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Hong Ji-min has a new voice: Musical star returns to ‘Mamma Mia!’ playing a different character

Aug 03,2019
이미지뷰
[KWON HYUK-JAE]
이미지뷰
Hong, middle, plays Tanya in the Korean version of musical “Mamma Mia!” [YONHAP]
이미지뷰
Hong Ji-min uploaded a picture on her Instagram last year showing off her weight transformation. [INSTAGRAM]
The audience bursts into applause whenever Hong Ji-min takes the stage as Tanya, one of the three best friends in the musical “Mamma Mia!” And no wonder - after a dramatic physical transformation following the birth of her second child, the 46-year-old is more confident than ever.

Since late 2017, Hong has lost around 15 kilograms (33 pounds). It was because of another musical that she had added a few extra pounds in the first place. Hong put on 14 kilograms to pull off the role of Effie White in “Dreamgirls” a decade ago, for which she eventually won Best Actress at the Korea Musical Awards in 2009. But the weight began putting pressure on her career.

“A musical director who really cares about me told me one day that my voice wasn’t like it was before,” said Hong. “I had gained too much weight and my body was sending signals. The surprising thing was, after I lost weight people began telling me, ‘Now you look like a pro.’ I realized then no one had been telling me their honest feelings.”

Tanya provided an opportunity for Hong to show off her new look. “Mamma Mia!” tells of the story of three middle-aged best friends using the music of Swedish pop group ABBA. In 2016, Hong played the role of Rosie, the chubby friend who has never married. Tanya is quite the opposite - a three-time divorcee who’s bold and outspoken.

“It was really awkward showing physical affection to a much younger male actor,” Hong said, recounting her first rehearsals as Tanya. “But what could I do? I just brainwashed myself and continued practicing. After I gained some confidence, the staff from the original British show said I was the most glamorous Tanya in a Korean production they’d ever seen.”

“Mamma Mia!” premiered in London in April 1999 and is celebrating its 20th anniversary this year. Over 65 million people around the world are estimated to have seen the musical in at least one of the 16 languages it’s been translated into.

Since the Korean edition made its debut in 2004, over 1.95 million have seen the show. Seensee Company, which produces “Mamma Mia!” in Korea, expects the accumulated audience numbers to reach two million by mid-August. If projections are right, “Mamma Mia!” will become the second Korean production, after “Cats,” to reach two million in total audience numbers.

Enough time has passed since the premiere that people who have seen the musical when they were young and single are now married with children. Hong also says that she can now place herself in the shoes of Donna, the main protagonist, when she reminisces about her daughter as a child in “Slipping Through My Fingers.”

“The first child I had after struggling to conceive is now 5 and in kindergarten. Like the lyrics, ‘Schoolbag in hand, She leaves home in the early morning,’ I sometimes get sad because it really feels like my child is slipping through my fingers.”

As a working mom, Hong says she gives it all she has during practice, but “switches off being an actress” at home. Walking on a treadmill every day also gives her peace of mind.

“Even if practice is hard, when I’m on stage I have zero stress,” Hong said. “I feel like I’m really alive when I’m communicating with the audience. I think a healthy actress is someone who strikes a balance between her roles as an actress, wife, mother and daughter-in-law.”

Following her physical transformation, Hong admitted that she’s received fewer offers to play comedic supporting roles, something that she frequently took on in the past.

When asked whether she feared her diet would give off a negative message, Hong answered “I never planned to force my diet onto anyone else. It was just a promise I made to myself.”

As a musical actress in her late 40s, Hong is now faced with the task of finding new roles that would better suit her current image as she continues to maintain her figure.

“I went to an event held by producer Park Myung-sung not too long ago and heard veteran actress Park Jung-ja sing ‘About Romance.’ Her energy was indescribable,” recounted Hong.

“And don’t get me started on Yoon Suk-hwa, who performs monodramas. These older actresses really encourage me to mature as a fabulous role model.”

Hong is now studying English and learning the piano, hoping to eventually hold a solo concert within the next 10 years.

“There is a song that Henry Krieger, who wrote the music for ‘Dreamgirls,’ made especially for me. I had saved it for nine years until I released my first EP ‘Sing Your Song’ last year. If I release one or two singles every year, I should be able to release a full-length album when I’m in my 50s. And they say you can hold a solo concert with just 1,000 fans. It’s my dream to be able to play the piano and sing ridiculously well for my fans.”

BY KANG HYE-RAN [kim.eunjin1@joongang.co.kr]



32㎏ 뺀 홍지민 “목소리 전과 같지 않단 말에 감량 결심


요즘 뮤지컬 ‘맘마미아’ 공연에서 객석의 탄성이 쏟아지는 대목은 타냐 역을 맡은 배우 홍지민(46)이 등장하는 순간이다. 2년 전 둘째 출산 후 다이어트에 성공한 그가 아들뻘 되는 페퍼(최원섭)를 상대하며 뽐내는 성량과 카리스마는 압도적이다. 통통한 ‘애교지민’에서 180도 변신, 랩스커트 사이로 쭉 뻗은 다리를 과시하는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저를 아끼는 음악감독이 ‘네 목소리가 예전 같지 않다’고 따끔히 말해주셨어요. 지나치게 살이 쪄서 신체 밸런스가 무너져 건강에 적신호가 온 거죠. 놀라운 건, 살을 빼고 나니 주변 분들이 ‘이제 프로처럼 보인다’고 하시네요. 그 전까지 다들 솔직하게 말 안 했단 것도 그제야 알았죠.”

평소에 비하면 15~18㎏, 출산 직후 기준으론 32㎏ 감량했다. 사실 살을 찌웠던 것도 작품 때문이었다. 그에게 2009년 한국뮤지컬대상 여우주연상을 안긴 ‘드림걸즈’를 위해 한 달 새 14㎏ 찌웠던 것. 한번 붙은 살은 빠지질 않았다. 2017년 말 둘째까지 낳고 보니 인생의 기로라고 느껴졌다. ‘변신해야 한다, 이대로 고정된 이미지로 나이 들어갈 순 없다.’

타냐 역은 그런 시기에 운명처럼 찾아왔다. 알려진 대로 ‘맘마미아’는 스웨덴 여성그룹 ‘아바’의 대표곡 22곡을 바탕으로 세 명의 동갑내기 여성과 그 주변 인물들의 인생 이야기를 들려준다. 홍지민은 앞서 2016년 공연 땐 통통한 독신녀 로지를 맡아 코믹한 캐릭터를 각인시켰다. 이번엔 셋 중에 가장 도발적이고 대담한, 세 번 이혼 경력의 타냐로 변신했다. 스스로도 타냐를 몸에 익히는 게 힘들었다고.

“극 중 연하남의 스킨십 등 모든 게 부자연스러웠어요. 별수 있나요. 죽어라 스스로 세뇌하고 연습하는 수밖에.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연출부가 ‘너 자체가 타냐인데, 뭐가 고민이냐. 그냥 즐겨라’ 하시는 거예요. 자신감이 붙고 나니 영국에서 온 오리지널 팀 제작진도 ‘역대 한국 타냐 중에 각선미가 제일 좋다’고 엄지 척해주시더라고요, 호호.”

‘맘마미아’는 1999년 4월 런던에서 초연돼 올해 제작 20주년을 맞았다. 전 세계 50개 프로덕션에서 16개 언어로 공연돼 6500만여 명이 관람했고 메릴 스트리프 주연 영화도 속편까지 나왔다. 국내에선 2004년 초연돼 지난 2016년 공연까지 1622회에 걸쳐 195만 명을 불러모았다. 제작사 신시컴퍼니 측은 “8월 중순쯤 누적 관객 200만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2017년 12월 국내 뮤지컬 사상 첫 200만 관객 돌파를 달성했던 ‘캣츠’에 이어 두 번째다.

작품 초연 당시의 관람객이 이제는 결혼해서 자녀를 데려올 정도로 세월이 지났다. 딸 소피(루나·이수빈)의 심정으로 봤던 뮤지컬을 이제 엄마 도나(최정원·신영숙)의 눈길로 보게 된 셈이다. 홍지민 역시 극 중 도나가 딸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부르는 솔로곡 ‘Slipping through my fingers’를 들으면 이제 감정이입이 된다고 한다.

“난임으로 고생하다 낳은 첫애가 다섯 살이라 요즘 유치원엘 가요. ‘이른 아침 책가방을 메고 그 애는 집을 나서죠’라는 가사처럼, 정말 아이가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는 것 같아 울컥해요.”

‘워킹 맘’인 그는 밖에서 독하게 연습하고 집에선 “배우의 스위치를 끄는 것”으로 균형을 잡으려 노력한다. 다이어트 관리 겸해서 매일 러닝머신 걷는 것도 힐링이 된다.

“연습은 고되어도 무대에 서 있을 때 스트레스 지수가 제로예요. 관객과 소통하는 순간, 정말 살아 있는 것 같아요. 배우와 아내, 엄마, 며느리로 균형을 잘 잡는 게 건강한 배우 아닐까요.”

외모 변신 후, 통통하고 코믹한 ‘감초 조연’ 제의가 뜸해진 건 사실. “뚱녀 마네킨도 나오는 시대인데 다이어트 강박이 오히려 안 좋은 메시지를 주지 않을까”하고 질문했더니 “절대 다른 이들에게 강요할 생각은 없다. 다이어트 성공이 나 스스로 약속이자 목표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40대 후반의 여배우로서 지금처럼 몸매 관리하면서 새로운 역할을 찾아내야 하는 과제도 생겼다. “얼마 전 한 출판기념회에서 박정자 선생님이 ‘낭만에 대하여’를 부르시는데, 그 에너지가 말도 못해요. 여전히 모노드라마 공연하시는 윤석화 선생님은 또 어떠시고요. 그런 여자 선배들이 엄청 자극이 됐고, 저 또한 ‘롤 모델’로서 멋있게 나이 들고 싶어요.”

해외진출을 꿈꾸며 영어 공부하는 것과 피아노 배우기도 최근 시작했다. ‘10년 내 솔로 콘서트’를 위해서다.

“‘드림걸즈’의 작곡가 헨리 크리거가 저를 위해 만들어 준 곡이 있었는데, 9년을 묵혔다가 지난해 첫 미니앨범 ‘Sing Your Song(싱 유어 송)’을 냈어요. 매년 싱글 1~2곡씩 발표하다 보면 오십 대에 정규앨범 낼 수 있겠죠. 팬 1000명만 있으면 단독 콘서트 열 수 있다는데, 지금부터 그런 팬들 차곡차곡 모아서 피아노 치면서 소름 끼치게 내 노래 불러보는 게 꿈이랍니다.”

강혜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