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Reality shows start spinning off : Some sequels even surpass the originals in terms of viewership

Jan 23,2018
이미지뷰
Clockwise from the top left are scenes from “Kang’s Kitchen,” “Youn’s Kitchen,” “Baek Jong-won’s Food Truck” and “Baek Jong-won’s Food Alley.” [SCREEN CAPTURES]
Based on attempts in the past, sequels to television series rarely outperform the originals. But two shows have bucked that trend: tvN’s “Youn’s Kitchen” and “Kang’s Kitchen.”

The second season of “Youn’s Kitchen,” which revolves around local celebrities running a small restaurant on an island in a foreign country, set a new record for a reality show with a surprising 14.8 percent viewership rate, according to the research firm Nielson Korea. That exceeded the 14.2 percent rate it achieved in February 2015 with “Three Meals a Day: Fishing Village.”

The 8.3 percent viewership rate for tvN’s “Kang’s Kitchen,” a spinoff of “New Journey to the West,” also outperformed the original’s 5.1 percent. Even though “Kang’s Kitchen” and “Youn’s Kitchen” share a similar format, they both went over well with viewers.

As with movie spinoffs, reality shows that borrow formats from earlier shows have increased over the past months.

Following the success of “Kang’s Kitchen,” fans are calling for seasonal spinoffs so it can run throughout the year.

“I was certain that [the spinoff of ‘New Journey to the West’] would be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existing entertainment programs,” said producer Na Young-seok, who is also behind “Youn’s Kitchen.” “Since celebrities from ‘New Journey to the West’ were more used to playing games, I wanted to test how they would react when they shoot a reality show.”

Thanks to the success of “Kang’s Kitchen,” “New Journey to the West,” which started as a web reality show before going on air, has attracted more fans. It is now planning a fifth season although the specific release date has yet to be announced.

For reality show spinoffs to succeed, it is crucial to maintain some familiarity while adding fresh elements. “The relationships of the ‘Kang’s Kitchen’ members was already established, so we didn’t have to pick a restaurant located abroad. On the other hand, ‘Youn’s Kitchen’ had a clear concept of opening a Korean restaurant abroad, and therefore, all we could change were location, celebrities and menus,” said Na. The second season of “Youn’s Kitchen” takes place in Garachico, Spain with a new cast member (Park Seo-jun) and new menus. Another change was the interior of the new restaurant, which has a very a different ambience from the diner in Gili Trawangan, Indonesia, in the first season.

In the new season, Park shows his efforts to properly serve customers and to study Spanish, while the chemistry among other cast members - Youn Yuh-jung, Jung Yu-mi, Lee Seo-jin - was already established in the first season.

The image of celebrities is often established by entertainment programs. But recently it has worked the other way around, with entertainment shows relying on celebrities’ already established images to launch reality show franchises.

Cooking guru Baek Jong-won, who started on television with SBS’ 2015 reality show “Baek Jong-won’s Top 3 Chef King,” generated a series of other shows revolving around him. “Baek Jong-won’s Food Truck,” which wrapped in December, and the currently running “Baek Jong-won’s Food Alley” are shows that rely on the television personality, the owner of several restaurants and cafes.

“While doing research, I found restaurants that serve delicious food but aren’t able to attract many customers,” said producer Kim Jun-su, who was behind the three shows. “I thought Baek’s entrepreneurship and know-how on how to run a restaurant could not only save individual restaurants but also the entire business area.”

In “Baek Jong-won’s Food Alley,” Baek is not reluctant to deliver criticism or tough pieces of advice, which are far from his gentle image. “Though I’m not sure whether the next level of the show will go beyond alleys to a town or even head abroad, we’re planning to continually expand programs revolving around Baek and restaurants.”

Critics forecast that spinoffs of reality shows are expected to continue in diverse forms for a while. “It is an effective strategy that could raise audience’s loyalty to a show while lowering risks,” said culture critic Ha Jae-keun. “While ‘Kang’s Kitchen’ is like a genuine variety program with the appearance of familiar characters, ‘Youn’s Kitchen’ adds fun with its drama-like content.”

“With the appearance of diverse distribution platforms, boundaries among genres have crumbled,” said Professor Lee Dong-eun, who teaches media technology and media content at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With the more active involvement of not only producers, writers or creators, but also audiences, a different level of storytelling is expected to be unfold in entertainment shows in the future.”

BY MIN KYUNG-WON [jin.minji@joongang.co.kr]

윤식당, 강식당, 골목식당 … 꼬리에 꼬리 무는 변주

속담에는 형만한 아우가 없다고 했다. 적어도 요즘 TV 예능 프로그램을 보면 그렇지 않다. tvN ‘윤식당 2’는 방송 2회 만에 케이블 예능 최고 시청률인 14.8%(닐슨 코리아 기준)를 달성했다. 2015년 2월 ‘삼시세끼-어촌편’이 기록한 14.2%를 경신한 것이다. ‘신서유기 4’에서 파생된 ‘강식당’(1월 9일 종료) 역시 시청률이 본편(5.1%)보다 높은 8.3%까지 올랐다. 방송 요일은 달라도 같은 채널, 더구나 연예인들이 낯선 곳에서 한시적으로 식당을 운영한다는 비슷한 설정인데도 잇달아 방송된 두 프로가 각각의 전작을 넘어섰다.
최근 방송가에는 이처럼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예능이 한둘이 아니다. 특히 ‘꽃보다’ ‘삼시세끼’ 시리즈로 시작한 나영석 사단의 프로들은 시즌을 거듭하면서 프로그램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아 새로운 프로그램을 잉태하는 데 이르렀다. 영화 한 편이 성공하면 속편만 아니라 등장인물이나 설정을 차용한 새로운 이야기가 스핀오프(spin-off)로 등장하는 것처럼 예능에서도 시리즈 제작이 다양화되고 있다.
‘강식당’의 시작은 단순했다. 지난해 6월 방영된 ‘신서유기 4’에서 베트남으로 떠난 멤버들은 평소처럼 게임에 몰두했다. 코끼리 코 돌기에 유독 강한 송민호 덕에 드래곤볼 모으기 미션에 성공하며 일이 커졌다. 멤버들이 각자 바람을 읊은 내용 등이 ‘꽃보다 청춘-위너’ ‘강식당’ 같은 구체적인 프로그램 제작으로 실현된 것이다. 이들 프로를 제작진은 ‘외전’으로 부른다.
나영석 PD는 ‘강식당’에 대해 “기존 프로그램과 전혀 다른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다”며 “‘신서유기’ 출연진은 게임에 특화되어 있기 때문에 리얼리티를 만났을 때 어떻게 변모할지 시험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웹예능으로 출발, 방송에 편성돼 시즌 4에 이른 ‘신서유기’의 위상도 ‘강식당’의 성공으로 달라졌다. 기존 마니아층에 새로운 시청자들이 유입되면서 연령대도 다양화됐기 때문이다. 나 PD는 “‘신서유기’의 판이 확장되고 수명이 연장되는 효과를 노릴 수 있게 됐다”며 “‘강식당’ 이전과 이후의 ‘신서유기’는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리즈로 거듭난 예능이 성공하려면 익숙함을 유지하되 신선함을 더하는 전략이 필수적이다. 나영석 PD는 “‘강식당’은 멤버들 간의 관계가 이미 형성돼 있기 때문에 이를 보여주기 위해 굳이 해외 식당을 선택할 필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윤식당’은 해외에 나가 한식당을 연다는 분명한 콘셉트가 있기 때문에 바꿀 수 있는 건 장소·인물·메뉴뿐”이라고 했다.
‘윤식당 2’는 스페인 남부 가라치코 마을이라는 낯선 휴양지, 배우 박서준이라는 뉴페이스, 신메뉴 비빔밥 등 3박자 변화가 고루 맞아떨어졌다. 타일 등 현지 스타일로 꾸민 식당 인테리어는 인도네시아 길리 트라왕안이 배경이었던 시즌 1과 전혀 다른 분위기로 이국적 판타지를 자극했다. 식당 아르바이트 경험과 벼락치기 스페인어로 무장한 박서준은 주방과 홀을 오가며 빠르게 제 몫을 해내 시청자의 호감을 샀다. ‘꽃보다 할배’ ‘꽃보다 누나’ ‘삼시세끼’ 등 제작진과 여러 차례 함께한 이서진·윤여정, ‘윤식당’ 시즌 1부터 합류한 정유미의 낯익은 캐릭터와 호흡은 굳이 시청자에게 설명할 필요가 없는 대목이다.
연예인의 캐릭터가 예능 프로를 통해 구축될 뿐 아니라 ‘짠돌이 김생민’ ‘마성의 박나래’ 등 실제 캐릭터와 맞물려 새 프로가 이어지기도 한다. 2015년 ‘백종원의 3대천왕’으로 시작해 ‘백종원의 푸드트럭’, ‘백종원의 골목식당’으로 이어지는 SBS 예능도 대표적인 경우다. 세 프로 모두 연출을 맡아온 김준수 PD는 “촬영 답사를 다니다 보면 분명 맛집인데도 장사가 안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며 “평소 백종원이 지닌 자영업자에 대한 관심과 장사 노하우라면 가게뿐 아니라 상권도 살릴 수 있을 것이라 여겼다”고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획의도를 밝혔다. 이 프로에서 백종원은 일평생 장사에 투신한 식당 주인을 향해 독설 섞인 조언을 날리는 등 ‘집밥 백선생’의 상냥함과 다른 면모를 보여준다. 요리는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돈 받고 파는 밥은 달라야 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기 때문이다. 김 PD는 “다음이 골목을 넘어 마을이 될지 해외편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백종원과 식당을 소재로 한 프로그램을 꾸준히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생형 예능은 다양한 형태로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시리즈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면서 리스크를 낮추는 효과적인 전략”이라며 “‘강식당’이 기존 익숙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같다면, ‘윤식당’은 드라마 같은 재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동은 가톨릭대 미디어기술콘텐츠학과 교수는 “다양한 유통 플랫폼이 등장하면서 장르뿐 아니라 콘텐트 간의 경계도 허물어지는 추세”라며 “PD나 작가 등 1차 창작자 외에도 출연진과 시청자 등 더 많은 사람이 프로그램에 관여하게 되면서 더욱 다양한 층위에서 스토리텔링이 전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