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rot finds its way to the charts again: Singers and comedians are modernizing the genre

Mar 02,2018
이미지뷰
From top: Hong Jin-young during her showcase of the new single “Goodbye” on Feb. 8. A scene from the music video “Ring Ring” by Kim Young-chul. “I Kicked My Luck Off” features Kang Ho-dong. [YONHAP, MYSTIC ENTERTAINMENT, JTBC]
A “BbongDM” wave has taken over Korea. BbongDM is a mixture of two phrases - “Bbong,” an onomatopoetic nickname for the uniquely Korean music genre known as trot, and EDM, shorthand for electronic dance music. For the Lunar New Year special of the JTBC TV series “Knowing Bros,” the cast held a music video competition and released three tracks produced for the show. Two trot songs from the special, “Andenayon” and “I Kicked My Luck Off” by comedian Kim Young-chul and entertainer Kang Ho-dong ended up taking the first and second spots on the trot charts. It is unusual for new releases to shoot to the top of the trot charts, as fans of the genre tend to play their favorites for a long time - last year, Kim Yon-ja’s “Amor Fati” was a fixture on the charts despite the fact that it was released in 2013.

The leader behind this modern resurgence of the genre is the trot singer Hong Jin-young, who produced and composed “I Kicked My Luck Off.”

“I made this song with comedian Heo Kyeong-hwan in mind, who actually did ‘kick off his luck’ when he rejected my other song ‘Ring Ring’ [which also became a hit],” Hong said. In the end, the song went to Kang.

Kim Young-chul ended up having a hit with the song “Ring Ring” last year. “After ‘Ring Ring,’ Kim became fascinated by the fusion of trot and EDM, and he has been preparing ‘Andenayon’ with the songwriters ever since,” said an employee of Kim’s agency, Mystic Entertainment. “We were so lucky to have the singer Wheesung featured on the song.”

Cast members Min Kyung-hoon and Kim Hee-chul also joined in on the fun with their song “Falling Blossoms.” The directors of the music videos were comedians Song Eun-yi for “Andenayon,” You Sae-yoon for “I Kicked My Luck Off” and Shindong of the idol group Super Junior for “Falling Blossoms.”

The three directors’ unique visions and natural knack for video production paid off: You made Kang’s face into a bokdungi, or a very precious person or object that brings good luck, and kicked his face mercilessly to fit the song’s lyrics, while Song set Kim as a hopeless hero unable to complete any of his missions, making parodies of the films “Kingsman” and “Thor.” Each of the music videos had over a million views in only three days.

Meanwhile, Hong has not stuck to only singing trot music, as evidenced by her new single “Goodbye,” which was released in February. The singer worked with composer Jo Young-soo who also worked on her hit song “Love Battery” and the famous lyricist Kim Yi-na, who has collaborated with popular young artists like IU and Brown Eyed Girls in the past.

At a showcase on Feb. 8, Hong said, “I feel that trot music is getting younger nowadays, which is a very good phenomenon.” Since she first started singing trot music, she had always felt like the genre was not only meant for older generations, but could be enjoyed by young people as well.

“Trot was like an island apart from all the other types of K-pop,” lyricist Kim said as she expressed her satisfaction over her work. “I’ve always wanted to try writing a trot song, and Hong became a bridge for me.”

The response from the public is positive as well - her song is currently ranked third on trot chart of Melon, one of the country’s main music streaming services.

“There have always been attempts to fuse Western trends with Korean sentiment like the song ‘Jung’ [which means attachment in Korean] by the Young Turks Club from the ’90s,” Professor Lee Gyu-tag from George Mason University of Korea commented. “However, these efforts seemed to start dying out in the 2010s, when music genres like hip-hop and R&B rose in popularity. I am glad to see that the opposite movement is happening again.”

Meanwhile, music critic Park Sung-seo added, “The recent songs are more catchy and addictive due to the humor added by the comedians. Trot music will be able to expand its appeal if it continues adding novelty to songs.”

BY MIN KYUNG-WON [lee.jaelim@joongang.co.kr]



‘뽕DM’ 열풍이 거세다. 구성진 트로트 가락에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EDM)을 더해 흥을 돋우는 음악이 인기다. 개그맨 김영철과 강호동이 JTBC ‘아는 형님’ 뮤직비디오 대전에서 발표한 ‘안되나용’과 ‘복을 발로 차버렸어’는 나란히 트로트 음원차트 1, 2위를 차지했다. 좀처럼 흔들리지 않는 트로트 차트에 이들이 진입, 바로 정상에 등극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김연자가 2013년 발표한 ‘아모르 파티’가 지난해 역주행 인기를 누리며 가능성을 보여준 이래 새로운 도전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열풍을 이끌고 있는 사람은 가수 홍진영(33). ‘복을 발로 차버렸어’를 직접 작사·작곡한 것을 비롯, 두 노래 모두 그에게서 시작됐다. 홍진영은 지난해 ‘아는 형님’ 추석특집에서 “‘따르릉’(홍진영 작사·작곡)을 발로 차 버린 허경환을 위해 ‘복을 발로 차버렸어’라는 의미로 곡을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그 곡이 강호동이란 새 주인을 찾아 4개월 만에 공개된 셈이다.

김영철은 지난해 ‘따르릉’을 불러 히트시킨 주인공이다. 소속사 미스틱 관계자는 “‘따르릉’ 이후 EDM이 접목된 트로트에 매료된 김영철씨가 지인을 통해 공찬수·노상엽 작곡가를 소개받아 ‘안되나용’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모티브가 된 발라드 곡 ‘안되나요’를 부른 휘성이 이번 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하게 된 건 우연이자 행운”이라고 밝혔다.

‘아는 형님’제작진은 멤버 민경훈·김희철로 구성된 우주겁쟁이가 준비하고 있던 신곡 ‘후유증’까지 더해 설특집으로 뮤직비디오 대전을 준비했다. 감독으로 개그맨 송은이(‘안되나용’)와 유세윤(‘복을 발로 차버렸어’), 슈퍼주니어의 신동(‘후유증’)을 섭외한 것도 빛났다. 각자 프로덕션을 운영할 만큼 영상 콘텐트 제작에 힘을 기울이고 있는 이들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뮤직비디오를 완성했다. 유세윤은 ‘복덩이’ 강호동 얼굴이 사정없이 발로 차이는 키치한 영상으로 세련미를, 송은이는 김영철을 뭘 해도 잘 안되는 히어로로 설정해 영화 ‘토르’ ‘킹스맨’ 등을 패러디하며 노련미를 자랑했다. 세 편의 뮤직비디오 모두 공개 3일 만에 조회 수 100만을 넘기는 인기를 끌고 있다.

스스로를 트로트에 가두지 않는 홍진영의 기획력도 돋보인다. 이달 발표한 싱글 ‘잘가라’가 그 예다. ‘사랑의 배터리’ 등 대표곡을 선사한 작곡가 조영수의 곡에 아이유·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젊은 가수와 주로 작업하는 김이나의 가사를 붙여 새로운 시도를 꾀했다. 홍진영은 지난 7일 쇼케이스에서 “요즘 트로트가 젊어지고 있다는 기분이 드는데 굉장히 좋은 현상인 것 같다”며 “처음 시작할 때부터 어른들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폭넓게 활동하며 젊은 친구들에게도 친숙한 장르가 되도록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트로트는 처음인 작사가 김이나 역시 “다른 가요들은 다 같이 한 대륙에서 움직이는데 트로트만 섬처럼 떨어져 있는 미지의 세계 같았다”며 “만드는 사람 입장에서도 해 보고 싶었던 장르인데 홍진영이 브리지가 돼 줬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대중 반응도 긍정적이다. 현재 멜론 트로트 차트에는 ‘잘가라’(3위)를 포함해 홍진영이 참여한 곡만 10위권 내 7곡에 달한다.

이규탁 한국조지메이슨대 교수는 “90년대 영턱스클럽의 ‘정’처럼 한국적 정서에 서구 트렌드를 접목하는 시도는 꾸준히 있어왔다. 2010년대 힙합·알앤비 등이 주류로 떠오르며 미국 정통 음악에 가깝게 재현하고자 하는 노력에 비해 저조했던 반대 방향의 움직임이 다시 일어나는 것은 반가운 시도”라고 평가했다. 박성서 음악평론가는 “개그맨들의 유머 코드가 더해져 더 쉽게 따라 부를 수 있고 중독성이 강해졌다. 트로트도 다양한 변신을 통해 저변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민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