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Kim Sang-kyung is unafraid to speak his mind

‘The Vanished’ star has had a busy 2018, with roles in three films released over three months
Mar 24,2018
이미지뷰
[ILGAN SPORTS]
Actor Kim Sang-kyung, 47, has frequently played detectives in films such as “Memories of Murder” (2003), “Montage” (2012) and “The Deal” (2014). In his most recent film, “The Vanished,” which was released in March, he again plays a detective frantically chasing after a culprit - for the fourth time.

“The Vanished,” directed by Lee Chang-hui, is a psychological thriller about how a detective investigates the disappearance of a woman’s corpse from a morgue.

To learn more about his role in his latest film,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sat down with Kim for an interview.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Q. Critics are saying, “‘The Vanished’ is a thriller worth its value.” How did you feel about this film while filming it?

A
. I really liked it ever since I read the script. It’s not as if I don’t have any experience working on thrillers. I can tell by just looking at the script. While reading it, I was surprised at the plot twists. The story really got me. This film will probably be one of the top three movies I’ve starred in. The other two films are “May 18,” a 2007 film depicting the May 18 Gwangju Democratic Uprising, and “Memories of Murder,” a 2003 film which was based on the true story of Korea’s first serial murders in 1986.

I would say that “The Vanished” comes after those two. Personally, the script of “The Vanished” was as touching as the script of “Memories of Murder.”



What was it like to work with Director Lee?

He works in a very [efficient] manner. It only took him 10 minutes to shoot a scene, which means that he knows exactly what is necessary. While filming, I felt really comfortable yet nervous. Overall, I am satisfied with his work.



What is the break-even point for “The Vanished?”

Since the film production costs were roughly 3.2 billion won ($2.97 million), I would say selling approximately 1.4 million tickets would meet the break-even point. What impacts the rise and fall of a movie is how well it’s distributed. Even if it’s a well-made, funny movie that spreads by word of mouth, if there are not enough theaters screening it, then the audience won’t be able to watch it. I wish the audience didn’t have to go through that struggle.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you have appeared in three films: “The Discloser,” “The Princess and the Matchmaker” and “The Vanished.”

This was not my intention, so I’m worried that the audience might feel bored by seeing me too often. (Laughs) Still, the genres and the characters are different, so I think it’s still fun to watch. I hope that several cinemas will be showing my films.



Why do you think “The Discloser,” a thriller about uncovering the source of a corruption case, did not sell many tickets?

If there were several theaters that showed the film throughout the whole day, the total number of viewers would have been much higher. You could only watch the movie early in the morning. Considering that, it’s impressive that 210,000 people watched it.



Why do you think that some movies are less popular than others?

There are several types of movies. Some movies are made just for entertainment. For example, even though the “Return of the Mafia” series is not my personal preference, I think that it is a necessary movie. Roughly four to five million people watched it. I think “The Discloser” is also necessary for other reasons. It is frustrating to see how there are limited chances to view it. While filming it, I could not feel whether this movie would “become a hit or not.” Even though I am a highly confident person, I can’t help but feel disappointed.



You are famous for being an actor who is not afraid to share his thoughts on social issues. Why do you speak out so frequently?

As someone who needs to make money, even though I talk about social issues, I will still work on a movie produced by a major movie studio. My youngest is now eight months old.

I think about it this way, “What is the purpose of movie actors gathering together and actively speaking out? Since there are no institutional measures, the people who cause these problems do not pay careful attention.” However, discussions are necessary, so it’s important to stand in a high position to be able to state your opinions. That is another basic reason for why I want to become a good actor, starring in good films. Then, at least I’ll be able to bring certain issues to light, which can lead the public to think about solutions.



What can you say about actors who are unafraid to speak on social issues?

Movie actors worldwide tend to be progressive, not only in Korea. This could be seen when the blacklist made by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as revealed.

These [people] didn’t even listen to their parents and pursued acting. So do you think that these people will listen just because the government is regulating them? (Laughs)

There’s a tendency to do something that is banned. I think that this progressive personality leads this kind of culture. And that is what’s right. Compared to other countries, Korea has a quiet atmosphere due to external pressures. However, I anticipate that this atmosphere will change someday.



What kind of dreams do you have for your career and personal life?

I have lots of dreams. I’m even in the middle of planning some more. The problem is that no one is teaching me how to achieve it. I think that personal experience helps guide you to the next step. These days, lots of people are talking about what’s happening in the world of arts and entertainment.


BY CHO YEON-GYEONG [lee.jeonghyun@joongang.co.kr]



김상경 ”소신발언? 저도 장사꾼에 상업적 사람이에요”

상경언니'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수다' 하면 빠지지 않는 배우가 바로 김상경(47)이다. 작품을 하지 않을 땐 최대한 연예계와 동떨어진 삶을 살아가려 노력하지만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는 누구보다 명확하게 꿰뚫고 있다. 뒤따르는 통찰력은 '끝없는 수다'를 '입으로 써내려가는 인생 이야기'로 탈바꿈 시킨다. 솔직함을 담보로 하는 수다지만 인터뷰를 위한 상투적 내용부터 분위기를 위한 적절한 유머까지, 이런 '기분좋은 선수'가 또 없다.

때문에 김상경이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대상에게 원하는 것도 다 한가지, 바로 '솔직함'이다. 더도말고 덜도말고 딱 현실적일 때 김상경의 진심어린 미소를 마주할 수 있다. "저 (박)중훈 선배 인터뷰 꼼꼼히 읽었잖아요. 내용 좋던데?" 절친한 박중훈의 취중토크를 정독했다는 김상경은 '씨네타운' 스페셜 DJ를 마치던 날 "낮술하기 딱 좋은 날씨다"며 본인의 취중토크를 예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타고난 재치와 매너, 그리고 상하 구별없는 예의는 수 많은 후배들이 김상경을 '존경하는 선배'로 꼽는 이유다.

작정하고 판을 깔아 놓으니 수다의 내용도, 깊이도 무한정이다. 아직은 공개할 수 없지만 던져둔 미끼도 한 가득. "인간관계는 시간이 아니라 밀도라 생각해요. 5~6년 만에 다시 만나도 어제 만난 것처럼 반갑게 맞이할 수 있는 사람 있잖아요." 오가는 술잔 속에 세시간 가량 꽃피운 대화의 장에서 김상경은 와인 한 병을 깔끔하게 비워냈다.

-'사라진 밤'에 대한 반응이 굉장히 좋아요. '값어치 있는 스릴러'라는 호평도 나왔고요.
"시나리오를 볼 때부터 좋았어요. 제가 스릴러 장르를 안 해 본 사람이 아니잖아요. 보면 어느 정도 알거든요. 이렇게 빨리 읽히는 시나리오는 굉장히 오랜만이었죠. 훅훅 읽는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니까 '뭐야, 이게 뭐지?' 싶어 다시 앞으로 돌아갔죠. 저도 속았거든요. 거짓말이 아니라 그간 했던 작품 중 톱3 안에 들 거예요."

-톱1, 톱2는 뭔가요.
"당연히 '화려한 휴가', '살인의 추억'? 하하. 그 다음이 '사라진 밤'이라고 말 할 수 있겠네요. 개인적으로는 '살인의 추억'만큼 와 닿는 시나리오였어요."

-이창희 감독님과 절친이 됐다고요.
"전 이렇게 경제적인 감독을 처음 봐요. 편집한 시간이 10분도 채 안 될걸요? 필요한 장면, 필요 없는 장면이 뭔지 정확히 아는 거죠. 촬영 땐 편하면서도 불안했는데 만족도가 커요."

-'사라진 밤'도 손익분기점이 높지는 않죠.
"32억 들었으니까 140만 명 정도? 이제 영화의 흥망을 가르는 건 배급이라고 봐요. 배급의 시대죠. 영화를 아무리 잘 찍어도, 재미있다고 입소문이 나도 관이 없으면 관객들은 볼 수가 없어요. 그 피해만 안 보면 좋겠네요. 그래서 몇만 들 것 같아요? (웃음)"

-올해 상반기에만 '1급기밀', '궁합', '사라진 밤'까지 세 편의 작품을 선보였죠.
"그러게요. '궁합'이 예상보다 늦게 개봉하면서 제 입장에서는 '줄줄이'가 됐어요. 배우의 뜻은 아닌데 지겨움을 느끼 실까 걱정이네요.(웃음) 그래도 장르가 다르고, 캐릭터가 다 다르니까 보는 재미는 있을 것 같아요. 상영관만 활짝 열린다면요. 하하."

-1급기밀'은 그런 점에서 아쉬움이 남나요.
"'온 관'으로만 곳곳에 있었으면 지금보다 누적관객수가 훨씬 높았을 거예요. 엄청 이른 아침 아니면 새벽에나 볼 수 있었으니까. 그렇게 따지면 21만 명도 대단하죠. (웃음) 20만 명 정도 된 영화 중에 평점이 9점대를 유지한 영화는 많이 없어요. '1급기밀'은 그걸 해냈거든요. 그러니 성적이 더 아쉽긴 하죠."

-아무래도 대작이 우선시 되는 현실이죠.
"영화에는 종류가 있어요. 어떤 영화는 오로지 재미를 위해 만들어진 영화죠. 예를 들면 '가문의 영광' 시리즈도 개인적으로는 선호하는 편이 아니지만 분명 필요한 영화라고는 생각해요. 400~500만 명을 넘겼잖아요. 수요가 있다는 거죠. '1급기밀'은 또 다른 의미로 필요한 영화고요. 그럼에도 볼 기회가 없으니 답답한거죠. 찍다 보면 '된다, 안 된다' 느낌이 와요. 암만 자신 있어도 현실적 문제에 부딪치면 속상할 수 밖에요."

-인터뷰를 할 때마다 사회 전반적 문제에 목소리를 높이는 배우로 유명해요. 소신발언이 많죠.
"저도 장사꾼에 굉.장.히. 상업적인 사람이라 이렇게 이야기 하고 있어도 대기업에서 영화 들어오면 찍겠죠. 막내가 이제 8개월 됐고… 으하하하. 그런 생각은 해요. '영화인들끼리 모여서 백날 이야기 해봐야 뭔 소용이냐. 제도적 장치가 없으니까 정작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들은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린다.' 그래도 해야 하는 것이 토론이고, 그래서 중요한 말을 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어느 정도는 중요한 위치에 있어야 한다고 봐요. 좋은 작품을 하는, 좋은 배우가 돼야 한다는 원초적 이유이기도 하죠. 그래야 문제제기라도 하고 풀 수 있는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고요."

막는다고 막아지는 이야기도 아니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봐도 영화인들은 진보적 성향이 강해요. 블랙리스트 터졌을 때도 전 그랬어요. '아니 엄마 아버지 말도 안 듣고 이거(연기) 한다고 맘대로 뛰쳐나온 인간들인데 정부에서 일괄적으로 관리한다고 해서 그거 듣겠어?'(웃음) 원래 하라고 강요하면 더 안하려는 경향이 있잖아요. 전 진보적 성향으로 문화가 이끌어 진다고 봐요. 그래야 맞고요. 우리나라는 타의로 인해 해외에 비해 그런 분위기가 많이 죽어 있기는 하지만 언젠가는 확 풀리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원대한 꿈이 있을 것 같아요.
"꿈은 많죠. 실제로 기획하고 있는 것도 있고요. 문제라는 건 누구도 교육을 시켜주지 않아요. 당해야 인지하고 경험을 통해 그 다음을 생각하게 되죠. 요즘도 문화계 전반에 걸쳐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많잖아요. 뭔가 하나는 하고 이 일을 그만둬도 둘 생각이에요.(웃음)"


조연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