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Pop stars take control of their sound

Teaching their artists how to produce music has paid off for agencies
Mar 16,2018
이미지뷰
YG Entertainment's Winner, left, is also known for having a hand in the production of its music, thanks to the work of member Song Min-ho, second from left. Stray Kids, right, who will soon debut under JYP Entertainment, released its first song "Hellevator" on Mnet music competition program "Stray Kids." The song was composed by group leader Bang-chan, center. [ILGAN SPORTS, JYP ENTERTAINMENT]
이미지뷰
iKon members from left: Kim Dong-hyuk, Song Yoon-hyung, B.I, Bobby, Kim Jin-hwan, Koo Joo-hoe and Jung Chan-woo. [YG ENTERTAINMENT]
YG Entertainment’s seven-member hip hop boy group iKON is on a roll these days. On Jan. 25, their single “Love Scenario” topped numerous music streaming charts, and stayed there for five weeks straight - the longest streak for a male group since YG boy band Big Bang’s “Haru Haru” was number one on the charts for seven weeks in 2008.

Despite competition from popular boy group Wanna One’s “I.P.U.,” which was released on March 5, iKON has continued to hover around the top spot. In fact, the group also released “Rubber Band,” a digital single on March 5.

Although K-pop groups are releasing music at higher frequency than ever before these days, it still is notable for a boy band to drop a new song just weeks after releasing their first full-length album in two years.

Based on the career paths of many of their groups, YG, one of the nation’s biggest entertainment agencies, seems to be continuing its tradition of giving their singers the skills to be their own producers, creating what have come to be known as producer-dols - a portmanteau of producer and idol, what pop stars are commonly called in Korea.

iKON group leader B.I was active in writing lyrics and composing music for all of the songs included on the group’s second album, as well as “Rubber Band.” B.I proudly explained to the press that “this song was revised eight times, as if it was given CPR.”

“Rubber Band” was produced by B.I. in collaboration with Song Min-ho from the YG boy group Winner. Both artists collaborated in writing the lyrics and the music. Although from the same agency, it was the first time for the two groups to collaborate on music.

Both boy groups are products of the 2013 Mnet music competition program “Win: Who is Next,” and therefore, they are often referred to as brother groups. The guys who made the show’s final group debuted together as Winner in 2014, while those who failed to make the cut were cast in follow-up Mnet music competition show, “Mix and Match,” and later became iKON.

As most of the members of Big Bang, who have played a major role in raising the agency’s profile, recently entered the military, YG has turned its focus to firmly establishing Winner and iKON’s standing in the music industry and ensuring their success.

These so-called post-Big Bang groups are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one of the most successful male acts in Korean music history. In July 2007, Big Bang dominated the Melon charts for six consecutive weeks with its song “Lies.”

Just months later, in November of the same year, the group broke its own record with “Last Farewell” off of the album “Hot Issue,” topping the charts for eight weeks. This led them to secure their spot as one of the most successful bands in K-pop history.

Unlike selling albums, topping the streaming music charts requires seizing the attention of listeners outside of a group’s diehard fans. This makes it difficult for a single band to dominate music charts for more than a few days.

Female acts are no exception to this rule. When looking over Melon’s charts, only Wonder Girl’s 2007 release “Tell Me,” which held on to the top spot for seven weeks, and Girls’ Generation’s 2009 song “Gee,” which stayed atop the charts for eight weeks, managed to pull off such success. Even Psy, who made a name for himself internationally with his 2012 smash-hit “Gangnam Style,” only topped the charts for six weeks, making the success of “Love Scenario” even more notable.

Boy band BTS, known for its hit song “DNA,” is another male act that has proven the importance of members’ roles in producing the group’s music. Through their success, fans’ expectation that their favorite group members will take part in producing their music has only increased. If idols like iKON’s B.I. and Bobby and Big Bang’s G-Dragon are able to produce their own music, the record-making process becomes a lot easier.

Of course, the direction of each K-pop group is different. While YG’s Big Bang pursues sophistication, BTS from Big Hit Entertainment has focused on making music for young people, with the aim that the fans will grow together with the group.

This also goes for J-Hope, the third member of BTS after RM and Sugar to release a solo mixtape project. The singer released the song “Hope World” off of the project on March 2.

Starting his career off as a dancer, he became a rapper and then a producer. “Hope World” has been well recieved by fans around the world, ranking first on the iTunes Top Album Chart, which is compiled from sales in 63 countries. Mixtapes have now come to be perceived as a window for artists to freely communicate with their fans.

iKON pursues “a style of music that everybody empathizes with. A kind of music that provokes imagination,” said Mimyo, the chief editor of Korean pop music website Idology.

“As shown through their debut song ‘My Type,’ iKON’s strengths lie in their cheerful melodies that can be sung easily and the lyrics, which both male and female fans can relate to.”

As for B.I from iKON, he is “inspired by movies and dramas because [of a] lack of experience,” and Bobby’s surprisingly romantic lyrics often appeal to people of many ages despite his fans mostly being in their teens and 20s.

For the first time, some K-pop groups are promoting themselves as producer-dols. JYP’s upcoming boy group Stray Kids, who are scheduled to make their official debut on March 25, announced its debut album, titled “Mixtape,” in January. The group’s debut single “Hellevator,” was produced by the group’s leader Bang-chan, and Stray Kids even ranked No. 1 on Billboard’s “K-pop Artists to Watch in 2018.”

“In the case of large entertainment agencies, it has been challenging to manage a number of K-pop groups at the same time,” said Professor Lee Gyu-tag of George Mason University Korea. “But as these group members have become more [independent with their music], self-producing has become possible, overcoming the limitations of the previous system [that hindered the management of big agencies].”


BY MIN KYUNG-WON [lee.jeonghyun@joongang.co.kr]





7인조 보이그룹 아이콘의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지난 1월 25일 발매된 정규 2집 타이틀곡 ‘사랑을 했다’가 음원사이트에서 40일 넘게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멜론의 역대 차트를 살펴보면 보이그룹이 이처럼 5주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은 2008년 빅뱅의 ‘하루하루’(7주) 이후 처음이다. 5일 워너원이 신곡 ‘약속해요’를 발표했음에도 ‘사랑을 했다’는 2위로 밀려나는 대신 1위 자리를 놓고 서로 엎치락 뒤치락하는 상황이다. 게다가 아이콘 역시 같은 날 신곡 ‘고무줄다리기’를 발표했다. 디지털 싱글 발매가 보편화하고 있어도 2년여만에 새 앨범을 낸 그룹이 활동 도중 신곡을 발표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는 ‘프로듀서돌(프로듀서+아이돌)’로 떠오른 아이콘의 역량을 바탕으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던진 승부수로 보인다. 아이콘의 리더 비아이는 ‘사랑을 했다’를 포함해 2집 전곡의 작사ㆍ작곡에 참여했다. 비아이는 신곡 ‘고무줄다리기’에 대해 “8번이나 수정할 만큼 심폐소생을 많이 한 곡”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 역시 “다음 앨범 타이틀곡으로 숨겨놓았던 곡”이라며 힘을 보탰다.

흥미로운 건 ‘고무줄다리기’는 아이콘의 비아이와 위너의 송민호가 함께 작사ㆍ작곡을 한 노래란 점이다. 소속사가 같아도 두 그룹 멤버의 협업은 처음이다. 이들은 2013년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윈: 후 이즈 넥스트(WIN: WHO IS NEXT)’를 통해 형제그룹처럼 탄생했다. 당시 우승한 팀A는 2014년에 위너로 데뷔했다. 탈락했던 팀B는 이듬해 또 다른 Mnet 프로그램 ‘믹스앤매치’를 통해 재정비를 거쳐 아이콘으로 데뷔했다.

YG로서도 이제는 ‘포스트 빅뱅’의 부상이 절실하다. YG의 대표그룹인 빅뱅은 지난해 탑을 시작으로 지드래곤ㆍ태양ㆍ대성이 차례로 군입대를 하고 있다. 올해로 각각 데뷔 5년차와 4년차에 접어든 위너와 아이콘이 정체성을 제대로 확립하지 못하면 YG는 새로운 보이그룹의 론칭 여부를 고민해야 할 상황이다. 10여 년 전에도 YG는 연이어 빅뱅의 신곡을 발표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빅뱅은 2007년 7월 ‘거짓말’로 멜론의 주간차트에서 6주간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11월 ‘마지막 인사’로 8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2세대 아이돌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했다.

팬덤이 기반인 음반 판매량과 달리 음원 차트 1위는 팬덤을 넘어서는 대중성이 필요하다. 보이그룹의 장기집권이 흔치 않은 배경이다. 실은 걸그룹도 쉽지 않다. 역대 멜론 차트를 살펴보면 2007년 원더걸스의 ‘텔 미(Tell Me)’가 7주, 2009년 소녀시대의 ‘지(Gee)’가 8주간 1위를 차지한 게 눈에 띌 정도다. 2012년 전 세계를 들썩이게 한 싸이의 ‘강남스타일’도 6주 동안 1위였다. 지난해 음원 차트가 개편되면서 차트 줄세우기나 장기집권이 힘들어진 상황이라 더욱 주목받고 있는 상황이다.

보이그룹의 성공전략도 달라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성공에 힘입어 직접 노래를 만드는 프로듀서형 아이돌에 대한 수요와 기대가 한층 커졌다. 아이콘의 비아이와 바비처럼 셀프 프로듀싱이 가능한 멤버들이 많을수록 음반 제작은 한결 수월해진다. 빅뱅도 지드래곤이 프로듀서로서 걸출한 역할을 해왔다. 물론 프로듀서형 아이돌이라도 각 그룹이 지향하는 바는 조금씩 다르다. 대형기획사 YG소속의 빅뱅이 음악 자체로 세련됨을 추구해왔다면, 중소기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서 출발한 방탄소년단에게는 팬들과 함께 성장하는 청춘으로서의 서사가 중요하다.

멤버 가운데 RMㆍ슈가에 이어 세 번째로 지난 2일 믹스테이프를 발매한 제이홉의 ‘호프 월드(Hope World)’도 마찬가지다. 댄서로 시작해 래퍼가 되고, 다시 프로듀서로서 거듭나고 있는 그의 성장담이 주를 이룬다. ‘호프 월드’는 발매 하루 동안 판매량으로 빌보드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63위에 오르는 등 전 세계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과거 믹스테이프는 힙합에서 주로 기존곡을 리믹스해 무료로 배포하던 비정규 작업물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아이돌의 음악적 역량을 선보이고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된 셈이다.

이와 달리 아이콘이 추구하는 것은 “공감이 되는 음악, 상상력이 발휘되는 음악”이다. ‘아이돌로지’ 미묘 편집장은 “데뷔곡 ‘취향저격’에서 보여준 것처럼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는 가사와 누구나 따라부를 수 있는 쉽고 경쾌한 멜로디가 아이콘의 강점”이라고 분석했다. “경험이 많이 없다 보니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이 영감을 얻는다”는 비아이의 작곡 스타일이나 의외로 로맨틱함을 뽐내는 바비의 가사는 역설적으로 아이돌의 주요 팬인 10~20대를 넘어 보다 많은 사람에게 소구할 수 있는 토대가 되어주는 것이다.

지난해 8집을 발매한 싸이 역시 소속사 후배인 비아이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싸이는 “당시 곡이 너무 안 써져서 가수를 그만둬야 하나 고민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함께 가사를 쓴 곡 ‘마지막 장면’이 전체 앨범의 단초가 됐다”며 “처음엔 쉬웠던 일들도 자꾸 어려워지던 찰나에 새로움을 불어 넣어줬다”고 했다. 소속 그룹을 넘어 폭넓은 협업도 가능하단 얘기다.

아예 처음부터 프로듀서돌을 표방하는 그룹도 나온다. JYP의 새로운 보이그룹으로 오는 25일 정식 데뷔를 앞둔 스트레이 키즈는 습작을 모은 프리 데뷔 앨범 ‘믹스테이프’를 지난 1월 발표했다. 이에 앞서 리더 방찬이 만든 자작곡 ‘헬리베이터’가 Mnet 프로그램에 공개돼 인기를 얻으면서 스트레이 키즈는 빌보드 선정 ‘2018년 주목할 K팝 아티스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규탁 한국조지메이슨대 교수는 “그동안 대형 기획사의 경우 토탈 매니지먼트를 표방, 여러 그룹이 동시에 활동하는 것이 힘든 구조였다. 하지만 소속 멤버가 주축이 되어 셀프 프로듀싱이 가능해지면서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