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Quake questions

지진 배상 촉구
Apr 06,2019
이미지뷰
Thousands take to the streets in Buk District, Pohang, North Gyeongsang, to demand the enactment of a special act and a probe into Korea’s second-strongest earthquake ever on Nov. 15, 2017, as well as compensation, on Tuesday. Experts last month said the Pohang earthquake was likely triggered by governmental geothermal power experiments. [NEWS1]

11·15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가 열린 수요일 경북 포항시 북구 덕산동 육거리에서 시민들이 정부 배상을 촉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조사단이 지난달 포항 지진은 정부의 지열발전 실험에 의해 촉발됐다고 발표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