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Lee Young-ji raps her way into the history books: After winning the third season of Mnet’s ‘High School Rapper,’ Lee is dreaming big

Apr 29,2019
이미지뷰
[KWON HYUK-JAE]
이미지뷰
Lee Young-ji, top, won the third season of Mnet’s junior hip-hop audition program, “High School Rapper 3,” above. [SCREEN CAPTURE]
High school student Lee Young-ji had the two biggest obstacles to overcome when she walked onto the set to compete for cable channel Mnet’s junior hip-hop audition program, “High School Rapper 3” - being both young and female. Many were doubtful whether she could even make it to the semifinals, never mind the finals. But not only did she get there, she won it all. On April 12, Lee became not only the show’s first female winner, but also the first female winner of any hip-hop audition program in Korea featuring both male and female contestants.

Lee’s victory came as more than just a surprise. All the odds were against a rookie freshman rapper who had only been rapping for six months when the show first began shooting. Nevertheless, Lee maintained her poise while wearing her brown school uniform with her tie pushed up to the neck, and took on the male competitors, many of whom had dropped out of high school.

When the contestants sat down during the first episode of the show on Feb. 22, each giving their own definition of hip-hop, Lee was told off by her fellow contestants, who told her, “Hip-hop comes when you lose the tie” and “You’re not hip-hop.” Even then, Lee was not afraid to speak up. “Where did you guys learn hip-hop? I ought to go and learn again,” she fought back.

“I’m actually not that hung up on the title as ‘the first female winner,’” Lee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on April 19 in central Seoul.

“It’s true that female rappers have failed to receive as much attention until now. If you’re good, the spotlight shines down on you. But when you get the spotlight, you get boos, too. They boo at one of my traits, that I’m biologically female, but I can’t do anything about that.”

Booed or not, Lee beat all of the freshman competitors and made it to the final round with the help of her mentors, The Quiett and Code Kunst. And with “Go High,” her final song featuring Woo Won-jae and Changmo, she indeed went high, keeping her eyes focused on the prize money of 10 million won ($8,630). According to Lee, the idea that she could actually win came to mind after the semifinals. “I thought that the only way I could pay back to the mentors was to win, because they helped me with so much,” said Lee.

On the show, Code Kunst attributed Lee’s success to her diligence, but Lee thinks otherwise. “I’m actually not a very diligent person. But I tried really hard, because I didn’t want to become a pest to the mentors. My urge to do them no harm made me try even harder,” she said.

Diligence may not be her strength, but she was fearless on stage. Her outgoing personality led her to take on M.C. positions at school starting in elementary school and even taking on the job of student president.

“I always liked being on stage. I think it naturally came to me, not from wanting to do music but from wanting to be on stage, having fun. And hip-hop has a very free and casual mood. I did all kinds of things, like dancing, which eventually got me to writing my own raps,” Lee said.

Does this mean that she wasn’t afraid while filming the show? Quite the contrary. Although she enjoyed every moment of it and told herself that she had nothing to lose, she still had to pull herself together before she took the stage.

“I had fun with every single performance,” she said. “I was stressed out while I was preparing for it, but I always wanted to show a new side of myself when I was up there. But because there were times when I almost forgot the lyrics when I made eye contact with people, I intentionally looked away from people’s eyes. And sometimes just not focus on anything.”

When asked which the rapper she would like to one day have the opportunity to collaborate with, she chose Jay Park. “He has such a nice voice, and he has the power of being able to pull off every single song in his style, making it his own and drawing everyone in,” she explained.

“[After winning] the 10 million won, I bought pizza for all of my friends,” she said. “Now I’m going to buy new music gear, like speakers and microphones. I know that I still have a long way to go, but I want to build a steady career while working on a lot of new things [as a rapper]. And one day, I might get to work with Jay Park.”

BY MIN KYUNG-WON [yoon.soyeon@joongang.co.kr]



‘고등래퍼’ 역사 쓴 이영지 “첫 여성 우승 타이틀 연연 안해”

한국 힙합신에서 여성 래퍼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최근 종영한 Mnet ‘고등래퍼3’은 그 가능성을 보여줬다. 신서고 2학년에 재학 중인 이영지(17)양이 우승을 차지하며 새로운 역사를 쓴 것이다. 2012년 ‘쇼미더머니’ 시작 이래 남녀 모두 참가 가능한 힙합 경연 프로그램에서 여성 래퍼의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영지의 우승은 여러모로 이변에 가까웠다. 지난해 지원 당시만 해도 랩을 시작한 지 6개월이 채 되지 않은 초보 래퍼요,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1학년이었기 때문. 교복을 단정하게 입고 나온 그는 자퇴한 친구들로부터 “넥타이를 풀어헤쳐야 힙합” “뼈해장국이 진짜 힙합”“넌 힙합이 아니다”라는 얘기를 듣기도 했다. 기죽기는커녕 “너희는 힙합을 어디서 배운 거냐. 난 다시 배워야겠다”고 되받아치던 그가 고등래퍼에서 진짜 힙합을 배운 셈이다.

학년별 대결에서 1위를 한 그는 멘토로 더콰이엇과 코드쿤스트를 만나 무서운 기세로 치고 나갔다. 그가 섹시함 혹은 귀여움 같은 여성성을 내세우는 대신 수트 차림으로 무대에 올라 묵직한 저음으로 래핑을 휘두를 때마다 경쟁자들이 차례로 나가떨어졌다. 우원재와 창모가 피처링에 참여한 파이널 곡 ‘고 하이(GO HIGH)’는 500점 만점의 1차 투표에서 465점을 받으며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다.

“힙합 어디서 배웠냐? 초보의 반전”

19일 서울 서소문에서 만난 이영지는 “‘최초 여성 우승자’ 같은 타이틀에 딱히 연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저 이영지라는 사람이 우승했다는 데 만족할 뿐이라는 것. 여성이라 몰표를 받았다는 악플에도 의연했다. “그동안 여성 래퍼들이 조명을 많이 받지 못한 건 사실이잖아요. 실력이 있으면 언젠가 조명을 받기 마련인데, 조명을 받으면 악플도 따라오죠. 제 특징 중 하나가 생물학적으로 여성인데, 그걸 공격하는 걸 어쩌겠어요.”

무언가를 탓하기보다는 깔끔하게 인정하는 성격이다. 타고난 저음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자기만의 스타일을 찾는 데 집중했다. “목소리가 낮은 것보다 크다는 생각은 많이 했어요. 학교에서 다 같이 떠들어도 저 혼자 주의를 받았으니까요. 그만큼 전달력이 좋다는 뜻이기도 하고. 하하.” 방송에서 화제를 모은 아버지를 향한 가사 얘기를 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여전히 연락은 없지만 제가 느낀 솔직한 감정이니 후회는 없다”고 밝혔다.

스스럼없는 성격 덕분에 초등학교 때부터 행사 MC를 맡고, 전교 회장을 맡는 등 각종 무대를 섭렵했다. “워낙 무대에 서는 걸 좋아했어요. 음악을 하고 싶다는 마음보다 그게 재밌으니까 자연스럽게 스며든 것 같아요. 힙합도 자유롭고 재밌는 문화잖아요. 그렇게 춤도 추고, 커버 랩도 하면서 내가 한번 써볼까 했던 거죠.” 마치 마블 최초로 여성 히어로를 그린 영화 ‘캡틴 마블’ 속 명대사처럼 “나는 네게 증명할 필요가 없어”라고 말하는 듯했다.

“당당한 무대 비결은 눈 안 마주치기”

‘고등래퍼3’도 참가에 의의가 있었다고 했지만, 잃을 게 없으니 두려움도 없는 것이 가장 큰 무기였다. 송민재와 김민규 등 함께 출연한 친구들은 물론 피처링을 맡은 김효은ㆍ쿠기 등 선배들과 무대에 올라도 긴장하는 기색이 전혀 없었다. “모든 무대가 너무 재밌었어요. 준비할 때는 부담감이 컸지만 올라가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죠. 다만 그분들과 눈이 마주치면 가사를 까먹을 위기에 처하기 때문에 눈을 안 쳐다본다거나 초점을 놓는 방법을 쓰곤 했습니다.”

마음속으로 우승을 바라본 건 언제부터일까. 그는 “‘세미 파이널’에 올라가면서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멘토에게 보답하는 길은 우승밖에 없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메모장에 가사를 쓰느라 낡은 폰 뒷면에 파편이 튀는 것도 몰랐다는 ‘오렌지 나무’ 가사를 두고 멘토 코드쿤스트는 “영지의 성실함이 이 자리로 이끈 것”이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제가 원래 성실한 사람은 아니에요. 다만 멘토님들에게 정말 많이 배웠기 때문에 피해를 입히고 싶지 않다, 누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마음이 커서 더 열심히 했던 것 같아요.”

그는 가장 좋아하는 래퍼, 협업하고 싶은 래퍼 모두 박재범을 꼽았다. “목소리가 감미로울뿐더러 어떤 노래든 다 자기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 사람을 매료시키는 힘이 있다”는 이유다. 그의 이름은 앞으로의 계획에도 등장했다. “장학금 1000만원으로는 일단 학교 친구들에게 피자를 쐈고, 스피커ㆍ마이크 등 음악 장비를 새로 사는 데 쓰려고요. 저는 아직도 아직도 많이 미숙하지만 다양한 작업을 통해서 음악적 커리어를 쌓아나가고 싶거든요. 그러다 보면 같이 할 수 있는 날도 오지 않을까요.”

민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