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Epic fails lead to epic success: Son Dam-bi talks landing her ideal role and her resolve to never give up

Nov 29,2019
이미지뷰
Son Dam-bi [KEYEAST]
이미지뷰
Singer and actor Son Dam-bi was applauded for having found the ideal character in KBS’s recently-wrapped drama series “When the Camellia Blooms,” as Hyang-mi, above. The drama ended with a high 23.8 percent viewership and featured actors Kong Hyo-jin and Kang Ha-neul as the main characters, top. [PAN ENTERTAINMENT]
Not only has the KBS drama series “When the Camellia Blooms” reached its conclusion, so has Son Dam-bi’s transition from singer to actor.

The series, which wrapped on Nov. 21, ended with a respectable 23.8 percent viewership rating, and for Son, it marked the first time she felt she had truly become her character, Hyang-mi.

Born in 1983, Son made her debut in 2006 after training for years to realize her dream of becoming a singer. Her megahit “Crazy” (2008) was a resounding success and was followed with other hits like “Saturday Night” (2009) and “Queen” (2010).

But unfortunately, her achievements as a singer were not successfully translated into a prosperous acting career.

She landed the biggest role of her career in the SBS drama “Dream” in 2009, but the drama was not received well and the initial plan to broadcast 22 episodes was revised with 2 episodes being cut.

“I want to forget about ‘Dream’ and think that my beginning was with ‘Light and Shadow’ [MBC, 2011],” Son said. “’Dream’ just flew away like a dream. I was hurt so much back then. But I kept on going, thinking that if I persevered, that an opportunity will arise, even just once. And it did happen, and I can’t believe that it has.”

Son cited her friend and actor Kong Hyo-jin as her “savior,” for urging her to persevere.

The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sat down with Son to talk about her latest work and her acting career.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Q. This was your first drama in three years. What made you choose this project?

A.
I was working on films, and this was my next choice. I was cast thanks to a very fortunate opportunity after Hyo-jin recommended it to me. The director and the writer never thought of me as Hyang-mi, but apparently she did [when she read the script]. When I read the book, it made me realize what an attractive character Hyang-mi was. I wanted to do it so bad, and I just kept thinking about the role.



What do you think Kong saw in you to make her feel like you were fit for Hyang-mi’s role?

I’ve heard before that I sometimes look like I’m staring somewhere else when I look at someone. I never really understood what that meant (laughs). Anyway, Hyang-mi is this very strong character, with a very flashy look. I think that’s why she thought of me. Thanks to her, I met the character of my life, and I feel like I should buy her something to pay her back. I’m going to be nicer to her from now on. She was happier than I was to see me get all the compliments. She’s just so big-hearted. I’m close friends with her, but I also look up to her as a senior actor.



That part where you said, “the character of your life” - how do you feel to have been featured in such a great work?

I do feel a little dazed. I knew that it would do well, because writer Im Sang-chun is such a great author. The actors were all very excited about the script. We even said to ourselves that [the drama will be a hit] if the actors just do well. I’m so grateful. It really gave me the energy, and the will to do my best in any other work that comes to me in the future.



Did you have any difficulties playing the part?

Hyang-mi had a lot of things to figure out in the beginning, and that was really hard to grasp. I actually talk fast, but she talks slowly. She has to seem naive, but also read the room and people around her. So it was up to me to show that [ambivalent] side of her. The question was, how was I going to do it?

I did feel myself struggle in the beginning, but after that, I felt free. After the first couple of episodes, I came to understand Hyang-mi’s character more. I fell deeper into her. I think that’s when I started hearing people say that I was like Hyang-mi.



Did you learn a lot from working with Kong Hyo-jin?

She gave me a lot of ideas. She helped me feel more comfortable, and it really helped. I looked forward to the scenes I shot with her.



What’s the most memorable advice you got from her?

I have a habit of memorizing the script word by word. I think it started from being a singer, and I had to memorize the words exactly. She suggested that it might be better for me to break free from that.



And how were the reactions online?

I have never in my entire life seen a drama without any bad comments - not a single bad word. I really felt good looking at comments that said, “Wow you really saw yourself in Hyang-mi.”



How difficult was it for you to establish your career as a singer?

I was about to give up when I dropped the song “Crazy.” It turned out great. I have a tendency of doing well just when I’m about to give up. I think I’m given such chances only when I make the time and effort. So that made me think, I should try again when I’ve failed on an epic scale. It kept me going. I never thought that I had made it as an actor in the beginning. I knew that it would take time.



How did you cope when you felt like you were not succeeding?

I did things that could keep me going. I took acting lessons and watched so many movies. I think that’s how I ended up doing so much work. All that synergy has brought me to Hyang-mi.



How do you plan to spend the rest of the year?

I’m debating with myself on whether I should start right away with another project or rest. I’m confused and I’m not sure what to do. I had such a good experience with the project I had, and I’m not sure if I will get that chance again. I’m actually thinking a lot about my next work and trying to choose well.

But I was chosen to M.C. the 2019 KBS Entertainment Awards. I want to do that well. And I’d like to choose the next good project and do that well.

BY HWANG SO-YOUNG [yoon.soyeon@joongang.co.kr]



손담비 ”공효진 추천 덕분 '동백꽃' 합류, 내 은인이다”

배우 손담비(36)가 연기 도전 10년 만에 인생작을 만났다.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 향미를 통해 인생작과 인생 캐릭터를 동시에 손에 쥔 것. 도전을 쉼 없이 이어왔고 결실을 맺었다. 손담비의 얼굴엔 기쁨이 만개했다. 평소 친분이 두터웠던 배우 공효진의 추천 덕분에 '동백꽃 필 무렵'에 합류할 수 있었다. "나의 은인"이라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손담비는 오랜 연습생 시절을 거쳐 두 장의 앨범을 냈다. 그러나 실패했다. 마지막이란 생각으로 발표한 것이 타이틀곡 '미쳤어'(2008)였다. 섹시한 의자춤과 함께 크게 히트했다. 일약 스타덤에 오른 손담비는 이듬해 드라마 '드림'으로 연기 도전에 나섰다. 결과는 씁쓸했다. 연기력 혹평과 시청률 저조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럼에도 연기의 끈을 놓지 않았다. 도전 의식을 불태웠고 결국 해냈다.

-3년만 드라마에 복귀했다.

"일단 영화를 먼저 했고 다음에 선택한 게 향미였다. 우연치 않은 기회로 캐스팅이 된 거였다. 효진 언니가 추천을 해줘 시작된 것이다. 감독님과 작가님은 날 향미로 생각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효진 언니가 향미를 보면서 내 생각이 났다고 하더라. 그렇게 얘기가 잘 되어 책을 봤는데 너무 재밌게 봤고 좋은 캐릭터란 생각이 들어 욕심이 났다. 정말 이 작품만 생각하며 달려온 시간이었다."

-어떤 모습을 보고 공효진이 추천했을까.

"평상시 사람을 바라보고 있는데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는 얘길 들은 적 있다. 그게 무슨 말이지 싶었다.(웃음) 향미란 캐릭터가 까멜리아 주인인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센 캐릭터에 외적인 부분이 화려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그래서 내 얼굴을 떠올린 것 같다. 언니 덕분에 인생 캐릭터를 만났는데 지금 뭐라도 사줘야 할 것 같다. 앞으로 언니한테 더욱 잘하려고 한다. 내가 칭찬을 받으니 나보다 언니가 더 기뻐한다. 정말 대인배다. 친하기도 하지만 선배로서 존경한다."

-인생 캐릭터란 평가를 받았다. 어떤 기분이었나.

"얼떨떨하긴 하다. 당연히 잘 될 거란 생각은 있었다. 임상춘 작가님 글이 너무 좋기 때문이다. 배우들은 글 때문에 항상 흥분된 상태였다. 배우들만 잘하면 된다고 할 정도였다. 너무 감사드린다. 덕분이 힘을 얻었다. 다음 작품에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의지도 생겼다."

-초반에 연기적으로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향미 자체가 고민해야 할 부분이 많아 초반에 잡기 힘들었다. 실제 나는 말을 빨리 하는 스타일인데 향미는 말을 천천히 하는 스타일이었다. 맹하게 보이면서도 눈치가 빨라 다른 사람들의 속내는 다 알아채야 했기에 그걸 얼마나 디테일하게 표현해야 할지가 관건이었다. 그걸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그게 제일 큰 물음표였다."

-극을 자유롭게 거닌 기분이다.

"초반엔 살짝 불안했는데 내 안에서 많이 풀리니 자유로워지더라. 잘해야 한다고 생각했을 땐 스스로 못 놨는데 1, 2회 차 지나고 나니 향미 캐릭터를 좀 더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점점 빠져들게 되더라. 그때부터 향미 같다는 얘길 들은 것 같다."

-공효진과 호흡 맞추면서도 많이 배웠을 것 같다.

"이렇게 하는 건 어때, 저렇게 하는 건 어때 아이디어도 많이 해주고 마음을 편하게 먹도록 도와줬다. 연기할 때 너무 편했다. 그래서 언니와 찍는 신들이 기대됐다. 워맨스 요소가 있었기 때문에 되게 재밌게 촬영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조언은.

"대본을 틀리지 않게 외우는 버릇이 있다. 가수 활동할 때부터 가사 외울 때 그렇게 외워서 안 외우면 불안한 게 있다. 언니가 그걸 깨 보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 모든 걸 준비하지 않고 그냥 한번 편하게 해 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는데 의외로 다른 면이 나오더라. 준비했던 것 말고 다른 면이 많이 나왔다. 릴랙스 한 후 연기해보라고 했던 이유를 알 것 같았다."

-댓글들 반응도 봤나.

"태어나서 이렇게 악플 없는 드라마는 처음이었다. 진짜 욕을 한마디도 안 쓰더라. '진짜 향미에 제대로 몰입하셨구나!'란 걸 느끼면서 기분 좋게 댓글이나 반응들을 살펴봤다."
-이 작품은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은가.

"배우의 길로 다시금 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준 작품인 것 같다. 다음 스텝을 잘할 수 있게 가지가 되어준 작품인 것 같아서 작가님,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불러준다면 언제든지 달려갈 것이다."

-연기 도전 10년 째다.

"'드림'은 잊고 싶다. '빛과 그림자' 때부터라고 하고 싶다. '드림'은 너무 꿈처럼 날아간 작품이다. 그 당시 너무 상처를 받아서 힘들었다. 그래도 열심히 하면 정말 한 번쯤은 기회가 온다고 생각하고 달려왔다. 실제로 그런 기회가 와서 너무 신기하고 꿈인지 생시인지 잘 모르겠다."

-가수로 성공하기까지도 쉽지 않았다.

"완전 포기 직전의 상태에서 발표한 곡이 '미쳤어'였는데 그 노래가 잘 됐다. 이제 그만해야 할 때인가 싶을 때 터져서 난 꾸준하게 오랜 시간 투자를 많이 해야 마지막에 그런 기회들이 주어지는구나 싶었다. 망했을 때 다시금 해보자 이런 생각이 됐던 계기가 많았다. 그래서 더 버틸 수 있었다. 배우로서 한 번에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오랜 시간이 걸릴 거라고 생각했다."

-그간의 시간을 어떻게 견뎌냈나.

"시행착오를 겪으며 포기하지 않고 할 수 있을 것들을 꾸준히 했다. 연기 레슨을 받고 영화를 딥하게 팠다. 그래서 여러 작품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 시너지가 일어 향미로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재충전의 계획은.

"다음 작품을 바로 해야 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있고 좀 쉬어야 하나란 생각도 있다. 머리가 복잡하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너무 좋은 작품을 만나서 더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을까 싶다. 현장도 너무 좋았다. 맨날 현장 나가고 싶다고 할 정도였다. 차기작 자체가 엄청 고민스러울 때다. 잘 고르지 못하면 안 될 것 같다. 코펜하겐 다녀와서 고민해보려고 한다."

-연말 마무리와 새해 목표는.

"'2019 KBS 연예대상' MC를 맡았는데 잘 마치고 싶다. '동백꽃 필 무렵'에 힘입어서 다음 작품을 잘 골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황소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