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The next generation takes the mic

K-pop’s newest girl group stars talk fame, fortune and the future
Mar 12,2018
Although Korea’s latest generation of girl groups only debuted in the last year or two, they’re already carving out their own space in the local entertainment industry. Gugudan, Momoland, Cosmic Girls, Weki Meki and Pristine are quickly gaining popularity, climbing higher on online music charts with catchy melodies and memorable dance moves.

The latest batch of successful girl groups are known as the fourth generation. The first generation came in the 1990s, with hit groups such as S.E.S and Fin.K.L setting the tone for years to come. The mid-2000s saw the rise of the next generation, with huge girl groups like Wonder Girls, Girls’ Generation and KARA claiming their spot in the annals of K-pop history. The third wave came in the 2010s, including big names such as Girl’s Day, Sistar and Apink. Though they may not be household names just yet, the newest groups are ready to take on the challenge and rise to the top.

To find out more about the latest round of girl groups,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put together a panel of K-pop stars - one member from each of the five groups. Mina from Gugudan, Jooe of Momoland, Dayoung of Cosmic Girls, Weki Meki’s Doyeon and Sungyeon from Pristine were chosen for the discussion as they will all turn 19 this year.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Q. You will all become legal adults this year. Has anything changed for you?

A. Dayoung:
Nothing’s actually changed that much for me, probably because it hasn’t been that long. I thought that things would change dramatically, but I don’t feel much difference, especially because I’ve been so busy with [Cosmic Girls’] new album.

Doyeon: I thought that I would always walk around wearing heels, and I had this thing about heels. My sister told me she would buy me some. Seeing photos of heels makes me feel [grown up].

You’re all very new to the entertainment industry. What’s it like, now that you’ve made your big debut?

: We all practiced so much, dreaming of our debut. It gives me such a fulfilling sensation.

Mina: We recently held our first fan meeting in Singapore. They recognized who we were when we went abroad, and that felt really good - also quite surprising, too. I thought that no one would cheer for us, but we were grateful that they knew who we were and cheered for us.

Dayoung: I feel emotional every time people recognize us. If there’s a placard for me or for our group in the audience, I feel so happy. I can’t properly express how thankful I am. It’s so overwhelming.

Were there any negative experiences after your debut?

: Not so much that it’s a downside, but there’s something that’s a little difficult. We have 13 members in our group. Because we have so many members, we can’t all be at the center, or have longer parts than others. So it’s a little hard for us that not everyone gets as much attention as we would like.

Doyeon: I haven’t come across anything that’s too much of an obstacle, yet. But just as it is with everything else, we can’t always like all the things we do. I think it’s difficult to accept that. I’ve been feeling a little frustrated after the debut because I want to look perfect. I know that I just have to change my mindset, and that there’s no need to rush but go step by step, because I have so much to show, but it’s easier said than done. I have my ambitions, but I also try to let things go at the same time.

Who are your role models? And have you been able to meet any of them?

: I really look up to Lee Hyori. I used to sing and dance to her songs when I was younger. When the Cosmic Girls made a comeback last year, it coincided with her comeback date, and I bumped into her on a music program. I actually wrote her a message on Instagram, which I don’t think she saw yet (laughs). What’s important is that I was able to meet her.

Sungyeon: I really like IU. I saw her once, and I wrote her a long letter on a CD and gave it to her. I jumped up and down when she won first place at a music show, and I was caught on camera [doing so]. I’m not sure if she saw that, but I was happy enough that we were in the same [place] at the same time.

Could you give us some diet tips?

: The best thing is to keep looking at yourself. I looked at the mirror so many times while I was on my diet. When I see myself [in the mirror] after I’ve lost weight, I feel so proud and I keep carrying on, because I don’t want to return to [my] past.

Jooe: I take care of myself with a strict diet routine. If I’ve eaten a lot one day, then I only drink liquids the next day. I always work out. But because we don’t always get [the time] to work out when we’re working, I try my best to diet.

What do you do on your days off?

: I like going to jjimjilbang (Korean spa) or public baths. But I don’t get to do that much these days, because people recognize me. I go sometimes with my mom to places people don’t usually go or on days when others are working.

Doyeon: I like to walk around [the city] when I have no schedule. But the thing is, I keep looking down because I’m worried someone might see me. I walk around with my hat on and head to the ground. I try not to do that because I’m scared I might get too lonely, so I try to enjoy the things I used to before my debut - like having a stroll or going to cafes.

What do you think you’ll be doing when you’re 30?

: If someone asks me whether I’m happy right now, I can definitely say yes. I hope I can say the same thing without any hesitation in 10 years time.

Mina: I think it’s most important to last in the long run. I hope we can still be in business when we’re 30, just like Girls’ Generation.

Dayoung: I grew up dreaming of becoming something like Girls’ Generation, I hope that I and the Cosmic Girls also become an inspiration for someone.

BY KIM YEON-JI [yoon.soyeon@joongang.co.kr]

최근 가요계는 걸그룹 4세대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S.E.S와 핑클 등 걸그룹 1세대를 시작으로 원더걸스•소녀시대•카라 등 걸그룹 2세대, 씨스타•걸스데이•에이핑크 등 걸그룹 3세대를 거쳐 최근 활동하는 걸그룹을 '걸그룹 4세대'라 명명한다.

데뷔한지 1~2년 된 신인 중 가장 두각을 보이는 4세대 걸그룹 중 올해 스무살이 된 멤버 다섯명을 모아 합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구구단 미나•모모랜드 주이•우주소녀 다영•위키미키 도연•프리스틴 성연 등 99년생 걸그룹 라인이 뭉쳤다. 첫 만남부터 "나이도 같은데 다 같이 친구하자"는 말 한 마디로 어색한 분위기가 금세 화기애애하게 바뀌었다.

-스무살이 되고 달라진 게 있나요.

"아직 스무 살이 된지 얼마 안 되서 그런지 큰 변화는 없어요. 사실 스무살이 되면 뭔가 엄청난 변화가 있을 줄 알았는데 컴백 준비하느라 바쁘게 시간을 보내서 그런지 스무살인 게 아직 실감이 안나요."

도연 "제가 구두사진을 보고 가슴이 떨리는거예요. 스무살 되기 전에 평소에도 구두를 신고 다녀야지라고 생각했고 구두에 대한 로망이 있었어요. 그래서 이번에 졸업선물로 언니가 구두도 사준다고 했거든요. 그래서 그런지 구두 사진을 보고 달라졌어요."

-모두 신인 걸그룹이에요. 꿈의 데뷔를 해보니 어떤가요.

"데뷔 만을 목표로 다같이 연습했거든요. 그래서 성취감이 커요."

성연 "프리스틴은 앨범을 준비할 때 제작에도 참여를 해요. 가사 한 줄이 생각나지 않아서 새벽까지 잠을 못 이룰 때도 있어요. 그럼 다크서클이 내려오는데 그래서 앨범이 나왔을 때 저희 음악을 좋아해주는 분들 반응이 좋으면 힘이 생기는 것 같아요.

미나 "싱가포르에서 첫 해외 단독 팬미팅을 했어요. 해외 분들이 저희를 알아봐주시는데 그때 뿌듯했어요. 신기하기도 했고요. 해외 나갔을 때 아무도 환호를 안해주시줄 알았는데 알아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좋았어요."

다영 "알아봐주셨을 때 느낌이 큰 거 같아요. 객석을 봤을 때 제 플래카드가 있거나 저희 팀 플래카드가 있으면 너무 행복하다. 말로 어떻게 감사하다고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벅차요."

-데뷔하고 힘든 점은 뭔가요.

"힘들다기 보다 아쉬운 점이 있어요. 저희 멤버가 13명이거든요. 멤버수가 많다보니깐 모두 다 센터일 수 없고, 파트를 길게 가져갈 수 없는데요. 그래도 멤버들이 모두 대중분들의 눈에 띄었으면 좋겠는데 아직까진 그렇지 않아서 아쉬워요."

도연 "아직까지 크게 힘들거나 난관에 부딪힌 적은 없어요. 하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 항상 우리 마음에 다 들 수 없잖아요. 그걸 인정하는 게 쉽지 않은 것 같아요. 데뷔하고 항상 조급했던 것 같아요.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그런거죠. 완벽하지 않아도 앞으로 더 보여드릴 게 많으니 조급할 필요가 없고 차근차근 하면 된다고 마음을 먹으면 되는데 그게 쉽지 않죠. 욕심을 갖고 있으면서 동시에 내려놓는 일도 잘 하려고 다짐하죠."

-데뷔하고 롤모델을 만난 적 있나요.

"이효리 선배님을 정말 좋아해요. 어릴 떄부터 이효리 선배님 노래와 춤을 많이 따라했어요. 우주소녀 컴백했을 때가 이효리 선배님 컴백했을 때랑 시기가 겹쳐서 딱 한 번 음악방송에서 뵌 적 있어요. 제가 인스타그램에 다이렉트로 편지도 썼는데 아직 못 보신 것 같아요. 제 마음을 전했다는 게 중요하죠."

성연 "아이유 선배님을 엄청 많이 좋아해요. 활동이 한 번 겹쳐서 뵌 적 있어요. CD에 장문의 편지를 써서 드린 적이 있었어요. 아이유 선배님이 음악방송 1위를 했을 땐 너무 기뻐서 위아래로 뛰었는데 그게 카메라에 잡힌 적이 있어요. 아이유 선배님이 그걸 보셨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활동 시기가 겹친 적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정말 행복했어요."

주이 "빅뱅 선배님을 좋아했는데 '인기가요'에서 딱 한 번 뵌 적이 있어요. 그때 '인기가요' PD님이 마지막 방송이라고 단체사진을 찍자고 해서 찍었거든요. 물론 그 단체 사진은 제가 없지만, 빅뱅 선배님과 단체사진을 찍은 적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좋아요."

미나 "소녀시대 선배님이 롤모델인데 방송국에서 지나가는 모습을 본 적 있어요."

도연 "소녀시대 선배님 팬이에요. 지난해 활동이 겹쳐서 소녀시대 선배님의 완전체 무대를 직접 봤다는 것 만으로도 행복했어요. 선미 선배님도 팬인데 활동이 겹쳐서 본 적 있어요. 그 분들을 볼 줄 상상도 못 했는데 신기했죠."

-걸그룹 다이어트 성공하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화면 속에 자기 모습을 많이 보는 게 좋은 것 같아요. 다이어트 하면서 거울을 달고 살았어요. 다이어트 된 모습을 봤을 때 뿌듯하니깐 예전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아서 더 관리를 하게 돼요.

주이 "전 먹는 걸로 관리해요. 많이 먹은 날 다음 날은 음료수만 먹어요. 운동도 하는데 활동할 땐 운동을 많이 못 하기 때문에 식단 관리로 다이어트를 해요."

-쉬는 날 뭐하나요.

"찜질방이나 목욕탕에 가는 걸 좋아해요. 근데 알아보는 분들이 있어서 요즘엔 자주는 못 가요. 사람들이 많이 오지 않는 찜질방이나 목욕탕을 찾아서 엄마랑 날 잡아서 가요."

도연 "스케줄 없을 땐 혼자 여기저기 다녀요. 근데 아쉬운 점은 저도 모르게 알아볼까봐 고개를 숙이고 다니게 된다는 점이에요. 모자를 쓰고 땅만 보고 걸어다니는데 그걸 보고 엄마도 '그러지 말라'고 해요. 자꾸 그러면 혼자 너무 외로워질 것 같아서, 커피숍에 간다거나 길을 걷는다거나 데뷔 전과 다르지 않은 일상 생활을 즐길려고 노력해요."

-10년 뒤 서른살엔 어떤 모습일까요.

"지금처럼 멤버들과 같이 웃고 같이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또 10년 뒤에 개인적으로 건물을 사고 싶어요."

도연 "지금 누가 '행복하니'라고 물어보면 '행복해'라고 답할 수 있거든요. 10년 뒤에도 같은 질문을 받았을 때 같은 대답을 머뭇거림 없이 말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또 위키미키가 누가 봐도 인정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춘 그룹으로 성장했으면 좋겠어요."

미나 "롱런이 중요한 것 같아요. 서른살이 됐을 때도 소녀시대 선배님처럼 활동하고 싶어요. 또 집을 지어서 부모님과 같이 살고 싶어요."

다영 "지금 제가 소녀시대 선배님을 보고 꿈을 키우듯이 10년 뒤 누군가가 저랑 우주소녀를 보고 가수의 꿈을 키울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MC쪽으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싶어요. 시트콤에도 도전하고 싶네요."

김연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