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앵커브리핑] '까꿍 금지' (“No peek-a-booing”)

May 18,2019
이미지뷰
Broadcasted on May 13, 2019
Translated by Jung Myung-suk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키스, 포옹, 툭툭 치기 안 됩니다. 농담, 장난, 까꿍도 금지입니다"
- 영화 '그때 그들'

“No kissing, hugging or tapping. No joking, playing or peek-a-booing either.”
- From the film Loro (2018)



그의 참모는 총리에게 주의사항을 일일이 나열합니다. 국제 정상회담에서 반드시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 그러나 '까꿍 금지' 같은 황당한 주의사항까지 듣게 된 당사자는 오히려 태연합니다.

Advisors recite precautions to the prime minister one by one. They are things he must never do during an international summit… However, after hearing absurd warnings like ‘no peek-a-booing,’ the prime minister remained nonchalant.

*recite: 암송하다, 낭독하다 *precaution: 예방책, 예방 조치 *Prime Minister: 국무총리, 수상 *summit: 정상 회담 *absurd: 우스꽝스러운, 터무니없는 *peek-a-boo: 까꿍놀이




"유권자들은 내 방식을 좋아한다"

“Voters like how I do things.”



이탈리아 정치인 베를루스코니를 영화화한 작품 '그때 그들'에 등장하는 장면이었습니다. 실제로 그는 아슬아슬한 막말과 기행으로 유명하죠.

This scene is from a film about the Italian politician Silvio Berlusconi called “Loro.” In reality, the man was famous for his blunt remarks and eccentric behavior.

*blunt: 직설적인 *eccentric: 괴짜인, 별난, 기이한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

Silvio Berlusconi, former Prime Minister of Italy



"선탠이 잘 됐다"
- 2009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나만의 플레이보이 기술로 이겼다"
-2005년 타르야 할로넨 핀란드 대통령에게

“Nice tan”
- To former U.S. President Barack Obama in 2009

“I won with my playboy skills”
- To former President of Finland Tarja Halonen in 2005



상대국 대통령에게 "선탠이 잘 됐다"는 농을 던지는가 하면, 여성 대통령에게는 모욕적인 언사로 외교문제를 일으켰지만… 그의 반응은 늘 같았습니다.

He told another country’s head of state that he had a “nice tan” and also created diplomatic problems because of his insulting words to a female president… His reaction to the incidents was always the same.

*diplomatic: 외교의



농담인데. 뭐 그렇게까지…

It was a joke. Why so serious…



며칠 전 구속된 그 역시 자신이 뱉어놓은 혐오의 말들을 그저 "웃자고 찍은 영상" 이었다고 말하죠. "혼잣말이 협박인가?" 변호인은 그렇게 항변했습니다.

A man arrested a few days ago for saying loathsome things also said that the “video was filmed to have a good laugh.” His lawyer defended his client by saying, “Is talking to oneself a threat?”

*have a good laugh: 대소하다



"차량 넘버를 다 알고 있다…"
"자살특공대…"
- 김상진, 유튜버

“I know your license plate number…”
“[I will become] a suicide commando…”
- YouTuber Kim Sang-jin



세상은 기어이 두 쪽이 나려는 듯… 상대방을 조롱하고 멸시하는 말들은 넘쳐나서 독설의 강도는 말 그대로 '독'을 뿜습니다. 5월 광주를 가해했던 비하의 말들 역시 특정 극우사이트에서 유행하던 조롱이었다 하고… 세월호 유가족들 앞에서 먹었던 피자도 그들의 논리대로라면 그냥 웃자고 한 일이었을지도 모를 일이지요.

As if the world is being split into two… Comments that mock and look down on others are growing in number and their malicious intent is like venom. The degrading words targeting the May 18 Gwangju Uprising were said to be a common joke from an extreme rightist website… If so, according to their logic, the pizza eaten in front of the families of those who died during the Sewol ferry tragedy by people who oppose the family’s protest could be seen as a way to get a few laughs.

*malicious: 악의적인, 적의 있는 *degrading: 비하하는, 모멸적인 *rightist: 우파의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I used the word without knowing of its exact meaning and specific origin.”
- Na Kyung-won, floor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주말을 넘어 계속 논란인 단어 역시 그것을 차용한 당사자조차 의미를 제대로 몰랐다는 해명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농담인데…" 혹은 "모르고 한 말인데 뭐 그렇게까지…"라고 넘어가기엔 독성은 너무 길고도 넓게 퍼져나가는 법…

A person, who borrowed a word that continues to be in the spotlight, is explaining herself by claiming that she didn’t know its exact meaning. However… “It was a joke…” or “I didn’t know what the word meant when I used it, this is going too far…” is an insufficient reason for us to give it a pass as the venomous meaning permeates deep and spreads wide…

*spotlight: 주목, 관심 *insufficient: 불충분한 *venomous: 앙심에 찬 *permeate: 스며들다, 침투하다



"키스, 포옹, 툭툭 치기 안 됩니다. 농담, 장난, 까꿍도 금지입니다"
- 영화 '그때 그들'

“No kissing, hugging or tapping. No joking, playing or peek-a-booing either.”
- From the film Loro (2018)



그러고 보면 저 정도의 수준은 우리가 거의 매일 접하고 있는 독설들에 비하면 차라리 애교에 속하는 것 같은 착각마저 들게 되는…
Come to think of it, compared to the biting remarks we hear almost daily, this sort of language is kind of cute…

*biting remark: 독언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