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When the day came for Jang Joon-hwan : His acclaimed film about the 1987 protests almost didn’t happen

Jan 06,2018
이미지뷰
[YONHAP]
이미지뷰
Top: Behind the scenes of “1987: When the Day Comes.” Bottom: A scene from the movie where a reporter investigates the death of a student activist. [CJ E&M]
The praise for Jang Joon-hwan’s “1987: When the Day Comes” has been near universal. “There are simply no words to describe this movie,” writes one review.

The historical drama reliving the turbulent days of Korea’s democracy movement, when student activists were murdered at the hands of military police, was the last Korean-made movie releasaed in 2017, the 30th anniversary of the movement.

Although there was some concern from the distributor that the topic might be too heavy for the year-end holiday season, the work’s sincere approach to a dark period in Korean history moved the audience, and its popularity grew through word of mouth.

Jang wasn’t entirely sure if the piece would work. He wanted it to, but the director thought it might be impossible. Although he had a difficult time getting the movie going, he was able to breathe more freely when he secured the support of veteran actors who eagerly jumped on the project.

First, there was Gang Dong-won, whose appearances have turned many a film into a blockbuster. Then came Kim Yoon-seok and Ha Jung-woo, and everything else just fell into place. For Jang, who had considered making “1987” a low-budget release, the support from some of Korean cinema’s biggest names was a gift from the heavens.

Although he was a bit overwhelmed by the project’s suddenly grand scale, Jang described the process as an extended “scream of joy.” He had agonized for years over how to portray such a dark moment in Korean history while keeping the audience entertained. Now, the director can breathe a little easy.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Jang said, “What I hope now is that the film’s message will be successfully delivered to the audience so that they can feel it in their hearts.” Below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Reviews of the film are brimming with praise. Do you feel its popularity?

A.
Right now, I’m just trying to stay abreast of my busy schedule because of the premiere. I’m still in a daze, but I do check reviews from time to time, and I’m relieved to see that it is generally receiving positive response. Since I had doubts about whether the film would ever be brought to life, the rush of emotions I’m feeling after the premiere is different from the past.

Because I started filming under the last administration [President Park Geun-hye’s father was a military dictator], I was feeling nervous. But now I’m finally beginning to feel that some of the weight has been lifted from my shoulders when some of the bereaved families [of students who died] gave me thumbs ups after seeing the movie.



The mix of emotions you’ve been having finally came to the surface during a press conference where you teared up. What were your feelings at the moment?

It’s really embarrassing to tell you the truth (laughs). Maybe it’s because I’m aging, but I couldn’t hold back the tears - they just automatically landed on my cheeks.

I do shed a tear or two when I see movies or read novels, but I’m not usually an emotional person. But while I was working on this movie, I cried a lot. There were rough spots now and then where I fell apart. I think it’s the amazing power of this movie.



The bereaved families also saw the movie. What did they say after they saw it?

There was a comment from the older sister of the student activist Park Jong-cheol that I treasure most. I didn’t know this before, but it seemed like there were many attempts to bring this topic to the screen, so they had doubts, and I had the feeling that they wouldn’t be satisfied with the overall plan and scenario.

But after seeing the movie, the sister said, “Thank you for depicting this part of history into a well-made movie. I am grateful.” I was so touched by her words.



What were your expectations and concerns about the film?

As the director, I thought the structure was something new and unfamiliar to the movie industry since the frame is built upon an antagonist and other characters’ stories follow behind it. I thought for this film, the audience might think, “I could’ve been Yeon-hee [the friend of a student activist] if I was there during that age,” and leave the seat as “the era’s protagonist.”

Although not everyone might feel the same way, I’m happy to see the responses that I hoped to see. There were some who said, “I felt like I was responsible, someone who can contribute to the changes taking place in this era,” after seeing the movie. I was proud to hear that.



Let’s talk about the cast. Even the smallest roles were played by amazing actors. How did that happen?

The first actor to sign up for the film, even at the risk of having his name on a government blacklist [because of the sensitive topic], was Gang Dong-won.

Then Kim Yoon-seok heard Gang was in it and said, “Let’s do it together.” Then Ha Jung-woo said, “I loved the scenario. I’m doing this because it looks like so much fun,” and he joined. This amazing cast was one of the reasons why I cried, because I was so grateful to them for making all of it possible.



Over the summer, another movie, “A Taxi Driver,” was released dealing with similar historical issues, and it successfully hit a box office record. Did you feel pressure to compete with it?

Actually, I didn’t really have time to think about comparing it with other films. When “A Taxi Driver” hit theaters in the summer, we were in the middle of filming “1987.” Our movie was talking about the history of the 1980s, and we couldn’t do it without mentioning the Gwangju uprising [the focus of “A Taxi Driver”], so I was glad to see a similar piece and happy that it produced good results being much loved by viewers.



Since the movie dealt with actual events, what were the principles and standards you kept in mind to depict the history?

The main mission and rule while making the film was to stick to the facts and stick to them as close as I could to the real stories. Next was the movie’s entertainment value. I went over how I could sculpt the characters into shape so they would be able to connect with contemporary viewers. I struggled to balance that with the truth.

Although I did want to tell the history, I didn’t want to tell it from just one perspective, which is why I put in various episodes to allow them to tell their histories and let viewers “feel” the history. But no parts of the film are false. Apart from the characters that have been exaggerated a bit, there are no scenes that are out of the line regarding facts. Only Prosecutor Choi, who was the real-life model of Ha’s character, complained a bit, commenting that “he was nowhere as drunk as the film’s character and wasn’t as cocky.”



Gang’s handsome face is a notable part of the film. Was the real student activist handsome, too?

It may differ according to people, but when I saw the picture of the student activist Lee Han-yeol, he was rather handsome. In one scenario that Gang ran through, his role was labeled “handsome student activist.” Because the film had to provide shock and awe to viewers in the latter half, I thought it would be great if Gang could play the part, and I was so grateful that he did. He was the actor who was supportive from the very start, and I couldn’t help but be touched that he signed up to star in this movie. It wouldn’t be an exaggeration to say that he was the driving force that made all of this happen, so I really appreciate his support.



Yeon-hee was the only fictional character not based on a real person. Was there a reason you made her a female college student?

I wanted to make Yeon-hee a representative of the normal people who couldn’t actively participate in the protest for democracy. I also needed a link to connect the plot, which begins with Park Jong-cheol’s death and ends with Lee Han-yeol’s death. The two deaths are actually not related at all, but I had to put both of them in the story, so I was contemplating over how to naturally connect them and that’s how Yeon-hee came into being.

She is the antagonist of the story, someone who is rather skeptical about all of these [protests] and feels that people’s efforts are the same as “beating one’s head against a wall.” But she is also someone who is trying to lead an independent life, and her two sides had to show in her words and eyes, too. The role was hard to play, and I discussed this with Kim a lot. She did well beyond my original expectations.

BY CHO YEON-GYEONG [lee.jaelim@joongang.co.kr]



[인터뷰] '1987' 장준환 감독 ”울면서 만든 작품…무너진 순간 많았다”

아무리 좋은 단어를 써도 부족하다. 그래서 '어떠한 찬사도 아깝지 않은 작품'이라는 평이 가장 많이 쏟아지고 있는 영화 '1987(장준환 감독)'이다. 2017년 개봉한 마지막 한국 영화로, '6월 항쟁'이 치러진지 꼭 30년 만에 개봉하는 영화로 그 의미를 더한 '1987'은 관객들의 극찬에 힘입어 쾌속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에 보기에는 다소 묵직하고 무거운 소재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영화의 힘은 관객들을 움직이게 만들었고, 그 속에 담긴 진정성은 자발적 홍보로 이어졌다.

'만들고 싶지만, 만들어질 수 있을까'라는 걱정은 오로지 장준환 감독의 몫이었다. 살얼음판 같았던 시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1987' 시나리오를 꼭 쥐고 있었던 장준환 감독의 걸정을 덜어내준 이들은 다름아닌 이름값 굵직한 배우들이었다. 첫 타자 강동원을 필두로 김윤석•하정우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이 빠르게 합류를 결정하면서 제작에 급물살을 탄 '1987'은 크랭크업한 그 해 개봉하는 '초스피드' 수순을 밟았다. 저예산 제작까지 염두해 뒀던 장준환 감독에게는 하늘에서 뚝 떨어진 천운이었다.

예상보다 커진 스케일에 자동적으로 느껴졌던 부담감도 잠시, 장준환 감독은 "돌이켜 생각해 보면 즐거운 비명이었다"며 일련의 과정을 표현했다. 영화적인 재미를 더하되, 철저한 고증을 통해 30년 전 그날의 모습, 그날의 분위기를 전달하고 싶었다는 장준환 감독의 목적은 120% 달성됐다. 남은 것은 역시 관객과의 소통. 장준환 감독은 "이젠 관객들에게 그 날의 메시지가, 이 영화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고스란히 전달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1987 모자가 돋보인다.

"1987이 쓰여진 모자만 세 개다. 나와 와이프가 기념용이자 선물용으로 준비하고 있었는데, (김)태리 씨 역시 따로 모자를 준비했고 스태프들도 만들었더라. 현장에서 '모자 풍년이다'고 했다.(웃음)"



- 영화에 대한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마지막까지 일정이 빠듯해 정신 없었다. 지금도 아직 정신을 다 차리지는 못했다.(웃음) 반응은 간간히 체크하고 있는데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 만들어질 수 있을지 조차 몰랐던 작품이기 때문에 더욱 감회가 남다른 것 같다. 전(前) 정권 때 제작을 시작했기 때문에 조마조마한 마음이 있었다. 무엇보다 일부 유가족 분들이 '좋다'고 해주시니 막혀있던 것이 한꺼풀 내려간 느낌이다."



- 시사회 때 결국 눈물을 떨궜다.

"되게 창피하다. 하하.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뭔지 모르겠지만 나도 모르게 뚝뚝 떨어지더라. 평소에는 잘 안 운다. 영화나 소설을 볼 때 찔끔찔끔 흘리긴 하지만 원체 메마른 사람이다. 근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는 유독 많이 울었다. 무너졌던 순간도 많았다. 그 부분이 나 스스로도 의아하다. 작품이 갖고 있는 신기한 힘인 것 같다."



- 유가족들도 영화를 관람했다고.

"고(故) 박종철 열사 누님께서 해주신 말이 있다. 그동안 이 소재를 갖고 많은 시도들이 있었던 것 같다. 나는 잘 몰랐던 부분인데 유가족 분들은 모를 수가 없지 않나. 기획과 시나리오를 봤을 때 대체적으로 썩 만족스럽지는 않으셨던 것 같다. 근데 '1987'를 관람하고 나서 '영화로 잘 만들어줘서 고맙다. 뿌듯했다'고 말씀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다. 그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 감독으로서 기대한 부분 혹은 우려했던 부분이 있었다면 무엇인가.

"창작자로서 새로운 시도로 생각된 부분은 안타고니스트를 뼈대에 두고 많은 주인공들이 쭉 흘러가는 구조가 신선하다는 것이었다. 결국 영화를 보는 주체인 관객이, 관람석에 앉아 있지만 '내가 주인공일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하면서 스스로 '이 시대의 주인공'이라는 마음을 품고 영화관을 나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았다. 누구나 같은 감정을 느끼지는 못하겠지만 내가 원했던 반응들이 꽤 있어 다행이다. '내가 이 시대를 만들어 간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씀해 주신 분들도 계셔서 뿌듯하고 자랑스럽고 그렇다."

주연은 물론, 작은 역할까지 어마어마한 배우들이 연기했다.

"동박박사 3인이라고 말한다.(웃음) 블랙리스트를 감수하면서 최초로 의기투합 해준 사람은 바로 강동원 배우였다. 김윤석 선배는 '동원이가 한다고? 그럼 같이 해보자'고 했고, (하)정우 씨도 '시나리오 너무 재미있어요. 재미있어서 하는 거예요'라며 그 서슬퍼런 시기 의기투합했다. 배우들의 합류도 내가 눈물을 많이 쏟은 포인트다. 감사해서."



- 실화 속 실제 장면들을 차용한 신도 많다.

"'역사를 박제화 하지 말자'는 마음이었다. 그렇다고 해서 너무 발랄하게 갈 수는 없는 작품이라 그 선을 지키다 보니 여러 에피소드들이 만들어졌다."



- 여름에는 비슷한 소재라면 소재라 할 수 있는 '택시운전사'가 있었다. 대박 흥행에 성공했고.

"사실 타 작품들을 생각할 겨를은 없었다. '택시운전사'가 세상에 나왔을 때 한창 '1987' 촬영 중이었다. 다만 우리 영화는 80년대 이야기를 하고 있고, 그건 광주와 떼려야 뗄 수 없다. 그래서 반가웠고, 그러한 '택시운전사'가 많은 관객들에게 사랑 받으며 좋은 결과를 낸 것도 반가웠다."



- 역사를 소재로 다루는 작품인 만큼 조심할 부분도 많았을 것 같은데.

"어떤 팩트에 최대한 가깝게 다가가는 것이 임무이자 원칙이었다. 그 다음이 영화적 재미다. '어떻게 하면 많은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게 캐릭터들을 조각해 내는가'를 고민했고 밸런스를 잘 맞추고 싶었다. 팩트가 아닌 것은 없다. 캐릭터들을 조금 과장되게 만든 것 말고 팩트에 크게 어긋난 것은 없다. 하정우 씨가 연기한 캐릭터의 실제 모델이 된 최검사님만 '난 저런 술주정뱅이도 아니었고, 껄렁 하지도 않았는데'라는 나름의 귀여운 투정만 보였을 뿐이다.



- '1987'이 만들어지던 시기, 광화문 광장에서는 촛불시위가 있었다.

"'어떻게 이럴 수 있나' 싶었다. 놀라웠고 신기했다. 자꾸 신기하다고 말하는데, 그렇게 밖에 표현할 수 없는 것이 그건 인력으로 어떻게 할 수 없는 일 아닌가. 87년의 뜨거웠던 힘을 2017년에 다시 보니까 '내가 하고 있는 이야기랑 똑같은 일이 여기서 또 벌어지고 있잖아?'라는 생각이 들었다. '역사는 계속 어떤 힘을 보여주는구나' 싶기도 했다. 다만 어떤 분들은 '시류에 합류 한다. 촛불을 자꾸 연관 짓는다'는 말씀도 하시는데 감독 입장에서 그러한 반응은 정말 억울하다. 우리는 그 전부터 이 영화를 기획하고 만들고 있었다."



- 강동원 캐릭터의 잘생김이 상당히 부각됐다.

"남자•여자 입장이 다른지는 모르겠지만 고 이한열 열사를 보면 상당히 잘생겼다. 강동원 씨가 연기한 배역은 시나리오에도 '잘생긴 남학생'으로 표기돼 있다. 후반부에 충격과 놀라움을 드러나게 만드는 구조라 그런 맥락에서 '강동원 배우가 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 실제로 해줘서 너무 감사했고."



- 강동원에 대한 고마움이 남다른 것 같다.

"그 시기에 작은 역할이라도 하겠다고 나서준 부분에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강배우의 선택 덕분에 우리 영화가 힘을 받아 시작할 수 있게 된 것도 맞다. 고맙지 않을 수 없다."



- 연희는 유일하게 특정 실존 모델이 없는 캐릭터다. 여대생으로 설정한 이유가 있나.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없었던 보통 사람의 시각을 연희로 대변하고 싶었다. 박종철 열사의 죽음으로 시작해서 이한열 열사로 끝나는 구조를 택했어야 했기 때문에 연결고리가 필요하기도 했다. 사실 이한열 열사는 박종철 열사 치사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어 '이 분을 이 드라마 안에 넣어야 하나' 고민 하기도 했는데 놓칠 수는 없겠더라. '어떻게든 자연스럽게 드라마 안에 들어오게 만드는 방법이 뭘까' 생각했고 그렇게 연희가 떠올랐다."



-오히려 더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을 것 같다.

"따지고 보면 부정적인 캐릭터 아닌가. 개인적 트라우마가 있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계란으로 바위치기인데 왜 하려고 드냐'는 마음을 가진 인물이다. 말 한마디, 눈빛 하나 하나에 주체적으로 자기 삶을 살려고 하는 사람인가 보여주면서 동시에 약간 안타고니스트 역할을 수행해야 했기 떄문에 난이도가 높았다. 김태리 배우와 실질적인 고민을 많이 나눴고 배우는 그 이상으로 연기를 잘해줬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