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Staying warm while welcoming the new year : Unique spots to catch the first moments of 2018 away from the cold

Dec 30,2017
이미지뷰
View of the sunset from the Seoul Sky observatory located on 123rd floor of the Lotte World Tower, 500 meters (1,640 feet) high. Seoul Sky offers a count-down package that provides a Champagne and a limited-edition calendar and a sunrise package provides tteokguk (Korean rice cake soup that is eaten on the first day of the year). [LOTTE WORLD]
이미지뷰
The Lotte World Tower observatory offers special packages for a New Year’s countdown and a chance to catch the sunrise. [JOONGANG ILBO, LOTTE WORLD]
이미지뷰
The outdoor spa at Seokmodo Mineral Hot Springs can help relieving stress and gives visitors a chance to have a fresh start. [SEOKMODO MINERAL HOT SPRINGS]
이미지뷰
The passengers of Ara Cruise get to see the sunset and sunrise along with a buffet and drum performance. [ARA WATERWAY CRUISE]
이미지뷰
At Lunar Observatory, visitors can see Sihwaho, an artificial lake surrounding Siheung and Hwaseong. [LUNAR OBSERVATORY]
The Korean tradition of waking up early and heading to spots along the east coast to catch the first sunrise of the new year requires strong determination and many layers of clothing. The freezing temperatures this time of year make people second guess their decision to start the year off at the break of dawn.

Accordingly, a comedian once joked that she goes out to her balcony to see the first sun of the new year instead of venturing out any further. While some may find the scene to be sad, she may have been on to something.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went out to find the best spots to greet the first sunrise of the new year while enjoying the warmth of the indoors.



Seoul Sky

The 123-floor Lotte World Tower ranks high on many lists: it is Korea’s tallest and the world’s fifth-tallest building, and its 500-meter (1,640-foot) high observatory known as Seoul Sky is the third highest on Earth. A panoramic view of the sunset from the tallest building in the country promises to be a unique experience. Besides its floor made of transparent glass, the observatory boasts a cafe and a bar that sells desserts and drinks.

The observatory’s usual operating hours are from 9:30 a.m. to 11 p.m., but on Dec. 31 and Jan. 1, there will be special packages available.

On New Year’s Eve, guests can purchase a package that offers Champaign and gifts. Doors open at 11 p.m.

On Jan. 1, the sunrise package offers tteokguk (rice cake soup that Koreans usually eat on the first day of the year) at the lounge bar for 100,000 won ($94). A sandwich and juice package is 70,000 won. Both packages include a limited edition Seoul Sky calendar. Visitors must make reservations at the observatory’s website: seoulsky.lotteworld.com.



Seokmodo Mineral Hot Springs

Those who wish to welcome the new year refreshed and relaxed, a visit to Seokmodo Mineral Hot Springs is the perfect place. Located on Seokmo Island in Incheon, about an hour and half from central Seoul by car, the spa has become even more popular after the bridge connecting the island to the city opened in June of this year.

The outdoor spa is great, but what makes it particularly special is the sunset, as the spa is located in the western side of the island. There are about 15 different baths, and all of them are kept at high temperatures during the cold winter months. The water is warmed by granite magma, and its temperature is about 51 degrees Celsius (122 degrees Fahrenheit) and contain calcium, potassium and magnesium, which helps soften skin and relieves muscle pain. Once the water makes it to the bath, it usually stands at 47 degrees Celsius.

The temperature is too high to completely submerge yourself in, but the cold wind cools down the water to about 43 to 45 degrees Celsius, making it the perfect temperature to immerse your exhausted body in. The large bath in particular is a bit cooler, which perfectly suits kids.

To preserve the quality of water, using soap and shampoo is restricted. Tickets cost 9,000 won for adults and 6,000 won for a child. The springs are open from 7 a.m. and closes at 9 p.m. For more information or call (032) 933-3810.



Ara Waterway Cruise

For those who want to stay dry but be near the ocean, how about jumping onboard a cruise? Departing from Ara Gimpo Passenger Terminal in Gyeonggi towards Incheon’s Jungseojin, passengers get to see the last sunset or the first sunrise of the year while on the boat.

The boat that will take passengers to the best sunset position is scheduled to leave at 4:20 p.m. and return at 7:10 p.m. During the two-hour trip, passengers are provided with a dinner buffet of more than 30 different dishes including steak, shrimp fries and sushi. All-female drumming group Drum Cat will also put on a powerful performance. Tickets cost 75,000 won for adults and 50,000 won for children.

The first cruise of the year departs at 5:30 a.m., and returns at 10:20 a.m. It costs 70,000 won for adults, which covers all you need to celebrate the new year, including tteokguk with the breakfast buffet, and a saekdong bokjori, a lucky and colorful bag that, according to tradition, will bring good fortune if hung in the house.

That morning, passengers will get to experience the boat passing through a canal from the Ara Waterway to the Yellow Sea, an event that only happens five times a year.

For more information visit aracruise.co.kr.



Lunar Observatory

On top of the 75-meter high Lunar Observatory, a wide view of Sihwaho - the man-made lake that surrounds Siheung and Hwaseong in Gyeonggi and the Yellow Sea - greets the visitor. Located in the Ansan Sihwaho Tidal Power Station of Gyeonggi, some parts of the observatory’s floor is made with transparent glass, so those who are scared of heights may feel a little dizziness.

The observatory is 25 stories high, the height of an average apartment. At the entrance of the tower, there are restaurants selling home-made hamburgers and steak and at the top of the observatory is a cafe that features a whole wall made of glass.

It opens at 9:30 a.m. and closes at 10 p.m. The admission for the observatory is free. For more information call (032) 890-6520.



West Gold Train
The West Gold Train is more than just transportation - it has both dry and wet foot spas and ondol maru (heated floors). [PARK JUN-KYU]

Those who have never been on the West Gold Train might think that the train is just a normal train that is easy to find throughout the country. Similar to the Sea Train that rides along the East Sea, the West Gold Train runs next to the coastline of Yellow Sea, connecting Iksan in North Jeolla to Yongsan in central Seoul.

The train is quite remarkable from the outside with its bright yellow paint. Inside, the train is even more unique. Facilities such as an ondol maru (Korean traditional heated floor), dry and wet foot baths, a cafe and photo zones are provided throughout the train. The water of the foot bath is supplied from the Dogo sulfur hot springs in Asan, South Chungcheong.

In order to catch the sunset at just the right moment, Korail, the nation’s train operator, recommends taking the train departing from Iksan at 4:42 p.m. that arrives at Yongsan at 7:50 p.m. The train operates every day except for Mondays and Tuesdays. The first train from Yongsan is at 8:46 a.m.

Ticket costs 27,400 won for adults, and foot baths cost 4,000 won for the dry one and 8,000 won for the hot springs. For the ondol maru train, passengers need to pay an extra 40,000 won for a room that can seat up to six people. For more information call 1544-7788.

BY CHOI SEUNG-PYO [hong.youkyoung@joongang.co.kr]



추워서 일몰 못본다고? 실내에서도 좋은 일몰 명소 5

새해 일출 보러 가는 곳은? 베란다”라던 어느 개그우먼의 말은 너무 현실적이어서 웃기면서도 슬프다. 어디 해돋이 뿐이겠나.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해넘이 보러 가는 것도 쉽지 않다. 여유도 없거니와 일몰명소로 꼽히는 바닷가나 산 정상에서 덜덜 떨고 싶지 않아서다. 그렇다면 따뜻한 실내에서 일몰을 감상하는 건 어떨까. 한국 최고층 빌딩 전망대에서, 뜨끈한 온천 속에서, 이색 열차에서 지는 해를 만난다면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다. 꼭 사람 몰리는 연말에 지는 해를 봐야 하는 건 아니다. 닷새 뒤 무술년에도 어김없이 해는 뜨고 지고 똑같이 찬란하게 겨울 하늘을 물들일 것이다.



①서울스카이-500m에서 굽어보기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높은 빌딩인 롯데월드타워 전망대다. 건물 높이 말고 전망대 높이(500m)만 따지면 세계 3위다. 하늘에서 굽어보는 일몰은 각별할 수밖에 없다. 대모산, 관악산 쪽으로 넘어가는 해가 보인다. 전망대가 117~123층에 걸쳐 있어 즐길거리도 다채롭다. 바닥이 유리로 된 ‘스카이데크’ 외에도 카페와 라운지바 등이 있다. 영업시간이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인데 12월31일과 2018년 1월1일은 특별 패키지 상품을 판매한다. 카운트다운 행사를 벌이는 31일에는 밤 11시에 입장해 샴페인과 선물을 즐기는 패키지(어른 7만원), 1월1일에는 오전 6시30분에 입장해 일출을 보고 라운지바에서 떡국을 먹는 123F 패키지(어른 10만원)•샌드위치와 음료를 먹는 관람 패키지(어른 7만원)을 선보인다. 일반 입장권은 어른 2만7000원. seoulsky.lotteworld.com.



②아라뱃길 크루즈-배에서 보는 해

경기도 김포에서 출발해 경인 운하를 인천을 다녀오는 크루즈다. 2시간 동안 주변 경관을 감상하며 공연을 보고 식사까지 즐길 수 있다. 점심과 저녁에 각각 출발하는 일정이 있는데 선상에서 일몰을 감상하고 싶다면 오후 5시에 배가 출발하는 금•토•일요일을 노리자. 월~목요일 디너크루즈는 오후 7시에 출발해 이미 어둠이 깔린 뒤다. 12월31일에는 인천항 정서진에서 일몰을 감상하기 위해 김포 여객터미널에서 오후 4시20분에 배가 출발한다. 7만5000원. 1월1일에는 선상 해맞이 크루즈도 운항한다. 오전 5시30분 김포에서 출항해 오전 10시20분에 돌아온다. 1년에 다섯 번 밖에 없다는 서해 갑문 체험도 할 수 있다. 아라뱃길과 서해의 수위를 맞추는 작업이다. 떡국과 조식뷔페도 제공한다. 7만원. 1월2일부터 크루즈는 정기 점검에 들어가고 1월 20일 운항을 재개한다. aracruise.co.kr.



③안산 달전망대-무료라 더 매력적

수자원공사에서 운영하는 경기도 안산 시화호 조력발전소 안에 있다. 가장 큰 매력은 입장이 무료라는 점. 엘리베이터를 타고 75m 높이의 전망대에 오르면 드넓은 시화호와 서해가 한눈에 들어온다. 전망대 바닥 일부는 유리로 돼 있는데 고소공포증이 있는 사람이라면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보다 더 무서움을 느낄 수 있다. 아파트 25층 높이여서 아찔하다. 전망대에는 카페가 있고, 1•2층에는 햄버거와 스테이크를 파는 레스토랑이 있다. 아이와 함께라면 전망대 옆에 있는 조력문화관도 들러보자. 시화호의 역사와 조력발전의 원리를 이해하기 쉽도록 꾸며 놓았다. 해가 진 뒤에도 볼거리가 있다. 타워 외벽에 화려한 조명으로 타워를 비추는 미디어파사드 쇼가 펼쳐진다. 가까운 오이도나 대부도에 해산물 맛집도 많다. tlight.kwater.or.kr.



④석모도 미네랄온천-몸은 후끈 경치는 화끈

2017년 6월 석모대교 개통 뒤 석모도에서 가장 뜬 ‘핫 플레이스’다. 물 자체도 좋지만 온천이 섬 서쪽에 있어 일몰이 장관이다. 노천탕에 몸을 담그고 환상적인 낙조를 감상할 수 있다. 노천탕이 15개에 달하는데 한겨울에도 물이 따뜻하다. 460m 화강암에서 용출하는 51℃ 고온이지만, 탕에 도착하면 47℃ 정도가 된다. 이 정도도 몸을 담그긴 뜨거운데 겨울 해풍이 43~45℃ 정도로 노천탕 온도를 맞춰준다. 대형 온천탕은 저온으로 영아나 아이들이 물놀이를 즐기기 좋다. 칼슘•칼륨•마그네슘•염화나트륨 등이 풍부해 관절염과 근육통, 아토피 피부염 치유에 좋다고 한다. 지난 11월 기준 평일은 800명, 주말은 1200명이 다녀갔단다. 주말에는 1시간 이상 대기해야 한다. 다행히 대기자를 위한 야외 족욕탕을 마련해뒀다. 온천수 보호를 위해 비누, 샴푸 사용이 제한된다. 어른 9000원. 032-933-3810.



⑤서해금빛열차-족욕할까 온돌에 누울까

서울 용산과 전북 익산을 잇는 관광열차다. 매주 월•화요일을 제외하고 연중 운항한다. 용산에서 오전 8시46분에 출발, 정오에 익산에 도착하며, 익산에서는 오후 4시42분 출발해 7시50분에 용산에 도착한다. 익산까지 가지 않아도 전북 군산역이나 온양온천역에 내려 여행을 즐겨도 좋다. 기차에서 일몰을 보고 싶다면 하행선보다는 상행선을 권한다. 12월31일을 기준으로 하면 대천~광천 구간에서 일몰을 볼 수 있다. 이름은 서해 금빛열차이지만 바다가 많이 보이진 않는다. 기차 전문가 박준규 여행작가는 “군산역~장항역 구간에서 금강하구둑을 볼 수 있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기차 안에 재미난 시설이 많다. 5호차는 최대 6명이 들어갈 수 있는 온돌 9실이 있다. 1실당 4만원이 추가된다. 3호차에는 족욕 시설이 있다. 충남 아산 도고온천물에 발을 담글 수 있다. 건식 4000원, 습식 8000원. 코레일(letskorail.com)에서 열차표를 구하기 어렵다면 여행사 상품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최승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