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im orders South’s stuff cleared from Mt. Kumgang

김정은의 금강산 청산 “남측시설 싹 들어내라”
Oct 26,2019
이미지뷰
Korea JoongAng Daily
Thursday, October 24, 2019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center, talks with an official during his visit to Mount Kumgang in a photo released by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on Wednesday. [YONHAP]

조선중앙통신이 수요일 보도한 사진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가운데)이 금강산 방문 중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연합]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rdered the complete removal of South Korean-built tourist facilities on Mount Kumgang, declaring the resort is no longer an emblem of inter-Korean cooperation, according to state media on Wednesday. He also called the South Korean facilities tacky and “shabby.”

*tourist facility: 관광시설 *emblem: 상징 *tacky: 싸구려 같은, 조잡한 *shabby: 허름한, 초라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는 더 이상 남북협력의 상징이 아니라고 선언하면서 금강산에서 “남측에서 지은 시설물들을 싹 들어내라”고 지시했다고 북한 관영매체들이 수요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남측 시설들이 남루하기 그지없다고 평가했다.



Kim’s bombshell instructions, delivered during a tour of the Mount Kumgang resort, were a repudiation of one of the two main economic ventures between the two Koreas - the other being the Kaesong industrial park - and a major departure from the inter-Korean policies of his father and the regime’s previous leader, Kim Jong-il.

*bombshell instruction: 폭탄(갑작스런) 지시 *repudiation: 거절, 부인

금강산 관광지구 시찰 중 나온 김 위원장의 폭탄 지시는 개성공단과 함께 대표적인 남북 경제협력 사업인 금강산 관광의 ‘사망 선고’나 다름없으며, 선대 김정일 위원장의 대남 정책과 결별을 선언한 것이다.



After inspecting various hotels and tourist facilities, Kim panned the aesthetic quality of the buildings, which he labeled as “not only very backward in terms of architecture but look so shabby as they are not taken proper care of,” according to an English-language report from the North’s official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pan: 혹평하다 *aesthetic: 미학적, 심미적 *backward: 낙후된, 발전이 더딘

KCNA의 영문 기사에 따르면, 호텔과 관광시설들을 점검한 후 김 위원장은 “시설들이 매우 낙후됐을 뿐만 아니라 그것마저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없다” 심미적으로 혹평했다.



This was followed by a “sharp criticism of the very wrong, dependent policy of the predecessors who were going to rely on others when the country was not strong enough” - a seeming condemnation of his father’s decision to partner with the South Korean company Hyundai Asan in 1998 to attract South Korean tourists to the area.

*predecessor: 전임자 *condemnation: 비난

김 위원장은 “나라가 충분히 강하기 않을 때 다른 나라에 기대려고 한 전임자들의 의존적 정책은 매우 잘못된 일”이라고 날카로운 비판을 덧붙였다. 이 발언은 남한 관광객들을 금강산으로 유치하려고 1998년 남한의 현대아산과 관광사업을 하기로 합의한 선대의 결정을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



Kim then “instructed to remove all the unpleasant-looking facilities of the south side with an agreement with the relevant unit of the south side” and ordered their replacement with “new modern service facilities” built “our own way” that would complement the mountain’s natural scenery.

*unpleasant: 불편한, 불쾌한 *complement: 보완하다

그리고 김 위원장은 “남측과 합의로 남측이 지은 불쾌한 시설들을 싹 철거하라”고 지시했으며, 금강산의 자연경관을 보완해주는 “우리식”으로 지은 “새롭고 현대적인 서비스 시설들”로 교체하라고 지시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