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Cyberbullies take their opinions to extremes

In the wake of Me Too and more, online bullying has caused major damage
Apr 02,2018
이미지뷰
이미지뷰



As the Me Too movement has been gaining momentum in Korea, more and more women have come forward with stories of sexual abuse and harassment at the hands of power figures across many industries. The revelations may help put an end to sexual misconduct in the country’s arts, film and politics worlds, but it has created another social problem, this time in cyberspace.



Sexual assault victim gets grilled

“I’m really not sure if she’s a victim or a gold digger.” This comment was posted underneath a news report published on March 10 about former South Chungcheong Gov. An Hee-jung after he was questioned for the alleged rape of his female secretary Kim Ji-eun. The comment received 1,070 “agrees” and 53 “disagrees,” bringing it to the top of the replies to the article.

Kim wasn’t afraid to appear on JTBC’s “Newsroom” on March 5 to reveal that An had sexually abused her four times over the past eight months. But what she didn’t realize then was that she would fall victim to thousands of harsh comments online. Most of the comments slammed Kim, saying that, “[An and Kim] are simply having an affair.” Others said Kim had motives for coming out publicly. Kim reported the usernames of those making malicious comments about her to police on March 16.



Cyberbullying extends to the family

Late actor Jo Min-ki, 53, was also caught up in the Me Too movement as a number of his students at Cheongju University in North Chungcheong, where he had served as a professor, came forward with accusations of sexual misconduct against their teacher.

Jo committed suicide on March 9, three days before he was scheduled to be questioned by police. But even after his tragic death, netizens showed no mercy, called Jo a “coward” and said that he “will never be forgiven.” The criticisms didn’t stop at Jo but extended to his daughter, who had appeared on a reality program with her father. A comment left on her Instagram said, “You deserve to experience the same thing.”

According to experts, these insensitive comments are damaging the essence of the Me Too movement by psychologically harassing the victims and being too aggressive towards the assailants.

In fact, for a few days after Jo’s sudden death, Me Too revelations came to a near halt, indicating that many victims were hesitant to come forward.

Actor Choi Yul, who quickly deleted a Me Too post accusing actor Cho Jae-hyun of sexual misconduct, says that the halt happened because victims got scared. She said she deleted the post because she was afraid her children may fall victim to her actions.

“Some comments say that they’ll come find you and kill you,” she wrote on social media. “Who wouldn’t get scared?”

“The comments cruel enough to drive an assailant to suicide are only interrupting the Me Too movement,” said Bae Bok-ju at the Sexual Violence Relief Association.

Even with the increasing awareness of cyberbullying, the online attackers hardly feel any guilt. A source from the Sunfull movement, which was established to combat cyberbullying, said that “Cyberbullies tend to think there is nothing wrong with their actions because they are merely expressing their opinion.”

Hyun Taek-soo, the director of the Korean Social Policy Institute said, “We need to strengthen punishment for libel and be stricter with the management of portal sites.”






Cyberbullying leads to hospitalization

Korean speed skater Kim Bo-reum, who won a silver medal in the women’s mass start at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was hospitalized for psychological treatment after suffering attacks from cyberbullies.

“She is not a person who expresses her emotions a lot so I thought she was able to get better after the Games,” said an official from her agency. “I didn’t know she was in that much shock.”

Kim has been criticized by the public for allegedly bullying her teammate Noh Seon-yeong, blaming her for the team’s poor performance in a preliminary contest. Over 600,000 Koreans took to the Blue House online petition page and demanded Kim’s expulsion from the Korea Skating Union. Following the hatred from the public, Kim deleted all her social media accounts and completely isolated herself in the athletes’ village. However, she seemed to have recovered after winning silver in the women’s mass start and got on her knees on the ice in front of the spectators as an apology for her mistakes. Kim even showed up at an event hosted by her agency in February and said smiling, “I learned a lot from this past experience.”

Nonetheless, Kim’s mother said that her daughter “is extremely scared of meeting people.”

“[We] went to a hospital in Seoul but had to go to [our hometown] Daegu because of her serious condition,” the mother said. A source from Kim’s agency said, “Wouldn’t you be in a state of panic if you received so much hate and abuse?”

During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eople online made vile puns out of her name and called her cruel names. Some netizens went as far as writing on the social media pages of her sponsors and threatened to boycott them.



Expert opinion

Chung-Ang University psychology professor Heo Ji-won said, “People online end up making presumptions of who the ‘angel’ is and who the ‘devil’ is even before the truth comes out.”

She added, “As netizens compete to get the most likes for their comments, their words get more and more aggressive until they evolve into vicious words that cause permanent damage on victims.”

The influence of comments is growing daily. Last year, at the Gyeonggi Institute of Education, a research finding showed that teenagers tend to rely on comment sections instead of articles online as a source of reliability. A student who participated said, “I read the comments before I read the content in the article. The comment section usually summarizes the article and [I] read that to decide if the article is worth reading or not.”

Some netizens go too far with people they consider to be the “devil” and try to find and reveal their information. Recently, police booked 60 netizens who accused a bystander as the anonymous victim of Chung Bong-ju, a former lawmaker who was accused of sexual harassment.

Actor Kim Ga-yeon, who has been taking action against cyber bullies said that “government employees and politicians don’t understand the seriousness of this issue because they are not from this internet generation.” She emphasized, “[We] need to change the law and the corporate awareness so that we can control [the issue of] cyberbullies.”

Chung-Ang University media communication professor Sung Dong-kyu said, “Even the Korean president responds with a sense of calm when asked about malicious comments. The harmfulness of cyberbullying is being overlooked.” When President Moon Jae-in was asked in a press conference about his thoughts on the negative comments on his articles, he simply replied, “I’m sure there isn’t any politician who has received more hostile comments than I have. I just try to ignore them.”

BY SPECIAL REPORTING TEAM [sung.jieun@joongang.co.kr]


‘미투’ 악플이 더 고통스럽다

“피해자인지 꽃뱀으로 변한 건지 솔직히 모르겠다.”(찬성 1070, 반대 53)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비서 김지은(33)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다음 날인 지난 10일 관련 인터넷 기사에 달린 상위 댓글들이다. 지난 5일 김씨가 JTBC에 출연해 지난 8개월간 네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지만 댓글 상당수는 오히려 김씨를 겨냥했다. “아버지가 누구더라” “불륜관계다” “공작에 이용되고 있다”는 댓글도 많았다. 일부 한두 명의 일탈이 아니라 많은 사람의 추천을 받은 상위 댓글들이다. 악플에 견디지 못한 김씨는 지난 16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악플을 단 사람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악플은 미투 가해자도 가만두지 않는다. 대학 제자 등을 상대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연예인 조민기(53)씨가 지난 9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때 댓글은 “비겁한 놈” “용서받지 못할 놈” 같은 비난으로 가득했다. 앞서 네티즌들은 조씨의 딸 개인 SNS에도 찾아가 “너도 똑같이 당해야 한다” 등 연좌제성 비난을 가했다.

이런 무분별한 악플은 미투 운동 자체를 움츠리게 한다. 2차 피해를 우려한 피해자를 위축시키고, 가해자에 대한 과도한 공격은 ‘너무 한다’는 반발을 부르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9일 조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고 악플 논란이 일자 미투 실명 폭로가 거의 끊겼다. 배우 조재현(53)씨를 지목하는 ‘미투 글’을 올렸다 삭제한 배우 최율(33)씨는 그 이유를 “아이들에게 피해가 갈까 두려웠다. 찾아와 죽인다고 하는데 안 무서울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고 SNS에 밝혔다. 김지은씨를 대리하고 있는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가해자를 죽음으로까지 몰아가는 악플은 미투를 해결하기는커녕 훼방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구글 트렌드를 통한 미투 검색 빈도는 이를 극명히 보여준다. 이 지수는 서지현 검사가 본격적인 미투를 시작한 지난 1월 29일 이후 꾸준히 올라 김지은씨의 폭로 직후인 3월 6일 100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조민기씨가 자살한 지난 9일 이후 급속히 하락해 30 미만에 머무르고 있다. 악플이 제기한 음모론이 사건의 본질을 흐렸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그럼에도 악플을 쏟아내는 사람들에게선 죄의식을 찾기 힘들다. 악플 방지 캠페인을 하는 선플운동본부 관계자는 “‘악플러’들은 ‘내 생각을 자유롭게 말하는 행동이 왜 죄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생각한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2012년 인터넷 실명제가 위헌 판결을 받아 폐지된 것도 익명성에 숨은 악플이 기승을 부리는 원인으로 지적된다. 현택수 한국사회문제연구원장은 “실효성이 떨어지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처벌을 강화하고 포털의 관리 책임도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김민상·임선영·하선영·김준영 기자

마녀사냥하듯 공격적 댓글 경쟁 … 김보름 결국 입원

“감정을 바깥으로 잘 표현하는 선수가 아니어서 올림픽 뒤 안정을 되찾은 줄 알았다. 충격이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국가대표 김보름 선수가 신경정신과 치료를 받다가 입원을 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15일 김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 평창올림픽 팀추월 경기에서 동료를 왕따시켰다는 논란이 인 직후 김 선수는 인스타그램을 폐쇄하고 선수촌 방에 틀어박혔다. 하지만 이후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은메달을 딴 뒤 빙판에서 큰절을 하고 “죄송하다”는 소감을 밝히는 등 부담을 극복해가는 듯했다. 지난달 말에는 소속팀 강원도청이 주최한 행사에서 환히 웃으며 ‘이번 일로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선수의 어머니 김선옥씨는 “보름이가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을 극도로 무서워하고 있다. 서울 개인 병원에 갔는데 상태가 심각해 (고향인) 대구로 오게 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사실 확인이 안 됐는데도 도를 넘어선 비난과 악플이 쏟아지면 누구나 공황상태에 빠지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실제 평창올림픽 동안 그와 관련된 기사에 달린 악플은 험악하기 그지 없다. ‘짜내야 할 고름’ ‘노란 머리에 문신 벌레’ 같은 글이 수백 개씩 달렸다. 일부 네티즌은 그를 후원한 의류브랜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까지 찾아가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위협했다. 그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와대 청원에는 6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허지원 중앙대 심리학과 교수는 “인터넷 여론은 제대로 잘잘못이 가려지기도 전에 당사자를 천사와 악마로 재단하는 함정에 빠지곤 한다”며 “댓글도 서로 경쟁이 붙다 보니 내용이 점차 자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진화해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힌다”고 말했다.

댓글의 영향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교육연구원은 청소년들이 기사보다는 댓글을 뉴스의 신뢰도와 가치 판단의 주요 기준으로 삼는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참여한 중·고교생은 “기사 본문을 읽기 전에 댓글을 먼저 본다. 댓글로 기사를 요약해 써놓거나 자기 생각을 썼으니 이걸 먼저 보고 ‘볼 만하구나’ 생각이 들면 기사를 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엉뚱한 피해자도 양산되고 있다. ‘악마’로 규정된 사람을 밝혀내겠다는 이른바 ‘신상털이’가 기승을 부리기 때문이다. 경찰은 최근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여성이 누구인지 밝히겠다면서 신상털이에 나선 지지자 60여 명을 무더기로 입건했다. 이들은 성추행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기자와 친분이 있고 같은 대학을 나온 데다 현직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는 점을 단서로 A씨가 의혹을 폭로했다고 추정했지만 A씨는 사건과 전혀 무관했다. 지난해 ‘아이 혼자 내리게 했다’는 오해를 샀던 ‘240번 버스 기사’도 온라인에서 근거 없는 비방과 공격을 당해야 했다.

악플을 단 사람에게 강력히 대응해 온 탤런트 김가연씨는 “해당 제도와 법안을 관장하는 공무원, 정치인들은 인터넷 세대가 아니라서 문제의 심각성을 모른다”며 “가끔 ‘선플 달자’는 보여주기식 캠페인 같은 것을 하는 게 전부 아니냐”고 꼬집었다. “법과 기업 의식을 바꿔 악플을 다는 소수를 제어해야 한다”는 것이다.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한국은 대통령도 악플 질문을 받자 ‘담담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이는 등 댓글 폐해를 가볍게 본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최근 정부 비판 기사에 안 좋은 댓글이 달린다”는 질문에 “대한민국에서 저보다 많은 악플을 당한 정치인이 아마 없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좀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라고 말한 바 있다. 성 교수는 “악플에 대한 심각성을 사회 전반적으로 절실하게 봐야 한다”며 “댓글 부분 실명제 등 본인 확인을 강화하는 장치가 필요하고 욕설을 막기 위해 금칙어를 강화하고 추천 수순 배열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김민상·임선영·하선영·김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