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Singer makes strides on screen : Jung Soo-jung is getting high praise for role on tvN’s ‘Prison Playbook’

Jan 27,2018
이미지뷰
[SM ENTERTAINMENT]
이미지뷰
Jung Soo-jung played a goddess in tvN’s 2017 drama “The Bride of Habaek,” top, and then a university student named Kim Ji-ho in the recently finished tvN drama “Prison Playbook.” [TVN, SCREEN CAPTURE]
Nine years after making her debut as a member of the idol girl group f(x) in 2009, Jung Soo-jung has finally found the role that fits her best. Although she had starred in a number of successful dramas, people always saw her as a singer instead of taking her seriously as an actor. With her role in the tvN drama “Prison Playbook,” which wrapped on Jan. 18, however, she’s established herself as a skilled star who perfectly embodied her character Ji-ho.

When she first started acting, the singer’s fans were doubtful whether she could make the transformation from pop idol to an actor. Even after building up an impressive resume with “High Kick: Revenge of the Short Legged” (2011), “The Heirs” (2013) and “The Bride of Habaek” (2017), Jung Soo-jung’s acting talents were often overshadowed by her identity as Krystal of f(x). As Krystal, she was known as somewhat of a cold person.

Now that the drama is finished, it looks like a new chapter is about to begin for Jung as an actor. In “Prison Playbook,” Jung played the young and lively Kim Ji-ho, who didn’t fall in despair when her boyfriend Kim Je-hyuk (actor Park Hae-soo) was suddenly imprisoned after beating up a man who was trying to rape his sister. Jung smoothly pulled off her role as a loving girlfriend who showed sincere emotions that got through to the audience, so much so that fans say the drama’s high viewership ratings are all thanks to Jung.

After the final episode of the series aired a week ago, Jung sat down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revealing her thoughts on her career.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of the interview, throughout which she remained energetic and friendly, in contrast to her image as an idol.

Q. “Prison Playbook” ended with a high viewership rating of 11 percent. How do you feel now that it has finished?

A.
I’m really glad I could be a part of such a great piece of work. And I’m also grateful for the good people I met on the set. “Prison Playbook” is only full of good things. The crew meet often in private, as well. It’s my first time to be a part of such an experience, and it was really fun. I got to talk to each and every person, and got the chance to hear new stories and experiences of different people. Simply put, they’re all nice people.



What made you choose “Prison Playbook?”

At first it was because the idea of a prison was really fresh - probably for everyone. Then it felt genuinely fun when I read the script. I think that’s what made me choose it.



People are saying that you were more engaged in your character than ever before. Why was that so?

I actually thought about why I was so focused while shooting. The situation really felt sad and painful when I was doing some emotional scenes. I still haven’t found an answer to why I was so engaged in it. It was my first time in a prison, first time in a reception room and first time seeing my boyfriend in a prison uniform. I saw Hae-soo as Je-hyuk [and not an actor]. When I read the script, I could understand Ji-ho the most. I think all of this affected me.



Did you study a lot for your character Ji-ho?

For my character in “The Bride of Habaek,” who was a goddess and very unrealistic, I had to start with my vocalization and tone. I had to always have my chin up and shoulders straight, like a character [not a person]. In contrast, Ji-ho was just so ordinary. I even cut my hair to contrast with “The Bride of Habaek.”



Did you like your haircut?

At first, I thought it was a shame [to cut so much of my hair off], as this was the first time I had short hair in my life. But I felt like if I couldn’t cut it now, then I would never get to cut it again. I took the chance to do it, but I got mixed reactions. It’s really hard to manage, so I don’t go outside much (laughs).



You’ve gotten a lot of praise for your acting skills in “Prison Playbook.” How does that feel?

I’m really grateful that people are saying so. I feel really good when people say that they can empathize with me. I usually don’t go on the internet that much, but I did read the comments on the first episode.



Do you know that you’re called an “idol-born actor”?

Yes, I do know. I debuted as [a member of] f(x) and I still perform as Krystal. I actually have no intention of getting rid of that title. But I do try my best in both arenas - when I’m acting, I blend in as an actor, and when I’m singing, I’m a singer. I have never thought about quitting f(x).



When will f(x) return?

When there’s a good song, we’re always willing to release albums and I’m also open to the idea of performing as a solo artist. I have relatively more time to focus on acting because f(x) doesn’t have any albums these days.



Do you ever miss your ordinary life?

I don’t miss it. I think I’m enjoying my life as it is. The people around me worry that I might get side-tracked later, but I don’t think so. I started making money at a young age, so I only have friends from elementary school. They are now university students or looking for jobs. When I’m around them, I feel like my own age. I don’t think I’m missing out on the things I could enjoy at my age.



Since you started making money from a young age, were you always in charge of paying when you were with your friends?

I bought a lot [for my friends] from when I was young. I started making money from a young age, so I told them “You need to work hard and be successful, because I’m paying now.” They told me later that they remembered that and felt burdened (laughs).



Is there something you’d like to achieve in 2018?

I want to try something new, and one of those things is martial arts. I want to try action [movies], so I’m preparing myself for the future.

BY LEE MI-HYUN [yoon.soyeon@joongang.co.kr]



정수정 ”박해수 오빠는 '순딩이'…13살 차 못 느꼈다”

정수정이 드디어 제 색깔의 옷을 입었다.

f(x)로 데뷔한지도 언 9년 째. 정수정은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를 달고 작품에 매진했다.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하백의 신부 2017' 등. 정수정은 왠지 모를 차가운 이미지 때문에 그 연기력이 빛을 보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이하 '감빵생활')'에서 정수정은 완벽하게 배우로 거듭났다. '정수정=김지호'였다. 캐릭터에 100% 이입하면서 비로소 시청자들의 눈에 띄기 시작했다.

정수정은 '감빵생활'에서 13년 차의 나이도 무색할 만큼 박해수(김제혁)와 러브라인을 이끌었다. 남자친구인 박해수를 감옥에 보내고, 한순간에 남차친구가 전과자가 된 상황에서도 낙담하지 않았다. 접견실에서 그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추억 회상신에서 진한 키스를 나누며 애틋함을 연기하기도 했다.



남자들이 대부분인 드라마에서 여배우로서 중심을 지켰다. 시청률 11%의 일부 지분이 정수정에게도 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

정수정은 최근 일간스포츠와 만나 '감빵생활'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약 한시간 동안 진행된 인터뷰에서 내내 싱글벙글했다. '냉미녀'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였다. 한시간 인터뷰 후 "수다를 떤 것 같다"고 즐거워 하기도 했다.



11%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런 좋은 착품에 참여할 수 있게 돼서 좋다. 또한 좋은 인연을 많이 만나게 돼 감사하다. '감빵생활'은 좋은 것만 가득하다. '감빵생활' 팀은 사석에서도 자주 만난다. 이런 걸 처음 경험하는 거라 재밌다. 한 명 한 명 대화를 나누면서 새로운 경험, 새로운 얘기를 듣게 됐다. 말 그대로 좋은 사람들이다. 모두 '정말 감사하고 행복하다'는 말을 많이 한다."



캐스팅 전 '감빵생활'이 가장 끌렸던 이유는.

"처음엔 교도소가 신선했다. 모두가 그랬을 것 같다. 대본을 읽었을 때 '재밌다' 확 느꼈다. 그래서 하게 된 것 같다."



지금 껏 해왔던 캐릭터 중 가장 몰입을 잘한 것 같다.

"촬영하면서 '왜 몰입이 될까'를 고민을 많이 했다. 감정신을 찍을 때 그 상황이 슬프고 아팠다. 유독 몰입을 하느냐에 대해선 아직도 답을 찾지 못했다. 교도소도 처음 갔고, 접견실도 처음이고, 남자친구가 죄수복입고 있는 것도 처음이었다. 해수 오빠도 제혁으로 보였다. 대본을 읽었을 때 지호 마음이 가장 이해가 갔다. 이 모든 게 영향을 미쳤던 것 같다."



지호라는 캐릭터 연구를 많이 했나.

"전작 '하백의 신부'에서는 여신이라는 비현실적인 캐릭터라서 말투 발성부터 연습을 많이 했다. 늘 고개를 들고 어깨 펴고 있어야하고 캐릭터적인 캐릭터였다. 반면 '감빵생활'은 완전 평범했다. '하백의 신부'와 대비되게 보이려고 머리도 잘랐다. '하백의 신부'에서는 의상도 관여를 했는데 '감빵생활'에선 가장 친근한 옷들을 입고 나왔다."



머리 자른 게 아깝진 않았나.

"처음엔 아쉽고 아까웠다. 인생 첫 단발이다. 이 기회가 아니면 못 자를 것 같더라. 핑계 삼아서 잘랐는데 반응이 반반이더라. 확실한 건 사진은 별로 같다.(웃음) 남자들은 단발이 더 좋다고 하더라. 답이 없는 머리가 단발이다. 정말 관리하기 힘들다. 그래서 집 밖을 잘 안 나간다.(웃음)"



'감빵생활'을 통해 배우로서 인정을 받은 것 같다.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공감간다'는 칭찬을 들을 때 기분이 좋다. 원래 인터넷을 잘 안 하는데 첫방송 때는 댓글을 읽는다. 주위에서 하는 말을 평가로 받아들이는 편인데, 내 주위는 냉정한 편이다."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꼬리표는 늘 따라붙는다.

"알고 있다. f(x)로 데뷔했고 크리스탈이라는 가수로 활동 중이다. 이 꼬리표를 없애고 싶은 생각도 없다. 다만 연기할 때는 배우로 잘 녹아들게끔, 가수할 땐 가수 이미지가 있게끔 두 군데에서 최선을 다하려 한다. 한 번도 f(x)를 탈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다."



f(x)의 컴백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좋은 곡'이 있으면 언제든 앨범을 내고 솔로도 할 의향이 있다. 열려있다. 현재는 f(x) 앨범이 안 나와서 연기에 작품할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많다. 그래서 배우를 하는 거다."



평범한 삶에 대한 그리움은 없나.

"그리운 건 없다. 나름 많이 즐기고 있다고 생각한다. 평범한 삶을 포기한 대신 얻은 게 있어서 괜찮다. 주변에서 '늦바람 드는 것 아냐'라고 하는데 딱히 늦바람 들 것도 없는 것 같다. 일찍 사회 생활을 시작해서 친구도 '초딩 친구'들 밖에 없다. 그 친구들은 지금 대학생이고 취업 준비 중이다. 그들과 만날 때 내 나이대로 돌아가는 느낌이 든다. 지금 즐길 수 있는 나이대의 즐거움을 놓치고 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또 친구들은 나를 뭘로 보지도 않는다. 그래서 좋다."



사회 생활을 빨리해서 친구들의 지갑을 담당했을 것 같은데.

"어렸을 때부터 많이 쐈다. 어렸을 때부터 돈을 벌었으니까 친구들에게 '지금은 내가 내는 거니까 너네가 성공해서 많이 사'라며 쐈다고 하더라. 친구들은 그 말을 머릿속에 담아두고 성공해야 된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고백하더라.(웃음)"



2018년에 이루고 싶은 게 있다면.

"뭔가 새로운 걸 도전하려고 생각 중인데 그 중 하나가 무술이다. 액션을 해보고 싶다. 미래를 위해 준비해놓을까 한다."



액션 영화 중 매력적으로 느꼈던 캐릭터는.

"최근에 김옥빈 선배님. 한국에 여자 액션이 별로 없지 않나. 그래서 내가 파면 좋겠다. 틈새시장을 노리려고 한다. 몸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평소에 운동 신경도 있다고 생각한다. 수영•스키 등 스포츠를 좋아한다. 액션을 찍고 싶다. 시즌2는 액션이 있으면 하는 걸로.(웃음)"


이미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