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his spring, ladies and gentlemen are pretty (and powerful) in pink

May 22,2019
이미지뷰
Members of boy band BTS wear pink suits in the music video for their latest hit “Boy with Luv.” The statement outfit is a notable trend this year, as both female and male celebrities have been seen sporting the look in dramas and at public events. [TWITTER]
이미지뷰
Actors Ju Ji-hoon, left, and Lee Dong-wook don pink suits during recent public appearances. [ILGAN SPORTS, NEWS1]
Pink suits have been all the rage this spring as celebrities strutted their stuff in Barbie-pink blazers and equally-flashy dress pants.

Lee Ha-nee and Park Min-young donned the bold look on their respective hit television series “The Fiery Priest” on SBS and “Her Private Life” on tvN, playing sharp and stylish female professionals. Last month, former first lady Michelle Obama wowed the crowd while donning a crystal-encrusted salmon-pink pantsuit at a book-signing event in Copenhagen.

And it’s not only the ladies who are rocking the bold look.

In the music video for their hit song “Boy with Luv,” K-pop superstars BTS each wore varying shades of pink suits in different textures that were fashionably paired with matching rose-hued footwear.

In January, the members of boy band Seventeen looked pretty in pink during the showcase of their new EP, while actor Ju Ji-hoon showed up to the Blue Dragon Film Awards ceremony in a shiny pink Tom Ford suit and a matching shirt and tie to pick up his Popular Star Award last November. Actor Lee Dong-wook attended a recent press briefing for new reality show “Produce X 101” pulling off the look in a semi-casual, baby pink suit.

In the fashion industry, it probably comes as little surprise that pink is making such a big splash this year. Last year, Pantone, the U.S. company that consults businesses on color designs and pairings, picked the orangey pink shade of “living coral” as the Color of the Year for 2019. The title has been awarded to a color every year since 2000 following a careful selection process for its potential influence.

Ever since living coral was selected as the color to look out for in 2019, domestic and global businesses alike have launched cosmetics, hair dyes and apparel in the eye-catching shade.

Surprising, however, is that pink has evolved into a color suitable for all genders and is now being paired with suits - a long-time symbol of professional masculinity - to create a hugely popular androgynous outfit.

Not too long ago, pink was seen as a color strictly reserved for girls.

This seemingly benign and friendly hue was shun by men in the fear that it could make them appear effeminate or encourage others to question their sexuality. Professional women also stayed away from pink, not wanting to seem too feminine or have their authority undermined by taking on a color that threatened to relegate them to traditional gender roles.

Today, however, in the words of fashion analyst and Trendlab 506 head Lee Chung-min, the “interpretation of pink has been turned upside down.”

“Pink has become a symbol of expressing yourself without caring what other people think,” she said.

Not only is pink now commonly featured in men’s shirts and pants, it’s also become a color that empowers women rather than hinder them. One example is seen in members of the Indian women’s movement Gulabi Gang, who wear pink saris during their rallies against domestic abuse.

Pink suits have now become the perfect way to show that the wearer is both fashionable and forward-thinking.

As more people become interested in adding pink to their wardrobes, stylists have plenty of tips on how to add the color to your look without going too overboard.

Beginners to the shade, for example, may feel more comfortable in softer hues rather than brighter and stronger shades.

“If you aren’t feeling brave enough, you can go for a peachy color, or a lighter pastel pink,” suggests image consultant Kang Jin-ju.

Most K-pop singers and actors have favored lighter shades of pink, often playing down the look by pairing it with a rounded t-shirt in ivory or white.

Avoiding flashy accessories may also be a smart move, Kang adds.

“The clothes themselves are enough to leave a strong impression, so it’s better to match them with a more toned-down accessory or a bag or nothing at all,” she said.

“For ladies, gold or silver jewelry with simple designs will do.”

BY YOON KYUNG-HEE [kim.eunjin1@joongang.co.kr]

핑크 슈트 찾는 요즘 남자들…BTS도 입었다


핑크색으로 위·아래를 똑같이 맞춰 입는 핑크 슈트가 셀럽들의 선택을 받으며 올봄 강력한 패션 트렌드로 떠올랐다.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배우 이하늬가 SBS 드라마 '열혈사제'에서 핑크색 바지 정장을 입고 몇 차례 눈도장을 찍더니, tvN 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선 배우 박민영이 여러 종류의 핑크색 슈트를 입어 유행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미셸 오바마는 출간 5개월 만에 1000만부가 넘게 팔린 자신의 책 『비커밍』의 덴마크 코펜하겐 북 투어에 보석으로 장식된 핑크색 슈트를 입고 등장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행 예감의 방점은 방탄소년단(BTS)이 찍었다. 지난 4월 12일 공개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의 뮤직비디오 영상에 7명 전원이 재킷·셔츠·신발까지 핑크색으로 맞춰 입고 등장했다. 이 곡이 담긴 미니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의 발매를 알리는 티저영상부터 앨범 재킷까지 온통 핑크 일색이다.
BTS뿐만이 아니다. 핑크색 슈트를 입은 남자 아이돌과 남자 배우들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아이돌 그룹 세븐틴은 지난 1월에 열린 미니 앨범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모든 멤버가 핑크 슈트를 맞춰 입고 무대에 올랐다. 지난해 11월 열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선 배우 주지훈이 유명 디자이너 톰 포드의 핑크색 슈트에 넥타이·셔츠까지 핑크 차림으로 나타나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배우 이동욱 역시 MC를 맡은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 제작 발표회에서 핑크 슈트를 입었다.

지난해 말 미국 색채전문기업 팬톤이 올해의 컬러로 살구빛이 도는 핑크색 ‘리빙코랄’을 내놨을 때 패션·뷰티 업계에선 “이번엔 반응이 좀 있겠다”란 희망찬 전망을 내놨다. 팬톤이 2000년 이후 라이프스타일 전반에 유행할 색상을 매년 제시해 오고 있지만, 2017년(그리너리)과 2018년(울트라 바이올렛)에 제시한 색은 국내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초반부터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화장품 브랜드들이 리빙코랄 아이섀도·블러셔·립스틱 등을 앞다퉈 내놓더니, 최근엔 헤어컬러까지 빠른 속도로 퍼져 나가고 있다. 패션업계에서도 리빙코랄 핑크 슈트의 인기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 ‘핑크 슈트’란 검색어로 판매되는 상품 수만 해도 6만9000종이 넘는다.

누가 핑크를 여자의 색이라고 했나
지금까지 핑크는 '여자의 색'으로 규정돼 있었다. 태어날 때부터 여자 아이는 핑크색, 남자 아이는 파란색으로 모든 용품의 색을 나눴다. 서울 은평구 사비나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나나랜드: 나답게 산다' 전에 전시된 윤정미 작가의 작품 ‘핑크&블루 프로젝트’는 이를 잘 보여준다. 미국 소녀 마이아가 가진 물건을 방안에 모두 배치하고 2006·2009·2015년 세 차례에 걸쳐 찍은 사진이다. 어린 시절 소녀의 물건은 전부 핑크색이었다. 3년 뒤엔 핑크색과 파란색의 비중이 절반씩으로 바뀌더니, 청소년이 된 다음엔 파란색·초록색 등이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반면 슈트는 전통적인 남자의 옷이었다. 지금이야 성별 구분 없이 입는다고 하지만, 여자가 슈트를 선택할 땐 대부분 강인한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어서다. 패션 트렌드 분석가 이정민 대표(트렌드 랩 506)는 핑크 슈트를 "상반된 성 이미지를 가진 두 요소가 만나 남성·여성 구분 없이 입을 수 있는 젠더 뉴트럴 패션을 만든 경우"라고 분석했다. 성 역할 구분을 거부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남성·여성성을 대표하는 두 가지 요소가 결합된 패션에 호감을 느끼게 됐다는 얘기다.
이 대표는 또 "핑크색에 대한 해석이 뒤집혔다”며 “주변의 시선에 연연하지 않고 자기 주장을 드러내는 상징적인 색이 됐다"고 덧붙였다. 남성에겐 성 정체성을 이유로 금기시됐고, 활동적인 여성에겐 지나치게 여성적이라는 이유로 거부돼왔던 핑크색이 이제는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는 색으로 여겨지게 됐다는 것이다. 핑크색 사리를 입고 다니며 "여성은 자신감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외치는 인도의 여성단체 굴라비 갱의 모습을 보며 나약해 보인다고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물론 화려한 핑크색 슈트를 입으려면 약간의 용기가 필요하다. 이미지 컨설턴트 강진주 소장은 "자신이 없다면 살굿빛이 들어간 연한 파스텔톤 핑크를 선택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실제 남자 아이돌이나 배우들이 선택한 핑크 슈트는 파스텔톤의 연한 핑크색이 대부분이다. 재킷 안에는 셔츠보다는 칼라가 없는 라운드 또는 보트 네크라인의 흰색·아이보리색 티셔츠를 입으면 핑크 슈트의 강렬한 이미지를 완화시킬 수 있다. 이때 눈에 띄는 액세서리는 피하는 게 낫다. 강 소장은 "이미 옷만으로 강렬한 인상은 충분하니 액세서리나 가방은 최대한 차분한 것을 선택하거나 아예 안 하는 게 좋다"며 "여성이라면 단순한 디자인의 은색 또는 금색 주얼리 정도가 적당하다"고 조언했다.

윤경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