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Colorful and fake: Fur is having its moment: Some avoid it for appearing too real, but many are warming up to the look

Dec 29,2017
이미지뷰
[MIU MIU, LOUIS VUITTON, ANC 1.5, WONDER STYLE, SABATIER, BELLE&BLOOM]
이미지뷰
From the top is singer Hani of girl group EXID wearing a fake fur jacket with unique pattern; middle is Sana from group Twice wearing a pink fake fur coat; below is model Gigi Hadid with two-color coat. [SCREEN CAPTURE, GCUT, PINTEREST]
Fake fur made to look as close to the real thing has lost its appeal in favor of eye-popping and colorful designs that trendsetters proudly wear to make both a fashion and an ethical statement.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took a close look at how fake fur items have become must-haves this season.



Taking a stand

On Dec. 15, American fashion brand Michael Kors announced that it will go fur-free in the upcoming year. Major fashion brands such as Giorgio Armani and Gucci have also announced fur-free commitments in the past year.

Fashion outlet Women’s Wear Daily reported that John Idol, CEO of Michael Kors, said that the brand will gradually decrease its production of genuine fur items throughout 2018.

With the growing trend across the industry, going fur-free has become significant trend in the global fashion industry.

The current fake fur trend first starting appearing on runways in the winter of 2014, and by last year, almost every major design house presented fake fur items in its winter collections. The fur-free announcements by influential brands prove that this movement is more than just a trend.

Fake fur designer Kim Jin-seon of brand Anc 1.5 has notice that the atmosphere in the fashion world has changed regarding the material. “Only about two to three years ago, I had to explain what fake fur is made of. But now customers recognize the fake.”

Brands that specialize in fake fur, like molliolli and rabbitti, have settled in the fashion industry as well. Choi Eun-kyeong of rabbitti said, “The industry has become more competitive than ever as more brands have been launched, and profits have increased.”

In fact, Hyundai Department Store has opened up pop-ups of three fake-fur brands this winter, and has recorded about 70 million won ($65,280) of revenue for each brand.

Brand Bluefit released fake fur outerwear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and more than 90 percent of their supply is already sold out.

Real or fake?

Why is fake fur so popular? Many point to the fact that people are starting to become more aware about how they can consume products ethically. People have started to take a stand against buying and wearing fur items produced in cruel ways. In particular, it has become risky for celebrities to stand in front of cameras while wearing fur. Model Lee Hyun-yi said, “Nowadays when we go to public events, we even have to tell the press ‘This is made of fake fur.’”

However, fake fur items are not popular solely because buying them is considered ethical. Many items themselves are high in quality and looks luxurious. It is different from the past, when fake fur was made of synthetic materials, which resulted in low-quality designs.

Kwak Young-ah of fake fur brand Wonder Style said, “The difference between fake fur and genuine fur is hard to tell even to the touch, so customers usually distinguish them at the department store by the price tag.”

She added “Instead, the strength of fake fur is that it can be colorful and the design, too, can be very creative because the manufacturing process isn’t that complicated [compared to genuine fur].”

Thankfully for these designers, the idea that fake fur is always cheap slowly going away. As a matter of fact, fake fur items are not quite cheap these days.

In the past, jackets made with artificial fur cost between 50,000 won and 100,000 won, but nowadays they cost between 200,000 won and 300,000 won on average and can even cost up to 500,000 won.

Kim Jin-seon of Anc 1.5 said, “These days customers do not care whether the product is made of fake fur or not, only if the quality is good and looks pretty.”



A versatile look

Above all, fake fur goes well with many of the season’s trend.

People who have generally hesitated to wear genuine fur in the past, because it make them look too ostentatious, have now warmed up to the idea of having fake fur be a part of their wardrobe.

People are now eagerly picking up stylish fake fur items because the items themselves are fancy enough to be eye-catching without being too gaudy.

Fashion stylist Seo Su-kyeong said, “In the past, fake fur that mimicked genuine fur with dark colors and refined designs was popular but now fake fur that is clearly artificial with strong color and sophisticated designs is more preferred.”

As fake fur became popular, overall fur market has become younger. Items that could be worn casually in everyday lives are more appreciated than those can be used once a year for very special occasions. Labels have released blouses, hoodies, blazers and neck warmers made out of fake fur, and the items have been seen on the hottest trendsetters throughout the season.

BY YOO JI-YEON [hong.youkyoung@joongang.co.kr]



[라이프 스타일] 페이크 퍼, 착해서가 아니라 예뻐서 산다

진짜를 흉내 내던 가짜는 없어졌다. 대신 가짜의 매력을 한껏 드러내 완전한 진짜가 돼 나타났다. 페이크 퍼(fake fur·인조 모피) 얘기다. 착한 패션으로 관심을 끌었던 페이크 퍼가 트렌드를 타고 모피 시장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그런데 이제는 착해서가 아니다. 예뻐서 팔린다.



잇따른 ‘퍼-프리’ 선언에 페이크 퍼 날개 달다

지난 15일 미국의 유명 패션 브랜드 마이클 코어스가 퍼-프리(fur-free) 대열에 합류했다. 2016년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아르마니, 2017년 10월 구찌의 퍼-프리 선언에 뒤이은 결단이다. 패션 전문 일간매체 WWD는 “마이클 코어스의 회장 겸 최고경영자 존 아이돌(John Idol)이 모피 제품 생산을 2018년 12월까지 단계적으로 중단한다”고 보도했다. 이제 ‘퍼-프리’가 세계 패션업계의 거스를 수 없는 큰 흐름임을 보여 준다.

최대 수혜자는 역시 가짜 모피, 페이크 퍼다. 2014년 겨울 즈음부터 등장, 지난해에는 거의 모든 여성복 브랜드에서 페이크 퍼 제품을 출시하면서 전성기를 맞았는데 최근 럭셔리 패션하우스까지 퍼-프리 선언을 하면서 정점을 찍는 모양새다. 5년차 페이크 퍼 디자이너인 ‘앙크 1.5’의 김진선 대표는 “2~3년 전만 해도 페이크 퍼가 어떤 원단인지부터 한참 설명해야 했다면 요즘에는 소비자들이 먼저 페이크 퍼를 알아봐 준다”고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다.

몰리올리·래비티·애크미·길트프리 등 페이크 퍼 전문 브랜드도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최은경 래비티 대표는 “업체가 늘어난 만큼 경쟁이 그만큼 심해졌는데도 매출은 꾸준히 증가세”라고 밝혔다. 실제 현대백화점은 올겨울 들어 3개의 페이크 퍼 전문 브랜드 팝업스토어를 10여 회 운영해 브랜드별로 월평균 7000만원대의 매출을 올렸다. 보통 팝업스토어의 매출이 4000만~5000만원 수준인 것에 비해 높은 편이다. 또 신세계백화점 편집숍 블루핏에서는 자체 제작 제품으로 올해 처음 페이크 퍼 아우터를 출시했다. 전체 물량의 90% 이상이 이미 동날 정도로 반응이 좋다.



페이크 퍼, 진짜와 구분 어려워

그런데 페이크 퍼, 왜 이렇게 인기일까. 흔히 그 비결로 착한 소비, 개념 소비 트렌드를 꼽는다. 리얼 퍼가 동물을 가학적으로 다뤄 생산되는 데 대해 반감이 커지면서 윤리적 패션에 의미를 두기 때문이다. 대중의 시선을 의식하는 유명인들의 경우 리얼 퍼를 입는 것 자체가 위험을 감수하는 일이 됐다. 모델 이현이는 “요즘엔 행사장에 가면 ‘이거 페이크 퍼야’라는 식으로 스스로 밝히고 다녀야 할 정도”라고 말했다.

하지만 단지 착하다는 이유만으로 페이크 퍼가 잘 팔리는 건 아니다. 리얼 퍼의 대안이 아니라 그 자체로 품질 경쟁력을 갖췄기 때문이다. 합성 소재를 써서 촉감과 광택, 보온성에서 뒤떨어졌던 과거와 확연히 다르다. 페이크 퍼 전문 브랜드 원더스타일의 곽영아 대표는 “백화점에서 리얼 퍼와 페이크 퍼를 손으로 만져 봤을 때 차이가 거의 느껴지지 않아 가격표를 보고 구분할 정도”라며 “오히려 컬러를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고 가공도 쉬워 다양한 디자인을 쉽게 구현할 수 있다는 게 최대 강점”이라고 분석했다.

덕분에 ‘페이크 퍼=싸구려’라는 이미지도 벗었다. 실제로 요즘 페이크 퍼는 그렇게 저렴하지도 않다. 과거 5만~10만원 안팎이었던 페이크 퍼 아우터 가격이 요즘에는 평균 20만~30만원, 비싸게는 40만~50만원까지 올라갔다. ‘앙크 1.5’의 김진선 대표는 “요즘 고객들은 페이크 퍼라 해도 질이 좋고 예쁘면 크게 구애받지 않는다”고 말한다.



가짜에 어울리는 캐주얼한 디자인

무엇보다 트렌드와 잘 맞아떨어졌다. 요 몇 년 패션계 전반에 부는 스트리트 캐주얼 무드에 제힘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복부인을 연상시키는 고루한 디자인 때문에 모피를 꺼리던 이들도 페이크 퍼는 환영한다. 하나만 걸쳐도 전체 룩에 포인트가 될 정도로 강렬한 컬러와 젊은 디자인이 특징이다. 서수경 패션스타일리스트는 “예전에는 컬러도 어둡고 디자인도 점잖아 마치 리얼 퍼처럼 보이는 페이크 퍼가 인기였다면 요즘엔 페이크 퍼는 누가 봐도 페이크 퍼처럼 보이는 강렬한 컬러와 위트 있는 디자인이 대세”라고 말한다. 단추가 아닌 지퍼를 단 집업 스타일에 뒤에 모자가 달린 디자인도 흔하다. 검은색 혹은 짙은 갈색 등 어두운색 일색에서 스트라이프 등 화려한 패턴을 넣기도 한다.

페이크 퍼가 주목받으면서 전체 모피 시장 트렌드도 덩달아 젊어지고 있다. 연말 파티 같은 특별한 날에나 입는 과한 아이템이 아니라 평소에도 입을 수 있는 캐주얼 스타일의 모피 제품이 인기다. 코트나 조끼 등 외투 위주에서 일상에서 쉽게 입을 수 있는 블라우스나 후디 점퍼, 블레이저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되는 것이 추세다.


유지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