made its debut in 2013, shook the audience at KCON and how loyalty grew year by year since then.

Both books have QR codes in them to provide an exciting reading experience.

The codes in “The Review” help readers listen to BTS music while reading by scanning the bar codes with their mobile phones. The QR codes in “Icons of K-Pop” enable readers to watch “Bangtan Bomb,” short videos featuring BTS members having fun behind the scenes at concerts, official events and award ceremonies.

“Icons of K-Pop” could be more interesting to BTS beginners, as it explores the charm of each individual member. But to big fans of BTS, this information is already well known. On the other hand, “The Review” could be difficult for those who are not BTS fans. It is an in-depth analysis based on the interviews with seven people, including Billboard columnist Jeff Benjamin.

BY MIN KYUNG-WON
[symoon@joongang.co.kr]


싸이·K팝 열풍, BTS는 어떻게 넘었나

BTS: 케이팝의 아이콘
안드리안 베슬리 지음
김지연 옮김
a9press

BTS: 더 리뷰
김영대 지음
RHK

방탄소년단(BTS)은 이제 K팝 아이돌 그룹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하나의 현상이다. 지난해 ‘러브 유어셀프’ 시리즈 앨범으로 두 차례 미국 빌보드 정상을 차지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 2, 3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면서 관련 서적 및 논문도 쏟아져 나왔다. 연주곡집부터 철학서에 이르기까지 분야도 다양하다.

그중에서도 최근 출간된 두 권의 책이 눈길을 끈다. 하나는 영국 BBC 전기 작가 출신인 안드리안 베슬리가 쓴 『BTS: 케이팝의 아이콘』이고, 다른 하나는 미국 시애틀에 살고 있는 음악평론가 김영대씨가 쓴 『BTS: 더 리뷰』다. BTS가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만큼 비평과 분석의 반경도 넓어진 셈이다. 한국어판과 영어판으로 나온 것도 공통점이다.

두 권 모두 BTS를 앞세웠지만 방향성은 조금 다르다. 전자는 BTS를 K팝의 대표주자로 바라보는 만큼 BTS 못지않게 K팝의 특성을 살펴보는 데 할애한다. K팝이라는 용어 자체가 외부에서 한국 대중음악을 바라보는 시각이 담긴 만큼 일주일 내내 각기 다른 채널에서 음악방송을 진행하는 한국 사회에서 아이돌이 어떻게 탄생하고 소비되는지부터 차근차근 접근한다.

반면 후자는 BTS가 왜 기존 K팝의 문법에서 벗어난 그룹인지를 설명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그간 노래·춤·외모 등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토털 패키지’로 무장한 한국 아이돌이 ‘팩토리 아이돌’로 치부됐다면, 힙합 아이돌을 표방한 BTS가 어떻게 음악을 통해 진정성을 확립해왔는지가 큰 뼈대를 이룬다. K팝의 원류가 된 미국 팝 시장에서 이를 입증함으로써 드라마·영화 등 한국 대중문화 전반을 추종하는 ‘한류 팬’이 아닌 ‘BTS 팝’을 좋아하는 아미 군단이 생겨나고, 이것이 시장의 확대와 인종의 다변화를 가져왔다는 주장이다.

두 사람 모두 2014년 미국 LA에서 열린 케이콘(KCON)을 중요한 전기로 꼽는 것도 흥미롭다. 2013년 데뷔 이듬해 신인 자격으로 참석한 BTS가 어떻게 이들의 마음을 흔들어 놨는지, 해를 거듭할수록 그들의 팬덤이 어떻게 확대돼 갔는지를 생생히 보여준다. 2012년 싸이의 ‘강남스타일’ 열풍을 기점으로 CJ ENM에서 시작한 한류 문화 축제가 어떻게 새로운 씨앗을 뿌리고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게 됐는지 살아있는 증거가 된 셈이다.

두 책 모두 QR코드를 활용해 흥미로운 독서 경험을 선사한다. 『더 리뷰』는 BTS가 발표한 앨범과 솔로 믹스테이프 등 16장의 디스코그래피를 들으며 읽을 수 있고, 『케이팝의 아이콘』은 ‘방탄 밤’이나 시상식 무대 등 유튜브 영상을 보면서 즐길 수 있다. 듣는 음악에서 보는 음악이 된 시대에 걸맞은 하이퍼텍스트 읽기 방식이다.

BTS에 대한 배경지식에 따라 독서법도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초심자라면 멤버 개개인의 매력을 탐구하는 전기 『케이팝의 아이콘』이 흥미롭겠지만, 이미 그 매력에 매료된 팬들에게는 모두 아는 내용이 될 수도 있다. 반면 『더 리뷰』는 BTS의 팬이 아니라면 조금 어려울 수 있다.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저민부터 번역계정 운영자 채명지씨 등 7명의 인터뷰를 통해 구석구석 전방위로 훑기 때문이다. 과거와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까지 그려볼 수 있다는 게 이 책의 미덕이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