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Film studios see TV as the future: As movie sales slow, creators have big ideas for the small screen

Jan 19,2018
이미지뷰
From left, Infinite’s L, actress Go A-ra, and Sung Dong-Il will play three different judges in the JTBC drama “Miss Hammurabi.” [ARTIST COMPANY, WOOLLIM ENTERTAINMENT, DRAMAHOUSE]
A JTBC drama premiering this May, “Miss Hammurabi” will soon begin filming as the main cast has officially been finalized. The show tells the story of the life of judges and the various disputes that they have to settle. Actress Go A-ra will play an idealistic rookie judge brimming with passion. L, of the boy band Infinite, plays a judge who sticks to the rules, while actor Sung Dong-il will play a down-to-earth head judge with years of experience and knowledge.

Along with its big-name cast of famous actors, the drama has also generated interest after word spread that Moon Yu-seok, a judge who wrote the original novel, will be a writer on the series. The drama’s production company Studio&New, a content company spun-off from the film company NEW (Next Entertainment World), invested and distributed several box-office hits like “The Attorney” (2013). The film company also produced the highly successful “Descendants of the Sun,” which Studio&New hopes to surpass with its first drama series “Miss Hammurabi.” Like “Descendants of the Sun,” the drama will be fully produced before it begins airing.

NEW has signed a contract with television network JTBC that ensures the latter’s support in drama production and organization for two years. It is also preparing to produce several other dramas based on popular stories such as the film “The Beauty Inside” (2015) and the webtoon “Moving” by the popular cartoonist Kang Full.

“If we utilize content that was successful in the past, we can certainly secure support from fans of the originals,” a spokesperson of Studio&New said. “We will try to develop more varied content derived from originals.”

More film companies are entering the drama industry as the domestic movie industry’s sales growth has halted to a stop over the past five years due to an increase in production costs and competition with Hollywood blockbusters. Moreover, film and dramas are increasingly becoming more and more similar in terms of production value.

Film distributor Showbox, which had a hit last year with the film “A Taxi Driver,” is also pushing ahead with projects to produce popular webtoons into drama series.

“Webtoons have higher chance of being expanded into various contents with a lower risk of failure,” CEO of the company, Yoo Jung-hoon said. “We are even thinking of expanding original webtoons into other forms of content as well, such as movies.”

Showbox has already proven that this formula can be successful with the film “Inside Men” (2015) based on the original webtoon by the cartoonist Yoon Tae-ho. “It is natural that the line between movies and dramas are blurring as video platforms are becoming more diversified,” Yoo continued. “I anticipate that mor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companies will freely roam across the two fields.”

Hollywood film studio Warner Bros. is also keeping a close eye on the trends in Korea. It started its investment and distribution of Korean films with “The Age of Shadows” in 2016 and entered the Korean drama market with last year’s OCN drama series “My Secret Romance” and “That Man, Oh Soo,” which will air this year.

The major film house also began conversations last year with drama production company Studio Dragon, in association with top entertainment company CJ E&M, to jointly produce a drama series. It is currently looking over a project to remake famous international classics into Korean dramas as well.

The company also took over DramaFever Corporation, a video streaming website that posts many Korean entertainment shows and dramas for international audiences. In early January, it established a Korean branch which will be responsible for domestic TV content investment, production and joint production.

“We will focus on self-production,” said Park Hyun, CEO of DramaFever’s Korean operation.

“Korean dramas are receiving positive responses not only from Asian audiences, but fans across the world as well. We are trying to spread our content to as many areas as we can and to come up with ways to more effectively distribute Korean dramas and entertainment shows across international borders.”

BY NA WON-JEONG [lee.jaelim@joongang.co.kr]



“태양의 후예” 다음은? 드라마로 눈 돌리는 영화사들

5월 방송할 JTBC 새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가 주요 캐스팅을 확정하고 촬영에 들어간다. 이상주의로 가득한 열혈 초임 검사 박차오름 역은 고아라, 원칙주의 엘리트 판사 임바른 역은 김명수(아이돌그룹 인피니트 멤버 엘), 연륜과 지혜를 겸비한 현실주의 판사 한세상 역은 성동일이 맡았다.

원작자 문유석 판사가 대본 집필까지 맡아 화제를 더하는 이 드라마의 제작사는 스튜디오앤뉴. ‘변호인’ 등 1000만 영화 여러 편을 투자·배급한 데다 첫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대성공을 거둔 영화사 NEW가 신설한 영상콘텐트 제작사다. NEW는 자회사 스튜디오앤뉴를 통해 JTBC와 2년간 드라마 제작 지원과 편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영화 ‘뷰티 인사이드’의 드라마판, 강풀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인 휴먼 히어로물 ‘무빙’ 등 여러 드라마를 준비 중이다. 특히 ‘미스 함무라비’는 ‘태양의 후예’처럼 100% 사전제작으로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드라마 시장에 영화사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국내 영화시장이 관객 수는 5년째 제자리걸음인 반면 제작비 상승, 할리우드 대작 공세 등으로 한껏 치열해진 것이 배경으로 보인다. 또 사전제작, 원작각색, 디지털 촬영 등 영화와 드라마 제작의 공통분모가 커지기도 했다.

지난해 ‘택시운전사’로 1000만 관객을 동원했던 투자·배급사 쇼박스는 ‘이태원 클라쓰’와 ‘대새녀의 메이크업 이야기’ 등 웹툰을 원작으로 2편의 드라마 제작을 추진 중이다. 유정훈 쇼박스 대표는 “국내외에서 주목받은 웹툰은 확장성이 크고 제작 리스크가 낮은 원천 콘텐트”라며 “현재 드라마로 추진 중인 두 작품을 추후 영화 혹은 다른 형태의 콘텐트로 제작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밝혔다.

쇼박스는 영화시장에서도 윤태호 작가의 동명 웹툰을 토대로 한 ‘내부자들’로 성공을 거둔 바 있다. 유 대표는 “영상 플랫폼이 다양화하고 있는 지금, 영화와 드라마 영역간의 경계가 무너지는 것은 필연적인 흐름”이라면서 “각 분야에서 역량을 쌓아온 제작사나 투자사들이 앞으로 더 활발히 두 영역을 넘나들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할리우드 대형 영화사 워너브라더스도 발 빠르게 움직이는 중이다. 2016년 ‘밀정’으로 한국영화 투자·배급을 시작한데 이어 한국 드라마 시장까지 가세했다. 지난해 방송한 로맨틱 코미디 ‘애타는 로맨스’(OCN)와 올해 방송할 ‘그 남자, 오수’(OCN) 등 한국 드라마 3편의 투자 및 공동 제작에 나섰다. 또 CJ E&M 자회사인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드래곤과 지난해부터 2년 내 드라마 공동제작을 논의하고 있다.

워너브라더스는 전세계에 한류 붐을 확산시킨 동영상 플랫폼 ‘드라마피버’를 2016년 인수, 이미 한국 드라마의 글로벌 유통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TV 콘텐트 투자·제작·공동제작을 전담하는 한국 지부를 신설했다.

워너브라더스 드라마피버 코리아 박현 대표는 “자체 제작에 힘쓸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드라마는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워너브라더스가 참여한 한국의 우수 콘텐트가 더 많은 지역과 시청자에게 전파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국의 드라마·예능 포맷 해외 배급도 여러 방면으로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글 나원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