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Route of the infection’

'감염의 경로'
Sept 28,2019
Broadcast on Sep. 24,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김포와 강화까지 침투하면서 남하 중인 돼지열병은 바이러스가 원인이지요. 바이러스는 약으로는 쉽게 죽이기 어렵고 몸 안에 있는 면역체계가 이겨내야 하는 것입니다.

The cause of the African swine fever (ASF) in South Korea, which was recently confirmed in Ganghwa County in Incheon and Gimpo, Gyeonggi and is moving south, is a virus. Viruses cannot be easily killed with medicine, and instead the body’s immune system needs to fight it off.

* African swine fever (ASF): 아프리카돼지열병 * immune system: 면역체계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번지는 돼지열병은 우리가 모른 체했던 가축 사육방식이 얼마나 위험한가를 거듭 알려준 계기가 되었고, 결과는 산 채로 땅에 묻혀 방역 처리를 당하는 돼지의 비명과 함께 우리 앞에 다가왔습니다.

In that sense, the spreading ASF shows us how dangerously we have been raising pigs that we have long been indifferent. The result came to us with the scream of the pigs that were culled.

* indifferent: 무관심한 *cull: 살처분하다



면역력이란 외부침입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방어 시스템을 말합니다. 한번 싸워 이겨낸 뒤 만들어진 자연면역과 예방주사를 맞아 생기는 인공면역도 있지만, 평소에 차곡차곡 면역력을 쌓으면 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 하니…

Immunity is a defense system that protects the body against harmful invaders. There is natural immunity, which is formed once we fight against a virus, and artificial immunity, which is formed by getting vaccinated. If we boost our immunity in our daily lives, we ensure that it is difficult to get sick.

*Immunity: 면역력 *natural immunity: 자연면역 *artificial immunity: 인공면역



환절기에 코가 맹맹할 즈음에 뒤늦게 찾아오는 생각은 평소에 건강관리 좀 잘해놓을 걸… 따위의 뒤늦은 후회라고나 할까.

When seasons changes and many of us get runny noses, we always regret not taking better care of our health.



그러나 앞당겨 차곡차곡 대비를 해도 또 아무리 고생을 겪었어도 견딜 수 없이 우리를 괴롭히는 바이러스도 존재합니다. 주장의 터무니없음도 잘 알고 있고 목적이 무엇인지도 선명하게 보이지만, 이 바이러스는 당최 쉽게 면역이 되지 않는데…

However, there remains a virus that won’t stop bothering us even if we try to prevent or fight against it. The claim is unreasonable and the purpose is unclear, but this virus is not easy to be immune to.



그것은 잊을 만하면 창궐하는 모욕의 발언들이었습니다.

Making an insult like this one is it.

* insult: 모욕



"매춘의 일종…한번 해볼래요"
"극우는 테러하는 안중근 같은 사람"
"일제의 강제 침탈론은 거짓"
- 류석춘/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Comfort women were kind of prostitutes…why don’t you try it?”
“An extremist is a person like terrorist Ahn Jung-geun”
“The theory that imperial Japan forcibly colonized Korea is wrong.”
-Lew Seok-choon, professor of sociology at Yonsei University



조용히 무시하고 싶지만 상처받는 이들은 분명히 존재하고, 급기야 가장 약한 곳을 파고들어서 누군가를 어김없이 전염시키고 마는 치명적인 전투력.

Even if they want to ignore it, some people get hurt, and a fatal power digs down into people’s weakest parts and infects them eventually.

*infect: 전염시키다



소녀상에 침을 뱉고 모욕한 청년들도, 또 연구의 결과라는 미명 하에 차마 옮길 수 없는 단어들로 일본군 '위안부'들을 모욕하는 이들도…그 끈질긴 바이러스에 감염된 우리 사회 가장 약한 고리가 아니었을까.

The young people who insulted and spat on the Statue of Peace, and the people who insulted the ‘comfort women’ with unspeakable words… maybe they were the weakest ones in society who are infected by the virus.

*Statue of the Girl of the Peace: 소녀상 * comfort women: 위안부



그리고 지금도 끊임없이 어디선가 감염자는 발생하고 있으니… 마치 죽어도 죽지 않는 좀비들마냥 허공을 배회하고 있는 것들로 인한 '피로감. 그 끝없는 재방송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란 있기는 있는 것일까…

And now, the infected seem to be increasing… The ‘fatigue’ by those is wandering in the air just like zombies. Will there ever be a way to prevent it from reoccurring?

*fatigue: 피로감



돼지를 먹지 않을 수 없다면 조금 더 비용을 들이더라도 깨끗이 키워야 한다는 것이 답이겠지만…

If we can’t stop eating the pigs, the answer is to raise the pigs more cleanly, even if it costs more money.



아무리 모욕감을 느끼더라도, 그들과 함께 가야 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면 이를 위해 치러야 할 사회적 비용은 대체 얼마일까.

If walking alongside them is a democratic practice, even if we feel insulted, how much will the social cost be?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