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Sandara Park jumps into life on screen : The former 2NE1 singer has shifted her focus to finding success in film

Apr 14,2017
이미지뷰
[JOONGANG ILBO]
Sandara Park is shifting her focus to acting as she tries to evolve after her time spent as part of girl group 2NE1. With the release of her first lead movie role in “One Step” earlier this month, she is showing the world that she can be a chameleon and continue her already-successful career.

Her role in the music drama is that of a girl who loses her hearing after an accident and learns to enjoy music in her own way through color. She sat down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 talk more about changes that have been making her life more diverse.



Q. Do you like challenges?

A.
I get scared, but I do like taking on a challenge. My hairstyles show that I tend to do things that others rarely do.



Are there any differences you have seen since you have shifted your focus from singing to acting?

When I was working as part of 2NE1, I tried to stay bright. But working as an actor I think there are more times when I need to be more serious about my ideas.



Did you feel weird working without your group members at first?

I was lonely until a few months ago. It felt weird to do things without a leader. I was always hiding behind CL. I think that [now is the time to change because we can’t be an idol group when we are grandmas.] We have all gone our separate ways but this isn’t the end. The members were the first ones to arrive at the premiere of my movie. I want to brag about that, because I felt like I was not alone.



Do you think the members will get back together later?

There have been cases with other singers, so I also hope for that time to come. I won’t stop doing music, but I won’t be able to do music the same as before. I will work to find out what fits best for me.



Would you consider making a solo album?

Because so many have supported me on stage, I do want to do that but I think I will focus on acting for a while. But whenever I have spare time, I will meet with producers and see if there are any good songs.



Do you want to have a career doing both acting and singing?

I do want to do both and show the power of a woman in her 30s. I respect what other actors and singers have done, like Um Jung-hwa or Lee Hyo-ri. I want to follow in their footsteps.



How do you practice your acting skills?

Until two years ago, I was taking acting classes at my agency with other young models and aspiring actors. But after a role in the movie was confirmed, the teacher told me to stop coming.



Do you feel comfortable when you are on set?

I usually do better on the spot. When I did work as 2NE1, I preferred doing an actual recording rather than rehearsing. I feel shy showing everything I have during a rehearsal.



Do you get offers to take part in work overseas as well?

Thankfully I constantly get calls from the Philippines. Nothing is confirmed yet, but there is an offer to doing something with a Filipino actor and we are talking. It is a romantic comedy. I watch lots of Filipino movies, as well as Thai movies.

BY CHO YEON-GYEONG [summerlee@joongang.co.kr]



산다라 박(32)이 완벽한 홀로서기에 나섰다. 2009년 YG엔터테인먼트의 첫 번째 보석함 2NE1(투애니원) 멤버로 발탁돼 지난 6년간 대한민국 최고 걸그룹으로 활동한 산다라 박은 2NE1 해체와 동시에 음악인으로, 또 배우로 혼자 만의 길을 걷게 됐다.

솔로 활동이 처음은 아니다. 2004년 필리핀 ABS-CBN '스타 서클 퀘스트' 오디션을 통해 필리핀 연예계에 발을 들였을 당시에도 그녀는 혼자였다. 하지만 해외와 국내는 다르다. 기대치 만큼 더욱 까다로운 것이 바로 국내 무대다.

영화 '원스텝(전재홍 감독)'은 산다라 박의 홀로서기를 도와 줄 첫 번째 작품이다. 호평도 혹평도 좋다. 마음의 준비는 끝났다. 2NE1 해체는 두려움을 느끼게 만들었지만 그 이상의 기회와 도전의식을 붍태우게 만들었다. 제2의 꽃길 인생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 도전을 좋아하는 것 같다.

"겁은 많은데 도전은 좋다. 그 동안 했던 헤어스타일도 보통 사람들이라면 쉽게 시도하지 못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웃음) 사실 난 사람을 만나는데 가장 큰 두려움을 느낀다. 학교에서도 조용히 있는 편이었고 연예인 친구도 거의 없었다. 최근에 어울리면서 성격이 많이 바뀌고 있는 것 같다. '이게 사람 사는 정이구나'라는 것을 느낀다. 앞으로도 계속 잘 지내고 싶다."



- 배우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그런 점에서 느끼는 변화도 있나.

"내가 아이돌이었다고 하기도 그렇지만 2NE1 활동 때는 항상 밝은 모습으로 깨알같은 것을 많이 하려고 했다면 연기나 배우 활동은 좀 더 진지하게 내 생각을 전달해야 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근데 아직도 무의식 중에 아이돌 습관이 튀어 나오긴 한다. 포토월에 서면 아이돌 포즈가 나온다. 배우 포즈, 가수 포즈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사진을 보면 긴장된 와중에도 나 혼자 신나게 포즈를 취하고 있더라. 양 손을 번쩍 들고.(웃음) 나도 몰랐던 모습이 보이니까 웃기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다. 별 것 아닌 것 같은데 그런 점에서 차이점을 발견하는 것이 재미있다."



- 멤버들의 빈자리가 느껴지겠다.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외롭고 쓸쓸했다. 리더없이 나 혼자 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두려웠다. 난 항상 씨엘 뒤에 숨어 있었는데(웃음) 변화하는 단계라고 생각한다. 할머니 될 때까지 다 같이 할 수 없기 때문에 지금의 상황도 어느 정도는 예견하고 있었다. 지금은 잠시 따로 활동 하지만 이게 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 VIP 시사회도 방문했던데.

"너무 큰 힘이 됐다. 늘 함께 다니다가 따로 또 같이 만나니까 신기하기도 하고 뭉클하기도 했다. 심지어 멤버들이 1등으로 왔다. 이런건 좀 자랑하고 싶다. 하하. 엄청 떨렸는데 혼자가 아니라는 생각도 들면서 든든하더라."



- 훗날 재결합의 가능성도 있을까.

"과거 활동하셨던 선배님들도 많이 재결합 하시지 않나. 나 역시 그런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음악 활동을 멈추지는 않겠지만 내가 솔로 음반을 낸다고 해서 2NE1 음악을 똑같이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나에게 맞는 것을 찾아가는 시기가 되지 않을까."



- 산다라 박의 솔로 앨범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많은 분들이 무대에 서는 모습을 좋아해 주셔서 나 역시 빨리 보여 드리고 싶은데 당분간은 연기에 집중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틈날 때마다 프로듀서 분들과 미팅하며 좋은 곡이 있는지 찾아 볼 생각이다."



- 연기와 음악 모두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해 보인다.

"2NE1이 해체하고 영화를 연달아 선보이게 되다 보니 '연기만 하는 것 아니야?'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다. 근데 난 두 가지 다 하고 싶다. 30대 여성 파워도 보여주고 싶다. 너무 나이 이야기를 하나?(웃음) 그런 의미에서 엄정화•이효리 선배님의 꾸준한 활동이 좋다. 따라가고 싶다."



- 연기는 어떻게 공부하고 있나

"재작년까지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연기 클래스 레슨을 받았다. YG K플러스의 어린 모델들, 신인 배우들과 같이 수업을 들었다. 근데 영화 출연이 확정되고 후배들이 많이 들어오다 보니까 선생님이 '넌 이제 촬영 할거니까 나오지 말아라'라고 하시더라."



- 이젠 실전 경험을 쌓는 것인가.

"난 현장에 강한 스타일이긴 하다. 가수 활동을 할 때도 리허설 보다는 본 방송이 좋았다. 리허설 때는 뭘 다 보여주는 것이 쑥스럽더라. 그리고 앞으로는 선배님들을 많이 찾아 뵐 생각이다. 강혜성 선배를 찾아간 적도 있고, 임예진 선배님한테도 조언을 들었다. '치즈인더트랩' 촬영 전에는 (유)인나 언니를 만날 생각이다. 내가 내 고민을 이야기 했더니 언니가 대본 갖고 집으로 오라고 하더라.(웃음)"



- 해외에서도 작품 제안을 많이 받을 것 같다.

"감사하게도 필리핀 쪽에서는 계속 러브콜이 들어온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필리핀 배우와 함께 하자'고 이야기가 돼 시기를 조율 중이다. 내용도 수정되고 있는 상황이라 누구와 하게 될지 나도 궁금하다. 필리핀에서 가장 큰 영화에서 제작하는 작품인데 내가 그 회사 출신이라 가족처럼 생각하고 있다."



- 어떤 장르인가.

"로맨틱코미디일 것이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르이자 필리핀에서 가장 잘 만드는 장르이기도 하다. 요즘 필리핀 영화도 많이 보고 태국 영화도 많이 보고 있다. 한국 감성과는 안 맞을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귀엽고 빵 터지는 그런 감성을 좋아한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