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앵커브리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Anchor Briefing] ‘If we can’t go at the speed of light…’
Jan 04,2020
Aired on Dec. 26, 2019
Translated by Chea Sarah and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13년 전의 오늘(26일) 모든 신문 1면의 주인공은 바로 이 사람들. 한국 최초의 우주인 후보가 정해졌다는 소식에 모두가 가졌던 첫 번째 생각은 아마 '우리도…(언젠가)' 였을 것입니다. 물론 결말은 해피엔딩으로 남지 못했지요. 몇 년 지나지 않아서 희망은 가라앉았고 우주는 다시 우리 삶으로부터 멀어졌습니다.

About 13 years ago today (Dec. 26), Korea’s first astronaut candidates Koh San and Yi So-yeon were front-page news on most newspapers across the country. With the news that Korea’s first astronaut candidates had been nominated, the first thing we thought was ‘someday we might…’ However, it didn’t end well. We lost all our hopes in just a few years and space became a place far away once again.

*astronaut: 우주인, 우주비행사 *candidate: 후보자



골든 레코드
우주탐사선 보이저호에 담은 지구를 알리는 음반

Voyager Golden Record
Two phonograph records that were included on board both Voyager spacecrafts



그보다 더 오래전인 1977년 천문학자 칼 세이건은 구리로 만든 LP판 모양의 '골든 레코드'를 보이저 1호와 2호에 실어서 우주로 보냈습니다.
In 1977, astronomer Carl Sagan included the Golden Record, which was made of copper, on board the Voyager 1 and 2 spacecrafts and sent them into space.

*astronomer: 천문학자 *copper: 구리



"안녕하세요? 지구인입니다"
“Hello from the Children of Planet Earth”


이 골든 레코드는 서로 다른 쉰다섯 개의 언어로 녹음한 인사말과 인류가 사랑한 음악과 사진을 품은 채로 지금 이 시간에도 우주를 유영하고 있을 터인데, 칼 세이건의 그 소망처럼 우리는 언젠가 새로운 우주를 만날 수 있을까…

The journey of the Golden Record, which included spoken greetings in 55 languages and sounds and images selected to portray the diversity of life and culture on Earth, is still underway. Just like the hopes of Carl Sagan, can we make it to space someday?

*greeting: 인사, 인사말



"그들은 분명히 알 것이다. 우리가 희망과 인내를… 그리고 우주와 접촉하고자 하는 뚜렷한 열의를 지닌 종이었다는 사실을"
- 칼 세이건 < 지구의 속삭임 >

“For all the possible vagaries of the message, any recipient could be sure that we were a species endowed with hope and perseverance, at least a little intelligence, substantial generosity and a palpable zest to make contact with the cosmos”
-“Murmurs of Earth” by Carl Sagan



"하지만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같은 우주라는 개념이 대체 무슨 의미가 있나?"
- 김초엽 <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If we can’t travel at the speed of light, what does the same space mean to us?”
-“If we can’t travel at the speed of light” by Kim Cho-yeop



과학을 전공한 SF작가 김초엽은 작품을 통해서 질문을 던졌습니다. 바로 곁에서 살아가는 이들의 말조차 귀 기울이지 않는 반면에, 또다시 새로운 누군가와 소통하기 위해서 수많은 비용과 노력을 낭비하고 있는 것은 아이러니다, 하는 것이죠.

Writer Kim Cho-yeop, who studied science as an undergraduate, threw this question in her novel. What she is trying to say is this: it is ironic that people waste a lot of money and effort to communicate with new people even when they don’t even try to listen to those right next to them.

*communicate: 소통하다



"아무리 우주를 개척하고 인류의 외연을 확장하더라도…
우리는 점점 더 우주에 존재하는 외로움의 총합을 늘려갈 뿐인 게 아닌가"
- 김초엽 <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일러스트 : 이규태, 자료 : 동아시아)

“No matter how much we try to colonize space and expand the scope of humankind, all we do is increase the loneliness in space”
-“If we can’t travel at the speed of light” by Kim Cho-yeop



작가는 어느 시대와 공간을 살아가든 서로를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우주를 개척하고 인류의 외연을 확장하더라도 우리는 점점 더 우주에 존재하는 외로움의 총합을 늘려갈 뿐"이라고 말합니다.

The writer said, if we don’t try to understand each other, regardless of where and when we live, “no matter how much we try to colonize space and expand the scope of humankind, all we do is increase the loneliness in space.”



"안녕하세요"

“Annyeonghaseyo” (hello)



한국어로도 녹음이 되어 있는 보이저호의 실린 지구인의 인사말. 그러나 천문학자들에 따르면 그 메시지가 실제로 외계생명체에 닿을 확률은 매우 희박합니다. 그것은 오히려, 오늘을 사는 우리, 지구인 스스로를 향해 존재해야 한다는 의미였습니다.

The Korean greeting that was included in Voyager spacecraft. But, according to astronomers, there is only an infinitesimal chance that the plaque will ever be seen by a single extraterrestrial. The message was rather for us, saying that we have to exist just for ourselves.

*infinitesimal: 극미한, 희박한 *extraterrestrial: 외계생명체



"이 메시지는 지구인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 문홍규/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

“The message is also for the people of Earth”
-Moon Hong-kyu, a researcher in Korea Astronomy and Space Science Institute



끊임없이 새로운 영역을 꿈꾸고 소망하지만, 우리가 우주를 향하여 어차피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는 것'이라면… 먼저 나의 옆 사람에게 당도하라는… 그것이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피폐한 것인가… 13년 전의 떠들썩함이 이만큼이나 허무한 것처럼 말입니다.

Although we constantly desire and hope for new life, if we can’t go at the speed of light…we should reach the people next to us first… Our lives become impoverished without it… Just as the tumultuous time 13 years ago turned out to be nothing.

*constantly: 끊임없이 *tumultuous: 떠들썩한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