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

Balancing studies and spotlights: Yoo Seon-ho, known as a ‘Produce 101’ contestant, is ready to take the stage

May 11,2018
이미지뷰
[ILGAN SPORTS]
Some may remember Yoo Seon-ho as the young trainee from Cube Entertainment who appeared on season two of Mnet’s hit audition program “Produce 101” in 2017, while others may recognize him from the tvN reality show “Escaping the Nest” (2017-2018). Now, the famous trainee is ready to debut as a solo artist with his very own album.

Yoo worked alongside renowned singer songwriter Lee Jin-ah to create his first EP titled “Spring, Seonho,” which was released in April. The album is filled with songs that fit the spring season and capture Yoo’s youth.

“I learned a lot from working with Lee,” said Yoo in an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Yoo added, “I was simply a fan listening to her songs, but thanks to the agency, I got to work with her as a singer.” Yoo shared his experience as a solo artist so far, and living a double life as a high school student.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I heard you placed first on your Korean and Social Science practice tests.

A
. I was able to easily solve them because they were all things I had already learned in middle school. When I called my mom to tell her the good news, she didn’t believe me. But I don’t think happiness comes from getting good grades.



How do you get to school?

I usually use public transportation but take the taxi when school ends too late. These days, I often take the subway, and nobody notices me. Everyone is busy on their smartphones or distracted. I don’t think they would notice even if there was an alien on the train.



Is it hard balancing school and your work schedule?

I think waking up in the morning is the hardest part. But I need to do my best.



What was it like performing on Mnet’s “M Countdown” as a solo artist?

I was very anxious, and I think the nerves came from my uncomfortable state. It was, in a way, more nerve-wracking than my very first fan meeting.



Did you have a team of supporters?

Jinho and Shinwon of Pentagon came to support me. It was a prerecording that took place at 2 a.m., but all the employees from our label came out. I truly felt loved by my agency.



What’s your secret to receiving so much love at Cube Entertainment?

I think I’m good at greeting people and I try to talk to many people at the company. I visit our office at least three or four times a day.



What’s your favorite song on your album?

My absolute favorite is “A Blue Star.” It’s a ballad. The lead track “Maybe Spring” is also great, but I had a hard time because I had to use a new vocal technique.



Is there any particular artist you would like to collaborate with?

I want to work with either Yook Sung-jae from BtoB or Yeo One from Pentagon. A lot of people at our agency told me that I resemble Yook and Yeo One, and I think it would be a lot of fun to work with them.

BY HWANG JEE-YOUNG [sung.jieun@joongang.co.kr]


유선호 "지하철 타고 등교, 아무도 못 알아봐"

9개월 만에 만난 유선호는 고등학생이 됐고, 가수의 꿈을 이뤘으며 하고 싶은 음악에 대한 주관도 제법 뚜렷해졌다. "가수가 되고 싶다는 장래희망을 조금 빨리 이뤘지만 아직은 멀었어요. 더 훌륭한 사람이 되려고요. 내가 하는 일을 더 확실하게 잘 해내는 사람이요."
지난 11일 발매된 유선호 첫 번째 미니앨범 '봄, 선호'는 풋풋하고 맑은 이미지의 그와 가장 잘 어울리는 봄을 주제로했다. 싱어송라이터 이진아가 작사 작곡한 타이틀곡 '봄이 오면'은 소중한 사람과 함께 걷고 싶은 소년의 떨리는 마음을 담은 봄 캐럴이다.
듣는 순간 편안한 미소를 머금게 가는 분위기가 '큐브의 사랑둥이' 유선호와 닮았다. 유선호는 "데뷔하고나서 소속사 식구들이 많은 축하를 해주셨어요. 새벽 2시 음악방송 사전녹화에도 다 와주시고, 편지도 써주시고 정말 예쁨받고 있다는 걸 온몸으로 느끼는 중이에요"라고 웃었다.
이제 사회생활 첫 발을 뗀 유선호는 다음 변신을 위한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학교생활도 잘하고, 주어진 일도 다 잘 해낼거예요"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모의고사 국어, 사회에서 1등했다던데. "중학교 때 배운 내용이라서 잘 풀 수 있었다. 엄마한테 자랑하려고 전화드렸는데 안 믿으셨다. 행복은 성적 순이 아니다."
-등교는 어떻게 하나. "혼자 대중교통타고 다니거나 너무 늦으면 택시를 탄다. 요즘은 지하철을 많이 타는데 아무도 못 알아본다. 다들 핸드폰을 하거나 자기 일에 집중하니까 옆에 외계인이 있어도 신경을 안 쓰는 분위기다."
-활동이랑 학교생활 병행하는 게 힘들지 않나. "아침에 일어나는게 제일 힘들다. 가는 길도 힘들다. 그렇지만 학생이니까 열심히 해야한다."
-솔로가수로 Mnet '엠카운트다운'에 올랐다.
"정말 떨렸다. 낯설고 어색한 마음에 떨렸던 것 같다. 팬미팅 첫 느낌보다 살짝 다르게 더 떨린다고 해야하나."

-응원군도 왔나.
"펜타곤 진호, 신원 형이 응원왔다. 새벽 2시 사녹이었는데도 큐브 직원 분들이 총출동했다. 회사에서 예뻐해주신다는 걸 느낀다."

-사랑받는 비결이 뭔가.
"인사를 잘 하고 회사 분들하고 말 한 마디를 더 하려고 한다. 하루에도 세 네번씩 사무실에 간다."

-이진아와의 호흡은 어땠나.
"함께 해서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진아 누나 노래만 듣는 팬이었는데 회사에서 연결해줘서 작곡가겸 프로듀서로 만나게 됐다."

-앨범에서 가장 좋아하는 노래는 뭔가.
"'푸른 별, 하나'가 가장 좋다. 내가 그동안 즐겨 듣던 발라드 장르라서 익숙했다. 타이틀곡 '봄이 오면'도 물론 좋지만 처음 해보는 창법이라 녹음할 때 어려웠다. 진아 누나가 '웃으면서 따뜻한 느낌으로 불러봐'라고 조언해줬다."

-듀엣하고 싶은 가수가 있다면.
"비투비 육성재 형이나 펜타곤 여원 형이랑 해보고 싶다. 회사에서 두 형들이랑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같이 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 여원 형이랑은 음악 이야기를 자주 하는데 좋아하는 스타일이 똑같아서 신기하고 재미있다."

황지영 기자