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Local favorites reveal modern tastes of Busan

The city’s most interesting places to eat and drink are away from the typical tourist spots
Apr 21,2018
이미지뷰
Soban Bom is a restaurant that offers a beautiful view of Busan.
이미지뷰
Soban Bom is a restaurant that offers home-cooked dishes, and the menu changes every two weeks.
이미지뷰
Cherry blossom milk is a seasonal drink served at Choryang 1941, a Japanese-style cafe also known as “Milk Cafe.” [YANG BO-RA]
이미지뷰
Dongbaek Theater in Haeundae District offers different shows every night for people to enjoy while eating their dinner.
이미지뷰
Hot pot (Nabe) is a popular dish among customers at Jasaek Mihak, a Japanese restaurant at Ananti Cove Resort in Busan.
이미지뷰
Mottie is a hidden bar near the Busan Hillside Road.
From dwaeji-gukbap (pork and rice soup) to street food such as eomuk (fish cakes) and hotteok (pancakes stuffed with brown sugar), Busan is a city famous for its delicacies. In 2017, the southern port city was chosen as the best travel destination to eat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in 2017, followed by Jeju and Sokcho.

Busan is filled with eclectic cafes and restaurants ranging from places with a breathtaking view of the sea to trendy, hidden spots in the most unexpected alleyways.

For your next visit to the seaside city, here is a timeline to follow if you’re looking to try out the most delicious cafes, bars and restaurants.



12:00 p.m.
Classy restaurant near Busan station


Known for its port and many seaside activities, Busan is actually a quite mountainous city.

Situated up a hillside, Soban Bom is a restaurant that serves home-style dishes in a beautiful location overlooking the Busan Harbor Bridge. The restaurant is a great place to visit either at the beginning or the end of your trip because it is less than 10 minutes away by taxi from Busan station. The restaurant’s view and location isn’t the only reason to visit - their dishes are some of the best in town. The restaurant’s owner, Park Min-yeong visits the Bujeon and Jagalchi Markets daily to buy fresh ingredients based on what’s on the menu. At the end of March, the restaurant served dishes such as pork belly topped with water parsley, carpaccio made with blood clams and much more. The restaurant switches up the menu every two weeks to use the best and freshest ingredients and sometimes offers cooking classes.

The restaurant is seven minutes away from Busan station by car and is located on the side of a hillside road. (Address: 20, Jangjeon-ro, 12-gil, Busan)



2:00 p.m.
Cottage-turned-cafe


In the Choryang neighborhood of Busan, you can find Choryang 1941, a cafe which was originally a cottage built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in 1941. This cafe is famous for its various types of milk made with fruits and teas. Locals like to call this place “the milk cafe.”

The cafe is located on a remote hillside, so the owner, Hwang Bo-chan, said that, initially, he was worried he wouldn’t have many customers. However, as soon as he opened the cafe in January 2017, it became so popular that it earned another nickname - “Star Cafe.” Thanks to the popularity of the cafe, the neighborhood went from a quiet one to a bustling tourist hot spot.

The cafe sits right next to Soban Bom. Parking is available, and if you take a bus, you must climb a steep hill for about five minutes. (Address: Mangyang-ro 535-5, Choryang-dong, Dong District, Busan)



6:00 p.m.
High-energy nightlife in Haeundae


Even though it isn’t summer yet, Haeundae District is crowded with people as usual.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Small Enterprise and Market Service, Haeundae District has the second-highest number of cafes in a single district, coming in behind Gangnam District, the bustling business district in southern Seoul (Gangnam has 1,753 cafes and Haeundae has 546 as of 2017).

The Bay 101 is a two story building filled with diners and pubs located next to a yacht port. The first floor houses the dessert cafe SIDE and is popular among locals. One of their most popular menu items is the milk fat-free ice cream, which is served with a brown rice biscuit made by a rice puff machine in the store.

When dusk falls, Dongbaek Theater is the place to go. This theater runs three shows every night at 7, 9 and 10 p.m. The place gives off an international vibe, with all of their employees coming from different countries including Britain, Japan, Thailand and more. The theater hosts many acts from band performances to magic shows, and the audience can enjoy a meal while watching the show. There is no entrance fee.

The Bay 101 is located in a culture and art complex in the Haeundae area. (Address: 52 Dongbaek-ro, U-dong, Haeundae District, Busan)

The Dongbaek Theater is also located in Haeundae District. (Address: 1128-78 Jung-dong, Haeundae District, Busan)



Day 2 12:00 p.m.
Busan’s hottest resort


Gijang County, once only known for its anchovy fisheries, has ascended to become one of Busan’s trendiest place to visit. It all began last July when the Ananti Cove Resort opened near the Haedong Yonggung Temple. The resort includes the six-star Hilton Busan, a shopping complex, a book store and restaurants. Because the resort is so close to the sea, visitors can enjoy a stunning view of Busan’s sunrise over the waterfront.

Some of the restaurants at Ananti Cove Resort are well-known eateries from Seoul such as the Volpino, a famous Italian restaurant located near Dosan Park in southern Seoul and Ramen Beravo from the Mangwon neighborhood in western Seoul. However, of the many restaurants that have opened in the resort area, one notable restaurant is Jasaek Mihak, a second brand from the successful Japanese restaurant Murasaki located near Dosan Park in Seoul. Jasaek Mihak is a Japanese bar-style restaurant where the chef prepares the meal directly in front of customers. While Murasaki only offers a course menu that starts at 250,000 won ($234), Jasaek Mihak has a more affordable menu with dishes that range from 20,000 to 30,000 won.

Ananti Cove is located on the edge of a beautiful bay in Busan just 10 minutes away from Haeundae District. (Address: 268-31, Gijanghaean-ro, Gijang County, Busan)



6:00 p.m.
A must-visit bar on the Busan hillside


If you drive along the Busan Hillside
Road, you will come across a poor village in the neighborhood of Sujeong, known for its panoramic view of the Busan Harbor. Mottie is a bar located in the middle of a residential area in the neighborhood.

Cho Tae-jin, who used to be a software consultant at IBM, settled down in Busan three years ago and opened this bar. The bar is small, but it is packed with customers every night. There are about 700 different types of whiskies and 100 different Cognacs that customers can choose from. The bar opens at 6 p.m. each night, but can open earlier if customers make previous reservations.

Mottie is located in the middle of a residential area at the corner of Mount Sujeong, making it quite an adventure to get there. (Address: 669 Mangyang-ro, Dong District, Busan)

BY YANG BO-RA [sung.jieun@joongang.co.kr]


산복도로 가정식, 장작불 커피 … 뜨거운 부산의 젊은 맛

부산은 맛있다. 돼지국밥이며 어묵이며 심지어 저잣거리 호떡까지 맛있다. 부산 여행에 있어 맛은 조연이 아니라 당당한 주연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데이터 131만 건을 분석한 결과, 제주(2위)·속초(3위)를 누르고 맛 여행지 1위로 꼽힌 도시도 부산이었다(2017).

‘부산은 항구’라지만, 지명에서 알 수 있듯이 부산(釜山)은 원래 산이다. 기차를 타고 온 외지인이 부산에 닿자마자 마주하는 풍경도 역전 산동네 초량동이다. 골목골목에 작은 맛집이 숨어 있다.

가정식 식당 소반봄은 부산항대교까지 내려다 보이는 시원한 전망을 자랑한다. 식당이 부산역전 초량동에 있어 부산 여행의 시작이나 끝으로 삼기 좋다. 부산역에서 택시로 5분 거리, 여행 가방이 문턱 넘는 소리가 끊이지 않는 곳이 가정식 식당 ‘소반봄①’이다.
전망도 일품이지만 소반봄의 진짜 매력은 맛에 있다. 초량동에서 나고 자란 박민영(40) 대표가 매일 부전시장과 자갈치시장에서 사 온 제철 식재료로 음식을 만든다. 3월 하순에는 정식(1만3000원)에 청도 미나리를 얹은 삼겹살, 봄 피조개로 만든 카르파치오(이탈리아식 냉채) 등이 나왔다. 2주 간격으로 식단을 바꾼다. 때때로 요리 강좌도 진행한다.
초량845 뒤편에 자리한 카페 ‘초량1941②’은 1941년에 지어진 적산(敵産)가옥을 개조했다. 흰 우유에 수제로 만든 과일청을 섞은 우유(6000원)를 판매해 ‘우유카페’로도 불린다. 홍차·생강 등 다양한 맛의 우유 메뉴가 준비 됐다.

일제강점기 일본인은 부산 해안가에 집성촌을 일궜다. 반면 초량1941은 산 중턱에 외따로이 있다. 부산 토박이인 초량1941의 황보찬(38) 대표는 이 건물을 당시 일본인 재력가의 별장으로 추정한다. 황보 대표는 하릴없이 직접 집수리에 매달렸고, 일본식 가옥을 카페로 개조해 지난해 1월 개장했다.

처음에는 ‘사람이 찾아올까’ 걱정이 컸단다. 초량1941은 여행객이 수도 없이 찾아드는 초량동 명소 168계단과 600m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데도 사람이 뜸했다. 우려와는 달리 초량1941은 개장하자마자 일약 ‘스타 가게’가 됐고 카페 주변은 으슥한 주택가에서 활기찬 여행지로 변모했다.

해수욕 시즌이 아니어도 해운대는 뜨겁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의하면 부산 해운대구는 서울 강남구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카페가 많은 지역이다(지난해 기준 해운대구 546개, 강남구 1753개).

요트선착장 옆 ‘더베이101’는 2층 규모 건물로 펍과 음식점까지 갖추고 있어 식도락가로 북적거린다. 현지 주민에게는 1층 디저트 카페 ‘사이드(SIDE)③’가 인기 있다. 유지방을 넣지 않은 밀크아이스크림(4000원)이 대표 메뉴다. 토핑으로 얹은 현미과자는 특허받은 뻥튀기 기계로 즉석에서 구운 것이다.

어스름이 내리면 ‘동백극장④’으로 향하자. 영화가 아니라 쇼를 무대에 올리는 극장이다. 옛 하드록카페 해운대점 자리에서 지난달 15일 개장했다. 종업원 국적이 영국·일본·태국 등 다양해 부산의 이태원 같다. 밴드공연·마술쇼 등을 감상하며 식사할 수 있다. 새우구이(3만1900원), 스테이크(5만9900원)가 인기 메뉴다. 시그니처 칵테일 동백아가씨(9900원)를 곁들여도 좋다.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세 차례(오후7·9·10시) 공연이 있다. 입장료는 따로 없다.

부산 나들이 2일째. 식도락 여행을 떠날 곳은 기장이다. 멸치 산지라고만 알려졌던 기장은 명실상부 부산 최고의 핫 플레이스로 등극했다. 지난해 7월 해동용궁사 인근에 휴양시설 ‘아난티 코브’가 들어선 게 결정적 전환점이었다. 7만5837㎡(2만3000평) 대지에 힐튼 부산 호텔과 서점·소품가게·레스토랑 등 상점가를 품고 있다. 바다와 바투 붙어 있어 이국 휴양지와 견줘도 풍광이 뒤지지 않는다.

아난티 코브에는 서울 도산공원 앞 파스타집 ‘볼피노’, 망원동 라멘집‘베라보’ 등 서울에서 검증받은 맛집이 들어서 있다. 이 중에서 일식당 ‘자색미학⑤’은 신사동 고급 일식집 ‘무라사키’의 오너 셰프 문성회(46)씨가 차렸다. 무라사키는 1인 25만원 코스요리만 다루는 반면에 자색미학은 1인 2~3만원 수준의 단품 요리를 낸다. 가다랑어포 대신 고등어포로 국물을 우리는 등 무라사키의 식재료와 조리법은 그대로 유지했다. 연어·아보카도 등을 넣은 매큼한 회덮밥 하와이안포키(2만3000원)를 추천한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1938년 문을 연 ‘산에우스타키오일카페⑥’ 분점도 아난티 코브에 있다. 세계 유일의 분점이다. 로마 현지에서 장작불로 로스팅한 원두를 항공으로 배송받는다. 그래서인가. 커피 향이 유난히 그윽하다. 카페라테 6500원. 에스프레소 원액을 넣은 봉봉초콜릿(2만원)도 별미다.

부산역 주변으로 돌아와 다시 맛 여행을 이어간다. 부산역에서 버스를 타고 부산의 허리춤을 잇는 산복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달동네와 부산항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모티⑦’는 산복도로가 지나는 동구 수정동 주택가 한가운데 자리한 바(Bar)다. 빨간 대문에 ‘싱글몰트위스키와 코냑’이라는 종이가 붙어있다. IBM에서 소프트웨어 컨설팅을 담당하던 조태진(55) 마스터가 연고 없는 부산에 3년 전 터를 잡고, 제2의 인생을 꾸려가고 있다. 정원 15명의 작은 바는 연일 만원이다. 위스키(700종)와 코냑(100종)을 갖췄다. 조 마스터가 해박한 술 이야기를 들려준다. 오후 6시 문을 여는데, 예약하면 낮술도 가능하다. 잔술만 판다. 위스키 6000원부터.

술을 즐기지 않는다면 인스타그램 인증샷 명소로 인기가 높은 카페 ‘브라운핸즈백제⑧’를 들러 여행을 마무리해도 좋겠다. 부산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다. 카페가 들어선 빨간 벽돌색 건물은 우리나라 최초의 정형외과 전문의 최용해 선생이 1922년 설립한 백제병원이었다. 주물 방식으로 철제 가구를 제작하는 회사 브라운핸즈가 리모델링을 해서 이름이 ‘브라운핸즈백제’다. 커스터드 크림을 얹은 에스프레소콘파나(4500원)를 판다.

양보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