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Im Chang-jung is still looking to try something new

If chances don’t come, the actor is ready to make them for himself
Mar 09,2018
이미지뷰
[JOONGANG ILBO]
Singer, actor and businessman Im Chang-jung doesn’t seem to be overwhelmed with responsibilities after he has taken on another title in his life. For the first time with “Gate,” which opened in local theaters late last month, Im took on two roles: an actor and a producer.

With his years of experience as an actor, he worked to change small details throughout the script to improve the flow of the film, and using his production experience as a singer, got his hands on mixing music for the movie as well.

The movie has not been a box office hit, leading movie industry experts to say that Im’s style of comedy doesn’t work with local theatergoers anymore. But despite what can be seen as bad news to some, Im stays positive and even agrees that his sense of humor might be out of style.

“But still, I always do my best and put forth my best effort,” said Im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He sees this as a time for him to think about which way to go next.

“There is no work on my plate right now - there are no offers for me to go on the entertainment shows, and there is no new side of me to present. So I need to think,” Im said.

The following are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How did you get to be a producer for the movie?

A.
It just happened. In fact, I was the last one who decided to join the film as an actor. The director and I were talking about what we were each preparing to do, and then we decided to work together. I was originally going to have only a cameo, but we ended up making a movie production company together.



Will you continue to produce movies?

I’m already doing so many other things (laughs). If the right chance comes along, why wouldn’t I do it?



Do you have any plans to direct?

I have done auditions in Vietnam to find the right person for a project I am working on, but have not found anyone yet. I think now is the time for me to find my inner peace. Much of the project, including the investment, has proceeded, but since the [original] book and the movie [I was doing the audition for] is a high-quality story, I want to be [at peace] first and then take a look at it again. So the movie has been halted for now.



What do you feel when people say your style of comedy is out of style?

I don’t feel delighted when I hear those words (laugh). I did put forth my best effort, but it just didn’t work. I have worked with many good directors who are now top-tier directors in Korea’s movie industry. I don’t see them often these days. Maybe one day, I’ll [work] with them again.



What are you most interested in?

Golf and being on a diet. I’m doing pretty well with my diet. It feels similar to quitting smoking. Everyday, I count my rice one by one.



Do you have interest in being a regular on a television entertainment or variety show?

There are no offers. Maybe that’s because people now know I don’t do it and [producers] just don’t give me an offer. Since there is no one asking me, I’m thinking about producing one on my own.



Do you have any new goals that you want to achieve?

My targets change often. If your target now is the same as the one you had 10 years ago, doesn’t that mean you are just settling? As time passes, you naturally get to the target you set, and depending on your experience, you set a new target.

I do have what I wanted to achieve, but practical restrictions are there. I get a lot of advice, but I don’t listen to it all. But, that doesn’t mean that I don’t listen. If you want to do things your way only, you shouldn’t make art for the public. [If you do,] you need to think about what factors people have in common.

BY CHO YEON-GYEONG [summerlee@joongang.co.kr]




JOONGANG ILBO

임창정 ”내멋대로 살거면 대중예술 하면 안돼죠”

가수·연기자·사업가로도 모자라 이번에는 제작자로 나섰다. 네 아이를 육아하는 아빠 역할까지 1인 5역이다. 누구보다 바쁘게 사는 임창정(44)이 영화 '게이트(신재호 감독)'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인맥을 소중히 여기고 인간관계를 최우선시 생각하다 보니 '어쩌다가'라는 말이 따라 붙지만 본인의 의중이 없었다면, 욕심이 없었다면 시도조차 하기 어려운 일이다. 영화계에 몸담은 경력을 살려 작품 전체를 봤고 가수의 경험을 살려 믹싱·음악 작업까지 손수 진행했다. 연기가 옵션인 수준이다.

연이은 흥행 참패에 "임창정표 코미디는 한 물 갔다"는 이야기까지 들린다. "사실이잖아요. 그래도 전 늘 열심히, 최선을 다 해요. 노력했는데 안 되는걸 어쩌겠어요." 상황이 변했을 뿐 임창정의 시원한 성격은 변함없다.

'착한 사람이 잘 돼야하고 100% 잘 된다'는 말도 신봉한다. 김생민·정상훈이 그 증거다. 물론 스스로는 착하지도, 똑똑하지도 못하다고 말한다. "다음 작품 없고, 예능 섭외 끊겼고, 보여드릴 새로운 모습도 없어요. 고민해야죠. 그럼 60대나 70대쯤 영화제 시상식에서 지금을 되돌아 보며 소감을 전하는 날도 오지 않을까요?" 목표있는 임창정의 삶은 그래서 늘 기대를 남긴다.

- '게이트'에 제작자로 참여했다.
"하다 보니까 그렇게 됐다. 실제로 출연 결정을 제일 마지막에 했다. 신재호 감독이 신동엽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할 때 작품이 잘 안되지 않았나. 근데 사람이 참 좋다. 주변에 도와주려는 사람이 늘 있다. 나 역시 마찬가지고. 각자 준비 중이던 영화 이야기를 하다가 하나로 합치면서 프로젝트가 진행되게 됐다. 원래는 우정 출연 정도로 참여하려고 했다. 일하다 보니 돈을 좀 넣게 됐고(웃음) 얽혀있는 것들이 있으니 '그냥 영화사를 하나 따로 만들어서 형이랑 같이 하자'고 했다. 그렇게 공동으로 영화사를 설립했다. 첫 작품이 '게이트'다."

- 앞으로도 계속 제작을 할 생각인가.
"이미 하는 일이 많아서….(웃음) 여건이 닿으면, 기회가 되면 하지 않을까."

- 연출 계획도 갖고 있지 않나.
"베트남까지 가서 오디션을 보고 왔는데 마땅한 인물을 찾지 못했다. 심적 여유를 찾아야 할 시기인 것 같다. 내공이 필요한 문제다. 투자 등 많은 부분 진행 됐는데 정말 좋은 책, 좋은 영화라고 생각해서 일단 나를 정갈하게 만든 후 시간을 갖고 보고 싶어 놨다. 보류 상태다."

- '임창정표 코미디는 한물 갔다'는 말도 있다.
"'흥행 참패'라고 말해도 된다. 그런 말 들으면 기분 더럽지.(웃음) 노력은 하는데 안 되는 것이다. 이전에는 좋은 감독님들과 작업을 많이 했다. 그 감독님들이 지금 한국 영화계에서 제일 잘나가는 분들이다. 요즘엔 그 분들과 잘 안 만나게 된다. 언젠가는 다시 보게 되지 않을까."


- 요즘 최고 관심사는 무엇인가.
"골프 그리고 다이어트다. 다이어트를 성공 중이다. 담배 끊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다. 밥알을 하나씩 세어먹고 있는데 재미있다. 30알까지 세어봤다. 탄수화물도 중독이다. 밥을 두 공기씩 먹을 때나, 세 알씩 먹을 때나 '내가 탄수화물을 먹는구나'라는 느낌은 같다."

- 새로운 목표가 있나.
"뭐 사람이 마음 먹은대로 되는 일이 있나. 목표도 자주 바뀐다. 있긴 하지만 현실 조건이 많이 작용한다. 똑똑하지도 못하다.(웃음) 10년 전과 지금의 목표가 똑같으면 제자리에 안주하고 있다는 것 아닌가. 시간이 지나면 과거의 목표는 자연스럽게 달성하게 되고 경험에 따라 새로운 목표가 생기기 마련이다. 많은 조언을 듣지만 다 듣는 것도, 다 안 듣는 것도 아니다. 다만 '언제 어디서든 페끼치지 말자'는 마음은 변함없다. 내 멋대로 할거면 대중예술을 하면 안 된다. 보편적인 사람들이 생각하는 공통 분모가 무엇인지 생각하며 살아야 한다."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