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일본이 한국을 경제적으로 공격하다

Japan hits Korea economically
July 06,2019
이미지뷰
Korea JoongAng Daily
Tuesday, July 02, 2019


Sung Yun-mo, center, Korea’s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presides over an export strategy meeting at the Korea Trade Insurance Corporation on Monday. [YONHAP]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이 월요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수출 전략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The Korean government said Monday it will file a complaint with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WTO) over Japan’s decision to tighten restrictions on the export to Korea of key materials used in semiconductors and smartphones, retaliation against Korean Supreme Court rulings on the wartime forced labor issue.

* file a complaint : 제소하다 * retaliation : 보복

한국 정부는 월요일 대법원의 전시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반도체와 스마트폰의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일본의 결정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Japan’s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announced Monday it will restrict exports of three types of chemicals and components needed in smartphones, television displays and semiconductors. This includes fluorinated polyimide, needed for displays, which Japan holds a monopoly on global production of. It will also restrict exports of photoresists and hydrogen fluoride, used in semiconductors.

* component : 부품 요소* monopoly : 독점

일본 경제산업성은 월요일 스마트폰과 TV의 디스플레이와 반도체에 쓰이는 3가지 종류의 화학제품과 부품의 수출을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엔 일본이 글로벌 제조를 독점하고 있는 디스플레이용 플루오린 풀리마이드가 포함돼 있다. 반도체에 쓰이는 포토리지스트와 하이드로젠 플로라이드(고순도불화 수소)의 수출도 제한한다.



The restrictions are considered economic retaliations against Seoul in response to the Korean Supreme Court’s landmark decisions last year ordering Japanese companies to compensate Koreans forced into labor during World War II.

* compensate : 배상하다

이 제한 조치는 한국 대법원이 지난해 일본 기업들에게 세계 2차 대전 당시 강제 징용에 대한 배상하라고 판결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The Japanese Trade Ministry didn’t specify the measures were a response to the wartime forced labor issue, but said that there has been an “occurrence of an inappropriate matter.”

일본 경제산업성 장관은 전시 강제 징용에 대한 반발로 이뤄지는 조치라고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부적절한 문제들이 발생한 일이 있다”고 말했다.



Starting Thursday, Japan will remove Korea from a so-called “white list” of 27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and Britain, which have minimum restrictions on trade. Japanese manufacturers will now have to seek individual permits from the government each time they want to export the three high-tech materials to Korea, and the cumbersome case-by-case procedure could slow down supplies to Korean tech companies like Samsung Electronics or SK Hynix.

* cumbersome : 복잡하고 느린. 번거로운

목요일(4일)부터 일본은 한국을 일명 ‘화이트 리스트’ 27개국에서 제외할 예정이다. 미국과 영국 등이 포함된 화이트 리스트는 무역에서 최소한의 규제를 받는다. 일본 제조업체들은 이 세가지 첨단 기술 제품을 한국에 수출하려면 매번 정부의 허가를 개별적으로 받아야 한다. 복잡하고 더딘 개별 절차로 인해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같은 한국의 기술 기업에 대한 공급이 지연될 수 있다.



Seoul immediately protested Tokyo restrictions, which it describes as violating WTO regulations.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해 WTO 위반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Our government has made effort toward maintaining a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Japan in the economic sector,” Sung Yun-mo, Korea’s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after a strategy meeting Monday. “But the Japanese government’s announcement today on export restrictions is an economic retaliation measure because of our Supreme Court’s decisions.”

* measure : 측정하다. 대책, 방안, 조치* mutually : 서로, 상호간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월요일 (수출) 전략 회의를 마친 후 “우리 정부는 그동안 경제분야에서 일본과의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고자 노력해 왔으나, 오늘 일본 정부가 발표한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제한 조치는 우리나라 대법원 판결을 이유로 한 경제보복 조치”라고 말했다.



번역 : 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