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An architect reveals how he likes to travel

Aug 21,2017
이미지뷰
After Ahn was traveling in London with his daughter, he came across the Tower Bridge after stopping by the Tower of London. This sketch was drawn by Ahn’s 8-year-old daughter. [AHN JI-YONG]
For architect Ahn Ji-yong, the beauty of a building is not in its style but in its trash cans.

The 44-year-old CEO of Manifesto Design Lab based in Seoul and New York is interested in how people use spaces and interact with their surroundings, and that can mean an outsize fascination for minute-seeming elements like manholes and rubbish bins when he travels in search of inspiration.

Ahn’s ethos of human-centered design has led him to two awards from the American Institute of Architects, and awards in 2015 and 2016 from the Korean Institute of Architects. The scope of his work extends beyond architecture. He’s designed a bicycle storage facility called a bike hanger and collaborated with a Japanese craftsman on a wooden spoon. Ahn has also created a bag made of discarded leather.

These unusual products have earned Ahn accolades at the IDEA, IF and Red Dot awards, some of the most prestigious design prizes in the world.

The designer is fascinated with spaces and the objects that people use in their daily lives.

His design interests dictate his travel style. Rather than dining at popular restaurants or roaming historical sites, he enjoys relishing the culture of a new city. In a single year, Ahn might travel to four or six locales. This year, he’s been to London, Tokyo and Shanghai and Chengdu in China. About once every two months, he also enjoys traveling to local destinations with his 8-year-old daughter.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Ahn talks about what it’s like to travel with a young child and how he enjoys a trip filled with culture. Here are edited excerpts.



Q. How do you travel?

A.
For business occasions, I get to travel to bo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locations. Even if I don’t plan my travel itinerary ahead of time, I always make use of the opportunities I have and spend about two or three days on my own with my personal time. I make time to travel with my child after my work is done.



What is the reason you travel?

I travel to get inspiration. I think just looking at new surroundings and getting away from one’s usual perspective gives a person a breath of fresh air, a new mind-set.



How do you choose what place you want to travel to?

Actually, until now, there have not been many chances where I could personally choose the locations I want to go to. After the location is chosen by my daughter or for business reasons, that is when my job begins. First, I look through history books and search for interesting historical facts. Next, since I am an architect, I look for things that catch the architect’s eye, for example why a particular building was built.



How do you plan your itinerary?

First, I decide on the theme of the travel and plan out the course of my day while traveling. I also only choose one activity or one tourist spot a day that I want to look at.



Don’t you feel scared in foreign surroundings?

Nowadays, it is easy to find safe routes thanks to improved and advanced IT gadgets. I tend to use Google Maps the most. After touring Borough Market in London, I went to a village easily accessible by bus.


How do you manage travel with a child?

There is one rule that I have, and that is to spend enough time in one spot. If I spend a good amount of time in a place that I like, that turns into a good memory and also alleviates the stress of my child. When we come across a place that we like, we spend as much time as we can there. I think most of our family’s travels are mostly us running around in parks.



What transportation do you use when you travel?

I try to use public transportation like buses and trains, or airplane. When we go to towns around the beach, we sometimes rent out cars, but there is also stress that comes from driving.



What is the most memorable place you’ve been to?

I still remember my 2010 trip to Paris. I traveled to Paris a few times in the past, but that time in 2010 felt more special because it was the first time I traveled there with my daughter. The theme of that trip was Art Nouveau, and I searched the representative architects and art pieces of that period.

BY YOON KYUNG-HEE [jeon.sohyun@joongang.co.kr]



건축가의 여행이라고 하면, 우리는 모름지기 멋들어진 카메라를 들고 세계 곳곳의 유명 건축물을 둘러 볼 것이라고 짐작한다. 하지만 여행지에서 멋있고 유명한 건축물보다는 그 건축물을 사람들이 어떻게 사용하는지, 그 주변의 쓰레기통과 맨홀 뚜껑, 또 화장실은 어떻게 생겼는지에 더 관심을 가지는 건축가가 있다. 서울과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건축가 안지용(44) 매니페스토 디자인랩 대표 얘기다.

안 대표의 여행 스타일은 그가 지금까지 해온 일을 생각하면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미국건축가협회상을 두 차례나 수상했고 2015·2016년엔 한국건축가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건축가 100인'으로 선정될만큼 촉망 받는 건축가이지만 그의 활동 영역은 건축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세상에 없던 자전거 보관시설(바이크 행어)을 디자인하고, 일본 장인과 함께 나무 수저를 만드는가 하면, 버려질 위기의 폐 가죽을 가지고 업사이클링 가방을 만들어 낸다. 이 제품들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레드 닷 어워드, IDEA, IF를 모두 석권했다. 건축가라기보다 사람이 사용하는 모든 공간과 물건에 관심을 가지는 '디자이너'에 가깝다.

사람이 사용하는 모든 것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그의 여행법 또한 여느 사람들과 다르다. 유명한 문화재나 건축물을 보고 소문난 맛집을 가기보다 그 도시의 ‘문화’를 보는 여행을 즐긴다. 한 해에 떠나는 해외 여행만 4~6번. 올해만해도 이미 중국 상해·청두, 영국 런던, 일본 도쿄에 다녀왔다. 국내 여행은 두 달에 한번 꼴로 떠난다. 아이와 함께 하는 문화를 즐기는 여행, 과연 어떻게 하는 걸까.



질의 : 여행 어떻게 가나.

응답 :
일단 일 때문에 다른 사람보다 해외나 국내 출장을 갈 일이 많다. 굳이 따로 여행 계획을 잡지 않더라도 이 기회를 노려 일이 끝난 후 2~3일 정도를 붙여 반드시 여행을 하고 온다. 일이 끝나는 시기에 맞춰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따로 낸다.



질의 : 여행을 하는 이유는.

응답 :
‘영감’을 얻기 위해서다. 혼자보다는 딸 또는 팀원들과 함께 가는데, 어떤 형태로 가더라도 결국 일상 생활에서의 뻔한 시선을 바꿔 새로운 문화와 장소를 경험하는 것 하나하나가 신선한 사고의 전환을 가져다 준다.



질의 : 여행지 선정은 어떻게 하나.

응답 :
사실 지금까지 내가 직접 여행지를 선정할 기회가 많이 없었다. 출장지이거나 딸 아이가 ‘어디 가고 싶다’고 하면 그때부터 내 역할이 시작된다. 가장 먼저 그 곳에서 역사적으로 재미있는 일은 뭐가 있는지 역사책을 뒤진다. 그 다음엔 아무래도 건축가이다 보니 건축적으로 볼 게 있나, 이 환경에서 사람들은 왜 이런 건축물이 필요했을까를 공부한다.



질의 : 여행 계획은 어떻게 짜나.

응답 :
여행의 주제를 정하고 현장에서 그날 그날이 상황에 맞춰 코스를 짠다. 그렇다고 대강, 슬슬 하는 것이 아니다. 정말 열심히 찾는다. 단, 하루에 할 일 혹은 볼 거리 하나만 정한다. 그것에서부터 뭘 할 수 있을지를 꼬리에 꼬리를 물고 스케줄이 진행된다.



질의 : 낯선 곳에서 불안하지 않나.

응답 :
요즘은 워낙 휴대폰의 IT 환경이 좋아 조금만 공들여 찾으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다. 주로 구글맵을 잘 쓴다. 올해 아이와 런던의 재래시장 ‘버로우 마켓’에 갔을 때도 시장을 죽 둘러본 후에 버스를 타고 가장 쉽게 이동할 수 있는 마을로 이동했다. 우연히 찾아낸 곳이었는데 애플사의 사옥이 있는 곳으로 맨체스터 구단이 그곳에 주거지역을 짓고 있더라. 모르고 갔는데 축구구단이 주거시설을 짓는다는 게 재미있었다. 함께 간판을 읽고 구글을 찾아보고 하는 게 마치 게임 같기도 해서 함께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질의 : 아이와 즐겁게 여행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응답 :
한 가지 원칙이 있는데, 한 장소에서 충분한 시간을 보낸다는 것이다. 내가 마음에 드는 곳에 가서 충분히 여유 있게 시간을 즐겨야 그게 좋은 기억으로 남는다. 아이의 피로도도 적어진다. 우리는 버스를 타고 가다 좋은 곳을 발견하면 그곳에서 마음껏 시간을 보낸다. 그러다 보니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 곳곳의 공원에서 뛰어 노는 게 여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때가 많다. 하하.



질의 : 여행에서 주로 사용하는 교통수단은 무엇인지.

응답 :
가능하면 버스, 기차, 비행기 등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한다. 간혹 여유로운 해변 도시에 가면 차를 빌리기도 하지만 직접 운전하는 스트레스가 그 순간을 온전히 즐기지 못하게 하기 때문이다.



질의 : 가장 인상적인 여행지를 꼽는다면.

응답 :
2010년 여행했던 프랑스 파리다. 그 전에도 혼자는 여러 번 갔었지만 딸과 함께 간 첫번째 파리 여행이어서 어떤 여행보다도 소중하게 느껴진다. ‘아르누보’라는 한 시대의 예술, 건축 사조를 주제로 잡고 여행했다. 구글·위키피디아를 이용해 아르누보 시대의 대표 건축가와 현존하는 작품을 검색하고, 여기서 꼬리에 꼬리를 물고 갈 곳들을 공부하며 정했다. 딸과 함께 보물찾기를 하듯 골목 어귀에 남아있는 아르누보 양식의 건물, 조각상 등을 발견하고 좋아했다. 사유지여서 주인에게 부탁해서 들어가보고 집에 들어가는 사람들 사이에 몰래 따라 들어가보기도 했다. 주제를 잡고 가니 왜 거길 가야 하는지 스스로 이유를 만들게 돼 그 어느 때보다 기억에 남는 파리 여행이 됐다.



질의 : 여행에 반드시 챙겨가는 물건이 있는지.

응답 :
스마트폰이 좋아진 이후에 다른 장비를 안 챙긴다. 평소 읽고 싶었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잘 읽히지 않던 책 한 권 정도를 뽑아 가는 게 전부다. 디카나 필름 카메라도 들고 다녀봤지만, 여행이 끝나면 잘 안 꺼내게 되더라. 오히려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을 온라인 클라우딩 서비스에 올려놓고 언제든지 들어가서 본다.



질의 : 건축가는 건물 사진을 많이 찍을 거라고 생각했다.

응답 :
난 좀 다르다. 사실 유명한 건축물의 사진은 이미 인터넷에 수 백 수 천 장의 사진이 올라와있다. 그것도 너무 훌륭한 품질로. 그걸 내가 다시 찍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난 오히려 그 도시 사람들이 건축물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찍는다. 어디에 주로 앉아있는지, 어느 지점에서 먹는지…. 그들의 문화 말이다. 그 외엔 맨홀뚜껑, 쓰레기통, 화장실, 소화전 등 공공재들을 찍는다.



질의 : 선호하는 숙소가 있나.

응답 :
사실 전에는 숙소도 여행의 중요한 경험이라는 생각으로 현지의 에어비앤비를 이용해보기도 하고 유명하다는 부티크 호텔도 찾아 다녀봤는데 좋은 것보다는 서비스 측면에서 불편했던 기억이 많아 생각이 바뀌었다. 지금은 오히려 양질의 서비스가 보장된 브랜드 호텔을 선호한다.



질의 : 짐 싸는 노하우가 있는지.

응답 :
뭐든지 간편한 게 좋아 여행엔 작은 기내용 캐리어 하나만 꾸린다. 대신 꼭 접었을 때는 주먹만하지만 펼치면 커지는 나일론 소재 가방을 꼭 챙긴다. 아이가 있다면 여행가서 짐이 늘어날 확률은 100%다. 요즘은 ‘바구’(Baggu) 가방을 주로 쓰는데 아주 가볍고 튼튼하다. 특히 아이가 고르는 부피 큰 장난감이나 옷을 넣기 아주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