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On her 10th album, Nah does jazz a whole new way: Studio work in France with a producer-partner leads to new sounds

Apr 08,2019
이미지뷰
Nah Youn-sun [HUB MUSIC]
이미지뷰
Jazz vocalist Nah Youn-sun’s latest album “Immersion,” top, and her first album, “Reflect,” above. [HUB MUSIC]
Defining jazz is like trying to hold water in your hands - with your fingers spread wide. And just as the very essence of jazz comes from its spontaneity and flexibility, the same can be said for Nah Youn-sun, a 50-year-old jazz vocalist whose discography defies clear-cut definitions.

Nah released her 10th album, “Immersion,” on April 2. It’s an album that’s full of songs she’s encountered by straying from her 25 years of experience and venturing into the unknown.

Contrary to her original method of making an album - in which she records a song once while playing live with a band - the music for this album was produced with the help of French producer Clement Ducol, and the two locked themselves in a studio in Paris and recorded every single detail of the album bit by bit.

Possibly because the jazz genre has not been the center of attention for music listeners in Korea, Nah sought out a spotlight in Europe when she made three albums with Swedish guitarist Ulf Wakenius after signing with German jazz label ACT in 2008, becoming the first Korean to do so.

After completing her last album “She Moves On” (2017) in New York, Nah signed on with another U.S. record label, Warner Music Group, a company at the center of the pop music industry.

“I wanted to make a new kind of music before it was too late,” Nah told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It’s very much how artists would suddenly change their style.”

Nah’s acquaintance with Ducol goes back to 2014 when they were making a tribute album to Nina Simone.

Nah believed that Ducol would give her the freshness she needed to keep her music evolving because he came from a classic family and was in command of various instruments while playing pop music.

Her search for novelty didn’t stop there. Nah traveled around new cities and countries, where she hoped she would be inspired by the new environments surrounding her. It worked.

During a two-week stay in France’s Brittany region, the singer was able to make six of the songs for the album, including “Mystic River.”

“The weather there is so whimsical, it’s sunny in the morning then pouring hail in the afternoon. But I wanted to feel that capricious vibe, because I always thought that it was a mysterious place every time I visited there,” she said.

But while Ducol believed that she could push herself a little more and fill the whole album with self-written music, Nah knew herself too well.

“I’m not the kind of person that just creates something on the spot when I’m inspired - I’m the type that needs to squeeze every line out of my head so hard. I especially struggle with writing lyrics,” the singer confessed. And thus by choosing seven songs by other artists to work in her own style, the 11-track album was completed.

The songs were finished with one more thing: special sounds that were custom-made.

Along with Nah, Ducol and cellist Pierre-Francois Dufour created 50 sounds never heard before in Nah’s music. Brushing the drum added more weight to “Isn’t It A Pity,” while finger-snapping makes “Sans Toi” sound as if it’s actually raining.

“This album feels like I made it in a laboratory instead of a recording studio,” said Nah.

“I had to focus, because the old pedals of the piano would squeak because it hadn’t been oiled for so long, and I even had to tape down some keys of the piano because I just didn’t have enough hands to play all the notes. Having different people in the studio could have distracted us, but we were all so immersed in it. It was a very fresh experience, in a world where others complete music with a single laptop.”

Since the album was pre-released in France last month, it has been topping jazz charts, providing Nah with an answer to her life-long question: What is jazz anyway?

“When I first released my music in France, they told me that this wasn’t jazz because it was so peculiar. But now that I’ve released new music, now they’re telling me it’s not jazz - again. They call it ‘electronic’ because I twisted the acoustic sounds with a computer program. But I think that’s what jazz is all about - being novel,” said Nah.

A concert held in France last month will lead to a world tour, and she will travel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ending with a grand finale in southern Seoul on Dec. 28 at the Lotte Concert Hall.

“I know this might sound strange, but I think I feel more comfortable on the road. It’s like my mind calms down when I’m going somewhere,” she said.

BY MIN KYUNG-WON [yoon.soyeon@joongang.co.kr]



"소리 만드는 즐거움 깨달았죠" 나윤선 재즈의 새로운 변신

재즈를 한마디로 정의할 수 있을까. 클래식처럼 규칙을 따르지도 않고, 팝 음악의 기승전결을 갖추지 않은 채 자유롭게 흘러가는 음악을 붙들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예측 불가능함 자체를 정체성으로 삼는 것 같다.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50)의 디스코그래피를 좇는 일도 그렇다. 그의 다음 음반은 어떨 것이라 예상하는 순간 그 생각을 비켜간다.

이번에 들고 온 10집 ‘이머젼(Immersion, 몰입)’도 그렇다. 프랑스 프로듀서 클레망 듀콜(38)과 손잡고 3주간 파리의 스튜디오에 틀어박혀 필요한 소리를 하나씩 빚어서 만든 음반이다. 즉흥성을 중시하는 재즈 특성상 밴드와 라이브 연주하듯 한 번에 녹음하는 방식 대신 데뷔 25년 만에 새로운 방식을 택한 것이다.

의외의 선택이다. 그는 2008년 한국인 최초로 독일 재즈 프리미엄 레이블 ACT와 계약을 맺고 스웨덴 기타리스트 울프 바케니우스(61)와 만든 석 장의 앨범으로 이미 유럽 최고의 재즈 보컬로 우뚝 섰다. 지난 9집 ‘쉬 무브스 온’(2017)은 미국 뉴욕에서 만들었다. 헌데 10집과 함께 음반사도 팝 음악이 중심인 워너뮤직그룹으로 바뀌었다. 무슨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 걸까.

서울 서소문에서 만난 나윤선은 “너무 늦기 전에 보다 자유로운 방식으로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며 “화가도 어느 순간 화풍이 바뀌지 않느냐”고 말했다. 프로듀서 듀콜과는 2014년 니나 시몬 헌정 앨범을 만들며 인연을 맺은 사이. 그처럼 클래식 집안에서 태어나 현대무용을 배우고 다양한 악기를 연주하며 팝 음악을 하는 사람이라면 새로운 기운을 불어 넣어주리라는 게 나윤선의 믿음이다.

난생처음 작정하고 작곡 여행도 떠났다. 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에서 2주간 머물며 만든 ‘미스틱 리버’ 등 자작곡 6곡으로 이번 앨범의 절반을 채웠다. “아침엔 해가 쨍하다 오후엔 우박도 내릴 만큼 날씨가 사나운 지역인데 왠지 모르게 드센 기운을 받고 싶더라고요. 공연하러 갈 때마다 신비로운 곳이라 생각했거든요.”

듀콜은 앨범 전체를 나윤선의 자작곡으로 채우고 싶어 했지만 그 자신은 손사래를 쳤다. “저는 영감이 떠올라서 막 곡을 써내려가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머리 쥐어뜯으며 힘겹게 써 내려 가는 스타일이지. 특히 가사를 쓰는 건 너무 어려워요.” 11세기 페르시아 시인 루미가 쓴 시를 ‘인 마이 하트’ 가사로 붙이는 한편 커버곡 7곡을 골라 앨범의 나머지 절반을 채웠다.

이런 만남의 결과는 성공적이다. 첼리스트 피에르 프랑수아 듀퍼(35)까지, 세 사람이 만든 50여개의 소리는 지금껏 나윤선의 음악과 전혀 다른 질감을 선사한다. 드럼을 붓으로 쓱쓱 쓸어낸 소리는 ‘이즌트 잇 어 피티’(원곡 조지 해리슨)에 배경음처럼 깔려 무게감을 주고, 손가락을 튕기며 만들었다는 빗소리는 ‘상 투아’가 흐르는 내내 투두둑 떨어진다. 사물뿐만 아니라 사람의 몸까지 그대로 하나의 악기가 된 것 같다.

두 곡 모두 원곡과 전혀 다른 느낌으로 재탄생했다. 본래 '상 투아'는 프랑스 누벨바그를 이끈 아녜스 바르다 감독의 영화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의 삽입곡. 공교롭게도 작곡자인 영화음악 거장 미셸 르그랑이 지난 1월 타계한 데 이어 가사를 쓴 바르다 감독까지 지난달 세상을 떠났다. 나윤선은 “1995년 파리에 처음 간지 얼마 안 됐을 때 본 영화라 더욱 각별한 곡”이라며 “두 분께 꼭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이번 작업을 “녹음실이 아니라 실험실에서 만든 것 같은 앨범”이라고 자평했다. “오래된 피아노는 페달에 기름을 안 쳐서 삐걱거리고, 연주할 손이 모자라 건반에 테이프를 붙여놓고 내리치며 소리를 만드니 몰입할 수밖에 없었죠. 연주자 여러 명이 오가다 보면 흐름이 끊기기 마련인데 셋이서 안으로 파고든 거죠. 노트북 하나면 곡 하나를 완성할 수 있는 세상에서 새로운 경험이었죠.”

이번 10집은 지난달 프랑스에서 먼저 나와 발매 직후 현지 재즈 음반 차트 1위에 올랐다. 이것이 예술성과 대중성 사이에 그가 해온 긴 고민의 답이 될 수 있을까. “제가 처음 프랑스에서 음반을 냈을 때 사람들이 이건 재즈가 아니라고 했어요. 너무 낯서니까요. 그랬는데 새 앨범이 나오니 나윤선이 예전엔 재즈를 했는데 이건 또 재즈가 아니래요. 어쿠스틱 악기를 녹음해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소리를 뒤틀었으니 일렉트로닉이라는 거죠. 사운드만 놓고 보면 확실히 팝에 가깝긴 하지만 재즈가 원래 그런 거 아닌가요. 낯선 것.”

지난달 12일 프랑스에서 시작한 공연은 연말까지 미주ㆍ유럽 등 월드투어로 이어진다. 12월 28일에는 서울 롯데콘서트홀 공연이 예정돼 있다.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저는 길 위에 있는 게 더 안정적인 것 같아요. 어딘가 가고 있어야 마음이 차분해진다고 해야 하나.” 새로움을 향한 그녀의 음악 여행은 계속될 듯하다.

민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